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천 수로망은 빠르게 형성된다.

미디어위원회
2022-10-06

하천 수로망은 빠르게 형성된다.

(Stream Channel Networks Form Quickly) 

David F. Coppedge


      크고 복잡한 하천 수로망(networks of stream channels)은 형성되는 데 수백만 년이 걸리지 않는다. 단지 수천 년 또는 그 이하이다.


      과학자들은 오늘날 하천 수로의 형성은 잘 이해되었다고 생각하고 있다. 그러나 새로운 한 논문은 그것이 사실이 아님을 보여준다. 선도적인 지질학 저널에 발표된 텍사스 대학(University of Texas) 연구자들의 한 연구는 전통적인 지질학이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빠른 새로운 모델을 제안하고 있었다. 요약글은 이것이 왜 중요한 지를 설명한다.

*Source: Swartz et al., Tributary channel networks formed by depositional processes(퇴적 과정에 의해 형성된 지류 수로망), Nature Geoscience 15, pages 216–221, 28 Feb 2022.

경관 지형(landscape topography)의 상세한 구조를 이해하는 것은 우기 시에 하천 홍수 및 해안가 홍수에 취약한, 해안 평야 지역의 위험성을 평가할 때 중요하다. 이 분석의 핵심은 지표수 흐름을 제어하는 배수 분지(drainage basins)의 확인 및 특성을 파악하는 것이다. 하지만 저기복 해안 평야(low-relief coastal plains)에서 배수로의 형성 및 진화를 제어하는 요인은 잘 알려져 있지 않다... 이 연구는 범람원(floodplain)의 수로화, 저기복 지형에 걸친 퇴적물 및 물의 분할 및 경로, 지형 진화의 시간 규모 및 메커니즘에 광범위한 영향을 미쳤던, 퇴적 환경 내에서 침식성 수지상 수로망(erosional dendritic channel networks)의 생성 및 진화에 대한 증거를 제시한다.

스워츠(Swartz)는 세 명의 동료들과 함께 리오그란데 강(Rio Grande rivers)과 미시시피 강(Mississippi rivers) 사이에 있는 멕시코만 해안 평야 지역에서, 어떻게 "수지상 수로망"이 형성되었는지를 연구하기 시작했다. 이 지역은 역사적으로 재앙적인 홍수들이 발생해왔다.

수지상(dendritic, tree-like)이라는 용어는 낮은 기복의 지형에서 수로망이 종종 나뭇가지와 유사하다는 관찰로부터 나왔다. 그것들은 일종의 프랙탈(fractal) 구조로, 가지들은 작은 스케일이나(해변가 모래에 생겨난 작은 구조나), 큰 스케일(수마일 크기)이나, 모든 스케일에서 유사하다. 최근 캘리포니아 모하비 사막(Mojave Desert)의 매우 평탄한 플라야(playa, 건조된 호수의 분지평야)에 형성되어 있는 수지상 수로의 놀라운 예가 있다.

.캘리포니아 사막의 플라야에 나있는 수지상 배수 수로들.<All photos c. David Coppedge> 


여러분이 보고 있는 것처럼, 분기 패턴은 "나무"의 끝을 향해 점점 작아지지만, 기본적 형상은 동일하다. 이 패턴들은 어떻게 생겨나는 것일까? 이 플라야는 비가 내린 후 얇은 물로 가득 차지만, 여름이면 금세 말라버려 깁사이트(gypsite surface, 점토가 있는 석고) 표면이 금세 말라 '덴드라이트(dendrites, 수지상 결정)'를 남긴다. 주요 덴드라이트는 몇 년 동안 지속되는 것으로 보이는데, 어떤 곳에서는 맨윗 층 아래에 오래된 덴드라이트의 희미한 흔적을 볼 수 있다. 한 곳에서는 덴드라이트가 주 방향과 반대 방향으로 형성되어, 흐름 방향의 변화를 가리키는 것처럼 보였다.

.반대 방향으로 나있는 수지상 패턴.


빠르게 변화했다는 단서는 평평한 호수 바닥에 재미로 원을 만들며 조각을 했던, 운전자들에 의해 만들어진 자동차 바퀴 자국과 자전거 바퀴 자국에서 찾을 수 있다. 그들은 분명 그들이 매우 얕은 수지상 무늬를 손상시키고 있다는 것을 모르는 것 같았다.

