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수지질학으로 바뀌고 있는 이암 형성 이론.

미디어위원회
2021-02-09

홍수지질학으로 바뀌고 있는 이암 형성 이론.
(Theory of Mudstones Evolving Toward Flood Geology)

David F. Coppedge


      2014년 이암(mudstones)의 기원에 대한 근본적인 수정은 창조론자들에게 유리한 또 다른 놀라운 업데이트였다.

오래된 연대론자들은 오랫동안 이암을 젊은 연대를 반대하는 증거로 제시해 왔었다. 한 세기 이상 동안 미국 남서부의 미세한 입자층과 같이 이암층은 고요한 물에서 가라앉아 형성됐다고 주장되어왔다. 미세한 입자는 물에서 천천히 가라앉고, 내륙 호수나 바다의 바닥에 축적되기 위해서는 오랜 시간이 필요했다는 것이다. 창조론자들은 사암층과 일부 석회암층이 급속하게 퇴적되었다는 증거를 갖고 있었지만, 이암은 빠른 퇴적에 대한 반대 증거로서 주장되어왔었다.

2007년 12월 14일 “패러다임 전환”이 시작되면서, 이 이론은 깨지기 시작했다. 인공수로 실험을 실시한 과학자들은 흐르는 물에서 이암이 빠르게 퇴적될 수 있음을 발견했다. 그 이유는 입자들이 "응집"하고 서로 결합하여, 물속에서 더 빨리 침전되어 쌓여질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Macquaker와 Bohacs은 이렇게 말했다.

증착되는 경향의 응집체(floccules)는 광범위한 실험 조건들에서 형성됐으며, 이것은 근저에 있는 보편적 과정이었음을 시사한다. 응집체 연흔(floccule ripples)은 낮은 각도의 전면층과 퇴적후 압착에 의해 적층구조를 보이는 이암층으로 발달되었다. 그러나 그 이암층은 암석기록에서 탐지될 수 있는 응집 잔물결 층의 흔적을 유지하고 있었다. 이암은 연안 및 심해 환경의 저에너지 상황을 기록하는 것으로 오랫동안 생각되어왔기 때문에, 우리의 결과는 고대의 이암층 연속체 및 파생된 고대해양 환경에 대해 발표됐던 해석의 재평가를 요구한다.

몇 년 후인 2019년에 다른 지질학자들은 실험을 통해서 고에너지 환경에서 침식된 탄산염 모래는 이전 생각보다 2자릿수 빠르게 탄산염 이암을 형성할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17 Sept, 2019). 그리고 이것은 창조-홍수 모델의 고에너지 환경을 가리키는 것처럼 보였다.

.안내 표지판을 바꿀 시기가 되었는가?


이암에 관한 최근 소식

이제 패러다임 전환의 세 번째 단계가 막 도래했다. Science 지(2021. 1. 29)는 UC San Francisco와 Caltech 연구자들의 새로운 발견을 보도하고 있었다. 브렌트 그로콜스키(Brent Grocholski)는 "이암에서 중요한 것"에 대해 썼다.(29 Jan 2021),

진흙으로부터 형성되는 슬레이트(slate)와 셰일(shale)과 같은 암석은 지질기록에서 약 4억5천만 년 전에 갑자기 나타나기 시작한다. 그것들은 어떤 특정 식물과 거의 동시에 나타나는데, 이러한 편재하는 암석의 형성에 식물 뿌리와 관련이 있는 것처럼 보인다. 자이크너(Zeichner et al.) 등은 이암이 형성되는 데에 필요한 응집체를 만드는 다른 경로를 발견했다. 아날로그 실험을 사용하여, 저자들은 식물에서 나온 유기물질만으로 이암이 퇴적되는데 필요한 덩어리(flocs, 작은 미사 및 점토 입자의 응집체)를 충분히 형성할 수 있음을 발견했다. 이 관측은 긴 뿌리의 식물이 없는 곳에서도 이러한 암석의 출현을 설명할 수 있다.

진화론적 동일과정설 및 지질주상도에 의한 해석을 실제 발견과 분리하는 것은 중요하다. 요점은 이암이 형성되기 시작했을 때, 진흙 입자의 응고 및 침전에 사용될 수 있는 엄청난 양의 응집물질이 있었다는 것이다.

지금까지 패러다임의 전환을 가져올 이암에 대한 새로운 발견은 (1)움직이는 물에서도 형성될 수 있다. (2)고에너지 환경에서는 100배 더 빠르게 형성된다. (3)형성되는 데에 풍부한 응집체 핵들이 풍부했다. 만약 이암이 100배 더 빠르게 형성되는 것이 놀랍다면, 약 1,000배 더 빨랐다면 어떤 생각이 들까? 논문의 초록은 이렇게 말한다.

오르도비스기-실루리아기에 이끼식물(bryophytes)의 진화와 함께, 충적토 이암의 증가가 발생했는데, 이것은 긴 뿌리 식물이 이러한 경관 변화의 원인이라는 패러다임에 도전하는 것이다. 우리는 증가된 식물 유기물질과 1차 생성물이 강에서 덩어리(flocs) 안으로 점토의 응집을 촉진시키며, 범람원에서 이암의 퇴적을 촉진한다는 아이디어를 테스트했다. 실험에서 우리는 점토가 오늘날의 강에서도 흔히 볼 수 있는 유기물질과 점토 농도에서도 쉽게 응집되어, 유기물질이 없을 때보다 침강 속도가 3자릿수나 더 크다는 것을 관측했다. 운반 모델을 사용하여, 응집이 진흙 퇴적을 상당히 증가시켰고, 진흙투성이의 범람원을 만든다는 것을 발견했다. 따라서 진흙투성이 범람원의 증착에서 유기물질에 의해 유도된 응집은 긴 뿌리 식물보다 더 중요했을 수 있다.

