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창조설계

누가 당신의 유전자 피아노를 연주하는가?

누가 당신의 유전자 피아노를 연주하는가?

(Who’s Playing Your Gene Piano?)


       2011. 5. 12. - 당신의 유전 암호는 도서관인가 악기인가? 과학자들은 유전암호는 도서관인 것처럼 오랫동안 생각해왔다. 그러나 이제 새로운 비유가 등장했다. 유전암호는 피아노라는 것이다. 어느 유전자가 연주하는지 침묵하는지를 결정하는 과정인 후성유전학(epigenetics)에서의 발견들은 새로운 해석으로 나가고 있었다. 


Medical Xpress 지의 헤드라인은 다음과 같았다. ”연구는 유전자 피아노의 연주 노트에 단서를 제공하고 있다.” 이것은 마치 연주회를 보고 있는 것처럼 유전자들을 연구했던 텍사스 대학 건강과학센터의 미츠야(Kohzoh Mitsuya) 박사의 작업이었다. ”후성유전학은 한 소절의 음악을 연주하고 있는 피아니스트에 해당되는 것이다.” 그는 말했다. ”피아노의 건반들처럼, DNA는 모든 단백질들과 세포들을 위한 정적인 청사진(blueprint)입니다.” 그 기사는 설명했다. ”후성유전학적 정보는 어떻게, 언제, 어디서 청사진이 사용될 것인지에 대한 동력학적 혹은 유연성 있는 방법을 제공한다.”

그의 작업은 지금까지 피아노 위에 한 소절의 악보만을 확인한 것이다. 그것은 RNA를 가짐으로서 침묵하는 유전자에 메틸기를 부착시키는 과정인 DNA 메틸화(DNA methylation) 과정이다. RNA가 결여된 생쥐의 반응을 지켜본 후, 그는 말했다. ”그것은 악보가 피아노 위에서 연주되는 방법을 보여주고 있다” 아마도 피아노는 거대한 오케스트라의 단지 한 악기일 뿐이다. ”교향곡이 이제 시야에 들어왔다.” 미츠야는 말했다. ”우리는 그것을 들을 수 있다. 그러나 어떻게 모든 부분들이 연주되는지 그 방법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 Science 지에 게재된 그의 연구 논문에는[1] 피아노나 음악이 언급되지는 않았다. 그러나 마찬가지로 진화도 언급되지 않았다.
 


1.  Watanabe, Tomizami, Mitsuya et al, 'Role for piRNAs and Noncoding RNA in de Novo DNA Methylation of the Imprinted Mouse Rasgrf1 Locus,” Science, 13 May 2011: Vol. 332 no. 6031 pp. 848-852, DOI: 10.1126/science.1203919.


오케이, 누가 피아노를 연주하는가? 누가 지휘자인가? 비유는 잘못 이해될 수 있기 때문에 너무 멀리 나가면 안 된다. 이러한 내용은 지적설계와는 친근해 보이지만, 다윈의 이론과는 매우 어울려 보이지 않는다. 자연 환경은 음악가가 될 수 없다. 자연 환경은 생물체의 필요를 의식하지 못한다. 유전은 음악가가 될 수 없다. 그것은 작동에 필요한 과정들을 조직하지 못하고, 수집하지 못하고, 이해하지 못하고, 읽지 못한다.   


기능은 기능을 만들어내는 데에 필요한 ‘정보의 기원(origin of the information)’에 대해 필요조건이지, 충분조건이 아니다. 진화론자들은 이것을 제공하지 못한다. 그들의 흔한 대답은 ”만약 진화가 일어나지 않았다면, 그것은 존재할 수 없었다”이다. 과학은 유효한 원인을 찾는 것이고 추구하는 것이다. 그냥 그랬을 지도 모른다와 같은 추정과 추론과 추측과 공상과 상상은 과학이 아니다. 그리고 순환논리를 사용하며 어쩌다 우연히 드물게 생겨났을지도 모른다 식의 동화 같은 이야기도 아니다. 대안적인 설명인 지적설계가 기능하는 정보를 만들어낸 충분한 원인으로서 유일한 설명이 될 수 있는 것이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ationsafaris.com/crev201105.htm#20110512a

출처 - CEH, 2011. 5. 12.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095

참고 : 4445|4671|4011|3881|3768|3789|3075|2621|2055|354|4173|4520|4366|4321|5454|5474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