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의 대기시간 문제

미디어위원회
2023-06-07

진화의 대기시간 문제

(The waiting time problem)

by Don Batten


   DNA는 세포의 주요 구성 요소인 단백질(proteins)들을 언제 어떻게 만들어야 하는지에 대한 지침(instructions)을 담고 있다. 생물체마다 DNA 지침(DNA '글자(letters)'로 구성되어 있으며 '염기쌍(base pairs)'이라고 함)이 다르기 때문에, 여러 다른 단백질들을 만들 수 있다.

생물을 다른 종류의 생물로 바꾸려면, DNA의 글자를 바꿀 수 있는 메커니즘이 있어야 한다. 진화론자들에게 글자를 바꿀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돌연변이(mutation)’이다. 돌연변이는 한 번에 한 글자씩, 또는 몇 개의 글자들을 한꺼번에 바꿀 수 있는, 우발적으로 일어나는 지침의 변경이다. 글자가 바뀌거나, 삭제되거나, 추가될 수 있다. 물론 생물체를 더 복잡한 것으로 바꾸려면, 글자가 단지 바뀌거나, 삭제되는 것이 아니라, 추가되어야 한다.


생물을 다른 종류의 생물로 바꾸려면, DNA의 글자를 바꿀 수 있는 메커니즘이 있어야 한다. 진화론자들에게 글자를 바꿀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돌연변이(mutation)이다. 


인간의 DNA에는 약 30억 개의 글자가 있는데, 이는 성경책 약 천 권에 해당하는 분량이다. 한 유인원(ape)이 인간(human)으로 진화한다고 상상해 보라. 유인원에게는 없는 인간만의 특징에 대한 유전정보들을 생성하려면, 돌연변이를 통해 글자들을 추가해야 한다. 진화론자들에 따르면, 인간의 가장 가까운 친척인 침팬지와 인간을 비교했을 때, 최소 10%의 차이가 난다.[1] 이는 3억 개의 글자에 해당한다!

유인원에게 아기가 태어났는데, 돌연변이로 인해 아기의 DNA에 한 글자가 추가되었다고 상상해 보라. 이 돌연변이는 진화의 진전이라는 측면에서 '유익한(beneficial)' 것일까? 여기서 '유익하다'는 것은 아기가 자라면서 돌연변이가 없는 다른 유인원보다 더 많은 자손을 낳는다는 의미일 것이다. 자연선택이 이 돌연변이를 '보고' 다음 세대까지 생존하는 데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을까? 이를 '적합성(fitness)'이라고 한다. 이 무작위적 변화가 자연선택으로 채택될 수 있을 만큼 개체의 적합성에 기여할 확률은 매우 낮다. 진화 유전학자들도 이를 인정하고 있다.


이제 돌연변이가 일어나서 유전된 개체에서, 먼저 일어난 돌연변이 바로 옆에서 또 다른 돌연변이가 발생한다고 상상해 보자. 진화하는 유인원의 개체수가 10,000마리라고 가정해 보자. '올바른' 돌연변이는 이미 첫 번째 돌연변이를 갖고 있는 유인원이 아닌, 다른 유인원의 자손에서 발생할 가능성이 더 높다. 그런 다음 그들이(돌연변이들이 일어나있는) 만나서 짝짓기를 하고 아기를 낳아야 하는데, 그럴 가능성은 매우 낮다. 또는 여러 세대에 걸쳐 돌연변이가 개체군 전체에 천천히 퍼져 짝짓기를 할 확률이 높아질 수도 있다. 이 과정에는 분명히 시간이 걸린다.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 돌연변이율, 돌연변이로 인한 적합성, 자손의 수, 세대 시간, 인구 규모 등 모든 것을 고려해야 하므로, 이를 계산하는 것은 복잡하다. 한 과학자 팀이 이러한 계산을 수행하는 ‘멘델의 회계사(Mendel’s Accountant)‘라는 컴퓨터 프로그램을 만들었다.[2] 이 프로그램이 처음 발표된 지 10년이 지난 후, CMI의 유전학자 로버트 카터(Robert Carter) 박사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우리는 ’멘델의 회계사‘의 방법이나 결론을 반박하는 동료 검토 논문을 알지 못한다. 10년 동안이면 어떤 반박을 위한 확립된 연구 결과가 있어야 한다. 그들(진화론자들)의 침묵은 이를 부정할 수 없음을 말해주고 있는 것이다.[3]

이 프로그램은 실제 개체군을 시뮬레이션하거나 모델링하여, DNA 글자를 나란히 정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계산할 수 있었다.

돌연변이로 인한 비현실적으로 높은 적합성 등, 진화에 유리한 수치적 가정을 했을 경우에도, 한 개체에서 두 개의 글자가 정렬하는 데 8400만 년이 걸렸다.[4] 이는 진화론자들이 공통조상으로부터 침팬지와 인간이 진화하는 데 걸린 시간(약 700만 년)을 훨씬 뛰어넘는 시간이다. 다섯 글자를 일렬로 늘어놓기만 해도 20억 년이 넘는 시간이 걸린다! 이것도 수백 글자 길이의 작은 유전자 한 개에 비하면, 아주 작은 부분이다. 많은 유전자들은 수천 개의 글자들로 이루어져 있다. 이것이 바로 진화의 '대기시간 문제(waiting time problem)'이다.

