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론자들의 글에서 감지되는 공황 상태 : 생명체는 차가운 얼음 바닷물에서 출현했을 수도 있다?

진화론자들의 글에서 감지되는 공황 상태 

: 생명체는 차가운 얼음 바닷물에서 출현했을 수도 있다? 

(Detecting Panic in Evolution Articles)


    진화론자들의 어떤 주장은 냉정하고, 차분하며, 침착해 보인다. 당신이 그 전후 맥락을 파악하기 전까지는 말이다.

한 예가 Science Daily 지와 Astrobiology Magazine에 등장한다. 그것은 생명체가 해빙(sea ice) 아래의 짠 얼음 종유석에서 유래했을 수도 있다는 주장이다. ”생명의 기원(origin of life)에 대한 실마리”가 필요한가? ”지구상 생명체는 따뜻한 열대 바다에서 기원한 것이 아니라, 종종 바다종유석(sea stalactites)이라 불리는, 남북극 근처의 차가운 바닷물에서 아랫방향으로 자라는 이상한 얼음 튜브에서 기원했을 수도 있다고 과학자들은 말한다”고 기사는 전하고 있었다.

그들은 더욱 믿기 어려운 설명으로 전환하고 있었다. 생명의 기원 연구자들은, 다윈 자신이 상상했던 ”따뜻하고 작은 연못”에서부터, 열의 존재는 생명의 반응을 일으키는 데에 필수적이라고 오랫동안 주장해왔었다. 이것이 심해의 열수공(hydrothermal vent), 화산 근처의 호수, 아니면 적어도 햇빛에 노출된 외해(open ocean)에서 생명체가 시작되었다고 생각했던 이유였다. 그러나 이제 지구상 가장 차가운 바다에 있는 얼음으로 된 ”바다 종유석”에서 생명체가 시작됐다고?

더 필사적인 노력은 미국 화학학회(the American Chemical Society)가 제기한 비유이다. 그들이 ”브리니클(brinicles)”이라 명명한 이 종유석은, 아이들이 가지고 노는 ‘화학 정원(chemical gardens)’처럼 보인다. 그것은 규산염 용액에 금속염을 떨어뜨렸을 때 튜브가 위로 자라나는 ‘어린이 화학 세트’와 비슷하게 보인다. 그러나 재료가 틀리기 때문에, 이 구조는 생명의 기원과 아무런 상관이 없다.

거기서 시작해서, 기사는 순 어림짐작과 추정으로 일관하고 있었다 :

이 연구 분석은 브리니클이 수십억 년 전 지구에서 생명의 탄생을 조성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했을 수도 있으며, 아마도 다른 행성들에서도 그러했을 수도 있었을 것이라고 결론지었다. '브리니클 형성 메커니즘은 지구 외에도 행성들과 얼음으로 뒤덮인 바다를 가지는 위성들에서 중요할 것이다”라고 보고서는 전하며, 목성의 위성인 가니메데(Ganymede)와 칼리스토(Callisto)를 언급했다.

생명의 기원 연구자들에게 있어서 이 제안보다 더 나은 제안이 있었다면, 오래 전에 그것을 제안했을 것이라고 생각해도 무방하다.



NASA의 우주생물학 연구소는 아무 것도 성취하지 못하고 있는 쓸모없는 단체이다. 그들의 증거는 어디에 있는가? 그들은 행성, 암석, 그리고 아마 해양도 연구하지만, 지구의 생물권 밖의 생명체에 대한 증거는 아직 없다. 이것은 다윈의 사상(진화론)에 대한 믿음에 전적으로 기초한 학문이다. Astrobiology Magazine는 독창적인 연구는 거의 발표하지 않는다. 언제나 다른 출처에서 ”어쩌면”과 ”아마도”를 다시 퍼올 뿐이다. 당신은 그들의 웹 페이지에서 정부가 승인한 인증서를 본 적이 있는가?

”우주생물학(astrobiology)”은 1990년 즈음에 ”새로운 과학”으로 탄생했는데, 그 시기는 한 화성 운석 안에서 화석 생명체의 가능성을(지금은 가짜임이 밝혀진) 성급히 축하하던 시기였다. 당시 NASA의 국장 댄 골딘(Dan Goldin)은 의회를 설득해서, 외계 생명체를 찾기 위한 연구 자금을 얻어냈다. 그때부터 지금까지 외계생명체를 찾는 일에는 아무런 성과가 없다. 그리고 이제 너무 급박한 나머지 차가운 고드름이 다른 행성에서 생명체 출현의 환경이 ”될 수도” 있었다고 제안하고 있는 것이다. 세상에나! 이제 우리의 독자 중 한 명은 정부가 진화론의 판타지 여행에 얼마나 많은 세금이 쓰여졌는지를 연구해야할 것이다.

이것은 많은 우주생물학자들이 똑똑하지 않다거나, 교육 수준이 높지 않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 단지 그들의 천문학은 그들의 생물학과 아무런 관련이 없음을 지적하고 있는 것이다. 외계 행성을 탐지하고, 행성 대기를 연구하고, 심해 열수공에 사는 생명체들의 특성을 연구하는 것은 모두 훌륭하고 좋다. 하지만 고도로 복잡한 생명체가 무생물 환경에서 우연히 저절로 ”출현했다”고 추정하는 것은 아무런 증거도 없다. 정통적인 행성 연구들은 새로운 단어를 만들어낼 필요 없이 연구비를 지원받을 수 있었을 것이다. 우주생물학은 두 정통적인 과학 분야인 천문학과 생물학에서 쪼개져 나온, 날조된 학문이다. 지리-심리학이나 행성-사회학 만큼이나 타당하지 않은 학문이다. 그 존재를 정당화해줄 증거 없이는, 우주생물학(astrobiology)은 우주-생물-신화학(astro-bio-mythology)이라고 불려야만 할 것이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3/05/detecting-panic-in-evolution-articles/

출처 - CEH, 2013. 5. 5.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666

참고 : 5613|5592|5417|5038|5003|4997|4993|4522|4040|3815|3626|3579|3012|2641|2741|1426|5178|5167|4843|4821|4719|4506|4152|3986|4108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