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구게는 오르도비스기(이제는 캄브리아기) 이래로 변하지 않았다.

투구게는 오르도비스기(이제는 캄브리아기) 이래로 변하지 않았다. 

(Horseshoe Crabs Unchanged Since Ordovician)


     캐나다에서 발견된 투구게(horseshoe crab) 화석은 진화론적 시간표로 투구게의 기원을 최소한 1억 년 더 뒤로 거슬러 올라가게 한다는 것이다. 이전 화석기록에 의하면, 이 해양 절지동물(marine arthropods)은 석탄기(Carboniferous, 지질주상도 상에서 3억5천만 년 전)에서 발견되었고, 다른 것들은 쥐라기(Jurassic)에서도 발견되었다. 석탄기와 쥐라기에서 발견된 모든 고대의 투구게 화석들은 현대의 살아있는 투구게들과 매우 유사하다고 Live Science(2008. 1. 28)는 말했다.[1]

그 기사는 두 개의 거의 완벽한 화석 사진을 함께 싣고 있었는데, 그 화석들은 마치 현대 투구게들의 작은 축소판처럼 보인다. 이들 화석 투구게는 머리로부터 꼬리 끝까지 길이가 3.8cm 였다. 현대의 투구게들은 50cm까지 자랄 수 있다. 발견자들은 그것을 새로운 종인 Lunataspis aurora로 분류하였다. 그러나 그 작은 표본들이 어린 것이었는지 성숙한 것이었는지는 확실치 않다.

이와 같은 생물체들에서 관측되는 수억 년 동안의 변화의 정지(extreme stasis) 또는 진화의 결여(lack of evolution)를 진화론자들은 어떻게 다루고 있을까? 놀랍게도 그 기사의 논평들은 진화에 대한 그리고 장구한 시간 틀에 대한 어떠한 의심도 없었다 :

▶  ”우리들은 투구게 화석들이 현대의 투구게들과 매우 닮아 보이리라고 기대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그것은 보는 바와 같이 정확히 똑같은 모습이다”라고 데이비드 루드킨(David Rudkin, 왕립 온타리오 박물관)은 말했다.

▶  ”투구게들이 고안해냈던 몸체 형태는 거의 5억 년 동안 유지되고 있다. 그것은 좋은 형태였다.” 라고 루드킨은 Live Science 지에서 말했다. ”투구게는 오늘날까지도 거의 변하지 않은 모습으로 살아남았다. 그러나 다른 많은 동물들은 살아남지 못했다.”

▶ ”그리고 주요한 멸절 사건들로 인해 가장 힘센 공룡들까지도 이 지구상에서 사라져버렸으나, 이 원시적으로 보이는 생물체는 손상되지 않는 채로 살아남았다.”

▶  ”짝짓기를 할 때면 바다로부터 기어나오는 작은 하등동물인 투구게는 거의 같은 모습을 지닌 채로 최소한 4억4천5백만 년 동안 생존해왔다.”라고 루드킨은 말했다.

표본들의 보존상태는 심지어 복안(compound eyes)들과 유연한 키틴 코팅(chitin coating)까지 볼 수 있을 정도로 매우 양호하였다. ”키틴은 시간이 지나면 분해된다. 그런 이유로 투구게들의 아주 오래된 표본들은 매우 희귀하다” 라고 그 기사는 언급하고 있었다. 또한 이 이야기는 Science 지 Random Samples 란에도 개제되었다. [2]

 

[1] 2002년도 National Geographic News의 기사는 투구게의 연대가 5억 년 전까지 거슬러 올라간다고 주장했었다. (06/21/2002을 보라). 그러나 어떤 특별한 화석은 언급하지 않았었다. 만일 그것이 사실이라면, 투구게의 출현 연대는 캄브리아기까지 올라가는 것이다. 투구게들은 캄브리아기 폭발의 상징물인 삼엽충(trilobites, 三葉蟲)들과 많은 유사점들을 가지고 있다.

 [2]  Random Samples, Science, Volume 319, Number 5863, Issue of 01 February 2008.



여러분들은 지금 믿음을 매우 불합리하게 몰아가는 한 이데올로기를 목격하고 있다. 이것이 진화론이 반복적으로 반복적으로 반복적으로 오류를 범하고 있는 이유이다. 그리고 그러한 집착 때문에 패배를 수용하기를 거부한다. 그러나 이것은 최악의 사례가 아니다. 5억4천만 년 전인 캄브리아기 지층에서 발견되었지만, 현대의 것과 동일하게 보이지만 빗해파리(ctenophores) 화석들을 기억하는가? (04/03/2007). 모든 화석기록들은 이와 비슷한 극도의 변화의 정지라는 이야기들을 반복하고 있다. (e.g.,12/26/2006, 11/15/2007bullet 6, 04/23/2006).