즉, 유인원에서 인간이 진화하는 것은 가능성이 극히 희박하고, 불가능해 보일 뿐만 아니라, 실제로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References and notes

1. Tomkins, J. and Bergman, J., Genomic monkey business—estimates of nearly identical human–chimp DNA similarity re-evaluated using omitted data, J. Creation 26(1):94–100, 2012; creation.com/chimp. 

2. Sanford, J. et al., Mendel’s Accountant: a biologically realistic forward-time population genetics program, SCPE 8(2):147–165, 2007; scpe.org. 

3. Carter, R., A successful decade for Mendel’s Accountant,  J. Creation 33(2):51–56, 2019; creation.com/mendels-accountant-review. 

4. Sanford, J. et al., The waiting time problem in a model hominin population, Theor. Biol. Med. Model. 12(18), 2015. 


Related Articles

A successful decade for Mendel’s Accountant

Plant geneticist : ‘Darwinian evolution is impossible’

Mutation accumulation rates are consistent with biblical creation

Responding to supposed refutations of genetic entropy from the ‘experts’


Further Reading

Genetics Questions and Answers

Mutations Questions and Answers


*참조 : 원숭이-인간 진화는 신화이다. 

https://creation.kr/Human/?idx=1757436&bmode=view

식물 유전학자 : 다윈의 진화는 불가능하다

https://creation.kr/Mutation/?idx=1289791&bmode=view

많은 돌연변이는 진화가 아니라, 많은 질병을 의미한다.

https://creation.kr/Mutation/?idx=1289829&bmode=view

돌연변이는 중립적이지 않다 : 침묵 돌연변이도 해롭다는 것이 밝혀졌다.

https://creation.kr/Mutation/?idx=11863889&bmode=view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https://creation.kr/Mutation/?idx=1289768&bmode=view

대규모의 유전학적 연구는 사람의 진화를 부정한다 : 돌연변이는 상향적 개선이 아니라, 질병과 관련이 있다. 

https://creation.kr/Mutation/?idx=1289876&bmode=view

돌연변이의 행진 - 족보견과 인공선택 : 인공선택과 자연선택 모두 유전자 풀의 감소 과정이다.

https://creation.kr/NaturalSelection/?idx=1290318&bmode=view

자연선택이 진화의 증거가 될 수 없는 이유 : 자연선택은 제거할 수는 있지만, 만들어낼 수는 없다.

https://creation.kr/NaturalSelection/?idx=1757447&bmode=view

자연선택은 진화가 아니다 : 선택은 기존에 있던 것에서 고르는 일이다.

https://creation.kr/NaturalSelection/?idx=1290315&bmode=view

‘자연선택’의 의인화 오류 : 자연은 선택할 수 없다.

https://creation.kr/NaturalSelection/?idx=3133575&bmode=view

진화론자들도 자연선택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다 : 진화론은 오늘날의 플로지스톤이다.

https://creation.kr/NaturalSelection/?idx=9736922&bmode=view

선도적 과학자들이 진화론을 비판하다. 3부. : 세포 내의 유전정보는 증가되지 않고, 소실되고 있다.

https://creation.kr/IntelligentDesign/?idx=1291740&bmode=view

사람 유전자는 쇠퇴되고 있다고 유명한 유전학자는 말한다.

https://creation.kr/Mutation/?idx=1757411&bmode=view

유전자 엔트로피(무질서도) 증가가 사실이라는 추가적 증거

https://creation.kr/Mutation/?idx=6503623&bmode=view

새롭게 발견된 ‘고아유전자’들은 진화론을 부정한다.

https://creation.kr/Variation/?idx=1290448&bmode=view

꿀벌의 고아유전자는 진화론을 쏘고 있었다 : 진화적 조상 없이 갑자기 등장하는 독특한 유전자들.

https://creation.kr/IntelligentDesign/?idx=1291746&bmode=view

연체동물의 진화와 모순되는 굴의 게놈 분석 : 굴은 사람보다 많은 28,000개의 유전자를 가지고 있었다.

https://creation.kr/Circulation/?idx=1295005&bmode=view

▶ 돌연변이 : 유전정보의 소실, 암과 기형 발생, 유전적 엔트로피의 증가

https://creation.kr/Topic4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777162&t=board

▶ 자연선택

https://creation.kr/Topic401/?idx=6830079&bmode=view

▶ 기능하지 못하는 중간체

https://creation.kr/Topic4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760144&t=board

▶ 유전정보가 우연히?

https://creation.kr/Topic101/?idx=6405597&bmode=view

▶ DNA의 초고도 복잡성

https://creation.kr/Topic1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405637&t=board


출처 : Creation 43(3):15, July 2021

주소 : https://creation.com/waiting-time-problem

번역 : 미디어위원회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