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기원 : 원시 스프, 피자, 이제는 샌드위치?

생명의 기원 : 원시 스프, 피자, 이제는 샌드위치? 

(Origin of Life: Food for Queazy Thought)



    생명의 기원(origin of life)에 관한 새로운 이론들은 유행처럼 왔다 갔다 하는 경향이 있는 것처럼 보인다. 산타 바바라에 있는 캘리포니아 대학의 생화학자인 헬렌 한스마(Helen Hansma)는 운모(mica)의 보호적 박편(flakes)들 사이에서 형성되는 생체분자들에 관한 새로운 가설을 발표하였다. 생명체가 화학물질이 뒤섞인 원시 스프 같은 바다에서 탄생했다는 기존 가설에 대해서, 바다는 화학물질 분자들이 상호작용을 하기에 적당한 장소는 아니라고 그녀는 말했다. 또한 광물질 표면에 생명체 구성 분자들이 피자 위에 얹혀져있는 환경은 분자들 사이에 상호작용이 가능하긴 하지만, 기본적인 생체 화학물질들을 연결시켜 리보핵산(RNA) 등 필수 분자들을 생성시키기에는 부족하다는 것이다.

Live Science에서 데이브 모셔(Dave Mosher)는 독자들의 입맛을 자극하는 말들을 하고 있다 (MSNBC(2007. 12. 4)에서 재보도 된 것을 보라) :

”스프soup)와 피자(pizza)는 생명의 기원을 설명할 수 없었다. 따라서 한 연구자는 대신하여 샌드위치(sandwich)를 만들었다... 새로운 가설은 광물 운모의 박편 층들이 생명체에 필요한 분자들의 형성과 시동을 위한 완벽한 상황을 어떻게 만들 수 있었을지를 기술하고 있다.”

음식 메뉴에 대해서 모셔는 비난받아서는 안 된다. 왜냐하면 이것은 정확히 헬렌 그녀 자신이 사용했던 비유이기 때문이다 : 

”운모(mica)는 수많은 광물들의 얇은 판들을 가진 빵이 될 수 있는 거대한 샌드위치와 같은 것이다.” 헬렌은 말했다. ”빵들 사이 구석진 작은 틈과 간격들 사이에서 생명체 화학물질들의 형성은 시동될 수 있었고, 보호될 수 있었다. 그것은 화학물질들의 커다란 포틀럭 파티(potluck, 각자 음식을 조금씩 마련해 가지고 오는 파티)와 같은 것이었다.”

그래서 헬렌이 금주의 어리석은 진화론 말 상을 수상했다. 모셔는 단지 보조 요리사였다.  헬렌은 처음 스프와 피자는 맛이 없어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모셔는 지적했다. ”헬렌은 생명기원 이론들의 결점을 처리하기 위해서, 스프 이론과 피자 이론을 병합하여 그녀의 샌드위치 가설을 만들어내었다.”



생명의 기원에 관한 진화론적 연구자들은 가끔씩 또 다른 이야기를 만들어내어 대중들의 반응을 살핀다. 이 방법으로 그들은 대중들의 사고를 흐트러뜨린다. 오래된 이론에 대한 비판이 고조될 즈음에 새로운 이론을 내놓아 주의를 분산시키는 것이다.

헬렌은 다른 과학자들에게 자신의 가설을 말하기 전에 기존 이론들의 문제점을 지적하였다. (이야기꾼들의 일상적인 수법). 이 가설은 조금 시간이 걸릴 것이다. 왜냐하면, 먼저 많은 사람들이 원시 스프, 피자, 그리고 운모빵 샌드위치 안에 들어있는 화학물질들의 거대한 포틀럭에 의해서 발생한 심각한 소화불량증에서 회복되어야하기 때문이다. 

 


*참조 : 생명의 첫 탄생지는 운모 일지도 (2007. 12. 5. 중앙일보)
http://news.joins.com/article/2969885.html?ctg=16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creationsafaris.com/crev200712.htm

출처 - Creation-Evolution Headlines, 2007.12. 6.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108

참고 : 3981|3985|4021|3907|3738|3769|3605|3675|3322|3245|3180|3135|3075|3053|3067|2698|2660|2589|2533|2520|2359|2309|2055|2040|1981|1905|1612|354|164|4055|3800|3856|3841|3808|3744|3736|3729|3679|3677|3606|3598|3586|3593|3591|3426|3391|3360|3341|3293|3262|3109|3107|3059|3051|3012|2859|2748|2763|2752|2579|2504|2334|2125|2153|2114|2067|2061|1912|1914|1907|736|730|729|657|658|659|696|653|654|551|328|201|202|45|4234|4173|4278|4152|4550|4598|4602|4843|4879|5050|5133|5134|5165|5167|5217|5305|5318|5411|5446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