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는 화석인 앵무조개와 바다거북은 최근 창조를 가리킨다.

살아있는 화석인 앵무조개와 바다거북은 최근 창조를 가리킨다. 

('Living Fossils' Point to Recent Creation)


      창세기 1:21절은 다음과 같이 기록하고 있다. ”하나님이 큰 바다 짐승들과 물에서 번성하여 움직이는 모든 생물을 그 종류대로, 날개 있는 모든 새를 그 종류대로 창조하시니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 하나님이 원래의 생물들을 그 종류(kinds)대로 창조하셨다는 성경의 기록은, 원시적 생명체가 우연히 생겨나 다른 생물로 끊임없이 변화되어 왔다는 진화론의 주장과 정면으로 반대된다. 최근의 뉴스 보도들은 바다생물은 처음부터 그 종류대로 번식하고 살아왔다는 사실을 명확하게 보여주고 있었다. (Science Daily, 2015. 8. 25)

놀랍도록 아름다운 껍질을 가지고 있는 앵무조개(nautilus)는 유명한 나선형태(황금나선)의 대칭적인 껍질을 갖고 있다. 심해 조개 사냥꾼들은 남서 태평양에서 때때로 600m(2,000 feet) 깊이까지 설치된 미끼로 유인하는 덫으로 이들 촉수가 달린 포식자들을 남획하고 있다. 이 매혹적인 앵무조개의 껍질은 수요가 많아, 어부들은 규제에도 아랑곳 하지 않는다.

워싱턴 대학의 생물학자 피터 와드(Peter Ward)를 포함하여 해양 생물학자들은 앵무조개의 개체수가 감소되고 있는 것에 대해 우려하고 있었다. 연구자들은 이 생물의 개체수와 분포를 이해하기 위해서 깊은 바다를 조사하고 있다. 워드는 2015년 7월 파푸아뉴기니의 해안에서 수중카메라를 사용하여, 앵무조개의 목격을 보고했다. 그 지역에서 앵무조개가 보고된 것은 1984년이 마지막이었다.[1]

그 목격은 앵무조개가 어떻게든 고기잡이가 덜한 바다에 정착하여 남획에 견디고 있을 수 있다는 희망을 갖게 했다. 한편, 매혹적인 껍질을 가진 앵무조개는 껍질 모습과 동일한 미스터리를 다시 한번 부각시키고 있었다. 2011년에 New York Times는 이렇게 쓰고 있었다 :

앵무조개의 화석기록은 캄브리아기 말인 5억 년 전으로 올라간다. 어떤 것은 거대한 껍질과 커다란 촉수를 가지고 진짜 바다괴물처럼 자라난다. 장구한 시간이 흐르면서, 수천 종의 앵무조개들은 소수의 종으로 줄어들었다.[2]

그런데 ”화석 기록”은 사실 어떠한 연대도 표시해 놓고 있지 않다. 과학자들이 그렇게 장구한 연대로 추정할 뿐이다. 이 앵무조개가 500,000,000년 동안 형태가 변하지 않고 동일한 모습으로 지속되어 왔다는 것은 무언가 이상하지 않은가?

진화론에 의하면, 앵무조개는 상향 진화를 전혀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들은 그 오랜 기간 동안 새로운 특성을 단 하나도 획득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그들의 유전적 변이(variation)는 그들의 종 변이가 줄어든 것처럼 실제로 좁았다. 그들이 멸종하지 않은 것은 정말로 다행한 일이다. 왜냐하면 그들을 바라보면서, 멋진 디자인을 감상할 수 있고, 유사해 보이는 캄브리아기의 화석 앵무조개(원래 창조된 앵무조개 종류)와 비교해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것과 같은 종류의 뉴스로, ”가장 초기의” 바다거북 화석(sea turtle fossil)이 새롭게 발견되었다는 것이다. 독일의 젠켄베르크 연구소(Senckenberg Research Institute)는 2007년에 콜럼비아 아마추어 고생물학자에 의해서 발굴된 바다거북 화석에 대한 소식을 보도하고 있었다. 젠켄베르크 연구소의 에드윈 카데나(Edwin Cadena)과 캘리포니아 주립대학의 제임스 파햄(James Parham)은 발견된 거북 화석을 분석했다. 그들은 그 화석 거북을 붉은바다거북(loggerheads)과 켐프바다각시거북(Kemp’s ridley sea turtles)과 같은, 오늘날 살아있는 바다거북들이 포함되는, 동일한 바다거북상과(superfamily Chelonioidea)로 분류했다. 젠켄베르크 연구소에 따르면 ”(최소 1억2천만 년 전의) 백악기에서 약 2m 길이의 거의 완벽하게 보존된 화석 거북의 골격은, 오늘날 바다거북의 특성들을 모두 보여주고 있다”는 것이다.[3]

그들은 또한 썼다. ”바다거북은 약 2억3천만 년 전에 출현한 육상 민물거북으로부터 후손되었다.” 그러나 앵무조개처럼, 바다거북도 핵심적 특성들을 모두 가지고 있었다. 따라서 추정하고 있는 ”최소 1억2천만 년” 동안 어떠한 진화도 보여주지 않고 있는 것이다.[4]

이러한 발견들과 수많은 살아있는 화석들의 발견이 있음에도, 대중들은 왜 진화이야기만을 들어야하는 것일까? 왜 우리 어린 학생들은 진화론만을 배워야하는 것일까?      

바다거북이 육상거북으로부터 진화했다는 어떠한 화석 증거도 없다. 그리고 앵무조개가 상향적 변화를 했다는 어떠한 증거도 없다. 대신에 이들 고대 화석 생물들은 현대의 살아있는 생물들과 동일하게 보인다. 그들은 그 종류대로 번성하기 위해서 창조된 것처럼 보인다.



References

1.Montanari, S. ‘Living Fossil’ Spotted In The South Pacific For The First Time In Three Decades. Forbes Science. Posted on forbes.com August 28, 2015, accessed September 3, 2015.
2.Broad, W. 2011.Loving the Chambered Nautilus to Death. The New York Times.  Posted on nytimes.com October 24, 2011, accessed September 8, 2015.
3.Oldest Fossil Sea Turtle Discovered—The fossilized turtle is at least 120 million years old. Senckenberg Research Institute and Natural History Museum. AlphaGalileo. Posted on alphagalileo.org September 7, 2015, accessed September 8, 2015.


*관련기사 : 닭 잡아 먹는 `앵무조개` 30년 만에 발견 (2015. 8. 29. 매일경제)
http://news.mk.co.kr/newsRead.php?no=831481&year=2015

가장 오래된 바다거북 화석이 발견되다: 최소 1억 2천만 년 된 대형 거북 화석 (2015. 9. 16. NewsPeppermint)
http://newspeppermint.com/2015/09/15/oldest-turtle/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8974

출처 - ICR News, 2015. 9. 21.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242

참고 : 5437|5101|5252|3182|5326|5687|5517|5407|3828|2625|3380|3631|3714|3747|3767|3975|4064|4094|4105|4107|4113|4143|4189|4233|4272|4279|4342|4393|4448|4472|4494|4464|4588|4704|4707|4741|4748|4772|4796|4826|4846|4875|4901|5043|5068|5082|5083|5151|5183|5222|5249|5319|5323|5450|5459|5465|5503|5539|5629|5724|5838|5851|5901|5904|5909|6048|6054|6060|6063|6087|6088|6096|6100|6122|6129|6147|6128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