.자동차(Jeep) 바퀴 자국은 자연적인 수지상 수로 패턴과 중첩되어 있다. 오래된 바퀴 자국은 새로운 바퀴 자국 밑에 있었고, 점점 희미해지고 있다.

나는 호수 바닥을 걸었고, 대부분의 무늬가 너무 얕아서 알아볼 수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 그 무늬들은 높은 곳에서만 볼 수 있었다. 대부분의 사진들은 90에서 120m 높이에서 찍은 것이다. 바퀴 자국을 보여주는 위의 사진은 지면에서 찍은 것이고, 아래의 두 사진도 지면에서 찍은 것이다. 

.지상에서 보이는 주요 수지상 수로. 깊이가 약 30cm이고, 스케일을 위해 모자를 놓아두었다.

.수로는 끝부분에서 점점 더 얕아지고, 깊이는 몇 센치밖에 되지 않는다.

.수지상 덴드라이트의 자기유사성(self-similarity, fractal)은 가지 끝으로 이어진다. 폭이 가장 넓은 수로가 가장 깊다. 120m 상공에서 찍은 사진이다.


사막에서 이러한 예는 스워츠와 그의 팀이 발견한 걸프 해안 평야(Gulf coastal plain)에서 수 마일에 걸쳐 나있는, 거대한 저기복 수로망(low-relief channel networks)과 동일한 특성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것은 모든 스케일에서 자기유사(프랙탈) 분기 구조이다. 실제로 그들이 라이다(Lidar)를 이용해 수집한 항공사진들은 내가 촬영한 것과 같은 외관을 갖고 있었다(논문의 Figs 2 and 3 참조).

범람원 배수망(floodplain drainage networks)과 더 큰 대륙 수로망 모두에서 자기유사 구조와 스케일은 ‘Hack's 법칙’을 사용하여 정량화되는데, 이것은 수로의 길이(l)와 유역 면적(a)과 관련된다. 이 분석은 대규모 공간 규모의 퇴적 지형 내에서 배수망의 개시를 위한 메커니즘을 밝히고, 저기복 해안 지형에서 범람원 수로망의 범위를 부각시킬 수 있다.


수로망은 어떻게 시작됐는가?

새로운 모델로 판단해 볼 때, 수지상 수로(dendritic channel)는 흐르는 개울물이 굴곡 많은 경로로 물질들을 밀어낼 때 시작되어, 후속 흐름에 의해서 경로가 설정되었다고 나는 추론한다. (이러한 표면 경사를 높이는) "매적 작용(aggradation)“은 흐름의 방향을 강요하는 "충적 능선(alluvial ridges)"을 만든다. 물은 수로를 파내기 시작하여, 수로를 깊게 만든다. 유량이 증가하면, 흐름의 증가와 수로의 넓어짐에 따라, 수로의 나뉘어짐(avulsion, 하도분열)이 일어나고(갑작스런 수로의 재배치), 새핑(sapping, 지하의 물 흐름으로 인한 둑 붕괴)이 발생한다. 경로의 끊어짐이 발생되는 모든 지점에서, 새로운 수로가 분기하여, 이 과정을 반복할 수 있지만, 흐름과 에너지는 더 줄어든다. 작은 가지들은 더 이상 분기되기에 충분한 물 흐름이 없을 때까지, 크기와 길이가 줄어든다. 그 지점들에서 흐름은 수로 밖을 흐르고, 반면에 큰 수로들은 더 깊어진다.

우리는 해안 지형을 좌우하는 수지상 배수 분지가 초기에 설정된 경계를 갖고 있으며, 하도분열 과정을 통해서 버려졌던, 현대 강들의 이전 경로를 나타내는, 구부러진 충적 능선에 의해서 지배받고 있음을 관측한다. 저기복의 해안 평야에서 지형적으로 높은 곳에 형성되어 있는 이러한 퇴적 능선은, 해안 배수로의 초기 범위와 발생을 나타낸다. 분지의 경계는 퇴적 과정에 의해서 형성되지만, 그것들은 침식만을 통해 진화한 것으로 해석되는, 분지와 유사한 기하학적 규모의 특성을 보인다.

