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론은 사실이다”라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진화론은 사실이다” 라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Argument 1 : “Evolution Is a Fact”)


     사람은 자신이 믿고 있던 핵심 신념이 공격을 받을 때, 즉각적으로 ”내 믿음이 사실이고, 네가 틀렸다”라는 입장을 갖게 된다. 이것이 바로 과거에 대한 인간의 이해를 신뢰할 수 없는 이유인 것이다. 감정과 지적 교만이 개입되어 있기 때문이다. 얼마나 많은 진화론자들이 말하고 있는지와 상관없이, 진화론은 사실이 아니다. 진화론(Theory of Evolution)은 결코 관측되지 않는, 직접적인 증거가 없는, 과거에 대한 가정(assumptions)들 위에 세워진 일종의 믿음 체계인 것이다.[1]


진화라는 단어는 다소 유동적인 단어이며, 사람들이 이 용어를 사용할 때, 종종 모호하다. 오늘날 '진화론'은 단지 생물학적 진화만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우주와 그 안에 있는 모든 것들이 무작위적인 과정(random processes)들을 통해서 스스로 존재하게 되었다는, 전체적인 신념 체계가 되어버렸다. 진화론이 허구가 아니라, 과학적 사실이라고 주장하려면, 그것은 반증될 수 있어야 한다. 그러나 진화론자들은 종종 작동과학이 아니라, 역사과학에 속하는 증거들을 제시한다. 로저 패터슨(Roger Patterson)은 그의 책 ‘폭로된 진화론 : 생물학(Evolution Exposed : Biology)’에서 이 두 용어를 정의하고 있다.

작동과학 또는 관측과학, Operational(Observational) Science : 관측 가능하고, 실험 가능하며, 반복 가능하고, 오류인지를 밝혀낼 수 있는 실험이 가능한, 자연이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지를 이해하기 위한 체계적인 접근 방식.

역사과학 또는 기원과학, Historical (Origins) Science : 전제된 철학적 관념에 기초하여, 과거 사건의 증거들을 해석하는 방식.[2]

작동과학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과학에 대해 생각하고 있는 것이다. 즉 하얀 실험복을 입고 있는 과학자들이 실험실에서 실험을 하고, 예측을 하고, 그들의 가설을 실험하고, 반응을 측정하고, 실험을 반복하고, 관찰 결과를 기록 발표한다. 이것은 중력의 법칙 발견, 유전 과정의 이해, 삶을 풍요롭게 하는 장치나 장비들의 개발, 질병을 치료하고 생명을 연장시키는 의학기술, 생명공학의 발전 등과 같은 것을 이룩하게 된 종류의 과학이다.


작동과학은 한 이론을 증명하기 위한 과학적 방법인, '이해에 대한 체계적인 접근'을 포함한다. 과학적 방법의 단계를 간략하게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1. 관찰을 한다.
2. 가설을 세운다.
3. 예측을 한다.
4. 실험을 수행한다.
5. 반복적으로 실험을 수행하고, 필요하다면 가설/예측을 변경한다.

무기물-사람의 진화를 주장하는 진화론은 이런 식으로 실험될 수 없다. 우리는 한 종류의 생물이 다른 생물로 변하는 것을 보지 못한다. 우리는 과거에 일어났던 사건을 반복적으로 실험해보거나, 관찰할 수 없다. 우리는 과거에 일어난 진화를 증명하거나, 반증하기 위해서, 오류일 수 있음을 입증하기 위한 실험을 설계할 수 없다.


언론 매체에서 수억 년 전의 지층암석에서 ”잃어버린 고리(missing link)”가 발견되었다는 뉴스가 보도될 때, 그러한 주장은 과학적 방법으로 입증된 것이 아니다. 그러한 주장은 자연선택과 돌연변이로 인해 한 종의 생물이 다른 종으로 변화했을 것이라는 진화론적 가정과, 우리가 오늘날 보고 있는 지질학적 과정이 과거에도 항상 동일했을 것이라는 동일과정설적 가정에 기초한 주장인 것이다.


