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기 새에 대한 상상의 진화 이야기들 : 공룡 멸종 시 조류가 살아남은 것은 우수한 뇌 때문?

초기 새에 대한 상상의 진화 이야기들 

: 공룡 멸종 시 조류가 살아남은 것은 우수한 뇌 때문? 

(The Early Bird Get the Just-So Story)


     2009. 2. 3 - 만약 전 지구적인 대격변적 사건이 공룡들을 멸종시켰다면, 왜 새들은 생존했는가? 그들은 더 작고 섬세하게 보이는데 말이다. National Geographic(2009. 2. 2) 지의 한 기사는 새로운 한 가설을 제시했다. 새들은 불운했던 공룡들보다 더 깊은 생각을 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새들은 친척 공룡들을 멸종시킨 전 지구적인 격변에서 생존하였다. 이것은 우수한 뇌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한 새로운 연구는 제안했다.   

5500만년 전의 것으로 주장되어지는 한 쌍의 바닷새 두개골(seabird skulls)은 더 크고 복잡한 뇌를 보여주고 있다고, 연구원들은 한 동물학 잡지에서 말했다. 그러나 새들이 어떻게 생존하게 되었는지에 관한 설명은 하나가 아니다. 새들이 멸종 사건으로부터 어떻게 생존할 수 있었는지에 관한 여러 다른 가설들이 제안되었다. 어떤 가설은 위치 때문이며(location hypothesis, 격변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어서), 어떤 가설은 해안가에 살았기 때문이라는(coastline hypothesis, 해안가 서식지는 다른 곳들만큼 충격을 받지 않아서) 것이다. 이 가설들은 그러한 운 좋은 위치와 서식지에 살았던 공룡 종들을 무시하는 것처럼 보인다.

뇌가 컸기 때문에 살아남았다는 큰 두뇌 가설(bigger-brain hypothesis)의 제안자들은 몇몇 새들은 멸종해갔다는 것에 주목했다. 그래서 현대 조류를 있게 한 것은 깃털도, 온혈도 아니었다는 것이다. 그것은 더 큰 뇌 때문임이 틀림없다고 그들은 말했다. 그러나 공룡 티라노사우르스(T. rex)의 뇌는 벌새(hummingbird)의 뇌보다 훨씬 크지 않은가? 그러면 그것은 뇌의 하드웨어 때문이 아니라, 뇌의 소프트웨어 때문인가? 그러나 공룡들은 매우 우수한 프로그램을 가지고 있었음에 틀림없다. 왜냐하면 그들은 오랜 기간 동안 다양한 서식지들에서 놀랄만한 유연성과 강인함을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왜 공룡 벨로시랩터(Velociraptor)는 멸종했고, 도도(Dodo) 새는 출현했는가? 이것은 공룡-조류 진화에 있어서 제기되는 여러 의문들 중 단지 하나에 불과하다.

National Geographic 지는 이렇게 그 기사의 끝을 맺고 있었다 : ”최근 연구는 조류의 진화에 대한 새로운 귀중한 증거를 제공하면서 흥미로운 새로운 이론을 제안하고 있다. 이제 고생물학자들은 더 많은 화석들을 발견하고 힘써서 살펴보아야할 동기를 부여받고 있다.” 그들은 필사적으로 더 많은 화석들을 필요로 한다고 그 선임연구자는 말했다. ”우리는 오직 현재 이용할 수 있는 알려진 종들의 표본만을 가지고 가장 초기 새의 뇌를 이해하는 것에 다가갈 수밖에 없습니다.”



우리는 당신이 이러한 잠자기 전에 듣던 것과 비슷한 동화 이야기를 진정으로 즐기기를 바란다. 이들의 주장대로라면, 언젠가 세상이 어려워질 때, 당신이 깊은 생각을 하는 사람이라면 멸종에서 생존할 수도 있을 것이다. 당신은 진화론이 붕괴 중이라는 사실을 감지하지 못한 채, 대학에서 진화론의 난센스를 가르치고 있는 거품-머리의 교수들보다 더 오래 살아남을 수도 있지 않겠는가.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902.htm#20090203a 

출처 - CEH, 2009. 2. 3.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566

참고 : 2357|1928|4447|4170|4033|4517|4241|3940|3915|2162|553|4392|4188|2791|4209|4193|4443|4270|4319|38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