이 표본들은 이미 모든 것을 완전히 갖추고 있는 투구게였음을 주목하라. 그들은 원시적이거나 전이형태의 모습이 아니었다. 진화론자는 그들의 조상이 아마도 캄브리아기, 또는 그보다 더 앞선 기간부터 존재했었다고 추정해야만 하게 되었다. 그러나 앞으로 캄브리아기에서 투구게 화석이 발견될 것은 시간문제이다. 삼엽충(trilobites)들은 캄브리아기의 동물들로 잘 알려져 있다. 삼엽충들은 연결된 부속지(appendages)와 복안(compound eyes)을 가진 복잡한 절지동물로서 투구게와 유사하다.

어떻든 이들 완전히 발달된 투구게들은 진화론적 조상들 없이 (손상되지 않고 화석화된 연질 부분을 가지고) 오르도비스기에서 갑자기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만약 그들이 어린 새끼의 것이었다면, 그것들은 현대 종들과 동일할 수 있다.

유일한 설명은 수억 년의 진화론적 시간표가 완전히 허구(complete fiction)라는 것이다. 이 표본들은 수억 년 된 것이 아니다. 모든 증거들을 들어본 공정한 배심원들이라면 그것은 명백할 것이다. 그렇지만 그것을 인정하는 것은 모든 다윈의 책자들을 과학류에서 소설류로 재분류하는 것과 같은 것이다. 그러한 결과는 진화론자들에게는 상상하기에도 끔찍한 일이기 때문에, 그들은 그들의 믿음은 포기하지 않고 지속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신앙(종교) 그 자체이다. 도대체 그 어떤 뻔뻔스러운 고지식함이 이 사람들로 하여금 오늘날 살아있는 투구게들과 동일한 모습의 이러한 정교한 화석들이 5억 년 동안이나 바위 속에 들어있었다고 믿도록 만든단 말인가? 얼마나 많은 투구게 세대들이 그 장구한 시간 동안 태어났다 죽었다를 되풀이 했을지 생각해 보라. 이 생물에 딱딱한 갑옷, 폐, 잠수용 튜브(snorkels), 부레, 다른 기관들을 생겨나도록 강요했던 진화적 힘은 어디로 가고, 그 후 5억 년 동안 동일한 모습으로 남아있는가?

투구게들이 그들의 멋진 몸체를 진화로 만들어내고 5억 년 동안이나 그 몸체를 그대로 유지했다는 주장은 매우 우스꽝스러워서, 분별력 있는 사람들은 다윈주의자들이 부끄럽도록 큰 소리로 웃어댈 것이다. 그리고 이 투구게가 유일한 경우였다면,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된다. 그러나 많은 진화론 비판가들은 다윈의 시대 이후로 이러한 전혀 변화가 없는 수많은 생물체들을 보고해오고 있다.

진화론자들이 제도권 과학계를 강력하게 장악하였기 때문에, 그들의 주장은 감히 비난될 수 없는 신성하고 유일한 믿음 체계가 되었다. 진화론은 법령과 같은 권위를 가지며 ‘과학적 견해(scientific view)’라는 표지가 붙여졌다. 그리고 오직 진화론만이 과학이라는 이름으로 가르쳐지도록 허용되었다. 진화론을 거부하는 다른 모든 설명들은 종교적인 분야로 치부되고, 격하되어야만 했다. 그러한 주장을 하는 사람들은 사이비 과학자와 어설픈 아마추어들로 매도당하며, 조롱받고, 모든 불이익을 당해야 하는 것이다. 이러한 체제 하에서, 진실은 왜곡되고 모든 것들은 부패되고 있는 것이다.


*관련기사 : 가장 오래된 '게 화석' 발견 "4억5천만년 전에 이렇게 살았다? (2008. 1. 30. 스포츠투데이)

http://www.stoo.com/news/html/000/841/071.html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801.htm#20080128a

출처 - Creation-Evolution Headlines, 2008. 1. 28.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189

참고 : 771|2371|2340|4064|3747|3714|455|445|2096|615|1445|2110|2300|2627|2013|2625|2618|1929|2036|475|2406|1002|1421|2086|2496|2137|1520|2654|1505|447|605|2210|1257|675|2023|2047|2091|2181|2012|698|2010|1779|1428|1518|2462|1939|2009|2586|2127|2077|3182|3176|3371|3333|3631|4060|4037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