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상적인 습곡 : 휘어진 지층 암석들은 오랜 연대를 부정한다.

미디어위원회
2022-06-06

환상적인 습곡 

: 휘어진 지층 암석들은 오랜 연대를 부정한다.

(Fantastic folds 

: Curvy rock layers undermine millions of years)

by Gavin Cox


    여러분은 해변을 따라 걸으며 절벽에 있는 습곡된 지층(folded strata)을 올려다보며 감탄한 적이 있는가? 영국 남부 해안을 따라 걷다 보면 많은 접혀진 암석 지층들을 볼 수 있다. 대부분은 함께 구부러진 여러 지층들을 포함하고 있다. 어떻게 그렇게 되었을까? 그리고 암석들을 그렇게 극적으로 구부리기 위해서는 얼마의 힘이 필요했을까? (많은 습곡 지층들을 보려면 여기를 클릭).

더 중요한 것은, 이러한 습곡 과정들이 얼마나 오래 걸렸을까? 하는 것이다. 인터넷과 TV에서 알려주는 지질학 정보들은 지구의 장구한 연대에 대한 생각을 끊임없이 강화시킨다. 우리가 주변에서 볼 수 있는 과정들의 힘과 속도는 수백만 년 동안 크게 변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러한 과정은 '느리게 점진적'으로 일어났다고 주문처럼 주장한다. 현재 우리가 보는 것이 과거를 이해하는 열쇠라는 것이다. 스코틀랜드의 지질학자였던 제임스 허튼(James Hutton, 1726–1797)이 제안했던 이러한 생각은 '동일과정설(uniformitarianism, 균일설)'이라 불린다. '현대 지질학의 창시자'로 칭송받고 있는 허튼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우리 지구의 과거 역사는 지금 일어나서 보여질 수 있는 것으로 설명되어야 한다… 지구상에 자연스럽지 않은 어떤 힘도 사용되어서는 안 되며, 우리가 원리를 알고 있는 힘 이외에는 어떤 작용도 허용되어서는 안된다.[1]

허튼은 이신론자(deist)였는데, 그는 창조자를 믿고 있었지만, 성경의 하나님은 아니었다. 그리고 그는 성경적 역사 특히 초자연적인 최근의 창조를 믿지 않았고, 약 1,700년 후 전 지구적 홍수가 있었다는 것을 부정했다. 그의 이신론 때문에, 그는 습곡된 지층과 같은 것을 노아 홍수와 연관지어 해석하는 것을 배제했다. 그래서 지질학적 증거를 조사하기도 전에, 허튼과 그의 추종자들은 지질학의 사실들을 설명하는 수단에서 전 지구적 홍수를 제외시켜 버렸다.[2] 하지만 우리가 보게 되는 것처럼, 전 지구적 홍수는 습곡된 지층과 같은 것에 대한 가장 좋은 설명이 되고 있다.


응력을 받은 지층들

암석은 사람과 비슷하게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다! 그리고 사람들처럼, 암석은 다른 방식으로 스트레스에 반응한다. 응력(스트레스)은 암석에 작용하는 힘이며, 다른 방향으로 적용될 수 있다. '인장 응력(tensional stress)'은 암석을 잡아당기는 힘이고, '압축 응력(compressional stress)'은 암석을 서로 뭉치게 한다. '전단 응력(shear stress)'은 반대 방향의 두 힘에서 발생하지만, 서로 상쇄된다.(그림 1 참조).

그림 1. 응력(stress)이 지층 암석에 작용하는 세 가지 방법


어떤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보다 스트레스를 더 잘 이겨낸다. 그리고 암석도 그렇다. 응력에 의한 암석 모양의 변화는 변형률(strain)이라고 불리며, 이것은 세 가지 형태의 변형(deformation, 모양의 변화)을 초래한다.

탄성 변형(elastic deformation)이 있는데, 응력이 방출된 후에 암석이 원래의 모양으로 '다시 돌아가는' 것을 말한다. 연성 변형(ductile deformation)이란 암석이 응력으로 인해 모양이 변하고, 원래 모양으로 돌아가지 않는 것을 말한다.

