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창조설계

Y 염색체는 사라지고 있는가?

Y 염색체는 사라지고 있는가? 

(Is the Y Chromosome Disappearing?)


      Y 염색체(Y chromosome)가 사라지고 있다? 그렇다면 남자들은 어떻게 될까? 두 명의 유전학 교수인 그리핀(Griffin) 박사와 엘리스(Ellis) 박사는 다음과 같이 썼다. ”Y 염색체는 남성 성의 상징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강하고 지속되는 것”이라고 말해지고 있다.[1] Y 염색체가 사라지고 있다는 예측에 대해 그들이 갖고 있는 증거가 무엇인지 궁금하다. 사실, 아무 것도 없다. 그렇다면 그들은 어디에서 그러한 아이디어를 갖게 되었는가?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듯이, 대부분의 포유류에서 XX 염색체는 암컷을, XY 염색체는 수컷을 만든다. 따라서 수컷을 결정하는 것은 Y 염색체의 존재이다. Y 염색체는 200가지 이상의 다른 형질들에 영향을 미치지만, 이 염색체의 한 영역, 특히 SRY 유전자가 위치한 곳은 수컷을 만드는 주요한 형질들을 유발한다. SRY 유전자가 Y 염색체에서 X 염색체로 위치가 옮겨지면, XX 염색체를 가진 암컷이 수컷의 형질들을 나타낸다. 이 상태는 매우 드물지만, 가끔 발생한다.


Y 염색체가 없으면, 수컷이 없으므로, 번식은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다. 그러면 일부 과학자들은 왜 Y 염색체가 사라지고 있다고 보고 있는가? 그 이유는 X와 Y 염색체는 수억 년 전에 분기된 동일한 상염색체(autosome) 쌍으로부터 진화된 것으로 생각하기 때문이다.[2] 이전 추정에 의하면 3억 년 전이고, 새로운 추정에 따르면 1억6천만 년 전에 분기되었다는 것이다.[3] 이러한 광범위한 추정들을 감안할 때, 그들이 언제 분기됐는지에 대해서는 아무도 모른다는 것은 명백하다.


분기 이론(divergence theory) 자체도 증거에 근거한 것이 아니라, 다윈의 이론에 기초한 가정인 것이다. 다윈의 이론에 의하면, 장구한 시간이 지남에 따라, Y 염색체에 돌연변이가 축적됨으로서, 남성에게 유익한 유전자가 진화되었거나, 전좌(다른 염색체에서 Y 염색체로의 유전자 이동)를 통해서 획득되었다는 것이다.[4]

X와 Y 염색체. Science Photo Library

이것 이전에 포유류가 어떻게 번식했는지에 대한 질문은 모든 생명체들을 살펴봄으로서, 그리고 박테리아와 같은 가장 원시적인 생명체가 무성생식을 하고, 발전된 생명체들이 유성생식을 한다는 것을 살펴봄으로서, 그 답을 찾을 수 있다. 사람의 Y 염색체는 비교적 적은 단지 78개의 유전자들을 가지고 있으며, 사람의 X 염색체는 무려 1,098개의 유전자들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것은 여성이 남성보다 1,000개 이상의 유전자들을 갖고 있음을 의미한다.[5]


영장류에서 진화된 것으로 생각되는, Y 염색체는 X 염색체의 작은 부분이기 때문에, 사람 Y 염색체는 존재하는 과정에서 1,438개의 원래 유전자들 중 1,393개를 잃어버렸다고 가정되고 있다.[6] 3억 년에 걸친 1,393개 유전자들의 손실을 선형적으로 외삽하면, 백만 년 마다 4.6개의 유전자들을 잃어버렸다는 계산이 산출된다. 그리핀(Griffin)과 엘리스(Ellis) 교수는 460만 년 내에 Y 염색체는 모든 기능을 상실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창조론자들은 돌연변이가 없었던, 아담의 완벽한 유전체에서 현대인까지 내려오면서, 유전체의 퇴화를 예측하고 있다. 사람은 유전체에 발생했던 돌연변이들의 축적으로 인해, 5,000가지가 넘는 질병들로 고통 받고 있다. 또한, 사람의 Y 염색체는 생식세포 형성 과정에서 다중 세포분열을 겪는, 상대적으로 보호되지 않은 정자를 통해서만 전달되기 때문에, 더 높은 돌연변이에 노출되고 있다. 각 세포분열은 돌연변이의 위험을 증가시키고, 세포분열이 많을수록 더 많은 돌연변이가 발생한다. 또한, 여러 메커니즘들에 의해서 보호되는 신체 내부의 세포에 비해, 정자는 고도로 산화적(oxidative, 따라서 돌연변이 경향이 있음) 환경에 저장된다. 이 두 조건은 유전체의 나머지 부분보다 Y 염색체가 더 큰 돌연변이 위험에 놓여지게 한다.[8] 이 모든 것들은 생물 종은 더 발달된 종으로 개선되며 진화해나간다는 진화론적 관점이 아니라, 창조론적 관점을 지지한다.


