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압력’이라는 속임수 용어

미디어위원회
2022-05-12

‘진화압력’이라는 속임수 용어

(Is Evolutionary Pressure a Thing?)

David F. Coppedge


     진화론자들은 환경이 새에게 날개를 갖도록 진화시켰고, 벌레에게 눈을 만들도록 진화시켰다고 생각한다. 이것은 허튼소리이고, 멍청한 생각이며, 엉터리 주장이다.


    물리학에서 압력(pressure)은 측정될 수 있다. 우리는 기압계로 기압을 측정할 수 있고, 막대(bars)나 수은주의 단위(mmHg)로 그것을 나타낼 수 있다. 유체 압력은 단위 면적당 힘으로 정의되고, 파스칼(Pascals, 평방미터당 뉴턴) 단위로 측정될 수 있다. 혈압계를 사용하여 혈압을 측정하고, 그 수치를 사용하여 심혈관계 건강을 평가할 수 있다. 이러한 유용하고 정확한 정의는 과학자들이 어떤 현상을 설명하고, 예측하고, 장비를 만들 수 있게 해준다. 그들은 댐이 어느 정도의 물을 저수할 수 있는지, 비행기가 날 수 있는지, 그리고 환자가 심장마비의 위험에 처해 있는지 여부를 알려줄 수 있다.

하지만 진화압력(evolutionary pressure)이란 무엇일까? 그것은 실체일까? 아니면 진화론적 믿음을 유지하기 위해서, 요술봉처럼 어떠한 것도 마법적으로 생겨났다고 말하기 위한 속임수 용어일까? 하나의 예를 살펴보자.


체중 감량을 유지하는 것이 어려운 이유(Columbia University, 2022. 5. 2). 이번 보도자료에서 마이클 로젠바움(Michael Rosenbaum)은 무언가 심오한 것을 나누려는 듯 침울한 미소를 지으며 포즈를 취하고 있었다.

미국 성인의 약 70%가 살을 빼려고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의 가장 먼 조상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진화압력의 결과로서, 우리의 몸은 체중 감량에 저항하도록 프로그램되어 있다...

초기 인류는 영양분 섭취의 접근성이 떨어지는 시기를 자주 겪었다. 음식이 있을 때 지방 칼로리를 가장 잘 저장한 사람과, 없을 때 그것을 가장 잘 아껴 쓴 사람은 생존하고, 번식할 가능성이 높았다. "진화압력은 번식 능력을 향상시키는 유전자를 선호했으며, 칼로리를 저장하는 능력은 분명히 이 기준을 충족시켰을 것이다"라고 로젠바움은 말한다. "살이 찌는 경향과 살을 빼기 어렵고 잘 빠지지 않는 경향은 주로 생물학적 문제이지, 게으름과 식탐을 반영하는 것이 아니다.“

이 설명을 검토해 보자. 첫째, 체중의 유지는 생물학적 문제로서 다윈의 진화론과 연관시킬 필요가 없다. 그것은 일종의 설계적 특성일 수 있다. 역사 이래로 현재까지, 우리는 많은 사람들이 생존을 위해, 충분한 칼로리를 얻으려고 고군분투했다는 것을 알고 있다. 만약 그들이 먹을 것이 풍부한 환경이나 부족한 환경 등 다양한 조건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창조되었다면, 그들은 지방을 빼는 것보다 더 쉽게 지방을 보유할 수 있었을 것이다. 진화론이 그것과 무슨 관계가 있는가? 로젠바움은 식탐에 대한 변이를 발견했고, 그리고 그것이 어떻게 관찰 가능한 조상에서 선택되었는지 보여주었는가? 돌연변이가 없는 사람들은 모두 죽었을 정도로 그것이 효과가 있었다는 것을 보여주었는가? 부와 모에서 어떻게 돌연변이가 일어났는지를 보여주었는가? 굶주린 동굴인들이 돌연변이에 걸리는 것을 관찰했던 것인가? 체중 감량에 저항하기 위한 돌연변이 프로그램을 관찰했는가? 아니다, 아니다, 아니다, 아니다, 아니다, 아니다.