암석들은 마치 부드러운 찰흙처럼 변형된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만약 암석이 충분히 강하게 응력을 받는다면, 암석은 부서질 것이고, 따라서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바뀐다. 또한 이러한 서로 다른 암석 행동들은 그들의 구성 성분에 따라 달라지는데, 예를 들어 케이크에서 부드럽고 유연한 물질들(밀가루, 계란, 크림)과 단단하고 부서지기 쉬운 물질들(견과류)이 혼합되어 있는 것과 같다. 그리고 케이크를 굽는 것처럼, 온도 또한 암석이 어떻게 행동하는지에 큰 영향을 미친다. 이 세 가지 다른 요인(응력 유형, 구성 성분, 온도)과 그 결과물은 지질학자들이 일반적으로 암석에서 보여지는 것을 설명하기 위해 사용한다.

여기에는 퇴적지층의 습곡도 포함된다. 오랜 연대 지질학자들은 한정된 암석에 작용한 응력이(가열 유무와 관계없이) 점차적으로 충분히 오랫동안(일반적으로 수백만 년 동안) 가해졌고, 부서지기 쉬운 암석이 유연하게 변형될 수 있다고 상상하며, 암석의 습곡을 이러한 용어들로 설명한다.


전 지구적 홍수라는 요인

하지만 습곡된 퇴적지층에 대한 오랜 연대 지질학자들의 이러한 설명이 합리적일까? 지층들이 접혀지는 데에 정말로 수백만 년이 걸렸을까? 우리가 전 지구적 홍수를 고려한다면, 이러한 지형의 형성에 오랜 시간이 걸렸을 것이라는 주장은 기각된다. 홍수는 합리적으로 간단하게 이것을 설명할 수 있으며, 수백만 년의 시간을 요구하지 않는다. 빠르게 퇴적된 젖은 퇴적물은 홍수 동안 전 세계에 광대한 층으로 쌓였다. 그리고 퇴적지층이 찰흙처럼 여전히 부드럽고 굳지 않았다면, 그것들은 지판들의 빠른 움직임 동안, 부서지지 않고, 빠르게 휘어지고 접혀질 수 있었을 것이다.[3]

.엔젤 섬(Angel Island)의 카약 해변(Kayak Beach)에 노출되어 있는, 남섬석(glaucophane)이 풍부한 층이 있는, 파란색의 습곡된 변성규암(metacherts). 

.콘월의 밀룩(Millook in Cornwall) 바로 동쪽에 있는, 펜홀트 절벽(Penhalt Cliff)에 있는 습곡된 암석.

.아일랜드 더블린(Dublin)의 로우시니(Loughshinny)에서 열린 지구과학 행사의 현장답사 사진(2019. 11. 2).

.미국 뉴멕시코주 에디 카운티(Eddy County) 남부, 스테이트 라인(State Line)의 캐스틸 지층(Castile Formation, 페름기 말) 노두에서 보여지는 습곡된 석고(gyprock). 


성경은 1년 남짓 지속된 홍수가 지구의 수직적, 수평적 움직임과 함께 전 지구적 지각 변동을 동반했음을 가리키고 있다. 이를 통해 광대한 넓이로 퇴적지층들을 퇴적시키고, 지층들을 구부러트리고 접히도록 하는 데에 필요한 힘을 제공할 수 있었다.[4] 창세기 7:11절 “...그 날에 큰 깊음의 샘들이 터지며 하늘의 창문들이 열려”는 홍수가 어떻게 시작되었는지를 알 수 있게 해준다. 창세기 8:1~3절은 홍수가 어떻게 끝났는지를 말해준다. “하나님이 노아와 그와 함께 방주에 있는 모든 들짐승과 가축을 기억하사 하나님이 바람을 땅 위에 불게 하시매 물이 줄어들었고 깊음의 샘과 하늘의 창문이 닫히고 하늘에서 비가 그치매 물이 땅에서 물러가고 점점 물러가서 백오십 일 후에 줄어들고”. 또한 시편 104:6~9절은 노아의 홍수를 묘사하고 있다. “옷으로 덮음 같이 주께서 땅을 깊은 바다로 덮으시매 물이 산들 위로 솟아올랐으나 주께서 꾸짖으시니 물은 도망하며 주의 우렛소리로 말미암아 빨리 가며 주께서 그들을 위하여 정하여 주신 곳으로 흘러갔고 산은 오르고 골짜기는 내려갔나이다 주께서 물의 경계를 정하여 넘치지 못하게 하시며 다시 돌아와 땅을 덮지 못하게 하셨나이다” 이 구절들은 지구의 격렬한 지질학적 활동을 묘사하고 있다. 분명히 지구의 거대한 지판들을 이동시켰던 힘은 엄청난 양의 젖은 퇴적물을 운반했고 퇴적시켰다. 노아 홍수는 지층을 빠르게 구부리고 습곡시키는데 필요했던 모든 요소들을 제공한다.[6]


