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창조설계

심지어 해조류도 하나님의 섭리를 증거한다 : 갈조류와 해달의 상리공생

미디어위원회
2021-06-07

심지어 해조류도 하나님의 섭리를 증거한다

: 갈조류와 해달의 상리공생 

(Even Seaweed Is Proof of God's Providence)

by James J. S. Johnson, J.D., TH.D. 


     조수에 흔들리는 해조류(seaweeds, 해초)도 하나님의 섭리를 보여준다.[1, 2] 조수에 휩쓸리는 해조류는 눈에 띠지 않지만, 예수 그리스도의 돌보심을 나타내는 생명공학의 화려한 전시물이다. 해조류는 배고픈 해달(sea otters, 바다수달)들의 수중 사냥터 역할을 하기도 한다.

설탕다시마(Saccharina latissima)라고도 불리는, 대형 갈색 해조류(brown algal seaweed)는 북반구 바위 해안의 비교적 차가운 바닷물에서 리드미컬하게 물결치고 있다.[3] 이 황갈색의 부유하는 잎을 가진 해조류는 광합성 식물로서, 햇빛을 받아 만니톨 당(mannitol sugars)과 같은 탄수화물을 생산한다.[3]

그러나 만일 이 떠다니는 해조류가 고정되어있지 않다면, 해안가에서 바다로 멀리 쓸려 내려갈 것이고, 이것은 해달과 같은 아연안대(sublittoral)의 서식 생물들이 살아가는 것을 방해할 수 있다.[3, 4] 따라서 바닷물 속의 암석에 고정되는 것이 필요한데, 하나님은 해조류에 길고 유연하며 호스 같은 끈끈한 자루(stipe)가 물에 떠있는 잎(frond, 엽상체)과 연결되도록 해놓으셨다. 엽상체는 코끼리의 귀와 같이, 햇빛을 많이 받도록 광합성을 위해 최적화된 넓은 표면적을 갖고 있다.[3]

설탕다시마는 광합성을 하여 만니톨 당을 생산함으로써, 바다 먹이사슬에 이익을 주는 것 외에도, 해달과 서로 돕는 상호작용(mutualistic symbiosis, 상리공생으로 불려짐)을 통해서, 로마서 8:19-22절에서 언급된 아담의 타락 이후에 자연의 상태(“함께 탄식하며 함께 고통을 겪고 있는 것”)를 보여준다.[4]

대형 갈조류(kelp)는 어떻게 해달을 도울까? 해달(Enhydra lutris)은 잠자는 동안 물에 떠있다. 그래서 조수로 인해 해안으로부터 멀리 바다로 떠내려가는 것을 막기 위해서, 해달은 갈조류를 안전벨트로 사용한다.[4]

또한 육식동물인 해달은 아연안대의 무척추동물, 가령 전복, 성게, 대합조개, 게, 불가사리 등을 사냥하는데, 이들 중 많은 수가 수중 갈조류 숲에 부착하여 살아간다.

[북태평양의] 해달은 게걸스럽게 먹는다! 해달은 단열을 위한 지방층(blubber)이 없다. 해달은 차가운 바닷물에서 따뜻하게 지내려면, 따뜻한 모피와 많은 먹이가 필요하다. 그들은 신진대사가 높고, 매일 몸무게의 약 4분의 1을 먹는다![5]

그러므로 항상 배고픈 해달은 많은 먹이가 있는 수중 사냥터가 필요하다. 그리고 갈조류 숲은 해달의 먹이인 바다 무척추동물들로 가득 찬 부페 식당과 같다!

따라서 해달은 해조류를 갉아먹는 바다 무척추동물을 잡아먹음으로써, 갈조류를 먹고 살아가는 복족류(gastropods)와 극피동물(echinoderms)들의 과도한 파괴로부터 갈조류 숲을 지속적으로 보호하고 있는 것이다.[3-5]

하나님은 갈조류가 해달을 돕도록, 그리고 해달은 갈조류를 돕도록 설계하셨다. 심지어 해조류도 하나님을 찬양하며, 하나님이 창조물들을 어떻게 돌보시는지를 드러내고 있는 것이다.


References

1. Sherwin, F. 2017. The New Ocean Book. Green Forest, AR: Master Books, 14-17, 62. Regarding tidewater habitats, see Johnson, J. J. S. 2013. God Fitted Habitats for Biodiversity. Acts & Facts. 42 (3): 10-12.