오늘날의 추정치에 의하면, 사람과 침팬지의 Y 염색체 사이에는 30%의 차이가 존재하기 때문에, Y 염색체는 사람의 유전체에서 가장 빠르게 진화했던 부분 중 하나라고 추정되고 있다.[9] Y 염색체 퇴화의 말기 단계에, 다른 염색체들이 유전자와 그 기능을 대신할 것이라고 그들은 이야기한다. 따라서 진화는 1억6천만 년 전, 3억 년 전, 또는 수억 년 전에 존재했던 것과 같은, Y 염색체가 발달하기 이전 단계로 우리를 되돌아가게 할 것이라는 것이다! 결국 그들의 예측에 의하면, Y 염색체는 완전히 사라질 것이고, 1억6천만 년 전, 3억 년 전, 또는 수억 년 전에 존재했던 것처럼, 새로운 성-결정 시스템이 생겨날 것이라는 것이다. 분명히 알 수 있는 것은, 이것은 몇몇 동물들에 존재하는 번식적 다양성에 근거한 매우 과격한 추론이다.


반면에, 사람과 침팬지의 Y 염색체를 비교하면, 사람의 Y 염색체는 사람과 침팬지가 분기되었다고 추정하는 6~7백만 년 전 이후로 어떠한 유전자도 잃어버리지 않았음을 알 수 있다.[10] 2012년의 한 보고서에 따르면, 2천5백만 년 전에 사람이 붉은털원숭이(rhesus macaque)와 분기된 이후, 오직 1개의 유전자만 잃어버렸다고 주장했다.[12]


이러한 사실은 선형적 외삽 모델이 심각한 결함을 가진다는 직접적인 증거를 제공한다. 그리고 사람의 Y 염색체는 줄어들고 있지 않으며, 선형적 외삽 모델이 추정하고 있는 백만 년 당 4.6개의 유전자를 잃어버린다는, 느린 속도로 줄어드는 것도 아니다.[13] 간단히 말해서, 다윈 이론의 많은 부분에서 그러하듯이, 이 주제는 거대한 추정과 추론을 포함하고 있다. 진화 이야기에서 어떤 결론을 내리는데 사용됐던 데이터들을 자세히 조사해볼 필요성이 있음을 보여준다. 또한 이것은 과학자들이 일부 적은 과학적 사실에 근거하여, 권위 있는 목소리를 낼 때, 언론 매체들과 대중들은 무비판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는 오늘날의 상황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이 주제에 대한 Bergman 박사의 이전 글 'The problem with males: Y chromosome degeneration'(2017. 11. 1)을 참조하라.

 


[1] https://theconversation.com/the-y-chromosome-is-disappearing-so-what-will-happen-to-men-90125.
[2] Rice, W. R. 1996. Evolution of the Y sex chromosome in animals. Bioscience. 46, 331–343.
[3] Warren WC, Hillier LD, Graves JA, et al. (2008). 'Genome analysis of the platypus reveals unique signatures of evolution”. Nature. 453 (7192): 175–183
[4] Graves, Jenny. 2016. Evolution of vertebrate sex chromosomes and dosage compensation. Nature Reviews Genetics, 17 (1) 33-46. January.
[5] Kettlewell, Julianna. 2005. Female chromosome has X factor. Females are genetically more varied than males, an analysis of the X chromosome has revealed. http://news.bbc.co.uk/2/hi/science/nature/4355355.stm
[6] Graves, J. A. M. (2004). 'The degenerate Y chromosome—can conversion save it?”. Reproduction Fertility and Development. 16 (5): 527–534
[7] Graves, Jenny. 2004. 'The degenerate Y chromosome—can conversion save it?”. Reproduction Fertility and Development. 16 (5): 527–534.
[8] Graves, Jenny. 2006. 'Sex chromosome specialization and degeneration in mammals”. Cell. 124 (5): 901–914.
[9] Wade, Nicholas. 2010. 'Male Chromosome May Evolve Fastest”. New York Times. January 13.
[10] Hughes, Jennifer F.; et al. 2005. 'Conservation of Y-linked genes during human evolution revealed by comparative sequencing in chimpanzee.” Nature. 437 (7055): 100–103.
[11] Callaway, Ewen. 2012. The human Y chromosome is here to stay. The male sex-determining chromosome has lost only one gene in 25 million years. February 22. https://www.nature.com/news/the-human-y-chromosome-is-here-to-stay-1.10082.
[12] Hsu, Christine. 'Biologists Debunk the ‘Rotting’ Y Chromosome Theory, Men Will Still Exist”. Medical Daily. http://www.medicaldaily.com/biologists-debunk-rotting-y-chromosome-theory-men-will-still-exist-239833
[13] Hughes, Jennifer F.; et al. 2010. Chimpanzee and human Y chromosomes are remarkably divergent in structure and gene content. Nature. 463, 536-539. January, 28.

*Dr. Jerry Bergman, professor, author and speaker, is a frequent contributor to Creation-Evolution Headlines. He is currently a staff scientist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ICR). See his Author Profile for his previous articles and more information.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s://crev.info/2018/02/y-chromosome-disappearing/ 

출처 - CEH, 2018. 2. 24.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803

참고 : 6286|5458|4824|5725|3063|695|5558|5406|6388|6336|6207|6468|6000|6009|5944|5655|5514|6387|5536|5441|5105|5094|3730|512|921|3935|5952|6243|5863|5226|4831|4315|4736|2065|6319|4998|4503|5443|6119|5969|4982|2697|5474|5704|5251|5456|4182|4710|4366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