장구한 시간 딜레마

수억 수천만 년의 오랜 연대를 믿고 있는 세속적 지질학자들은 퇴적지층들이 오랜 세월에 걸쳐 천천히 퇴적되었다고 생각하고 있다. 그들은 퇴적지층과 습곡을 설명하기 위해서 노아의 홍수를 고려하지 않는다. 빠르게 쌓여진 퇴적물이 매우 두꺼워지면(km 두께), 위에 놓인 지층의 무게에 의해서 하부 지층이 압축되어 물이 짜여져 나간다. 화학적 고결 작용과 함께, 이것은 퇴적물이 암석으로 굳어지도록 했을 것이다.

세속적 지질학자들은 깊이 묻혀있는 암석은 압력으로 인해 단단한 상태일 때도 천천히 접혀지는 것이 가능하다고 말한다. 이러한 생각의 문제점은 단단한 바위는 움직일 때 부서지기 쉽다는 것이다. 압력을 받으면 암석지층은 접혀지는 것이 아니라, 부러진다. (오래된 마른 나뭇가지를 구부리면, 그것은 갑자기 부러질 것이다.)

습곡에는 압축(compression)과 인장(tension, 장력)의 두 가지 스트레스가 동시에 작용한다. 접힘의 바깥쪽 절반에는 인장이 작용하고, 안쪽 절반에는 압축이 작용한다(그림 2 참조).

따라서 바깥쪽 절반에서는 부서지기 쉬운 파쇄를 볼 수 있고, 안쪽 절반에서는 압축의 증거를 볼 수 있을 것이 예상된다. 그러나 연구자들은 하나의 예로 그랜드 캐니언의 습곡 지층에서 이러한 증거를 관찰하지 못했다.

그림 2. 습곡(구부러짐)은 압축과 인장을 모두 유발한다.(Credit: John Morris).


그 암석지층은 마치 말랑말랑한 찰흙과 같은 상태에서 변형된 것으로 나타난다. 인장이 가해진 곳은 얇아져 있고(인장에 의한 파쇄를 보이지 않고), 압축된 곳에서는 두꺼워져 있다(그러나 으깨어진 흔적을 보이지 않고). 이것은 퇴적지층이 구부러졌을 때, 단단한 암석이 아니라, 여전히 축축하고 유연했다는 강력한 증거이다.[4]

오랜 연대 추종자들도 개별 암석지층이 접혔을 때, 젖은 상태로 유연했다는 것을 받아들일 수도 있다. 하지만 여러 겹의 퇴적지층들이 함께 구부러져 있고, 윗지층과 아래지층이 수백만 년의 연대 차이가 날 때는 받아들일 수 없다. 왜냐하면 그들도 암석지층이 수백만 년 동안 부드럽게 유지됐을 것이라는 생각이 불합리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한 습곡된 퇴적지층들에서 적어도 바닥층은 암석이 되어 단단했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랜드 캐니언에서 카이밥 상향요곡(Kaibab Upwarp, 그림 3)이라고 불리는 대규모로 습곡된 지층들을 볼 수 있다. 여기에서 가장 아래지층인 타핏 사암층(Tapeats Sandstone)은 진화론적 연대 틀로 5억5천만 년 전의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가장 윗지층인 카이밥 석회암(Kaibab Limestone)은 3억 년 후인 2억5천만 년 전에 퇴적되었다고 주장되고 있다. 그러나 그 지층들은 모두 부드럽게 습곡되어 있기 때문에, 이 증거에 대한 솔직한(정직한) 이해는 습곡되었을 때, 모두 젖어있었고 유연했다는 것이다.

