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는 화석’이라는 용어에 관한 논란

‘살아있는 화석’이라는 용어에 관한 논란 

(Should We Drop the Term 'Living Fossil'?)


     옥스퍼드 대학 자연사박물관의 마크 카날(Mark Carnall)은 최근 영국의 신문 The Guardian 지에 한 기사를 썼다. 그는 ‘살아있는 화석(living fossil)’이라는 용어의 사용을 중지해야만 한다고 주장했다.[1] 그의 주장이 진화론적 사고 내에서 의미하는 것은 무엇인가?

찰스 다윈(Charles Darwin)은 ‘종의 기원(Origin of Species)’에서 고대의 화석생물과 근본적으로 동일한 모습으로 오늘날에 살아가고 있는, 심지어 중간 지층에서 발견되지 않기도 하는 생물체를 설명하기 위해서, 그 용어를 처음 사용했다.

카날은 실러캔스(coelacanth) 물고기를 ”살아있는 화석의 간판 생물”로 불렀다.[1] 초기 진화론자들이 고생대 데본기 지층에서 그 화석을 처음 보았을 때, 그들은 그 생물이 오래 전에 멸종해버린 잃어버린 고리(missing link)일 것으로 생각했다. 즉 최초의 양서류로 진화해가던 도중의 물고기로, 땅을 기어갈 수도 있었던 물고기로 생각했었다. 그러나 1938년 한 연구자가 생선시장에서 신선한 실러캔스를 발견했을 때, 그 모든 것은 바뀌어졌다. 그때 이후 해양 생물학자들은 깊은 물에서 사는 두 집단의 실러캔스들을 확인했다. 이제 진화론자들에게 ‘살아있는 화석’이라는 용어는 무엇이 문제라는 것인가?

카날은 ‘살아있는 화석’이라는 용어는 ”때로는 진화적 변화가 없었음을 의미하는 뜻으로 사용된다”고 말했다.[1] 그는 또한 ”그 의미는 그 용어에 대한 확고한 정의가 없기 때문에, 잘 이해되기 보다는 더 널리 오해되고 있다”고 썼다.[1] 그러나 그는 '살아있는 화석'의 사용을 연구했던 1984년의 한 전문적인 논문을 인용했다. 그 단어는 거의 항상 다음과 같은 생물체를 기술할 때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1.수억 수천만 년 동안 살아왔다.
2.멸종된 것으로 생각했던 생물이 나중에 살아있는 것이 발견되었다.
3.기본적으로 화석 형태와 동일하게 보였다.
4.화석 조상보다 오늘날에 작은 범위에서, 또는 더 적은 다양성을 보여주며 살고 있다.

그렇다면 그 단어는 잘 정의되지 못하고 있는 것인가? 아니면 적어도 4가지 특성으로 잘 정의되고 있는 것인가? 누구도 그 용어가 잘 정의되지 못했다고 말할 수 없어 보인다.

아마도 거기에는 또 다른 동기가 있어 보인다. 저자는 단지 ‘살아있는 화석’이 실제로 의미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결국, 살아있는 각 동물 문(phylum, 기본적 몸체 형태를 공유하는 가장 넓은 분류 단위)들은 캄브리아기라고 불리는 가장 아래의 화석 지층에 대부분 출현하고 있다. 따라서 일반적인 몸체 형태를 고려할 때, 모든 동물들은 살아있는 화석 문(phyla)에 속하는 것이다. 그리고 식물과 동물에 많은 수의 동일한 살아있는 화석 과(families)들을 가지고 있다.

그러므로 퇴적지층에 들어있는 화석들이 수억 수천만 년의 진화를 나타낸다면, 그들 몸체의 근본적인 혁신은 완전히 결여되어 있다. 하지만 이러한 설명 대신에, 카날은 사소한 '종' 내의 차이에 대해 주장하고 있었다. 주름의 숫자나 몸체 크기와 같은 작은 규모의 변이(variations)는 창조된 종류(kind) 내에서의 변화일 수 있다.

카날은 썼다. ”창조론자들이 진화론에 반대하기 위해 종종 살아있는 화석의 사례들을 사용하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 다윈을 숭배하고 있는 진화론자로서, 그가 그러한 용어를 완전히 삭제하고 싶어 한다는 것은 당연해 보인다. 진실로 화석들이 성경적 창조론의 예측을 지지하고 있다는 것은 그를 괴롭히고 있음에 틀림없다. 어떠한 새로운 기본 형태도 진화되지 않았고, 많은 변이 종들이 멸종되었고, 일부 생물들은 중간 지층에서 갑자기 사라졌다가 다시 나타나는 현상을 보여주고 있다.

살아있는 화석은 비과학적인 진화론에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지만, 성경적 창조론에서 예측하는 것과는 완벽하게 일치한다. 그래서 살아있는 화석이라는 용어를 사용하지 말자는 카날의 주장은 무시해버려라. 오늘날 이들 살아있는 화석들은 우리에게 어떤 것을 말하고 있는 것이다. 들을 귀가 있는 자는 들을 필요가 있다.


Reference

1.Carnall, M. Let's make living fossils extinct. The Guardian. Posted on theguardian.com July 6, 2016, accessed July 11, 2016.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9467

출처 - ICR News, 2016. 7. 18.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445

참고 : 2371|2406|2462|2496|2618|2625|2627|2654|3008|3176|3182|3214|3333|3371|3631|3714|3747|3975|4064|4094|4107|4113|4143|4189|4233|4268|4272|4279|4306|4342|4393|4438|4448|4472|4494|4464|4588|4704|4707|4741|4772|4796|4826|4846|4875|4901|5014|5043|5068|5082|5083|5091|5101|5151|5183|5249|5274|5284|5319|5323|5383|5437|5450|5459|5465|5494|5497|5503|5539|5563|5629|5719|5724|5755|5827|5901|5909|6048|6054|6060|6087|6088|6122|6096|6128|6129|6147|6242|6276|6296|6333|6345|6364|6372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