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기 지구의 산소 농도 증가와 적철광은 관련이 없었다.

초기 지구의 산소 농도 증가와 적철광은 관련이 없었다. 

(Geology Fails Oxygen Test)


     초기 지구에서 산소의 증가가 있었다는 서명(signature)으로 사용됐던 한 암석(적철광)은 잘못 해석됐으며, 연대 평가에 전혀 쓸모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호주에 줄무늬 철 지층(banded iron formations, BIFs, 호상철광층)에 있는 적철광(hematite, Fe2O3)은 초기 지구의 바다에서 산소의 증가를 보여주는 지표(marker) 암석으로 수십 년 동안 사용되어왔었다. 이들 암석이 만들어졌을 때, 철은 처음으로 산화되기 시작했다고 추정되고 있었다. 이러한 가정의 기초에는 진화론적 과정에서 획기적인 사건이었던 25억 년 전 진핵생물의 출현과 광합성의 진화 이야기가 자리잡고 있다. 자, 이제 그 지표 암석은 잘못되었다는 것이다.

미국지질학회지(Bulletin of the Geological Society of America)에 게재된 논문에서 세 명의 지질학자들은 BIFs를 다시 조사했고, 산화는 훨씬 나중에 발생했을 수 있음을 깨달았다. ”적어도 광물화되지 않은 BIF의 적철광 일부는 철 수산화물에서 직접 형성되지 않았다는 관측은 적철광이 대양의 산화-환원 화학 또는 전구체 침전물의 구성에 대한 신뢰할 수 있는 지표가 아니라는 것을 의미한다.” 그들은 결론내리고 있었다.
 
리처드 케르(Richard A. Kerr)는 Science 지에서 이 결과를 주목하고 있었다 :

이 연구는 그동안 추정되던 신뢰할 수 있던 검사에 대한 심각한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고 지질학자들은 말한다. ”사람들은 우리가 더 조심해야 함을 확인하고 있는 중이다” 캘리포니아 리버사이드 대학의 지구화학자 디모시 리용(Timothy Lyons)은 말했다. ”이들 연구자들이 수행했던 일에 대하여, 우리는 시료의 특성을 좀 더 조심하는 데에 초점을 맞출 필요가 있다.”

이것은 이전 과학자들이 부주의했다는 문제를 불러일으키고 있었다. 케르는 진화론적 지질학자들은 수십 년 동안 이 암석으로부터 산소 농도의 상승을 예측해왔었다고 지적했다. ”그 붉은 광물은 최초의 광합성을 통해 산소 농도가 철을 산화시키기에 충분한 농도로까지 상승했던 순간을 기록하고 있었다고 생각했었다.” 그는 말했다. 



이것은 유신론적 진화론자들과 오래된 지구 연대 신봉자들에게 일종의 경고가 되고 있다. 그들은 지구의 역사는 논쟁의 여지없는, 편견 없는 기록을 가지고 있다고 믿으면서, 그들의 이론에 대한 대용물(지표 암석) 측정의 해석을 신뢰하고 있었다. 진화론자들은 이러한 소식을 들었을 때, 신뢰할 수 없었던 방법을 신뢰했던 것에 대해서 부끄러움을 느껴야만 한다. 그러나 그들은 오류 가능성이 높은 또 다른 해석으로 단지 대체하면서 끝내고 있었다. 이제 그들은 BIFs 기록은 ”구조적 힘이 대양바닥을 산맥으로 구부려 올려, 산소가 함유된 물을 암석 안으로 이동시킨 후인” 3억 년 후에 일어난 것으로 상상하고 있었다. 그 사건을 본 사람이 있는가? 물론 전혀 없다. 만약 과학자들과 기자들이 수십 년 동안 흔들리는 갈대에 기대왔다면, 이제 다른 흔들리는 갈대에 기대야할 이유는 무엇인가? 몇 십 년 후에 그 가정은 다시 뒤집혀지지 않겠는가? 오늘날 암석 내에서 적철광을 관측하는 것(작동과학, operational science)과, 과거에 그것이 어떻게 형성되었을까를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것(기원과학, origin science) 사이에는 커다란 차이가 존재한다. 암석 내에 철의 줄무늬가 존재하는 것에 있어서 모이보이(moyboy, millions of years boy, 수억 수천만 년의 시간을 아무렇게나 말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는 전혀 필요하지 않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4/03/geology-fails-oxygen-test/

출처 - CEH, 2014. 3. 4.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914

참고 : 4598|4602|5771|4991|4550|3675|1926|3581|5797|6018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