2. God’s providential care of His creation was disputed by irreverent deists (like James Hutton and Charles Lyell) who promoted closed-Bible “science” methodologies to evade geoscience facts reported in Genesis. See Mortenson, T. 2004. The Great Turning Point: The Church’s Catastrophic Mistake on Geology Before Darwin. Green Forest, AR: Master Books, 12-16. Deistic uniformitarianism was extended by Darwin’s animistic “natural selection” myth: “Natural selection [was marketed] as the alternative to God’s providence. This displaced the biblical understanding of creation.” Wells, D. F. 2008. The Courage to Be Protestant: Reformation Faith in Today’s World, 2nd ed. Grand Rapids, MI: Eerdmans Publishing, page 77.

3. “Hard, rocky coastlines are impossible habitats for true plants to send down roots, but here—between the tides—conditions are perfect for the leafy algae popularly known as seaweeds. Instead of roots that penetrate, seaweeds have structures called holdfasts that cling to the [underwater] substrate. Some holdfasts are like suckers, but others grow dense thickets of tendrils that anchor the seaweed to the [coastal] seabed and shelter tiny invertebrates [including shellfish], while the alga’s long, trailing [emergent] fronds absorb light for photosynthesis.” Ambrose, J. et al. 2020. Oceanology: The Secrets of the Seas Revealed. London: Penguin Random House/Smithsonian Institution, 24-25.

4. Psalm 104: 24-27. See Martin, J. 2018. Amazing Animals of Alaska, vol 1. DVD series. David Rives Ministries.

5. Johnson, J. J. S. Sea Otters, Dungeness Crabs, and Coronavirus Politics. Creation Science Update. Posted on ICR.org March 27, 2020, accessed April 5, 2021. Besides the brown kelp’s plant-anchoring (described above), God’s providential bioengineering design and construction are needed for successive plant anchoring of vascular plants, such as trees. See Johnson, J. J. S. 2020. Delayed Post-Flood Forestation during the Early Ice Age. Creation Research Society Quarterly. 56 (3): 185-186.

* Dr. Johnson is Associate Professor of Apologetics and Chief Academic Officer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Cite this article: James J. S. Johnson, J.D., Th.D. 2021. Even Seaweed Is Proof of God's Providence. Acts & Facts. 50 (6).


*참조 : 해조류의 진화적 기원에 관한 나쁜 소식

http://creation.kr/Variation/?idx=3579204&bmode=view

해조류는 양자역학을 알고 있었다.

http://creation.kr/Plants/?idx=1291362&bmode=view

해조류에서 발견된 고도로 복잡한 메커니즘

http://creation.kr/LIfe/?idx=6107273&bmode=view

작은 바다 식물의 생화학적 수수께끼

http://creation.kr/Plants/?idx=1291357&bmode=view

플랑크톤은 그렇게 단순한 생물이 아니다.

http://creation.kr/LIfe/?idx=1757483&bmode=view

진화론을 거부하는 규조류 : 정교한 구조와 다양한 아름다움을 가진 경이로운 생물. 

http://creation.kr/Plants/?idx=1291424&bmode=view

규조류 진화의 미스터리

http://creation.kr/Plants/?idx=1291389&bmode=view

규조류를 이용한 고효율 태양전지 

http://creation.kr/LIfe/?idx=1291275&bmode=view

살아있는 오팔을 만드는 해초의 발견

http://creation.kr/Plants/?idx=1291459&bmode=view


이타주의와 공생관계는 진화를 거부한다

http://creation.kr/NaturalSelection/?idx=1290266&bmode=view

친구와 공생하는 개미들

http://creation.kr/animals/?idx=1291077&bmode=view

5200만 년(?) 전의 한 딱정벌레는 오늘날과 너무도 유사했다. : 개미와 공생 관계도 동일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96&bmode=view

꽃들은 벌을 위한 ‘전기적 착륙유도등’을 켜고 있었다. 

http://creation.kr/Plants/?idx=1291438&bmode=view

발광 박테리아와 오징어 사이의 팀워크는 진화하였는가?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788&bmode=view

귀상어는 360도 입체 시각을 가지고 있었다 : 그리고 가오리와 청소물고기들의 상리공생

http://creation.kr/animals/?idx=1291066&bmode=view

완두진딧물과 박테리아와의 공생 관계는 창조를 가리킨다.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846&bmode=view

지의류의 공생은 창조주의 독창성을 보여준다.

http://creation.kr/Plants/?idx=3052982&bmode=view

진화론적 비정상인 이타적 진딧물.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783&bmode=view

초식성 개미와 소화관 내의 공생하는 미생물들

http://creation.kr/animals/?idx=1291065&bmode=view


출처 : ICR, 2021. 5. 28.

주소 : https://www.icr.org/article/even-seaweed-is-proof-of-god-providence/

번역 : 미디어위원회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