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론적 여성 혐오 : 인체측정학과 여성의 열등

미디어위원회
2024-05-22

진화론적 여성 혐오 : 인체측정학과 여성의 열등

(Evolutionary misogyny: anthropometry and women’s inferiority)

Jerry Bergman


요약 :


  진화론의 영향을 받아, 여성은 진화가 덜 되었기 때문에, 남성보다 지능이 낮고, 여러 면에서 열등하다는 견해가 만연해 있다. 이러란 견해는 다윈의 주요 제자들을 포함하여, 학계에서 널리 받아들여졌다. 인체 두개골의 계측을 통해 여성의 뇌가 더 작다는 것을 보여줌으로써, 이 생각을 '증명'하려고 시도했다. 이러한 생각은 교육적, 사회적, 경제적으로 여성의 발전에 지대한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인체 각 부분의 측정과 비율에 대한 과학적 연구인 인체측정학(anthropometry)과 비교 연구는 역사적으로 진화론을 정당화하기 위해 남용되어왔다. 


이 글은 여성은 덜 진화되었다는 이론에 근거하여, 여성의 정신적 열등성을 주장하기 위해 악용된 사례들에 초점을 맞추었다. 유럽에서는 인체측정학이 인간 과학을 지배했다. 19세기 대부분을 지배했고, 두개골 측정을 지능검사가 대체하기 전까지는 인기가 있었다. 인체의 비교는 인종, 계층, 성별을 비교하는 데 선호되는 장치로 사용되었다. 두개골을 측정하는 인체측정학은 여성의 열등함을 '증명'하는 가장 중요한 수단이었다.

    

19세기 과학계에서는 여성의 뇌가 남성보다 열등하다는 생각이 널리 퍼져 있었다. 이러한 관점의 중심인물 중 한 명인 의사이자 해부학자였던 폴 브로카(Paul Broca, 1824–1880, 뇌에서 브로카 영역의 발견자)는 여성의 지적 열등성을 '과학적으로' 입증하려는 움직임의 선두에 섰던 사람이었다. 그는 골상학(Phrenology) 연구에도 깊이 관여했는데, 인종간 그리고 성별간의 두개골 용적을 측정 및 비교하는 실험에서 조작을 자행하여, 당시 백인 사회에 만연했던 인종차별과 성차별에 정당성을 부여했다. 찰스 다윈 역시 여성이 남성보다 진화적으로 열등하다고 주장하여, 이러한 성차별적 관념에 기여했다. 이러한 주장은 당시의 지적 풍토 속에서 여성의 사회적, 교육적, 경제적 진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조지 로마네스(George Romanes, 1848~1884)와 귀스타브 르 봉(Gustave Le Bon, 1841~1931) 같은 당대의 다른 학자들도 여성의 지적 열등성에 대한 비슷한 견해를 표출했다. 하지만 이러한 관점은 현대에 와서 널리 반박되었으며, 다윈의 성차별적 주장은 'Science' 지를 통해 비판의 대상이 되기도 했다. 이제는 다윈의 이론이 성차별적 사회관념에 기여했다는 것을 공개적으로 인정하는 단계에 이르렀다.

    

요약하면 다윈과 많은 주요 진화론자들 및 학자들은 여성이 남성보다 덜 진화했으며, 남성보다 뇌가 작아 지능이 낮다고 믿었다. 이러한 믿음은 여성을 비하하고, 수세대에 걸쳐 여성의 교육적 및 사회적 진보를 크게 저해했다. 게다가, 이러한 신화의 잔재는 오늘날까지도 남아 있다. 진화론자들은 성경의 평등에 대한 가르침을 무시했다.

“너희는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종이나 자유인이나 남자나 여자나 다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나이니라” (갈라디아서 3:28)

“거기에는 헬라인이나 유대인이나 할례파나 무할례파나 야만인이나 스구디아인이나 종이나 자유인이 차별이 있을 수 없나니...“ (골로새서 3:11) 


남성과 여성은 동등하게 하나님의 형상으로 창조되었으며, 함께 땅 위의 모든 생물들을 다스리도록 위임받았다.


.다윈의 책 ’인간의 유래와 성선택(The Descent of Man, and Selection in Relation to Sex, 1871)’은 과학 분야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책 중 하나였다. 초판의 표지.

