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창조설계

하품은 그 목적이 있었다.

하품은 그 목적이 있었다. 

(Yawning With a Purpose)


       모든 척추동물들은 하품(yawn)을 한다. 그러나 하품을 하는 이유는 오랫동안 하나의 미스터리로 내려왔다. 최근 연구는 하품이 뇌(brain)에 대한 일종의 냉각 메커니즘(cooling mechanism)일 수 있다는 것을 제안하고 있다.

동물행동학(Animal Behaviour) 저널에 게재된 그들의 연구에서, 빙햄톤 대학(Binghamton University)의 생물학자들은 ”주변 온도가 올라가서 체온에 도달할 때(그러나 초과하지 않는), 하나의 결과로서 하품이 증가한다”는 가설을 실험하였다.[1] 바꾸어 말하면, 주위 온도가 올라가서 체온과 비슷한 따뜻한 온도에 가까워지면 그 결과로 하품이 일어난다는 것이다. 그들이 실험했던 잉꼬(parakeets)들은 연구원들의 온도-근거 가설을 확증하며 예측대로 하품을 했다.

구강과 비강의 통로들은 뇌와 매우 가깝다. 아이스크림을 매우 빠르게 삼킬 때 생기는 ‘브레인 프리즈(brain freeze, 일시적 두통)’를 경험했던 사람들이 증거하는 바와 같이, 이 통로들을 통하여 증가되어진 공기 이동은 냉각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은 이치에 맞는다.

척추동물의 뇌는 어떤 온도 범위 내에서 최적으로 가동되어지는, 수십억의 미세한 열을 발생시키는 생화학적 반응들을 계속적으로 진행시키고 있다. 더 나아가서, ”이 새로운 발견은 피곤한 개인들이 왜 자주 하품을 하는지를 설명해주고 있다. 왜냐하면 피로와 수면결핍은 모두 뇌 온도의 증가를 보여주었기 때문이다.”[2]

따라서 사전에 프로그램 되어진 하품하는 본능은 냉각 목적 때문일지도 모른다는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단지 깊은 뇌 근처에 특별한 모양의 공기통로의 위치 때문에 그렇다.[3] 놀랍게도, 하품을 하기 위한 육체적 기관들과 정신적 본능(정보 또는 프로그래밍)들은 ‘모든 척추동물 강(classes)들에서’ 완전히 통합적으로 발견된다는 것이다.[1] 어떻게 이것들이 생겨나게 되었는가? 이것들이 모두 우연한 돌연변이로 생겨나게 되었는가?

책임 저자인 앤드류 갤럽(Andrew Gallup)은, 오랜 기간 동안 다른 환경들에 반응한 적응들이 하품의 발달을 가져왔다는 개념을 지지하는 어떠한 증거도 제시하지 못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리고 이 하품이 하나의 공통조상으로부터 오랜 세월 동안에 어떻게 진화되어져서 척추동물 7개 강들 모두에서 보유되게 되었는지를 설명하지 못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하품은 ”뇌의 냉각을 최대한으로 하기 위하여 진화되어졌다”고 주장하였다.[1] 이러한 진화 이야기는 한 분의 창조주가 뇌의 온도를 유지하기위한 이 시스템을 척추동물들 모두에 특별하게 장착시키셨다는 믿음보다 훨씬 더 큰 믿음을 필요로 하는 것이다. ”모든 생물의 생명과 모든 사람의 육신의 목숨이 다 그의 손에 있느리라” (욥 12:10)

 


References

1. Gallup, A. , M. L. Miller and A. B. Clark. 2009. Yawning and thermoregulation in budgerigars, Melopsittacus undulatus. Animal Behaviour. 77 (1): 109-113.
2. Viegas, J. The Yawn Explained: It Cools Your Brain. Discovery Channel News. Posted on discovery.com December 15, 2008.
3. Thomas, B. 2008. The Amazing Design of the Human Nose. Acts & Facts. 37 (8): 14.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4318/

출처 - ICR, 2008. 12. 24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521

참고 : 4518|4484|4360|4331|4280|4248|4222|4213|4127|3970|3961|3838|3794|3719|3311|3229|3048|2801|2978|2602|2558|585|20|6212|6183|6182|6116|6025|5658|5652|5582|5564|5489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