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은 두 머리를 진화시켰는가?

미디어위원회
2019-09-11

뱀은 두 머리를 진화시켰는가?

(Snake Evolves Two Heads)

David F. Coppedge


     이것은 진화론자들이 기다려 왔던 종류의 것인가? 하나의 머리보다 두 개의 머리가 더 좋은가?

뉴저지 주의 숲에서 두 머리의 팀버방울뱀(timber rattlesnake)이 발견되었다고, Fox News Science(2019. 9. 5) 지는 보고하였다. 그것은 생존하고 있음이 분명하다. 왜냐하면 어제 태어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멸종 위기에 처한 파충류와 조류들을 연구하고 있는, 버링턴 카운티(Burlington County)의 환경 컨설팅 회사인 Herpetological Associates의 CEO인 밥 자파로티(Bob Zappalorti)는 그 뱀은 여러 새끼들이 나왔음에 틀림없는 둥지에서 발견되었다고 말했다.

자파로티는 두 머리의 방울뱀이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주장하면서, 그 뱀은 두 개의 뇌를 가지고 있으며, 각 머리는 서로 독립적으로 존재한다고 말했다.

.Herpetological Associates of Burlington County/AP


다윈의 진화 가능성을 생각해보라! 진화론자들은 말할 수 있다 : 이 같은 뱀은 한 번에 두 시각으로 볼 수 있고, 다른 입의 도움을 받아 더 큰 먹이를 물 수도 있지 않겠는가? 한 뇌는 더 똑똑한 뇌로 진화하고, 다른 뇌는 새로운 감각기관이 될 수도 있지 않겠는가? 두 입 모두 먹이를 먹을 수 있고, 이제 다리를 진화시켜 똑바로 걸을 수도 있지 않겠는가? (참조. 1 Sept 2019)

이 소식은 힐튼 헤드 아일랜드(Hilton Head Island)에서 두 머리의 거북(two-headed turtle)이 발견됐다는 소식에 이어 보도되고 있었다.

진화는 모든 곳에서 일어나고 있는 중인가? 자파로티는 이 뱀은 야생에서 살아남을 수 없는 기형생물(freak)이라는 것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는가? 진화론에 의하면, 박테리아가 인간으로 진화하기위한 모든 단계들은 기형생물로 시작되었다. 이것은 우아한 백조로 진화하는 도중에 있는 추한 오리일 수 있다 .

HOX 유전자(HOX genes)는 자연에서 주요 변형을 설명하기 위한, 이보디보(evo-devo, evolutionary developmental biology, 진화발생생물학)의 가장 좋아하는 도구 중 하나이다. 진화론자들은 변이(variation)의 원인으로 다량의 유전자 복제(gene duplication)라고 생각하고 있다. 모든 종류의 복제는 지시되지 않은, 무작위적 과정이다. 그러나 그것은 자연이 선택할 수 있는 변형의 원천이 되고 있다. 복제물은 기형생물 전시물이 보여주는 것과 같이 새로운 기능을 발전시킬 수 없다.

.리플리의 믿거나 말거나 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는 두 머리의 송아지와 오리.(DFC)

-------------------------------------------------------


진화론자들은 진화는 사실이며, 우리 눈앞에서 일어나고 있다고 말한다. 이것이 진화인가? 새로운 장기가 생겨났는가? 새로운 유전정보가 생겨났는가? 두 머리가 붙은 쌍둥이는 거대한 진화적 도약인가? 이제 이 뱀이 또 다른 두 개의 머리를 가진 뱀을 찾아 짝짓기를 할 수 있다면, 두 머리를 가진 뱀을 후손으로.... 잠깐만! 한 머리는 수컷이고, 다른 머리는 암컷이라면, 스스로 짝짓기를 할 수도 있지 않겠는가?

진화론자들은 "당신은 진화론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한다. 이제 이러한 기형적 돌연변이가 일어난 것을 축하한다.(다두증 기형 생물 사진은 여기를 클릭). 다윈의 판타지 랜드에서 모든 것들이 우연히 생겨날 수 있다. 그러나 새로운 것은 생겨나기 어렵다. 무작위적 과정이 혁신의 원천이라고 생각하는 다윈의 숭배자들은 눈먼 시계공을 우상처럼 경배하고 있는 것이다.



출처 : CEH, September 5, 2019.

주소 : https://crev.info/2019/09/snake-evolves-two-heads/

번역 : 미디어위원회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