저자들은 분기 패턴이 상류지역과 하류지역 모두에서 발견된다는 점에 주목하였다. 산과 같은 곳에 있는 지류망은 "침식 영역(erosional domains)"이다. 이곳에서 물은 수많은 원천으로부터 아래로 흘러, 큰 강으로 모인다. 강들이 저지대의 범람원(flood plains)에 도달함에 따라, 그곳은 "퇴적 영역(depositional domains)"이 된다. 위의 사진에서 보듯이, 그곳에서 물은 수지상의 배수 분지로 진출한다. 저지대 강들의 퇴적 영역은 잘 기술되어 있지만, "잘 이해되지 않고 있는 것은 충적하천(alluvial rivers)에 인접한 지형과 범람원의 더 넓은 구조이다." 이것들은 흔히 기술되어 있는 것처럼, "기복이 없는 특징 없는 지대"가 아니다.

해안 환경에서 수로들의 관찰은 새로운 것은 아니지만, 현재까지 말단 해안평야 지형 내의 범람원 지류 배수망의 발생과 성격, 그리고 이들의 형성과정이 상류 수로망과 어떻게 다를 수 있는지를 이해하려는 체계적인 노력은 거의 없었다.


그것들은 얼마나 오래 됐을까?

스워츠 팀은 걸프만 분지에 광범위한 수로망이 형성되는데 수백만 년이 걸렸을 것이라는 전통적 개념에 문제를 제기하고 있었다.

이러한 결과는 지형 동역학(landscape dynamics), 범람원 배수경로(floodplain drainage pathways), 암석기록 및 해안수문학의 해석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 충적 능선의 분할은 하도분열에 의해서 100~10,000년의 시간 척도로 형성될 수 있으며, 따라서 그 결과인 수로망은 수백만 년보다는 오히려, 배수 분지와 관련하여 동일한 시간 척도로 시작하고 진화하도록 제한된다.

해안평야에 대한 이전의 연구들에서 저기복의 작은 수로들의 역할이 간과되었다고 그들은 말한다. 그러나 이러한 측면은 지질학적 기록을 해석하는 데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

또한, 이러한 결과는 암석기록에 대한 해석에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평균 7~10m의 기복(relief, 고저)에서 이 수로들의 절단이 발생되어 있는데, 이는 해안 평야의 전체 평균 고도와 같다. 이 기복은 리오그란데 강, 콜로라도 강, 브라조스 강과 같이 해안 평야를 만들어놓은 많은 커다란 하천계의 흐름 깊이와 비슷하거나 더 크다. 따라서 침하율이 낮은 지역에서 하천 층서학의 중요한 보존에 필요한 공간을 제공하는데, 이는 오랫동안 이해하기 어려운 메커니즘으로 남아 있다.


지형의 진화를 다시 생각하다

"분지, 수지상 수로망은 지구 표면에 어디에나 존재하며, 지형을 가로질렀던 유체(물 흐름), 퇴적물, 용질의 경로를 제어했기 때문에", 그 기원과 진화(이 경우에서 시간에 따른 발달)를 이해하는 것은 지구의 지형뿐만 아니라, 타이탄이나 화성과 같은 다른 행성들의 지형을 이해하는 데 중요하다. 이 작업은 충적 선상지(alluvial fans), 협곡 시스템, 강 삼각주(river deltas)와 같은 것들을 만드는데 필요했던 특성과 시간에 대한 재해석으로 이어질 수 있다. 저자들은 결론에서 그들의 발견을 요약하고,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하고 있었다.

우리의 분석은 세 가지 주요한 결과를 보여준다. (1) 수로망에 대한 배수분할은 경쟁적인 침식 과정이 아닌, 퇴적 과정을 통해 형성될 수 있다. (2) 수로망은 다른 퇴적 환경에서 강하게 잘려진다. (3) 퇴적 과정에서 시작된 수로망은 자기유사(프랙탈) 구조를 나타내며, 더 큰 스케일의 대륙 수로망으로 확장 가능하다.… 이러한 과정에서 발생하는 하천 수로망은 해안수문학, 특히 해안 바다로 영양분을 내보내는 데에 있어서 매우 중요하다. 해안평야에서 작은 저기복 수로들의 역할은 이전 분석에서 간과되어 왔으며, 추가 연구의 초점이 되어야 한다.



