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성경

그들의 날 백이십 년은?

미디어위원회
2023-02-27

그들의 날 백이십 년은?

이은일 

전 한국창조과학회 회장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나의 영이 영원히 사람과 함께 하지 아니하리니 이는 그들이 육신이 됨이라 그러나 그들의 날은 백이십 년이 되리라 하시니라” (창세기 6:3) 

 

    “그들의 날은 120년이 되리라”는 말씀을 신학자들은 주로 2가지로 해석한다. 첫째는 사람들의 죄악으로 수명이 앞으로 감소 될 것에 대한 예언이라는 것이다. 창세기 족장들의 나이가 대홍수 심판 이후 급격히 감소하기도 하였기 때문에, 타당한 해석 중 하나이다. 그런데 하나님 앞에 범죄 한 그들의 날을 미래의 사람들의 수명 120년으로 해석하는 것보다는 두 번째 해석, 즉 120년이 대홍수 심판까지의 남은 은혜의 기간으로 보는 것이 훨씬 전체 흐름에서 맞는 것 같다. 이 말씀은 “나의 영이 영원히 사람과 함께 하지 아니하리니"(창 6:3)라는 말씀과 연결되어 있다. 다르게 표현하면 지금까지는 하나님의 영이 사람과 함께 하였다는 말씀이다. 


하나님께서는 불순종의 범죄를 저지르고 에덴에서 추방된 아담과 계속 대화 하셨고, 살인자 가인과도 대화를 멈추지 않으셨다. 그런데 하나님께서 사람과 함께 하며 대화를 나누는 일이 이제 멈추게 되었다는 것, 다시 말해 하나님과의 관계가 끊어지고 엄중한 심판이 임할 것을 경고하신 것이다. 또한 심판의 경고와 함께 120년의 시간이 아직 남아 있으니 회개를 하고 돌이킬 기회가 있음을 말씀하고 계신 것이다. 그런데 이 120년을 노아가 방주를 만든 기간으로 오해하는 경우가 있다. 노아가 방주를 만들 때 이미 노아의 세 아들들과 며느리가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방주를 만든 기간은 길어야 70~80년 정도이다. 그것은 노아가 500세 된 이후에 셈, 함, 야벳을 낳았고, 노아가 600세 되던 해에 대홍수 심판이 시작되었기 때문이다. 셈, 함, 야벳이 성장하여 결혼한 나이를 고려할 때 방주 건조 기간은 120년이 될 수 없다.  


하나님께서는 다가올 심판의 경고를 120년 전에 하셨을 뿐 아니라, 훨씬 이전 하나님과 동행한 에녹을 통해서도 하셨다. “보라 주께서 그 수만의 거룩한 자와 함께 임하셨나니 이는 뭇 사람을 심판하사...그들을 정죄하려 하심이라”(유 1:14,15). 에녹이 이 예언을 한 시점은 분명하지 않으나, 에녹 65세에 므두셀라를 낳고 이후 300년을 하나님과 동행하였다고 기록되어 있으므로, 하나님과 동행한 300년 중에 예언하였을 것이다. 또한 그의 아들 므두셀라 969세에 대홍수 심판이 일어나므로, 최소한 대홍수 심판 669년 전에 하나님께서 뭇 사람들(모든 사람들)을 심판하신다는 경고가 에녹을 통해 이뤄진 것이다. 하나님의 심판에 대한 경고는 첫째는 600여년 전에, 둘째는 120년 전, 그리고 마지막은 노아가 방주를 건조하는 과정 자체를 통해서 이뤄졌다.  

  

노아의 방주는 높은 산 위에서 지어진 것이 틀림없다. 홍수가 40일 계속되어 물이 많아진 후 방주가 땅에서 떠올랐기 때문이다(창 7:17). 또한 창조과학자들의 연구를 통해 대홍수는 거대한 지판 이동과 이에 따른 해일 등에 의해 이뤄졌음이 밝혀졌기 때문에, 방주는 평야가 아닌 높은 산 위에 있어야만 안전하게 물 위로 뜰 수 있다. 노아와 그 가족들이 수십 년 동안 홍수를 대비하여 산 위에 방주를 짓는 과정 자체가 대홍수 심판에 대한 강력한 경고였다. 이처럼 하나님께서는 전 지구적 심판에 대하여 반복하여 경고하셨지만, 노아와 노아의 가족들 외에는 아무도 방주에 타지 않고 모두 멸망하였다.  

  

노아 시대에 하나님께서 구체적으로 120년이라는 숫자까지 주시면서 심판에 대하여 경고하셨지만, 놀랍게도 아무도 진지하게 그 경고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런데 예수님께서는 예수님이 다시 오실 재림 심판 때에도 그럴 것이라고 말씀하셨다. “노아의 때에 된 것과 같이 인자의 때에도 그러하리라"(눅 17:26). 예수님은 노아의 때에 사람들이 먹고, 마시고, 장가들고 시집가더니 멸망하였다고 표현하셨다. 심판의 경고에도 사람들은 하나님을 두려워하지 않고 자신들의 삶이 영원히 지속될 것처럼 살았던 것이다. 지금도 사람들은 예수님의 재림 심판을 무시한다. 그들은 창조를 믿지 못하므로, 마지막 심판이 있음도 믿지 못하는 것이다. 부활을 믿지 못하므로, 영생도 믿지 못하는 것이다. 창조와 부활, 그리고 재림 신앙을 은혜로 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리며, 이 믿음을 세상에 증거하는 일에 우리 모두 쓰임 받길 소망한다.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