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드로 윌슨 전 미국 대통령 : 진화론적 인종차별주의자, 우생학 신봉자

미디어위원회
2024-03-16

우드로 윌슨 전 미국 대통령 

: 진화론적 인종차별주의자, 우생학 신봉자

(President Woodrow Wilson : A Darwinian Racist Eugenist)

Dr. Jerry Bergman


요약 :


  이 논문은 전 미국 대통령 우드로 윌슨의 생애에서 진화론의 영향과, 윌슨이 인종 차별주의적 및 우생학적 세계관을 받아들인 것에 초점을 맞추어 검토하고 있다. 이러한 세계관은 윌슨이 인종을 기준으로 연방 관료제를 재분리하려는 공격적인 시도로 이어졌다. 마찬가지로 프린스턴 대학 총장 시절에 윌슨은 흑인이 프린스턴에 입학하는 것을 막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였다. 윌슨의 정책은 흑인은 진화론적으로 열등한 인종이라는 믿음에 근거한 것이었다. 이러한 신념은 수천 명의 목숨을 잃고 수백만 달러의 피해를 입혔던 폭력적인 인종폭동을 일으켰던 한 요인이었다.

   우드로 윌슨(1856~1924)은 제28대 미국 대통령으로, 1913년부터 1921년까지 두 번의 임기를 지냈다. 윌슨은 세 번째 임기를 추구할 계획이었지만, 1919년에 심각한 뇌졸중을 겪어 무능력 상태가 되었다. 역사가들은 대체로 윌슨을 "좋은" 대통령으로 평가하며, 최근의 한 순위에서는 그를 6위로 평가하고 있다.(Ridings and McIver 1997). 윌슨의 지도하에, 의회는 미국 역사상 가장 일관되고 완전하며 정교한 연방 경제 감독 프로그램을 시행했다. 다른 역사가들은 윌슨이 헌법을 짓밟았다고 결론짓고 있다.(Folsom 2007). 윌슨은 국내 문제부터 외교 정책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에 대해 국내의 진보적 충동을 논리적으로 방향을 돌리도록 했다. 그는 또한 미국 외교 정책의 기본 초점을 고립주의에서 국제주의로 변화시켰다. 대통령이 되기 전에는 프린스턴 대학의 총장과 뉴저지 주지사를 역임했다.


논문의 본문은 우드로 윌슨 대통령의 진화론적 세계관과 그것이 그의 정책과 사회적 태도에 어떻게 영향을 미쳤는지를 다루고 있다. 윌슨은 사회진화론자로서, 강한 자 위주의 정책을 지지했으며, 이러한 신념은 인종차별과 유전학적 우월성에 대한 그의 태도에 반영되었다. 또한 윌슨은 프린스턴 대학 총장과 대통령으로 재직하면서, 인종 분리 정책을 지지했고, 이는 정부 부처에도 영향을 미쳤다. 본문에서는 윌슨의 사회적, 정치적 견해와 그의 행동들이 어떻게 진화론적인 관점에서 영향을 받았는지를 분석하고 있다.


윌슨의 진화론적인 우생학적 목표는 숨겨져 있지 않았고, 그의 글과 서신들에서 분명하게 드러나 있다. 미국 대통령 선거에 출마했을 때에도 윌슨은 “'발전'[과] '진화'가 과학적 단어인 시대에 진화론적 원칙에 따라 헌법을 해석할 수 있는 권한"을 공개적으로 요구했다(Clinton 2013). 대중과 엘리트들은 그의 진화론적 인종차별주의 세계관에 대체로 동의했거나, 적어도 공개적으로 동의하지 않았더라도 반대하지는 않았다. 다행히도 현대의 진보주의자들은 "사회진화론과 그들의 지적 선조들이 지지했던, 인종차별주의를 피하고 있다." 하지만 그들은 "인종 차별과 범죄자 및 정신지체자의 불임수술에 반대"하면서도, 성별불쾌감으로 고통받는 10대 초반 청소년들의 화학적 거세 승인과 같은 윌슨과 동일한 견해를 여전히 옹호하고 있다. 이러한 입장은 수십 년 전으로 회귀한 것으로 보인다(Rahe 2016). 안타깝게도 윌슨의 백인 우월주의 정책은 수십 년 동안 미국 문화의 일부가 되어, 제도적 인종차별과 분리를 광범위하게 야기시켰다. 그의 정책은 1960년대에 이르러서야 민권운동에 의해 마침내 뒤집혔다. 다행히도 그 시대에 그레샴 매켄(Gresham Machen)과 같이 성경과 성경의 적용에 충실했던 사람들이 있었다.