.폴 브로카(Paul Broca, 1824–1880)는 지난 세기에 가장 존경받았던 해부학자 중 한 명이었다. 따라서 여성에 대한 그의 신념은 과학계에 큰 영향을 미쳤다. 1848년에 그는 자유사상가 협회를 설립했으며, 1859년에는 세계 최초의 인류학 학회인 파리 인류학회를 창설하였고, 찰스 다윈의 적극적인 지지자였다. 그는 “나는 타락한 아담의 아들이 되느니, 차라리 변형된 유인원이 되겠다”고 말한 것으로 유명하다. (Memoir of Paul Broca, J. Anthropological Institute of Great Britain and Ireland 10:242–261, 1881.)


원문 바로가기 : https://dl0.creation.com/articles/p157/c15744/j36_2_61-65.pdf


*참조 : 르완다 집단학살 : 진화론에 대한 믿음이 초래한 또 하나의 비극적 결과

https://creation.kr/HistoryofEvolution/?idx=18401956&bmode=view

캄보디아의 폴 포트 : 대량 학살을 저지른 다윈의 또 다른 제자

https://creation.kr/HistoryofEvolution/?idx=18056033&bmode=view

베트남 전쟁에서 중심적 역할을 한 다윈주의

https://creation.kr/HistoryofEvolution/?idx=17900892&bmode=view

‘다윈의 인종차별주의 : 다윈이 히틀러, 나치즘, 백인민족주의에 미친 영향’ 리처드 바이카르트의 책에 대한 서평‘

https://creation.kr/HistoryofEvolution/?idx=18870062&bmode=view

나치의 범죄에서 중심적 역할을 했던 진화론

https://creation.kr/HistoryofEvolution/?idx=17112918&bmode=view

다윈의 진화론과 나치의 인종 대학살 

https://creation.kr/HistoryofEvolution/?idx=1290013&bmode=view

진화론의 유산, 우생학 : 다윈의 사촌 프랜시스 골턴이 남긴 인종차별 사상

https://creation.kr/HistoryofEvolution/?idx=1290163&bmode=view

나치즘의 뿌리였던 진화론

https://creation.kr/HistoryofEvolution/?idx=1290128&bmode=view

진화론이 낳은 괴물, 아돌프 아이히만

https://creation.kr/HistoryofEvolution/?idx=1290164&bmode=view

히틀러의 진화론 대 기독교도의 저항

https://creation.kr/HistoryofEvolution/?idx=1290010&bmode=view

모택동은 다윈으로 인해 7천7백만 명을 살해했다. 

https://creation.kr/HistoryofEvolution/?idx=1290107&bmode=view

스탈린의 잔인성과 진화론

https://creation.kr/HistoryofEvolution/?idx=1290001&bmode=view

카를 하우스호퍼 : 제2차 세계대전과 홀로코스트에 영향을 미친 가장 중요한 인물 중 한 명

https://creation.kr/HistoryofEvolution/?idx=18024837&bmode=view

우드로 윌슨 전 미국 대통령 : 진화론적 인종차별주의자, 우생학 신봉자

https://creation.kr/HistoryofEvolution/?idx=18466017&bmode=view

진화론이 학문에 끼친 영향

https://creation.kr/HistoryofEvolution/?idx=1290038&bmode=view

진화론이 끼친 해악 : 인종차별, 국수주의, 공산주의, 생명윤리 문제

https://creation.kr/HistoryofEvolution/?idx=1290039&bmode=view

▶ 진화론의 영향 - 우생학, 나치즘, 공산주의

https://creation.kr/Topic4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736356&t=board

▶ 진화론의 영향 - 신학과 교회에 미친 영향

https://creation.kr/Topic4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736322&t=board

▶ 진화론의 영향 - 진화론의 역사

https://creation.kr/Topic4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737759&t=board

▶ 진화론자들 : 다윈, 라이엘, 허튼, 헉슬리, 스퐁, 칼 세이건, 리처드 도킨스 등

https://creation.kr/Topic4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737684&t=board

▶ 성선택

https://creation.kr/Topic4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763144&t=board


출처 : Journal of Creation 36(2):61–65, August 2022

요약 및 교정 : ChatGPT & 미디어위원회.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