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6700만 년(?) 전의 뱀은 여전히 뱀이었다.

1억6700만 년(?) 전의 뱀은 여전히 뱀이었다. 

(New Snake Fossils Don’t Help Evolutionary Theory)


      진화론과 모순되는 수많은 화석들이 발견되고 있지만, 고생물학자들은 여전히 진화론을 고수하고 있다. 빈약한 증거들(사실상 거의 없는)의 진화론을 그토록 신봉하는 이유는 도대체 무엇 때문일까? 

새롭게 발견된 뱀(snake) 화석은 뱀의 기원을 7천만 년 더 뒤로 끌어내렸다고, 시드 퍼킨스(Sid Perkins)는 Science(2015. 1. 27) 지에서 말했다. 그러나 화석 뱀은 100% 뱀이었다. ”오늘날 영국 남부에 살고 있는 종을 포함하여, 새로운 4종의 고대 뱀들은 오늘날 알려진 뱀의 조상을 생각했던 것보다 거의 70,000,000년을 거슬러 올라가게 했다.”고 그는 말했다. 그 기간의 1/10 동안에 소(cow)같이 생긴 육상동물이 고래(whale)로 진화되었다고 진화론자들은 믿고 있다. 그런데 왜 뱀은 여전히 뱀일까? 진화론적 시간 틀로 뱀들은 이미 1억4300만~1억6700만 년 전에 미국, 영국, 포르투갈 등과 같은 지역들에 광범위하게 분포하고 있었기 때문에, 이제 진화론자들은 뱀의 조상을 2억2천만~2억4천만 년 전으로 더 끌어내려야만 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Live Science(2015. 1. 27) 지는 말했다 : ”뱀의 특징적인 길고 얇은 두개골 구조는, 그 동물에서 다리가 없어지고 그들의 긴 몸체를 진화시킨 후에 진화됐던 모습이라고 이전의 이론들은 제안했었다. 그러나 새로운 화석은 그러한 제안에 도전하고 있다.” 앨버타 대학의 한 연구원은 말했다 : ”1억6700만 년 전에 뱀들이 있었다면, 그 그룹은 그보다 더 오래 전에 진화되어서 확산되었음을 의미한다.” 어떠한 증거도 없음에도 불구하고, 그는 알 수 없는 추정을 하며 이렇게 결론내리고 있었다. : ”이들 새로 확인된 가장 오래된 뱀들의 광범위한 분포와, 두개골과 골격들의 해부학은, 더 오래된 뱀 화석들이 발견되어지기를 기다리고 있음이 분명하다.” 또한 앨버타 대학의 보도 자료는 말했다. ”‘뱀’이라 불리는 이 그룹 내의 진화는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복잡해 보인다.”



찰스 다윈과 그의 공범 찰스 라이엘(찰리 & 찰리 뱀-오일 주식회사의 사장들)은 현대 역사에서 가장 큰 사기꾼들이다. 그들과 그들의 추종자들은 오늘날까지 어떠한 오류가 발견되더라도, 모든 관측들이 진화론을 지지하는 것으로 왜곡시켜 버리고, 우스꽝스러운 진화 이야기를 지어내왔다. 진화론을 믿지 않으면 대학, 언론기관, 잡지사, 박물관, 공공기관...등 모든 곳에서 직장의 안전은 보장받지 못한다. 이것이 그렇게도 많은 사람들이 진화론을 믿는 이유이다. 그들은 잘못된 것을 바로 잡는데 뒤따르는 위험을 결코 감수하려하지 않는다. 그들의 과학적 방법론은 이것이다 : 1)진화론이 진리임을 철썩 같이 믿는다. 2)사실을 관측한다. 3)진화론에 맞도록 사실을 뭉개버리고 이야기를 지어낸다. 필립 존슨(Phillip Johnson)은 우아하고 설득력 있게 이것을 이렇게 설명했다 :

”나는 많은 과학자들이 진화론이 사실이라는 적어도 일부 경험적 증거들을 찾으려함 없이, 철학적 원리로서 진화론만을 오로지 수용하는 것이 편안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그러나 어떤 설득력 있는 대안에 반대해서, 의심스러운 이론을 시험해보기 위해 경험적 증거들을 살펴보는 일과, 기꺼이 받아들일 수 있는 유일한 이론으로 확증하기 위해서 증거들을 살펴보는 것 사이에는 상당한 차이가 있다.” (‘심판대 위의 다윈’, p. 28)
 

*관련기사 : 무려 1억6천만 년 된 뱀 화석 발견, 공룡 뱀 동시대에
http://economy.hankooki.com/lpage/entv/201501/e2015013014445894210.htm
(2015. 1. 30. 서울경제)

1억6천만 년 된 뱀 화석, 기존에 알려진 역대 최고보다 7000만 년 거슬러
http://news.mk.co.kr/newsRead.php?no=99218&year=2015
(2015. 1. 30. MK 뉴스)

1억6000만년 된 뱀 화석 발견…'공룡과 같은 시대에 존재했다는 최초 증거'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5013013294785123
(2015. 1. 30. 아시아경제)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5/01/dubious-evolutionary-fossils/

출처 - CEH, 2015. 1. 31.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088

참고 : 4864|3336|3396|5995|1904|4752|4247|3814|2618|2625|2627|2654|2773|3008|3176|3182|3214|3268|3333|3371|3631|3714|3747|3975|4064|4094|4107|4143|4189|4233|4268|4272|4279|4306|4342|4393|4438|4448|4472|4494|4464|4588|4704|4741|4772|4796|4826|4875|5014|5082|5083|5091|5101|5151|5183|5274|5284|5319|5323|5383|5437|5450|5459|5465|5494|5497|5503|5539|5563|5629|5719|5724|5755|5827|5901|5909|6048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