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학자가 근본주의 진화론의 몰락을 예언하다.

역사학자가 근본주의 진화론의 몰락을 예언하다. 

(Historian Predicts Downfall of Darwinian Fundamentalism)


      2005. 6. 20일자 Forbes 지에서, 영국의 역사학자인 폴 존슨(Paul Johnson)은 근본주의적 진화론자들을 공격하면서, 그들의 서거(demise)를 예측하고 있다.

"오늘날 전 세계의 거대한 근본주의자들 그룹 중에서, 다윈주의 신봉자들은 나에게는 가장 못마땅한(most objectionable) 그룹으로 여겨진다. 그들은 기독교나 이슬람교의 근본주의자들처럼 논쟁에 대해 폐쇄적이고, 불쾌한 발언들을 쏟아낸다. 그러나 이들 두 그룹과는 다르게 다윈주의자들은 지적인 존경(intellectual respectability)을 받으며 그것을 즐기고 있다.

다윈주의자들과 그들의 동맹자들은 서양의 과학 체제를 지배하고 있다. 그들은 대학 캠퍼스를 지배하고 있다. 무신론(atheism)이라는 그들의 호전적인 상표는 대부분 대학의 교수 사회를 지배하고 있는 철학적 무신론자들과 자연적인 동맹을 맺게 하였다. 그들은 선도적인 과학 잡지들을 지배하였고, 그들에 대한 비평과 반대 의견들을 들을 수 있는 기회를 차단하였다. 그리고 그들은 텔레비전에서 가장 좋은 시간대를 확보하였다. 그러나 진화론이라는 다윈주의자들의 상표는 과학이 발전함에 따라 그 약점들이 계속 드러남으로서 점점 상처투성이가 되어가고 있다. 어느 날 (아마도 곧) 진화론은 처참하게 붕괴될 것이다."

전체 기사는 Discovery Institute에서 볼 수 있다.



다윈주의자들에 반대하는 그의 가치있는 열변에도 불구하고, 존슨은 비판력 없이 빅뱅 이론과 장구한 우주 연대를 받아들이는 것처럼 보인다. 그리고 그는 뉴튼을 자연력(impersonal Force)을 가르쳤던 사람으로 잘못 해석하고 있는 선행적(front-loading, 생명체에 필요한 모든 정보가 어느 정도 빅뱅 시에 이미 존재했고 적당한 시기에 기계적으로 스스로 작동되었다는) 설계철학(design philosophy)을 채택하였다. 그리고 사람이 만들어지는 데에 선행적 설계를 가정한 후에, 언어의 기원에 대해서는 신의 간섭을 주장하였다. 이 이상한 생각은 진화론의 몰락에 대한 그의 흥미로운 예언을 반감시키고 있다.


존슨도 또한 상투적인 황색 언론(yellow-journalism) 이외의 근본주의에 대해서는 거의 알고 있지 않은 것처럼 보인다. 그는 근본주의를 폐쇄적이고 불쾌한 발언들을 쏟아내는 것으로 정의했다. 그것은 그레셤 마헨(J. Gresham Machen)과 같은 기독교 학자가 사용하는 단어들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 기독교의 근본주의란 기독교 신앙의 훼손 없이 타협될 수 없는 성서적 교리를 지켜나가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존슨이 오늘날 많은 기독교 근본주의자들의 교회 안에 들어와 본다면, 그는 폐쇄된 생각을 가지지 않은, 불쾌한 말을 쏟아내지 않는 사람들을 만나게 것이다. 그는 AK47 총들로 무장하고, 깃발을 불태우며, 일전불사를 외치는 무슬림 전사들과 같은 모습을 볼 수 없을 것이다. 또한 반대의견에 대해서 철저한 사전검열을 가하고 있는 진화론자들과 같은 모습도 볼 수 없을 것이다. 그는 겸손하고, 기쁨에 넘치는, 하나님을 찬양하는 사람들을 만나게 될 것이다. 그리고 낮선 사람을 환영하면서 다음과 같이 물어보는 사람들을 만나게 될 것이다. '당신을 위해 어떻게 기도하면 될까요?”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creationsafaris.com/crev200506.htm 

출처 - CEH, 2005. 6. 8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706

참고 : 6553|6486|6550|6149|6132|5081|5130|4639|5740|5683|5420|5994|6449|4821|6263|6018|6468|6148|6474|5510|5947|5954|5591|6211|5589|5602|5966|4837|6090|485|3890|390|2349|3782|6438|4510|5474|6495|5458|6243|5863|2698|6399|5460|6489|5135|5000|4828|6118|6394|6168|6138|5996|774|5497|5827|5158|5962|6358|6258|6119|4066|5544|5443|6556|6501|6096|5459|5274|5450|5909|6461|6436|5586|4542|5041|3391|6393|6476|6292|5796|5768|6271|5462|6146|6439|3591|6125|3426|6285|6152|6153|6022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