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억 년 동안 동일한 ‘살아있는 화석’ 실잠자리의 새로운 개체군의 발견.

3억 년 동안 동일한 ‘살아있는 화석’ 실잠자리의 새로운 개체군의 발견. 

(New Population Found of Damselfly 'Living Fossil')


     단지 수백마리 정도만이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진 한 작은 고대의 실잠자리(Ancient Greenling Damselfly)는 멸종 위기의 곤충이다. 최근 그들의 새로운 한 개체군이 호주 남서부에서 발견되었다는 것이다. 연구자들은 그들에 대한 연구가 그들의 보존에 도움을 줄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 특별한 곤충은 또 하나의 이야기를 가지고 있다. 왜냐하면 이것과 똑 같은 종이 브라질에서부터 시베리아까지 화석으로 발견되어왔는데, 이 살아있는 화석(living fossil)은 진화론적 표준 연대로 거의 3억년 동안 변화가 없었기 때문이다.

호주 빅토리아 주에 있는 아서 릴아 연구소(Arthur Rylah Institute)의 책임 과학자인 크로우더(Di Crowther)는 ”당신의 집 뒤뜰에서 꽤 멋진 살아있는 화석을 발견한다는 것은 매일 있는 일이 아닙니다.”라고 The Age에서 말했다.[1] 물론 바퀴벌레는 이 말에 대한 예외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살아있는 화석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알고 있는 것보다 훨씬 더 흔하다.

호주에서는 1994년에 울레미 소나무(Wollemi Pine trees)가 살아있는 것이 발견됐었다. 이전까지 그 나무는 공룡 시대에 살았던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그래서 살아있는 울레미 소나무를 발견했을 때, ”마치 살아있는 공룡을 발견한 것처럼” 보도했었다.[2] 그러나 이 나무가 진화론적 연대로 수억 수천만년 동안 전혀 변화가 없었다는 사실은 생물들이 점진적으로 변화한다고 가정하는 진화론(evolution)이 틀렸던지, 그 나무 화석에 부여되었던 장구한 시간(vast ages)이 틀렸던지 둘 중에 하나이다. 아마 둘 다 틀렸을 수도 있다.

진화론적 개념에 의하면, 3억 년이라는 시간은 실잠자리에 수많은 돌연변이들이 일어나서, 자연선택에 의해 부적합 것들은 사라지고, 새로운 생물 형태가 출현하기에 충분한 시간이다. 사실, 가정되고 있는 돌연변이와 자연선택이라는 진화 과정들은 이 장구한 시간 동안 무수히 발생했을 것이고, 극도로 느린 변화율이라 할지라도, 이 곤충에 적어도 약간의 변화 정도는 일으켰어야만 한다. 그러나 이 실잠자리는 아직도 실잠자리로서 확인될 수 있다. 그리고 이 특별한 고대의 실잠자리에서는 더욱 그렇다. 

다른 많은 살아있는 화석들처럼, 이 실잠자리는 젊은 지구라는 관점으로 더 쉽게 설명될 수 있다. 화석(생물)들은 처음부터 갑자기 출현했고, 오늘날까지 매우 안정적인 몸체 형태를 가진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것은 또한 많은 화석들을 함유하고 있는 퇴적 지층들이 장구한 지질시대들을 가리키는 것이 아니라, 전 지구적인 홍수였던 노아의 홍수(Noah’s Flood)에 의해서 광대한 양으로 매몰된 생물체들의 무덤을 가리키는 것이다.[3]
 


References

[1] Smith, B. Found: fossil-linked, listed damselfly. The Age. Posted on theage.com.au January 5, 2010, accessed January 11, 2010.
[2] 1995. Sensational Australian tree … like ‘finding a live dinosaur.’ Creation. 17 (2): 13.
[3] Austin, S. A. 1984. Ten Misconceptions about the Geologic Column. Acts & Facts. 13 (11). 




*CE Headlines의 관련 기사 :

Flying Fossils Found (CE Headlines2010. 1. 7)

‘살아있는 화석(living fossils)’으로 불려지는 한 곤충 집단이 호주에서 살고 있음이 발견되었다. 고대의 실잠자리(ancient greenling damselflies)라고 불려지는 이 작은 곤충들은 어떠한 살아있는 친척들을 가지고 있지 않다. The Age Heidelberg Leader에 의하면, 그들의 가장 가까운 친척은 지질주상도 상에서 2억5천만년~3억년 전 화석기록에서 사라졌다. 그 곤충의 날개 길이는 단지 22mm 이고, 위장을 한다. 그래서 그것은 탐지되기가 어렵다. 그 발견에 관여한 과학자들은 ”거기에는 대답되지 않는 많은 의문들이 존재한다”고 말했다.

진화론이 도저히 믿을 수 없는 이론임을 증거하고 있는 것들 중의 하나는 공룡 시대에 멸종했다는 동물이 수억 수천만년 후인 오늘날에 아직도 동일한 모습으로 살아있다는 것이다. 만약 그러한 경우가 단 한 건만이라도 발생했다면, 수억년의 지구 연대와 다윈주의식 진화론은 심각한 의심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와 같은 사례는 매우 많다. 살아있는 화석들에 대한 CMI 글과 CreationWiki NWCreation.net 에 게재되어 있는 일부 목록들을 살펴보라. 

 

*참조 : 3억년 전 잠자리는 꼬마 키 크기, 손바닥 만해진 이유 (2012. 6. 8. 동아사이언스)
http://news.dongascience.com/PHP/NewsView.php?kisaid=20120608100000000233&classcode=0104

자료실/화석/살아있는 화석

http://www.creation.or.kr/library/listview.asp?category=H02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5160/

출처 - ICR News, 2010. 1. 19.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826

참고 : 2462|4679|3371|2654|2110|5151|2009|3714|4342|5083|4189|4588|4393|4064|4494|3182|3747|2013|2086|2137|1257|2010|2300|2036|1518|1445|1002|2406|2210|2127|2023|1505|1421|698|475|447|1939|2091|2077|2627|4143|4174|4107|4094|4060|3631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