진화론은 과거의 사건을 해석할 때에, 철학적 틀에 의한 가정(assumptions)들에 기초하고 있기 때문에, 작동과학으로 볼 수 없다. 대부분의 진화론자들에게, 이 철학적 기초는 자연주의(naturalism)와 유물주의(materialism)이다. 이것은 이 세계는 오직 물질로만 이루어져 있고, 자연적 과정만으로 모든 존재와 현상들에 대한 설명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세계관이다. 이러한 철학은 비합리적이다. 왜냐하면 이러한 철학이 사실이라면, 명료성의 전제조건(preconditions of intelligibility)이 존재하지 않아, 그들의 주장이 사실인지를 결코 알 수 없기 때문이다.(정신이나 이성도 무작위적인 과정으로 생겨났다면, 그것이 정확한 판단을 내릴 수 있는 수준의 것인지 아닌지를 알 수 없다.) 만약 진화론이 맞는다면, 우리는 논리의 법칙, 자연의 통일성, 도덕성에 대한 근거가 없어진다. 진화론은 과학적 방법론이 아닌, 이러한 비합리적 철학에 기초하고 있기 때문에, 작동과학이 될 수 없고, 더더욱 과학적 사실이 될 수 없는 것이다. 그러나 성경은 이러한 각각의 전제조건에 대한 근본적 이유(rationale)를 제공한다. 따라서 진화론자들은 자신의 입장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성경적 세계관을 훔쳐야한다. 과거의 화석 증거들을 조사할 때, 궁극적인 권위로서, 자연주의적 철학에 기초한 인간의 지식에 호소한다. (하나님은 없다고 말하며, 실제로는 인간의 지식이 절대적이라고 주장한다). (시편 14:1, 로마서 1:18-23 참조).


또한 창조론자들도 그들의 세계관에 근거하여 증거들을 해석한다. 그래서 역사과학에 대해 다른 결론을 내린다. 그러나 창조론자들은 목격자의 증언이 기록되어 있는, 역사적 문서를 갖고 있다.(벧후 1:16). 성경은 이 세계의 시작에 대한 목격자로부터 영감을 받아 쓰여졌다고 기록되어 있다.(디모데 후서 3:16, 요 1:1-3 참조).


하나님께서는 욥에게 다음과 같은 수사학적 질문을 하셨다. ”내가 땅의 기초를 놓을 때에 네가 어디 있었느냐 네가 깨달아 알았거든 말할지니라”(욥기 38:4). 그렇다. 인간은 유한한 존재이고, 모든 것을 알 수 없는 존재이다. 그러나 하나님은 신뢰할 수 있는 분이시고, 그 분의 말씀은 진실이다. 하나님의 말씀이 진리이고 참이라는 것을 믿는 것이 신앙이다.(히 11:6). 반면에 사람의 생각인 진화론은 사실과는 극히 거리가 멀고, (극히 극히 작은 우연들의 연속을 믿어야 하는) 맹목적인 믿음이 필요하다. 관측되지 않고, 실험해볼 수도 없고, 증거들도 없는, 심지어 이론의 자격도 갖추고 있지 않은(Evolution: Not Even a Theory 참조), 공상적 추정에 불과한 것이다.



More Info
Hasn’t Evolution Been Proven True?


Footnotes
1. '12 Arguments Evolutionists Should Avoid,” Answers in Genesis, https://answersingenesis.org/theory-of-evolution/12-arguments-evolutionists-should-avoid/.
2. Roger Patterson, 'What Is Science?,” chapter 1 in Evolution Exposed: Biology (Petersburg, KY: Answers in Genesis, 2006), February 22, 2007, https://answersingenesis.org/what-is-science/what-is-science/.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s://answersingenesis.org/theory-of-evolution/evolution-is-a-fact/

출처 - AiG, 2017. 10. 27.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770

참고 : 6636|6634|6627|6610|6604|6597|6585|6583|6582|6562|6556|6553|6486|6550|6149|6132|5081|5130|4639|5740|5683|5420|5994|6449|4821|6263|6018|6468|6148|6474|5510|5947|5954|5591|6211|5589|5602|5966|4837|6090|6495|5458|6243|5863|2698|6399|5460|6489|5474|6118|6394|6168|6138|5996|774|5497|5827|5158|5962|6358|6258|6119|4066|5544|5443|6501|6096|5459|5274|5450|5909|6461|6436|5586|5041|6393|6476|6292|5796|5768|6271|5462|6146|6439|3591|6125|3426|6285|6152|6153|6022|6286|5725|6586|6521|6605|6606|6621|6623|6759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