그림 3. 그랜드 캐니언의 카이밥 상향요곡(Kaibab Upwarp)과 진화론적 연대.<Credit: John Morris>.


그러므로 오랜 연대 지지자들은 이것을 설명해야 한다. 장구한 연대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지층암석들은 부서트리지 않고 구부릴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만 하는 것이다.[3]


결론

부서짐 없이 습곡되어 있는 암석지층에 부여되어 있는 수백 수천만 년의 진화론적 연대는 하나의 망상(illusion)이다. 습곡된 지층은 지층암석의 장구한 연대에 대한 증거가 되지 않는다.[7] 게다가 퇴적지층의 습곡에 정말로 그렇게 오랜 시간이 걸렸는지 지켜본 사람은 아무도 없다. '장구한 연대'는 철학적 생각이지, 과학적 관측이 아니다.

오히려 함께 접혀있는 여러 퇴적지층들은 오랜 연대를 믿는 사람들에게 문제가 된다. 그것은 설명되어야 할 문제이다. 그러한 증거는 퇴적지층들이 모두 빠르게 함께 퇴적되었다는 것을 강력하게 시사한다. 그 지층들은 단단한 암석으로 굳어지기 전에, 젖어있는 상태에서 습곡되었던 것이다.[8] 그러므로 전 지구적 홍수는 이러한 환상적인 습곡 지층들에 대한 최고의 설명임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성경적 역사는 그 정당성이 입증되는 것이다.

----------------------------------------------------

이 글이 잡지에 출판된 후, AiG(Answers in Genesis)의 앤드루 스넬링(Andrew Snelling) 박사는 그랜드 캐니언의 특정 암석(Bright angel Formation, Tonto Group)의 암석학에 대한 매우 중요한 연구들을 출판했다.[1] 현미경 하에서 미세하게 분석된 결과에 의하면, 심하게 습곡된 지층 내의 암석 알갱이들은 어떤 식으로든 변성작용(metamorphism)의 영향을 받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리고 암석 자체도 변성되지 않았다.

이러한 증거들은 지층암석이 이미 암석화되었고, 열과 압력에 의해 천천히 휘어졌다는 (유연하게 행동했다는) 세속적 지질학자들의 주장을 강하게 반박하는 것이다. 게다가 스넬링이 조사한 다른 내부 증거들(화학, 화석, 구조학)은 이 그랜드 캐니언 지층의 암석들이 암석으로 굳어지기 전에, 빠르게 퇴적되었고, 습곡되었다는 것을 강하게 가리킨다.


References and notes

1. Snelling, A., The Petrology of the Bright Angel Formation, Tonto Group, Grand Canyon, Arizona, Answers Research J. 14:303–415, 2021; answersresearchjournal.org/petrology-bright-angel-tonto-group.

---------------------------------------------------------

References and notes

1. Allen, D. Warped earth, Creation 25(1):40–43, 2002. 

2. Catchpoole, D and Walker T., Charles Lyell’s hidden agenda—to free science “from Moses” 19 Aug 2009. 

3. Not all folded rocks can be explained in terms of folding of sediment while wet. Metamorphic rocks are rocks that were changed by heat and pressure, conditions which can also deform them. 

4. Morris, J., The Young Earth, Master Books, China, pp. 107–112, 2014. 

5. Barrick, W., Oard M.J., Price, P., Psalm 104:6–9 likely refers to Noah’s Flood, J. Creation 34(1):102–109, 2020. 

6. Nelson, V., Flood fossils, Untold Secrets of Planet Earth, pp. 80–83, 2014. 

7. Walker, T. Grand Canyon strata show geologic time is imaginary, Creation 25(1):41, 2002. 

8. Hutton, J., ‘Theory of the Earth’, a paper (with the same title as his 1795 book) published in Transactions of the Royal Society of Edinburgh, 1785. 

