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창조설계

<책소개> 다윈의 블랙박스

<책소개> 다윈의 블랙박스


「다윈의 블랙 박스」는 1996년에 미국의 생화학자 마이클 베히에 의해 저술되어 2001년 초에 국내에 번역 출판된 근래에 보기 드문 명저이다.
저자인 마이클 베히는 책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다윈 시절엔 거의 알려지지 않았던 생화학 분야의 블랙 박스가 이제 드디어 열리게 되었고 이제는 다윈의 진화론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이 분야의 새로운 설명 방식이 도입되어야 한다는 의도를 가지고 이 책을 저술했다.

이 책은 일반인과 전문인을 대상으로 쓴 것으로 생화학에 문외한인 일반인과 전문인이 읽을 부분을 구별하여 저술하였다.

책은 크게 <제1부: 박스가 열렸다>, <제2부: 박스의 내용물들>, 그리고 <제3부: 박스가 우리에게 말해주는 것>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독자들은 제2부의 내용을 읽는 데에 상당한 인내를 가져야 할 것이다.

하지만 저자가 그러한 내용들을 의도적으로 제시했던 이유는 '환원 불가능한 복잡성'이라는 설명 열쇠를 제대로 알리기 위해서였다는 것을 명심해 둘 필요가 있다. 베히가 말하는 '환원 불가능한 복잡성'은, '어떤 시스템에서 그 구성 요소의 어느 한 부분이라도 제거되면 사실상 그 시스템의 기능이 모두 정지하게 되는, 더 이상 환원할 수 없는 복잡성'이라는 의미이다. 베히는 쥐덫을 예를 들어 그 개념을 설명한다. 쥐덫은 받침대와 스프링, 해머, 그리고 고정쇠로 구성되어 있다. 이 모든 구성요소가 갖추어져 있어야만 쥐덫은 쥐를 잡는다는 그 기능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다. 해머가 두 개이거나 스프링이 엄청 강하거나 등의 문제와는 별도로 만약에 그 네 가지 구성 요소들 중 하나라도 빠진다면 쥐덫은 그 기능을 전혀 수행할 수 없으므로 위의 네 가지가 다 갖추어진 상태가 쥐덫에게는 환원 불가능한 복잡성의 상태가 되는 것이다. 만일 우리 주위의 생명체가 그러한 특징을 가진다면, 우리는 다윈의 진화론을 근본부터 의심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이 책에선 편모와 섬모의 운동이나 항원 항체 반응, 그리고 세포 내의 운송 시스템 등이 환원 불가능한 복잡성을 가지고 있어서 다윈이 주장했던 점진적인 진화에 의해선 이런 부분을 도저히 설명할 수 없다는 것을 보이고 있다.

 우리가 그 지적설계자가 누구인지 아는 것과는 무관하게 생명체가 지적 존재에 의해 설계되었음을 추론할 수는 있다

 이 책 제3부의 책장을 넘기면 독자들은 상당한 지적 흥분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베히가 주장하는 내용들이 1990년대부터 새롭게 일어난 지적설계(Intelligent Design) 운동의 맥락에서 다시 한번 정리되고 심화되기 때문이다. 지적설계 운동의 기본 모토는 이렇다. 과학활동을 통해서는 지적설계자가 누구인지 제대로 알 수가 없겠지만 우리가 그 지적설계자가 누구인지 아는 것과는 무관하게 생명체가 지적 존재에 의해 설계되었음을 추론할 수는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맥락에서 볼 때 생화학 시스템에서 발견할 수 있는 환원 불가능한 복잡성은 지적설계의 아주 좋은 논제가 될 수 있는 것이다.

이 책은 미국에서 출판되자마자 과학계에서 먼저 이슈가 되었고 수많은 반론과 찬반 논쟁을 불러 일으켰다. 과학자들과 일반인들에게 동시에 관심의 대상이 되었던 이 책은 창조론의 새로운 모습을 제대로 제시했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크고 지적설계 운동이 생화학이라는 학문에 접목되어 하나의 연구 프로그램으로서 제시되었다는 점에서 기독교 과학자들뿐만 아니라 일반 과학자들에게도 무척이나 신선한 영감을 주고 있다.

다윈의 진화론이 종국을 맞이하게 되느냐, 아니면 이 난국을 가까스로 극복하게 되느냐의 문제는 21세기의 새로운 창조-진화 논쟁으로 이어지게 될 것이다. 하지만 이 논쟁은 창조론은 종교, 진화론은 과학이라는 구태의연한 논쟁 구도와는 전혀 차원을 달리할 것이 분명하다. 왜냐하면 저자가 강조하듯이 다윈의 '블랙 박스'는 이미 열려 버렸기 때문이다.



링크 - http://www.kacr.or.kr/databank/document/data/amazement/a4/a4/2001_125_1/2001_125_1.htm ,

출처 - 창조지, 제 125호 [2001. 5~8]

구분 - 2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394

참고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