*참조 : 노아의 대홍수 동안에 계곡과 캐년은 어떻게 형성되었나?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87&bmode=view

노아 홍수의 물은 대륙에서 어떻게 물러갔는가?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page=1#1288472

대륙에 발생되어 있는 대규모의 거대한 침식은 대홍수가 휩쓸고 간 증거이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67&bmode=view

그랜드 캐니언에서 전 지구적 홍수의 10가지 증거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80&bmode=view

그랜드 캐니언의 형성 기원에 대한 “물러가는 홍수 시나리오” 1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80&bmode=view

그랜드 캐니언의 형성 기원에 대한 “물러가는 홍수 시나리오” 2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81&bmode=view

미국 몬태나 산맥에서 발견되는 노아 홍수의 증거 : 산을 관통하여 흐르는 강(수극)과 산꼭대기의 퇴적층 잔해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91&bmode=view

알래스카 산맥에 나있는 수극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16&bmode=view

픽쳐 협곡(수극)은 갑작스런 격변을 외치고 있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42&bmode=view

구글 어스는 애팔래치아 산맥이 대홍수로 침식되었음을 보여준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5015217&bmode=view

호주 퍼스 지역의 지형은 노아 홍수를 나타낸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41&bmode=view

후퇴하는 홍수물에 의해 파여진 호주 시드니 지역 : 수극으로 불려지는 협곡들은 노아 홍수를 증거한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49&bmode=view

호주의 글렌 헬렌 협곡은 어떻게 형성됐을까? : 전 세계의 수극들은 노아 홍수를 증거한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74&bmode=view

호주 핀크 강의 경로(수극)는 노아 홍수의 증거를 제공한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4839651&bmode=view

호주 헤비트리 갭(수극)은 노아 홍수에 의한 엄청난 침식을 증거한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4879515&bmode=view

남극대륙의 빙상 아래에 거대한 협곡들이 존재한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72&bmode=view

그린란드 빙상 아래에서 발견된 800km의 거대한 협곡 : 그랜드 캐년보다 더 긴 협곡이 섬에 나있는 이유는?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58&bmode=view

아이슬란드의 요쿨사우르글루프르 캐니언은 거대한 홍수로 수일 만에 격변적으로 파여졌음이 밝혀졌다. 

http://creation.kr/Geology/?idx=1290554&bmode=view

6일 만에 생겨난 협곡! : 버링감 캐년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73&bmode=view

3일 만에 생겨난 텍사스 주의 캐년 레이크 협곡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10&bmode=view

호주의 카나본 협곡 : 노아 홍수의 기념비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47&bmode=view

물러가던 홍수 물에 의해 형성된 가장 큰 협곡

http://creation.kr/Sediments/?idx=6022083&bmode=view

영국 해협에서의 거대 홍수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11&bmode=view

강이 산을 자르고 지나갈 수 있는가? : 노아 홍수의 후퇴하는 물로 파여진 수극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76&bmode=view

수극과 풍극은 노아 홍수 후퇴기 동안에 파여졌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page=3#2094916

그랜드 캐니언의 구불구불한 협곡(또는 사행천)은 노아 홍수를 부정하는가? : 후퇴하는 노아 홍수의 물로 설명되는 말굽협곡.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77&bmode=view

그랜드 캐니언, 오래된 지구의 기념비인가? 오래된 지구를 위한 어리석은 주장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92&bmode=view

그랜드 캐니언보다 큰 해저협곡들은 물러가던 노아 홍수의 물에 의해 파여졌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2954870

그랜드 캐년은 콜로라도 강의 침식으로 만들어졌을까? : 그랜드 캐년이 만들어지려면 대홍수가 일어나야 한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96&bmode=view

급격히 매몰된 수십억의 나우틸로이드가 그랜드 캐년에서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17&bmode=view

노아의 대홍수 동안에 계곡과 캐년은 어떻게 형성되었나?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87&bmode=view

대홍수를 가리키고 있는 그랜드 캐니언

http://creation.kr/Sediments/?idx=5831829&bmode=view

그랜드 캐니언의 홍수 기원을 지지하는 관측들

http://creation.kr/Sediments/?idx=2789773&bmode=view

그랜드 캐년, 진화론자들을 어리석게 보이도록 만드는 것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02&bmode=view

그랜드 캐년 : 진화론과 창조론의 대결장이 되고 있는가?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95&bmode=view

노아 홍수의 후퇴기에 대륙에서 일어났던 막대한 침식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5808930&bmode=view

대륙에 발생되어 있는 대규모의 거대한 침식은 대홍수가 휩쓸고 간 증거이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67&bmode=view

대륙 해안의 거대한 급경사면들은 노아 홍수의 물러가던 물에 의해 형성되었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81&bmode=view