 

Related Articles

Warped earth


Further Reading

Geology Questions and Answers


*참조 : 암석 지층들은 부서짐 없이 습곡되어 있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6.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32&bmode=view

뒤틀린 땅 : 습곡이 일어나기 전에 지층들은 부드러웠다는 수많은 증거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55&bmode=view

코다크롬 분지 내의 쇄설성 관상암과 암맥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32&bmode=view

젊은 지구의 증거를 어디서 볼 수 있을까? : 지층을 관통하여 치약처럼 짜 올려진 쇄설성 관상암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77&bmode=view

지층들의 유연성에 대한 증거

http://creation.kr/Geology/?idx=1290505&bmode=view

유동화 관상 광맥 : 대규모 물에 의한 격변의 증거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24&bmode=view

그랜드 캐년의 지층은 지질시대가 허구임을 보여준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53&bmode=view


전 지구적 홍수의 증거들로 가득한 이 세계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77&bmode=view

대륙을 횡단하는 퇴적 지층들 : 빠르게 쌓여진 퇴적층들이 광대한 지역에 걸쳐 확장되어 있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3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27&bmode=view

광대한 대륙을 뒤덮고 있는 퇴적층 담요 : 전 지구적 대홍수의 증거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48&bmode=view

퇴적지층들의 형성 메커니즘에 관한 진실! : 전 세계의 두터운 퇴적 지층들은 전 지구적 홍수의 증거이다.

http://creation.kr/HotIssues/?idx=1288697&bmode=view

대륙을 횡단했던 퇴적작용과 홍수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24&bmode=view

나바호 사암층과 초거대한 홍수 : 막대한 량의 모래 지층은 노아 홍수를 가리킨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25&bmode=view

거대층연속체들과 전 지구적 홍수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70&bmode=view

큰 깊음의 샘들, 노아 홍수, 그리고 거대층연속체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68&bmode=view

퇴적층에 기초한 해수면 곡선 : 3개 대륙에서 관측되는 동일한 퇴적 패턴은 한 번의 전 지구적 홍수를 증거한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757330&bmode=view

유럽 대륙의 층서학은 전 지구적 홍수를 지지한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2816478&bmode=view

아프리카와 북미 대륙에 서로 유사한 거대한 퇴적지층들 : 한 번의 전 지구적 홍수에 대한 강력한 증거

http://creation.kr/HotIssues/?idx=1288466&bmode=view

코코니노 사암층은 사막 모래언덕이 아니라, 물 아래서 퇴적되었다 : 노아의 홍수를 반증한다는 가장 강력한 논거가 기각됐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3612173&bmode=view

그랜드 캐년의 코코니노 사암층은 풍성층이 아니다! 지질주상도 2 : 코코니노 사구들

http://creation.kr/Geology/?idx=1290498&bmode=view

호주 미리마 국립공원의 사층리는 격변적 물 흐름을 증거한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4987321&bmode=view

윌페나 파운드의 장엄한 지형 : 노아의 홍수 대격변은 이것을 어떻게 설명하는가?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75&bmode=view

퇴적지층 사이의 ‘평탄한 간격’들은 진화론적 장구한 지질연대 개념에 도전한다. 

http://creation.kr/Geology/?idx=1290562&bmode=view

느리고 점진적인 침식은 없었다 : 평탄하게 이어진 지층 경계면들은 장구한 시간 간격을 거부한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36&bmode=view

서로 교차되어 있는 장구한 시간들 : 그랜드 캐년에는 1억년이 넘는 지층들이 서로 교대로 놓여있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23&bmode=view

대륙을 가로질러 운반된 모래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4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28&bmode=view

수천 km의 장거리로 운반된 퇴적물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5027215&bmode=view

콜로라도 고원의 사암은 애팔래치아 산맥에서 유래했는가?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85&bmode=view

노아 홍수가 운반했던 막대한 량의 규암 자갈들 Part 1 : 로키산맥 동쪽 지역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5897494&bmode=view

노아 홍수가 운반했던 막대한 량의 규암 자갈들 Part 2 : 로키산맥의 서쪽 지역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5935314&bmode=view

노아 홍수가 운반했던 막대한 량의 규암 자갈들 - Part 4 : 홍수 모델은 동일과정설적 수수께끼들을 쉽게 설명한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99&bmode=view

