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창조설계

사탕무 - 겨울철의 새로운 제설제

사탕무 - 겨울철의 새로운 제설제

(Sugar Beets—Farm-Fresh Deicers)

Don DeYoung 


     세계 설탕의 3분의 1은 사탕무(sugar beet)에서 나온다. 그 이유만으로도 우리는 이 놀라운 식물에 대해 감사해야만 한다. 그러나 하나님은 이 덩이식물에 다른 귀중한 특성을 저장해 놓으셨고, 우리는 그것을 이제 막 이용하기 시작하고 있다.

북반구의 나라에서 날씨와 관련된 가장 큰 위험은 겨울마다 눈이 내린다는 것이다. 눈이 내리면 도로는 얼어붙고, 자동차 사고가 증가한다. 결빙되는 도로에 대해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전통적으로, 최선의 방법은 모래와 화학 염으로 처리하여 도로의 얼음을 처리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었다. 소금은 얼음과 눈과 섞여 물의 결빙 온도를 낮추어 도로의 얼음을 해동시킨다. 그러나 이 방법에는 몇 가지 단점이 있다. 결과물인 소금물과 유출수는 다리와 자동차를 부식시키며, 도로 변의 식생을 파괴하고, 수로(waterways)를 오염시킨다. 또한, 소금은 희석되기 때문에 온도가 20°F (-6.7°C) 이하로 떨어지면, 일반적으로 얼음을 녹일 수 없다. 놀라운 새로운 제설제(deicer, 동결방지제)가 제안되었는데, 바로 사탕무(sugar beet) 주스이다. 사탕무는 전 세계적으로 자라고 있고, 전 세계 설탕의 30%를 공급한다. 설탕이 추출되면 사탕무 주스(beet juice)라고 불리는 펄프 액상 찌꺼기가 남는다. 인기 있는 정보에 따르면, 한 정유공장 근로자가 겨울철 내내 사탕무 주스가 들어있는 연못은 결빙되지 않음을 발견했다는 것이다.


연구에 따르면, 사탕무의 화학 구조에는 자연적 부동액(natural antifreeze)이 존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1] 이러한 특성은 빙점 이하의 온도에서 자라는 사탕무를 보호하고 있었다. 또한 사탕무 주스는 도로에도 적용할 수 있었다. 시험 결과에 따르면, 사탕무 주스와 염화물을 섞으면 -30°C (-22°F) 이하의 온도에서 효과적인 제빙 염수가 만들어진다.[2]

소금(salt)이 여전히 필요하지만, 그 양을 크게 줄일 수 있다. 사탕무 주스와 소금 혼합물은 보통 얼룩을 만들지 않으며, 도로 표면과 차에서 쉽게 세척된다. 2008년에 뉴스로 크게 보도됐던 새로운 제설제인 사탕무 주스가 얼음으로 뒤덮인 도로에서 사용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3] 사탕무 주스가 설탕을 추출하고 남은 찌꺼기라 할지라도, 그것을 제설용 소금과 결합시키는 과정은, 소금 가격의 두 배나 되기 때문이다. 냄새에도 문제가 있다. 따뜻한 날에 그것을 처리한 도로에서는 간장 소스 냄새가 난다.


그러나 이것의 미래는 유망하다. 사탕무는 전 세계 사람들에게 영양을 공급하며, 현재 이것의 부산물은 겨울철 도로를 보호할 수도 있다. 사탕무 추출물은 생분해성이 있으며, 염화물의 단독 처리보다 훨씬 더 친환경적이다. 이것은 우리가 환경문제를 해결하고, 신제품을 개발하는 데 도움이 되는 자연소재 목록에 추가될 수 있다. 이러한 설계적 특성을 갖고 있는 피조물들은 전 세계에 가득한데, 그 중 많은 것들은 아직 발견되지 않고 있다.

하나님의 지문(God’s fingerprint)은 사방에 널려 있으며, 심지어 사탕무에도 들어있는 것이다.


Footnotes
1. Antifreezing and Deicing Composition and Method, Patents, July 27, 2000.
2. Monique Beaudin, How to Beet the Montreal Winter, Montreal Gazette, December 4, 2010.
3. Kyle Robertson, Cities, States Testing Beet Juice Mixture on Roadway, USA Today, February 21, 2008.


번역 - 문흥규

링크 - https://answersingenesis.org/biology/plants/sugar-beets-farm-fresh-deicers/ 

출처 - AiG, 2017. 1. 2.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