목차 :

한 진보적 진화론자

윌슨의 직업과 개인 생활

윌슨의 생물학에 대한 지식

다윈 지지자였던, 제임스 우드로 박사

인종차별주의자로서의 윌슨

지금까지 제작된 영화 중 가장 인종차별적 영화?

윌슨이 다윈에게서 영감을 받은 인종차별의 결실

요약


논문 전문 바로가기 : https://answersresearchjournal.org/charles-darwin/president-woodrow-wilson-darwinian-racist-eugenist/


*참조 : 린치버그의 거짓말 - 어떻게 미국의 진화론 학자들이 나치를 가르쳤는가

https://creation.kr/HistoryofEvolution/?idx=1290007&bmode=view

냉혹한 자유방임적 자본주의에 대한 다윈의 영향 : 카네기, 록펠러 등의 자본가들과 진화론

https://creation.kr/HistoryofEvolution/?idx=1290030&bmode=view

기독교 대학 교수들의 대부분은 창조가 아닌, 진화를 가르친다.

https://creation.kr/Education/?idx=15150197&bmode=view

어떤 기독교 대학들은 예수님보다 다윈을 더 사랑한다.

https://creation.kr/Education/?idx=1293522&bmode=view

진화론이 학문에 끼친 영향

https://creation.kr/HistoryofEvolution/?idx=1290038&bmode=view

무신론으로 들어가는 출입문, 진화론 : 미국 대학생의 무종교 비율에 관한 새로운 조사

https://creation.kr/Faith/?idx=1293854&bmode=view

진화론의 유산, 우생학 : 다윈의 사촌 프랜시스 골턴이 남긴 인종차별 사상

https://creation.kr/HistoryofEvolution/?idx=1290163&bmode=view

인종 혼합은 완벽하게 성경적이다! : ‘크리스천 정체성’ 그룹의 반성경적 인종차별주의를 폭로한다.

https://creation.kr/BiblenHistory/?idx=4082749&bmode=view

‘스탈린과 과학자들’ 책 리뷰 : 20세기 사회주의 과학자들의 탈선과 비극

https://creation.kr/HistoryofEvolution/?idx=18230031&bmode=view

중국 복음 선교에 진화론이 미친 영향

https://creation.kr/HistoryofEvolution/?idx=1290167&bmode=view

다윈을 찬양하는 교회들 : ‘진화 주일’에 580개 이상의 교회들이 참여하였다

https://creation.kr/HistoryofEvolution/?idx=1290136&bmode=view

진화론으로 인해 불신앙의 늪으로 떨어졌던, 한때 유명했던 복음전도자 찰스 템플턴

https://creation.kr/Faith/?idx=5963913&bmode=view

인류는 3 조상 가족으로부터 유래했음을 유전자 연구는 가리킨다. 

https://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08&bmode=view

흑백 쌍둥이가 태어났다.

https://creation.kr/Variation/?idx=1290378&bmode=view

다른 피부색의 쌍둥이가 연속해서 태어났다. 

https://creation.kr/Variation/?idx=1290401&bmode=view

▶ 진화론의 영향 - 우생학, 나치즘, 공산주의

https://creation.kr/Topic4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736356&t=board

▶ 진화론의 영향 - 신학과 교회에 미친 영향

https://creation.kr/Topic4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736322&t=board

▶ 진화론자들 : 다윈, 라이엘, 허튼, 헉슬리, 스퐁, 칼 세이건, 리처드 도킨스 등

https://creation.kr/Topic4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737684&t=board

▶ 인종의 분화(백인, 흑인)

https://creation.kr/Topic5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816898&t=board


출처 : ARJ 2023 Volume 16: pp. 433–438. 

요약 및 교정 : ChatGPT & 미디어위원회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