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윈의 ‘지독한 미스터리’ 였던 전이형태 화석의 결여와 창세기 홍수

다윈의 ‘지독한 미스터리’ 였던 전이형태 화석의 결여와 창세기 홍수 

(Darwin's Abominable Mystery and the Genesis Flood)


      찰스 다윈(Charles Darwin)은 화석기록에서 진화 도중의 전이형태(transitional forms) 생물 화석들이 심각하게 결여됐다는 사실은 그의 점진적인 진화론에 반대되는 '유효한 주장'이라는 것을 솔직히 인정했었다.[1] 화석기록에서 논란의 여지없는 전이형태의 생물 화석이 없다는 사실은 동물계에서 뿐만 아니라, 식물계에서 훨씬 더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다.

다윈이 ‘종의 기원’을 발표하고 나서 약 20년 후, 그는 친구이자 저명한 식물학자였던 조셉 후커(Joseph Hooker)에게 쓴 편지에서, '최근의 지질학적 시간 내에서 모든 고등 식물들의 급속한 진화는 하나의 ‘지독한 미스터리(abominable mystery)’이다.'라고 썼다.[2]

화석 기록에서 주요한 진화론적 문제는 갑작스런 출현과 정지(변화의 결여)가 반복된다는 것이다.

Nature Ecology & Evolution 저널의 사설에서 런던의 큐 왕립 식물원(Royal Botanic Gardens, Kew)의 한 선도적인 식물 진화론자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이 지독한 미스터리는 오늘날에도 종종 인용되고 있지만, 그 미스터리가 다윈의 시대보다 오늘날 더 깊어졌다는 것을 거의 깨닫지 못하고 있다.'[3]

화석 기록의 주요한 진화론적 문제는 갑작스런 출현과 정지(변화의 결여)가 반복된다는 것이다. 생물들은 진화론적 전구체나 조상 없이, 완전히 발달된 형태로 갑자기 출현한 이후로, 진화론적 시간 틀로 수억 수천만 년 동안 전혀 변화가 없이 동일한 상태로 머물러 있다는 것이다.[4] 사실상 오늘날 살아있는 많은 현대적 생물들은 화석 생물들과 거의 동일하다. 화석 기록에서 피자식물(angiosperms, 속씨식물)로 알려진 다양한 현화식물(flowering plants) 그룹들이 갑자기 나타나는 것보다 더 극적인 것은 없다. 

식물은 생명체를 위한 탄소/산소 순환(carbon/oxygen cycle)과, 일반적으로 먹이 사슬(food chain)의 핵심 요소로서, 지구 생태계의 기초가 된다. 오늘날 식물의 대부분은 피자식물이다. 진화론의 한 주요한 질문은 왜 이들 피자식물들은 화석 기록에서 그렇게 갑자기, 그렇게 다양하게, 그렇게 늦은 시기에 나타났는가? 하는 것이다. 다른 말로 표현하면, 진화론의 예측은 왜 그렇게 장엄하게 실패하는 것일까? 라는 것이다.

성경은 이 난제에 대한 해결책이 될 수 있다. 식물들은 창조주간에 지구의 다른 생물들과 나란히 창조되었다고 성경은 기록하고 있다. 복잡한 시스템이 기능을 하기 위해서는 전체 모든 부품들이 동시에 모두 있어야만 한다. 오랜 시간이 지나면서 부품들이 하나씩 하나씩 천천히 만들어져서는 생겨날 수 없다. 자연선택은 기능을 선택하는 것이므로, 불완전한 부품들을 갖고 있어서, 어떤 기능을 수행하지 못하는 기관이나 장기들을 갖고 있는 개체들은 빠르게 도태될 것이다. 따라서 창조주간의 6일 동안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복잡한 생물들이 창조되었다는 것은 공학적으로 매우 합리적일 뿐만 아니라, 피자식물의 갑작스러운 출현과 이후에 생물 종의 변화 정지 문제에 대한 해결책이 될 수 있다. 식물의 잎, 꽃, 줄기 등과 같은 섬세한 조직이 전 세계의 퇴적암 속에서 대량으로 파묻혀 완벽하게 보존될 수 있었다는 사실은, 창세기의 기록과 같은 전 지구적 홍수로 인한 격변적 매몰에 의해서만 오직 설명될 수 있는 것이다.

다윈의 책이 아닌, 하나님의 책은 지독한 미스터리를 해결해줄 수 있다.

창조론자의 관점에서 볼 때, 피자식물의 기록은 지층 기록에서 전 지구적 홍수의 크기를 결정하는데 도움을 준다. 지층 기록은 일반적으로 홍수의 수위와 맹렬했던 조수 흐름에 의한 퇴적 패턴과 일치한다. 백악기에서 신생대까지의 암석지층에서 피자식물들이 발견되고, 피자식물의 많은 새로운 그룹들이 고제3기(Paleogene)에서 신제3기(Neogene)에서 발견되고 있기 때문에[5], 홍수 기록은 분명히 신생대 대부분에 걸쳐서 확장되어 있다.[6] 다윈의 책이 아닌, 하나님의 책인 성경은 이 ‘지독한 미스터리’에 대한 답을 제공해줄 수 있는 것이다.


References
1. Darwin, C. 1859. On the Origin of Species by Means of Natural Selection. London: John Murray, 308.
2. Darwin, F. and A. C. Seward. 1903. More letters of Charles Darwin. A record of his work in a series of hitherto unpublished letters. London: John Murray, 20-21.
3. Buggs, R. J. A. 2017. The deepening of Darwin’s abominable mystery. Nature Ecology & Evolution. 1 (6): 169.
4. Morris, J. D. and F. J. Sherwin. 2010. The Fossil Record: Unearthing Nature’s History of Life. Dallas, TX: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5. Magallón, S. et al. 2015. A metacalibrated time-tree documents the early rise of flowering plant phylogenetic diversity. New Phytologist. 207 (2): 437-453.
6. Clarey, T. L. 2017. Local catastrophes or receding floodwater? Global geologic data that refute a K-Pg (K-T) flood/post-flood boundary. Creation Research Society Quarterly. 54 (2): 100-119.

* Dr. Tomkins is Director of Life Sciences and Dr. Clarey is Research Associate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Dr. Tomkins earned his Ph.D. in genetics from Clemson University, and Dr. Clarey earned his Ph.D. in geology from Western Michigan University.
 
Cite this article: Various Authors. 2018. Darwin's Abominable Mystery and the Genesis Flood. Acts & Facts. 47 (6).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10660/ ,

출처 - ICR, Acts & Facts. 47 (6). 2018.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859

참고 : 3814|2123|1925|5687|4336|6647|6090|4828|4811|4510|4633|2091|2096|2110|2137|2181|2210|2300|2371|2462|2496|2618|2627|2654|3008|3176|3182|3333|3371|3714|3975|4064|4094|4105|4143|4233|4268|4279|4306|4342|4393|4494|4464|4588|4707|4748|4756|4796|4826|4846|4875|5014|5082|5083|5091|5151|5183|5274|5284|5319|5383|5437|5450|5459|5465|5494|5497|5503|5539|5563|5629|5719|5724|5827|5901|5909|6048|6054|6060|6087|6088|6096|6128|6129|6147|6242|6276|6333|6345|6364|6372|6419|6461|6573|6575|6696|6704|6755|5052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