둘째, 그리고 더 중요한 것은 이 "진화압력"(때로는 "선택압력" 또는 "선택적 압력"이라 불려지는)은 상상의 압력이라는 것이다. 그것은 거짓된 힘이다. 그것은 측정될 수 없다. 거기에 규칙은 없다. 로젠바움은 다음과 같이 "진화압력이 4.89 파스칼로 가해지면, 생물체는 칼로리 유지에 있어서 1.5배 진화적 변이 가변성을 얻을 것이고, 번식 능력의 1.2배 순증가를 초래할 것이다"라고 말할 수 있는가? 아니다. 그렇게 말할 수 없다. 진화압력은 가상적인 것이며, "동굴인이 어떻게 뚱뚱해졌는가"라는 우스꽝스러운 주장은 과학적 용어를 사용하여 포장된 지어낸 이야기인 것이다.

.인류의 더 정확한 진화 행진. 노트: 왼쪽의 첫 번째 인물은 신화이다.


이 우스꽝스러운 이야기는 다이어트에 대한 몇몇 유용한 팁을 포함하고 있는, 논문의 나머지 부분에 의해서 정당화될 수 없다. "한 접근 방법이 모든 사람에게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가정할 수는 없지만, 우리가 누구에게나 최선의 접근 방식을 설계할 수 있다고 믿을 만한 많은 이유가 있다"라고 로젠바움은 말한다. 그래서 이제 그는 지적설계에 호소하고 있는 것이다. 그는  무작위적 돌연변이가 실제로 살을 쉽게 빼도록 작동되는지를 관찰하려면 몇 백만 년을 기다려야할 것이다. '진화압력'은 진화론자들에 의해서 만들어진, 사람들을 속이기 위한 속임수 용어인 것이다.

-----------------------------------------------


그렇다면 우리는 진화압력이 그에게 최고의 접근 방법을 상상하도록 만들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것은 단지 설계의 모습일 뿐이다. 그는 정말로 이것을 믿지 않는다. 그는 그의 생존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우스꽝스러운 이야기를 지어내도록 압력을 받았는가?


*참조 : 마약과 같은 진화론 : “그것은 진화한 것이다”라고 말하며, 모든 것을 설명한다.

https://creation.kr/NaturalSelection/?idx=10637096&bmode=view

진화론자들도 자연선택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다 : 진화론은 오늘날의 플로지스톤이다

https://creation.kr/NaturalSelection/?idx=9736922&bmode=view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론

http://creation.kr/Influence/?idx=1289974&bmode=view

진화론 - 영적 세계에 대한 거부 수단

http://creation.kr/HistoryofEvolution/?idx=1290148&bmode=view

요술봉 같은 진화 

https://creation.kr/NaturalSelection/?idx=6155750&bmode=view

식물에서 마술처럼 작동되고 있는 진화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831&bmode=view

진화론을 모르는 진화론자들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839&bmode=view

장구한 시간만 있으면, 생쥐가 코끼리로?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826&bmode=view

물고기의 발 : 진화론은 뺄셈으로 더하기를 할 수 있나?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811&bmode=view

진화는 입증된 것인가, 가정된 것인가? : 신이 된 진화, 눈으로 볼 수 없는 진화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774&bmode=view

코로 걸어 다니는 동물? : 진화론에 의해 만들어진 동물 비행류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738&bmode=view

어른들을 위한 동화

http://creation.kr/NaturalSelection/?idx=1290254&bmode=view

우스꽝스러운 물고기들의 진화 이야기 : 해마와 에인절피시

http://creation.kr/NaturalSelection/?idx=1290297&bmode=view

진화론의 판타지 랜드에서 벌어지고 있는 무제한의 추론

http://creation.kr/NaturalSelection/?idx=2295084&bmode=view

진화론자들의 우스꽝스러운 진화 이야기들 : 눈썹, 이족보행, 커다란 코, 빗해파리, 진화적 힘, 성선택...