대륙 지표면의 침식은 노아 홍수/홍수 후 경계를 신생대 후기로 위치시킨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76&bmode=view

호주 캔버라 지역에서 제거된 300m 두께의 페름기 지층 : 물러가던 노아 홍수 물에 의한 막대한 침식 사례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4866220&bmode=view

노아 홍수의 물은 대륙에서 어떻게 물러갔는가?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72&bmode=view

도상구릉 : 대륙에서 빠르게 물러갔던 대홍수의 증거

http://creation.kr/Sediments/?idx=1757347&bmode=view

악마의 탑(데블스타워)과 성경적 해석 : 거대한 현무암 기둥들은 성경적 시간틀과 모순되는가?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80&bmode=view

콜롬비아 과타페 바위의 형성과 노아의 홍수

http://creation.kr/Sediments/?idx=4954669&bmode=view

레드 뷰트 : 대홍수의 잔존물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17&bmode=view

미국 몬태나 산맥에서 발견되는 노아 홍수의 증거 : 산을 관통하여 흐르는 강(수극)과 산꼭대기의 퇴적층 잔해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91&bmode=view

구글 어스는 애팔래치아 산맥이 대홍수로 침식되었음을 보여준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5015217&bmode=view

호주의 글래스 하우스 산맥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22&bmode=view

거대한 홍수를 가리키고 있는 호주의 카타츄타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21&bmode=view

홍수의 증거판, 울루루(에어즈록)와 카타츄타(올가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54&bmode=view

피오르드는 어떻게 형성됐는가?

http://creation.kr/Sediments/?idx=3177622&bmode=view

중국의 계림, 카르스트 산들, 그리고 노아의 홍수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63&bmode=view

대륙을 가로질러 운반된 모래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4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28&bmode=view

수천 km의 장거리로 운반된 퇴적물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5027215&bmode=view

콜로라도 고원의 사암은 애팔래치아 산맥에서 유래했는가?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85&bmode=view

노아 홍수가 운반했던 막대한 량의 규암 자갈들 Part 1 : 로키산맥 동쪽 지역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5897494&bmode=view

노아 홍수가 운반했던 막대한 량의 규암 자갈들 Part 2 : 로키산맥의 서쪽 지역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5935314&bmode=view

노아 홍수가 운반했던 막대한 량의 규암 자갈들 - Part 4 : 홍수 모델은 동일과정설적 수수께끼들을 쉽게 설명한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99&bmode=view

나바호 사암층의 출처로서 침식된 애팔래치아 산맥의 규산쇄설물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99&bmode=view

창세기 대홍수의 격변을 증언하는 결정적 물증! : 스페인 바르셀로나 몬세라트 암반의 절규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86&bmode=view

엄청난 량의 워퍼 모래는 전 지구적 홍수를 가리킨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71&bmode=view

엄청난 량의 워퍼 모래는 전 지구적 홍수를 가리킨다. 2 : 광대한 노플렛 사암층은 또 하나의 워퍼 모래이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95&bmode=view

황토(뢰스)의 기원과 노아홍수, 그리고 한 번의 빙하기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71&bmode=view

나무 조각들이 대양 바닥 퇴적층 깊은 곳에 묻혀있는 이유는? 

http://creation.kr/Sediments/?idx=2599931&bmode=view

현대 지질학의 패러다임인 동일과정설이 붕괴되고 있다.

http://creation.kr/Geology/?idx=1290569&bmode=view

오래된 연대 상징물의 가면을 벗기다 1, 2 : 현대 지질학의 탄생지 식카 포인트

http://creation.kr/Geology/?idx=1290510&bmode=view

http://creation.kr/Geology/?idx=1290511&bmode=view

동일과정설 지질학자들도 이제는 증거에 직면해야 한다 : 노아 홍수를 비판하는 지질학적 주장에 대한 답변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88&bmode=view

격변적 사건들을 과소평가해왔던 지질학자들 : 한 번의 폭풍우가 수천 년에 해당하는 침식을 일으켰다.

http://creation.kr/Geology/?idx=1290557&bmode=view

지구의 변화는 역사적 시간 내로 빠르게 일어나고 있다.

http://creation.kr/Geology/?idx=1290566&bmode=view


출처 : CEH, 2022. 4. 2.

주소 : https://crev.info/2022/04/stream-channel-networks-form-quickly/

번역 : 미디어위원회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