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성경

채식을 하던 오색앵무새가 육식을

채식을 하던 오색앵무새가 육식을 

(Easy meat for the lorikeet)


     조류애호가들과 조류학자들은 정상적으로 채식을 하던 오색앵무(rainbow lorikeets) 새가 육식을 선호하는 것으로 인해 충격과 혼란에 빠졌다.

freeimages.com

”육식을 하는 오색앵무새는 조류 전문가들에게 수수께끼가 되고 있다”고 최근 뉴스는 보도하고 있었다.[1] 오색앵무(rainbow lorikeets, 진홍앵무)는 호주에 사는 아름다운 앵무새 종(Trichoglossus haematodus)이다. 이 새는 오로지 과일, 씨앗, 과즙, 화분 등을 먹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에 야생에서 이들의 개체 수는 급증하고 있어서, 많은 과수 농가들은 염려하고 있었다. (오색앵무는 3일 만에 과수원 하나를 황폐화시킬 수 있다). 그러나 호주 퀸즈랜드 남동부의 사람들은 오색앵무새와 다른 조류 종들이 과수원에서 떠나고 있는 것을 보면서 기뻐하고 있었다.   

”오색앵무새가 고기를 먹고 있는 장면은 나에게 완전한 놀라움이었다.” 다릴 존스(Darryl Jones, Griffith University) 교수

충격적인 반전이 있었다. 몇 년 동안 호주 브리즈번의 한 농장주는 그 지역의 새들을 위한 먹이 공급처를 설치했다. 그는 오색앵무, 물총새(galahs), 황제앵무(king parrots) 등과 같은 채식성 새들을 위해 곡물 씨앗들을 놓아두었다. 또한 웃는물총새(kookaburras), 까치(magpies), 때까치(butcher birds), 종까치(currawongs) 등과 같은 육식성 새들을 위해서 갈아진 고기를(애완동물 먹이로 제공되는 형태로) 제공하였다. 다음은 그 장소를 모니터링 했던 대학 연구자들의 말을 인용하여 보도하고 있는 뉴스 내용이다 : 

”호주 브리즈번 북부의 한 먹이 공급처를 자주 찾아오는 오색앵무새들의 행동은 조류 전문가들을 당황시키고 있었다. 오색앵무새들이 고기를 먹고 있었다. 그리피스 대학의 다릴 존스(Darryl Jones) 교수는 충격을 받았다.”

”뒤뜰 먹이 공급처를 살펴보다가 충격을 받은 존스 교수는 말했다. 오색앵무는 대게 식물 및 관목에서 얻게 된 과즙과 화분을 먹는다.”

”나는 전 세계에서 조류들이 무엇을 먹는지에 대해 연구해왔다.” 존스는 말했다. ”나는 호주에서 새들의 이상한 먹이 행동에 대해서도 조사해오고 있었다. 오색앵무새가 고기를 먹고 있는 장면은 나에게 완전한 놀라움이었다. 나는 이전에 그러한 일을 결코 들어본 적이 없었다.”

다른 사람들도 또한 놀라고 있었다. 야생동물 보호자인 샌더스(Fran Sanders)는 브리즈번 지역에서 25년 동안, 재래종의 동물과 새들에 대해서 조사해오고 있었다. 그는 오색앵무새가 고기를 먹는 것을 이전에 결코 보거나 들은 적이 없었다는 것이다. ”나는 완전히 놀랐고, 그것은 소름끼치는 일이었습니다.” 그녀는 말했다. ”그들은 육식성 조류가 아니에요. 그것은 확실합니다. 도저히 믿을 수가 없군요. 그것은 정말로 기절할만한 일입니다.”