http://creation.kr/NaturalSelection/?idx=1290319&bmode=view

진화론은 얼마나 많은 비정상과 예외들을 수용할 것인가?

http://creation.kr/NaturalSelection/?idx=1290317&bmode=view

진화 이야기는 우스꽝스럽게 보여도 언론 매체와 과학계에서 결코 비판받지 않는다. 

http://creation.kr/NaturalSelection/?idx=1757449&bmode=view

거짓말도 진화된 것이라고 진화론자들은 말한다.

http://creation.kr/NaturalSelection/?idx=1290306&bmode=view

만우절의 농담과 같은 진화론자의 주장들. :보존된 유전자들, 약자생존, 실러캔스 이야기

http://creation.kr/Variation/?idx=1290460&bmode=view

동물들의 본능은 어떻게든 진화했다? : 진화론자들의 추정 이야기는 과학적 설명이 될 수 없다.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869&bmode=view

진화론자들은 새로운 발견으로 당황하고 있었다. : 작게 진화한 포유류, 내륙에서 적조 화석, 원숭이의 석기시대?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92&bmode=view

진화론자들에게 보내는 15개의 질문 

http://creation.kr/Debate/?idx=1293672&bmode=view

과학수업에서 진화론에 대한 비판적 분석은 면제되는가? 진화론을 정밀히 검토해보는 데에 사용될 수 있는 질문 33가지

http://creation.kr/Education/?idx=1293515&bmode=view

진화론은 사실인가? : 진화론자들이 자주 사용하고 있는 21가지 잘못된 주장 

http://creation.kr/Textbook/?idx=1289684&bmode=view

진화론은 사실인가? : 진화론자들이 자주 사용하고 있는 12가지 잘못된 주장. 

http://creation.kr/Debate/?idx=1293675&bmode=view

거짓말의 바다에 빠져버린 과학 

http://creation.kr/Worldview/?idx=5923720&bmode=view

현대 과학에서 이루어지는 교묘한 우상숭배 

http://creation.kr/HistoryofEvolution/?idx=4009252&bmode=view

철회된 논문은 결코 죽지 않는다.

http://creation.kr/Textbook/?idx=5994821&bmode=view

1970년에 주장됐던 진화론의 잘못된 증거들

http://creation.kr/HistoryofEvolution/?idx=5593680&bmode=view

선전되고 있는 다윈의 상징물들 : 가지나방, 핀치새, 틱타알릭 

http://creation.kr/NaturalSelection/?idx=1290285&bmode=view

진화론을 받쳐왔던 10가지 가짜 증거들의 몰락 

http://creation.kr/Textbook/?idx=3643258&bmode=view

진화론에 대한 논란이 다시 가열되고 있다. 

http://creation.kr/HistoryofEvolution/?idx=1757429&bmode=view

오류를 피하기 위해 조작되고 있는 진화론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850&bmode=view

진화론을 필사적으로 방어하기

http://creation.kr/NaturalSelection/?idx=5502519&bmode=view

진화론자들은 가짜 진화계통나무를 만들고 있다.

http://creation.kr/Variation/?idx=5421142&bmode=view

계속되는 어리석은 진화 이야기들. 생명의 기원 : 무지의 분야 

http://creation.kr/Influence/?idx=1289976&bmode=view

과학 잡지나 뉴스에서 보도되고 있는 극도의 추정들

http://creation.kr/Textbook/?idx=1289671&bmode=view


출처 : CEH, 2022. 5. 3.

주소 : https://crev.info/2022/05/is-evolutionary-pressure-a-thing/

번역 : 미디어위원회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