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천문학

빠른 연성들

빠른 연성들 (Fast Binaries)


    모든 별들의 대략 반은 매우 가까이서 쌍을 이룬 '연성(binaries)' 으로 되어있다. 다행스럽게도 우리의 태양은 파트너별을 가지고 있지 않는다. 만약 태양이 연성이었다면, 지구의 온도 변화는 너무 커서 생물체들이 살 수 없었을 것이다. 연성 사이에 작용하는 중력적 인력(gravitational attraction)은 그들이 서로가 서로를 돌게되는(달이 지구를 공전하는 것처럼) 원인을 제공한다. 쌍을 이룬 별들이 서로 가까울수록, 그들은 서로 빠르게 공전한다. 그들의 공전 궤도는 오랜 기간 동안에도 감지될만한 변화를 보이지 않았다.    


두 개의 특별한 별이 발견되었는데, 이 별들은 너무 가까워서 서로를 11분만에 한 번씩 돌고 있었다! 이것은 그들의 중심이 8만 마일 정도 떨어져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1 비교를 위해 전형적인 별인 우리의 태양은 직경이 80만 마일 이상이다. 다른 가깝게 돌고있는 연성들이 있다.2   


별들의 진화이론은 여러 종류의 별들을 밝기와 색깔(brightness and color)에 의해 진화순서대로 정렬해 놓고 있다. 행성 진화론자들은 한 종류의 별이 다른 종류의 별로 천천히 변화되어 간다고 믿고 있다. 그러나 과학자들은 그러한 변화를 결코 관찰하지 못하고 있다. 그리고 많은 별들은 이러한 패턴에 적합하지 않다. 행성 진화이론에 의하면, 별은 생애의 마지막에 우리 태양의 백만 배 정도 크기로 팽창하고, 마침내 붕괴되어, 지구 크기의 작은 별이나(백색 왜성), 심지어 더 작은 별(중성자 별)로 되어진다고 한다.        


그러한 작은 별들이 그들의 중심으로부터 8만 마일 떨어져, 아직도 궤도를 돌고 있다. 분명히 그들은 커다란 별들로부터 진화되지 않았다. 왜냐하면 큰 별들이 그렇게 가까이 돌다가는 충돌할 것이기 때문이다. 만약 두 별이 매 11분마다 서로를 도는 상황으로 진화되지 않았다면, 별들의 진화는 의심스러운 것이다.   

              

 *한국창조과학회 자료실/천문학/별, 태양계, 혜성

    http://www.kacr.or.kr/library/listview.asp?category=E02

 *한국창조과학회 자료실/연대문제/젊은 우주와 지구에 있는 자료들을 참조하세요

    http://www.kacr.or.kr/library/listview.asp?category=L04

 


References and Notes

1. A. R. King and M. G. Watson, 'The Shortest Period Binary Star?” Nature, Vol. 323, 4 September 1986, p. 105.

* Dietrick E. Thomsen, 'A Dizzying Orbit for a Binary Star,” Science News, Vol. 130, 11 October 1986, p. 231.

*'Ultrafast Binary Star,” Sky & Telescope, February 1987, p. 154.

2. Jonathan Eberhart, 'Now You See It, Now You Don't,” Science News, Vol. 135, 7 January 1989, p. 13.

* Patrick Moore, The New Atlas of the Universe (New York: Arch Cape Press, 1988), p. 176.

 

*관련기사 : 4시간 내 서로 도는 쌍성계 발견 (2012. 7. 6. 연합뉴스)
http://www.yonhapnews.co.kr/economy/2012/07/06/0303000000AKR20120706052700009.HTML?template=5567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creationscience.com/

출처 - CSC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32

참고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