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대홍수의 역사적 사실성 - 화석

4천만 년 전으로 주장되는 화석 새의 깃털에 남아있는 멜라노좀 : 화려한 깃털의 과학 기술이 잉크로 부활했다.

4천만 년 전으로 주장되는 화석 새의 깃털에 남아있는 멜라노좀

: 화려한 깃털의 과학 기술이 잉크로 부활했다.  

(Feather Technology Resurrected in Printer After 40 Million Years) 


   2009. 8. 26. - 독일에서 발견된  4천만 년 전의 것으로 주장되는 한 화석 새의 깃털(fossil bird feather)에는 아직도 화려한 색깔을 띠도록 하는 (촘촘하게 압축되어 정렬되어 있는) 멜라노좀(melanosomes, 매끄러운 멜라닌 구조의 세포 소구체)들을 볼 수 있었다는 것이다. 그 구조는 오랫동안 유기물질을 먹이로 살아가는 박테리아들의 잔존물인 것으로 생각됐었다. 그러나 이제 그것은 원래의 깃털 물질들인 것으로 보여진다는 것이다. 예일 대학의 데렉 브릭스(Derek Briggs)는 말했다 : 

“깃털 화석에 대한 상세한 초미세 구조의 발견은 연부 조직 화석들에 있는 다른 깃털들, 모피(fur), 심지어 내장 기관 등의 조사에 대한 놀라운 가능성을 열어 놓았다.”

 

한편, 공학자들은 새들의 깃털과 나비 날개의 밝은 색깔들을 만드는 이들 구조의 광산란(light-scattering) 특성에 기초한 물질들을 발명하기 시작하고 있다. New Scientist(2009. 8. 25) 지는 한국의 과학자들(서울대 권성훈 교수팀)에 의해서 발명된 ‘마법의 잉크(magic ink)’를 보도하였다. 그 잉크는 염료에 의존하는 것이 아니라, 수십 나노미터 크기의 미세하게 배열된 표면 구조와 빛의 상호작용에 의해서 작동된다. 나노입자들, 자기장, 수지(resin), 고정제 등을 사용하여, 그들은 ‘구조색(structural colors)’이라는 것을 만들었다. 구조색의 밝기는 반복적 모양을 벗어난 반사에 의해서 만들어지는 간섭 패턴에 의존한다. 이것은 새들, 곤충들, 간혹 화석 깃털에서도 발견되는 화려한 색깔들을 만드는 방법과 같은 원리이다.    

-------------------------------------------------- ---- 

만약 이 화석의 멜라노좀이 40,000,000년 동안이나 남아있을 수 있다는 것을 당신이 믿는다면, 아마도 마법의 잉크는 정말로 마법일 수도 있을 것이다. 한번 불합리의 길로 들어서면, 그 한계는 끝이 없어 보인다.


*관련기사 : Ancient Bird Feathers Had Iridescent Glow (2009. 8. 26. NBC News)

https://www.nbcnews.com/id/wbna32570954

Ancient Bird's Feathers Had Iridescent Glow (2009. 8. 26. Live Science)

https://www.livescience.com/9702-ancient-bird-feathers-iridescent-glow.html

4천만 년 전 새 깃털은 무지갯빛 (2009. 8. 27. ScienceTimes)

https://www.sciencetimes.co.kr/news/4%EC%B2%9C%EB%A7%8C%EB%85%84-%EC%A0%84-%EC%83%88-%EA%B9%83%ED%84%B8%EC%9D%80-%EB%AC%B4%EC%A7%80%EA%B0%AF%EB%B9%9B/

인쇄 후 색 바꿀 수 있는 ‘카멜레온 잉크’ 개발 (2009. 8. 28. 쿠키뉴스)

https://www.kukinews.com/newsView/kuk200908280024


출처 : CEH, 2009. 8. 26.   

주소 : https://crev.info/2009/08/feather_technology_resurrected_in_printer_after_40_million_years/

번역 : IT 사역위원회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