사실 이것은 최근의 일탈이 아니다. 농장 소유주인 빌(Bill)은 앵무새들이 고기를 먹는 것을 최초로 목격한 것은 7년 전이었다고 설명하고 있었다. 그리고 앵무새들은 그 이후로 고기를 먹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처음에는 앵무새들이 먹이통에 놓아두었던 씨앗들을 잘 먹었던 것을 그는 기억하고 있었다. 그러나 한번 그들은 고기 먹기를 시도하더니, 고기를 좋아했다는 것이다. 그들은 고기를 찾을 뿐만 아니라, 식물보다 선호했고, 다른 새들이 고기에 접근하는 것을 막기 위해 공격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처음에 오색앵무새는 씨앗을 찾아 다녔는데, 이제는 다른 새들을 고기로부터 멀리 쫒아내기 시작했습니다. 이것은 나에게 완전히 놀라운 일이었습니다.” 빌은 회상했다. 

'처음에 오색앵무새는 씨앗을 찾아 다녔는데, 이제는 고기로부터 다른 새들을 멀리 쫒아내고 있었다.”

”먹이 공급처와 주변 지역에서 여러 먹이들을 접할 수 있도록 한 것이 오색앵무가 고기를 먹도록 미혹했을 수 있다”고 존스 교수는 말했다. ”그것은 말이 되지 않는 일”이라고 그는 말했다.


그러나 앵무새가 육식성으로 전환된 것은 최초의 사례가 아니다. 뉴질랜드에 사는 잉꼬새 종인 케어(kea of New Zealand) 새는 육식성 동물로서는 잘 알려져 있지 않은 동물이다.[3] 오늘날 완전 채식성 동물로서 알려져 있지만, 갑자기 매우 다른 식이 행동에 적응한 많은 새들과 생물들이 있다. 그들은 관측자들에게 놀라움과 충격을 주고 있는데, 예를 들어 갈라파고스의 ‘뱀파이어 핀치새(Vampire Finches)’ 같은 것이다.(다른 예들은 아래 ‘Related articles’ 참조). 오늘날 육식성 조류나 동물 종들은 사실상 원래는 채식성이었다. 그들 모두는 100% 채식성이었다가, 역사적으로 어떤 시점에서 변환된 것이다. 성경적 역사에 의하면, 그 사건은 대략 6,000년 전인 아담의 범죄 이후에 일어난 일이었다. 왜냐하면, 그 사건 이전에는 모든 동물들은 창조주 하나님에 의해서 ”모든 푸른 풀을 먹을 거리로”(창 1:30) 받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이 모든 것들을 보시고 ”보시기에 심히 좋았더라”고 말씀하셨다. 그곳에는 죽음도 없었고, 고통도 없었고, 아픔도 없었고, 육식도 없었다.

그래서 호주의 오색앵무가 쉽게 육식성으로 바뀌었다는 것은 우리가 오늘날 타락한 세계(fallen world)에서 살고 있다는 사실에 대한 또 하나의 증상(symptom)인 것이다. 미스터리와 같은 많은 수수께끼들은 성경적 시각으로 바라볼 때, 완전히 풀리는 것이다.  
 


Related Articles
•Air attack
Wild and woolly
Hen hunting horse
Bird killing sheep
Vampire Birds
The Dracula connection to a young Earth
Vampire finches of the Galápagos
•‘Vampire moth’ discovered


Further Reading
The lion that wouldn’t eat meat
Pollen-eating spiders
Vegan dog
Lea, the spaghetti lioness
Tigers and pigs … together?
The cat who refuses to eat meat
Echoes of Eden
The ‘bird of prey’ that’s not
Piranha
Vegetarian spider
Catching a kinkajou


References and notes
1. Unless otherwise indicated, all quotes in this article come from the following reference and the ABC News website front page linking to it: Watson, M., Rainbow lorikeets eating meat leaves bird experts astonished, abc.net.au, 23 March 2015.
2. ABC Gardening Australia fact sheet: Growing lychee trees, abc.net.au, 28 March 2009.
3. Weston, P., The kea: clever, clownish and … carnivorous?!, Creation 27(1):28-32, 2005; creation.com/Air-attack.


*오색앵무 1 (Rainbow Lorikeet) (youtube 동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1h0LjVHF1IU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ation.com/meat-eating-lorikeets 

출처 - CMI, 2015. 4. 14.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145

참고 : 5903|2245|3046|2291|5031|5739|3174|60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