나바호 사암층의 출처로서 침식된 애팔래치아 산맥의 규산쇄설물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99&bmode=view

창세기 대홍수의 격변을 증언하는 결정적 물증! : 스페인 바르셀로나 몬세라트 암반의 절규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86&bmode=view

창세기 홍수의 강력한 증거인 평탄한 지표면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66&bmode=view

전 지구적 홍수를 가리키는 아프리카의 평탄면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73&bmode=view

동일과정설의 수수께끼인 산꼭대기의 평탄면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89&bmode=view

지형학은 노아 홍수의 풍부한 증거들을 제공한다. : 산, 평탄면, 도상구릉, 표석, 수극, 해저협곡의 기원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70&bmode=view

노아 홍수의 물은 대륙에서 어떻게 물러갔는가?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72&bmode=view

대륙 지표면의 침식은 노아 홍수/홍수 후 경계를 신생대 후기로 위치시킨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76&bmode=view

노아 홍수의 후퇴기에 대륙에서 일어났던 막대한 침식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5808930&bmode=view

대륙에 발생되어 있는 대규모의 거대한 침식은 대홍수가 휩쓸고 간 증거이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67&bmode=view

대륙 해안의 거대한 급경사면들은 노아 홍수의 물러가던 물에 의해 형성되었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81&bmode=view

호주 캔버라 지역에서 제거된 300m 두께의 페름기 지층 : 물러가던 노아 홍수 물에 의한 막대한 침식 사례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4866220&bmode=view

노아 홍수의 물은 대륙에서 어떻게 물러갔는가?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72&bmode=view

도상구릉 : 대륙에서 빠르게 물러갔던 대홍수의 증거

http://creation.kr/Sediments/?idx=1757347&bmode=view

악마의 탑(데블스타워)과 성경적 해석 : 거대한 현무암 기둥들은 성경적 시간틀과 모순되는가?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80&bmode=view

콜롬비아 과타페 바위의 형성과 노아의 홍수

http://creation.kr/Sediments/?idx=4954669&bmode=view

레드 뷰트 : 대홍수의 잔존물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17&bmode=view

미국 몬태나 산맥에서 발견되는 노아 홍수의 증거 : 산을 관통하여 흐르는 강(수극)과 산꼭대기의 퇴적층 잔해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91&bmode=view

구글 어스는 애팔래치아 산맥이 대홍수로 침식되었음을 보여준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5015217&bmode=view

호주의 글래스 하우스 산맥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22&bmode=view

거대한 홍수를 가리키고 있는 호주의 카타츄타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21&bmode=view

홍수의 증거판, 울루루(에어즈록)와 카타츄타(올가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54&bmode=view

피오르드는 어떻게 형성됐는가?

http://creation.kr/Sediments/?idx=3177622&bmode=view

중국의 계림, 카르스트 산들, 그리고 노아의 홍수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63&bmode=view

강이 산을 자르고 지나갈 수 있는가? : 노아 홍수의 후퇴하는 물로 파여진 수극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76&bmode=view

수극과 풍극은 노아 홍수 후퇴기 동안에 파여졌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page=3#2094916

노아의 대홍수 동안에 계곡과 캐년은 어떻게 형성되었나?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87&bmode=view

그랜드 캐니언의 형성 기원에 대한 “물러가는 홍수 시나리오” 1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80&bmode=view

그랜드 캐니언의 형성 기원에 대한 “물러가는 홍수 시나리오” 2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81&bmode=view

미국 몬태나 산맥에서 발견되는 노아 홍수의 증거 : 산을 관통하여 흐르는 강(수극)과 산꼭대기의 퇴적층 잔해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91&bmode=view

알래스카 산맥에 나있는 수극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16&bmode=view

픽쳐 협곡(수극)은 갑작스런 격변을 외치고 있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42&bmode=view

구글 어스는 애팔래치아 산맥이 대홍수로 침식되었음을 보여준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5015217&bmode=view


출처 : CMI, Creation 43(2):12–15, April 2021

주소 : https://creation.com/folded-rocks

번역 : 미디어위원회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