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성경

두 개의 창조신화?

두 개의 창조신화?


창세기 1장과 2장은 서로 다른 두 개의 창조신화가 아닙니까?

사람들이 성경을 대하는데 있어서, 서로 상반되는 두 가지 태도가 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성경을 신뢰하고 의심 없이 따르려는데 비해서, 다른 사람들은 비판적인 태도로 대합니다. 일부 비판적인 사람들은 예수님의 동정녀 탄생과 부활마저도 제자들이 예수님을 신성화하기 위해 만들어낸 신화라고 말하면서, 성경에서 신화적인 요소들을 제거하고 믿어야한다고 주장합니다. 

그런데 사실 이와 같은 주장을 하게 된 동기는 창세기에 대한 비판으로부터 시작됩니다. 이들은 다음과 같이 창세기 안에 서로 상충되는 내용이 있다면서 창세기 1장(1:1-2:3)과 2장(2:4-25)은 중동지방에 퍼져있던 서로 다른 두 개의 창조 신화를 합해서 기록한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하나님의 이름이 서로 다르다. 

실제로 하나님의 이름이 히브리어로 창세기 1:1에서 2:3까지는 '하나님(Elohim)”, 창세기 2장 4절에서 25절까지는 '여호와 하나님(Yahweh Elohim)”라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이름이 다르게 기록되어 있다고 해서, 서로 다른 신화에서 유래한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성경 전체의 가르침을 바르게 이해하지 못한 탓입니다. 

성경에는 하나님께서 자신의 성품과 본질을 우리에게 알려주시기 위해서 엘로힘(Elohim), 여호와(Yahweh) 뿐만 아니라, 아도나이(Adonai), 엘로이(El-roi), 엘샤다이(El-shaddai), 등 여러 가지 이름을 사용하셨습니다. 엘로힘은 '엘(El, 하나님)'의 복수 형태로서 ”장엄하신 하나님(majestic God)”을 나타내며, 창조, 심판, 구원과 같은 전 세계적인 사건과 함께 사용되었습니다. 반면에, 여호와는 ”스스로 있는 자”라는 뜻으로 하나님의 거룩하심을 나타내거나, 인간에게 가까이 오셔서 사랑과 관심을 베푸실 때 주로 사용되었습니다. 

그 이외에 아도나이는 '나의 주님”(창 15:2), 엘로이는”'나를 살피시는 하나님”(창 16:13), 엘샤다이는 ”전능하신 하나님”(창 17:1)이라는 뜻으로, 우리는 이 이름들을 통해서 하나님이 어떤 분인가를 깨닫게 됩니다. 따라서 다른 이름을 사용했기 때문에 두 개의 다른 신화라는 주장은 타당하지 않습니다.

 

창조의 순서가 다르다. 

창세기 1장에서는 식물, 동물, 사람의 순서로 창조되었는데, 2장에서는 사람, 식물, 동물의 순서로 다르게 창조되었다고 주장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 주장 역시 성경의 진의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데서 오는 오해입니다. 

여호와 하나님이 땅의 흙으로 사람을 지으시고 생기를 그 코에 불어넣으시니 사람이 생령이 되니라 여호와 하나님이 동방의 에덴에 동산을 창설하시고(had planted) 그 지으신 사람을 거기 두시니라 여호와 하나님이 그 땅에서 보기에 아름답고 먹기에 좋은 나무가 나게(grow) 하시니...” (창 2:7-9)

이 구절들을 잘못 읽으면, 사람의 창조가 먼저 기록되고, 식물에 대한 이야기가 나중에 기록되었기 때문에, 사람이 식물보다 먼저 창조되었다고 착각하기 쉽습니다. 그러나 8, 9절에서 사용된 단어를 자세히 살펴보면, 하나님께서 식물을 심고(had planted) 자라게 하신(grow) 것이지, 그 때 창조(create)하셨다는 말이 아니라는 것을 발견하게 됩니다. 하나님께서는 인간을 창조하신 후, 인간보다 먼저 창조되어 존재하고 있던 식물을 에덴동산에 심고 자라게 하신 것입니다.

여호와 하나님이 흙으로 각종 들짐승과 공중의 각종 새를 지으시고(had formed) 아담이 무엇이라고 부르나 보시려고 그것들을 그에게로 이끌어 가시니 아담이 각 생물을 부르는 것이 곧 그 이름이 되었더라” (창 2:19)

2장 19절 말씀도 마찬가지입니다. 얼핏 보면, 하나님께서 들짐승과 새를 지으시고, 먼저 존재한 아담에게로 보내신 것처럼 생각하기 쉽습니다. 그러나 문장의 앞 뒤 문맥을 조심해서 살펴보면, 하나님께서 이 시기에 들짐승들과 새를 지으셨다는 것을 알리려는 것이 아니라, 아담이 하는 일에 초점을 두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다시 말해서, 하나님께서 아담에게 이름을 짓게 하시기 위해서 이미 만들어 놓으신 동물들을 데려오신 것입니다. 그래서 ”지으시고”에 해당하는 히브리어를 영어로 번역할 때는, 동물을 지으신 사건이 다른 사건보다 먼저 일어났다는 것을 분명히 나타내기 위해 대과거 시제(had formed)를 사용하기도 합니다 (NIV).

결과적으로 창세기 1장과 2장은 창조순서에 있어서 서로 다르지 않습니다. 창세기 1장은 6일 동안의 창조를 진행된 순서대로 요약한 것이지만, 2장은 피조물 중에서 가장 중요한 여섯째 날에 창조된 인간에 초점을 맞추어 더욱 자세히 서술한 것이기 때문에, 다시 창조된 순서대로 기록할 필요가 없습니다. 따라서 창세기 1장과 2장이 서로 다른 두 개의 신화를 토대로 기록한 것이라는 주장은, 성경에 대한 의심이 많은 사람들의 잘못된 생각일 뿐입니다.



(참고 문헌)

Henry M. Morris, The Defender's Study Bible: Defending the Faith from a Literal Creationist Viewpoint (Grand Rapids, MI: World Publishing, Inc., 1995), 10.

John Calvin, 칼빈 성경주석 (서울: 성서원, 1999), 46-47.

John D. Morris, The Names Of God, http://www.icr.org/article/21253/

Henry M. Morris, Created And Made, http://www.icr.org/article/19407/

Bodie Hodge, What Is God’s Name in the Old Testament?, 

http://www.answersingenesis.org/articles/2012/04/17/contradictions-names-of-god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637

참고 : 5275|3020|2134|5033|2982|5281|5282|5283|4440|437|393|227|89|2797|3249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