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의 모습과 꼭 닮은 (9천만 년 전) 화석 수련 : 살아있는 화석 수련.

현대의 모습과 꼭 닮은 (9천만 년 전) 화석 수련

: 살아있는 화석 수련.

(Fossil Water Lily (Nymphaeaceae) Matches Morden)


       코넬 대학의 식물학자 3명은 초기 백악기 지층에서, 조금 작은 것만 제외하곤 현대의 것과 거의 동일한 수련 화석을 발견했다고 보고하였다 (2004. 5. 17). 극도로 상세한 화석은 뉴저지의 석탄화 과정에 의한 점토 피트(clay pit)에 보존되어 있었다. 수련(water lilies, family Nymphaeaceae)은 진화론자들에 의해서 가장 초기의 꽃이 피는 식물(angiosperms, 피자식물) 중의 하나로 추정되고 있다. 살아있는 것들과 똑같은 방법으로, 이 고대의 식물종은 수분(pollination)을 위해 딱정벌레(beetles)를 분명히 가두었다. 이것은 오늘날에 많이 볼 수 있는 곤충-식물 관계가 9천만 년 전에도 이미 확립되어 있었다는 것을 제시하고 있다. 이 논문은 PNAS에서 발행되었다.


1Gandolfo, Nixon and Crepet, 'Cretaceous flowers of Nymphaeaceae and implications for complex insect entrapment pollination mechanisms in early Angiosperms,”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USA, 10.1073/pnas.0402473101.

-------------------------------------------------------------------------------------

논문에는 광대한 시간이 흘렀다는 것을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매우 상세하게 자국이 새겨져 있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진화론은 그곳에 그들의 신화적 시간 개념을 집어넣고 있는 것이다. 어떠한 진화도 없었다. 다시 말하지만, 화석은 작은 것을 제외하고, 수분 구조 등 모든 것이 현대의 수련과 꼭 같은 모습이었다. 크기는 구조를 구성하는 기관들과 비교해볼 때 그리 중요한 것이 아니다. 그리고 아직 다 성숙하지 않은 상태에서 화석이 되었을 수도 있다. 이 표본은 화석 꽃과 오늘날 Victoria (아마존 수련) 꽃 사이에 정확하고 극적인 일치를 보여주고 있다. 연구자들은 매우 놀랍다고 말하였다. 진화론자들에게 또 한번의 소화불량을 일으키기에 충분하다.

불쌍한 진화론자들. 그들은 모든 동식물의 종, 속, 과, 목, 강, 문, 계에서 간단한 조상을 찾으려는 노력을 계속하고 있는 중이다. 그러나 가장 오래된 표본에서 발견되는 것은 오늘날 살아있는 것처럼 매우 복잡하다는 것이다. 여기에서 누가 진화를 볼 수 있는가? 화석 사냥을 계속하라. 이기적이고 유물론적인 세계는 당신들을 의지하고 있다.

  

* 참조 : 한국창조과학회 자료실/화석/살아있는 화석에 있는 많은 자료들을 참조하세요.

       http://www.kacr.or.kr/library/listview.asp?category=H02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creationsafaris.com/crev0504.htm 

출처 - Creation-Evolution Headlines, 2004. 5. 19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023

참고 : 5151|2009|3714|4342|5083|4189|4588|4393|4064|4494|3182|3747|2013|2086|2137|1257|2010|2300|2036|1518|1445|1002|2462|2406|2210|2127|2023|1505|1421|698|475|447|1939|2091|2077|2627|2110|4143|4174|4107|4094|4060|3631|3371|2047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