.Source: Zeichner et al., Early plant organics increased global terrestrial mud deposition through enhanced flocculation. Science  29 Jan 2021: Vol. 371, Issue 6528, pp. 526-529. DOI: 10.1126/science.abd0379.

----------------------------------------------------------


이것이 바로 전 지구적 홍수에서 수반됐던 조건들이다. 홍수가 시작될 때 식물 재료는 풍부했고, 대부분이 바다 표면에 통나무 매트로 떠있었다. 기반암은 갈라졌고, 운반되고 있었다. 타핏 사암층 내에는 집채만큼 커다란 일부 바위들이 대부정합(Great Unconformity)과 타핏사암층 사이의 경계면에 있으며, 이는 엄청난 에너지의 힘이 기반암을 부숴버렸고 운반했음을 나타낸다. 깊은 물에서 사암층과 석회암층은 빠르게 형성되었지만, 이암층은 노아 홍수의 기간 동안 고에너지 환경이 다소 줄어드는 시기에 퇴적되었을 것이다. 매우 많은 양의 식물물질들은 미세입자로 분쇄되어 응집체가 형성될 수 있도록 했다. 세속적 지질학자들은 이암층이 4억5천만 년 전에 처음 나타났다고 말하지만, 이것이 노아 홍수의 기간 동안 조금 늦지만 동시에 나타나기 시작한 이유이다. 

창조 지질학자들은 홍수 동안과 이후에 지층 형성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에서, 이 요소를 고려할 것이다. 새로운 정보는 성경적 지질학을 또 다시 확증해주고 있으며, 성경적 관점에 있어서 또 다른 장애물을 제거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것은 (다른 많은 증거들이 가리키고 있는 것처럼) 시간이 지난 후에는 세속적 가정은 결국 무너진다는 것을 창조론자들에게 상기시켜준다.



*참조 : 의심되고 있는 지질학적 법칙들 : 인공수로 실험에서 빠르게 형성된 층리와 엽층들 - Guy Berthault의 웹사이트 탐방
http://creation.kr/Geology/?idx=1290515&bmode=view

퇴적층의 엽층에 관한 실험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34&bmode=view

셰일층 내 엽층들의 기원 : 얇은 층리들은 흐르는 물에서 빠르게 생성될 수 있었다.
http://creation.kr/Geology/?idx=4123919&bmode=view

빠른 물 흐름에서 퇴적된 진흙 : 이암 형성에 관한 동일과정설적 설명은 틀렸다.
http://creation.kr/Geology/?idx=1290529&bmode=view

이암은 빠르게 퇴적될 수 있음이 밝혀졌다.
http://creation.kr/Geology/?idx=1290539&bmode=view

이암 지층은 빠르게 쌓여질 수 있음이 다시 한 번 입증됐다.
http://creation.kr/Geology/?idx=1757465&bmode=view

지질학의 혁명을 가져올 F.A.S.T 연구 프로젝트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30&bmode=view

그린 리버 지층 : 얇은 호상점토층(varves)들은 오래된 지구의 증거가 아니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19&bmode=view

년층 (Varves, 호상점토층)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76&bmode=view

한 번의 홍수가 여러 퇴적지층들을 형성할 수 있었을까?
http://creation.kr/Sediments/?idx=1757348&bmode=view

한 시간 만에 만들어진 원유 : 석유, 석탄, 천연가스, 오팔, 다이아몬드, 금, 화석화, 종유석.. 등은 수백만 년이 아니라, 단기간 내에 형성된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61&bmode=view

빠르게 형성된 암석 : 미생물을 이용하여 모래를 빠르게 돌로 만드는 방법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50&bmode=view

석유, 셰일오일, 천연가스의 기원과 최근의 전 지구적 홍수.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282&bmode=view

석회암의 빠른 퇴적은 노아 홍수와 일치한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89&bmode=view

빠르게 만들어지는 암석 : 퇴적암은 단기간 내에 형성될 수 있었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56&bmode=view

지질학적 과정은 빠르게 일어날 수 있다 : 해저 화산폭발, 사해 소금축적, 지열, 절벽붕괴
http://creation.kr/Sediments/?idx=2420956&bmode=view

세인트 헬렌산의 폭발 40주년 : 동일과정설 지질학의 실패를 보여준 살아있는 실험실
http://creation.kr/Geology/?idx=4177330&bmode=view

세인트 헬렌산의 7 가지 경이
http://creation.kr/Catastrophic/?idx=1288241&bmode=view

석회질 응결체의 빠른 형성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5060824&bmode=view

그랜드 캐년의 석회암은 고요하고 평온한 바다에서 퇴적되었는가?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69&bmode=view

지질학적 지층들이 퇴적되는 데에 얼마나 오래 걸렸을까?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65&bmode=view


▶ Guy Berthault, Sedimentology,
http://www.sedimentology.fr/


출처 : CEH, 2021. 1. 28.
주소 : https://crev.info/2021/01/mudstone-paradigm-shifts/

번역 : 미디어위원회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