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대홍수의 역사적 사실성 - 공룡

1만 년 전 호박 속 DNA는 분해되어 있었다.

 1만 년 전 호박 속 DNA는 분해되어 있었다. 

(DNA in Amber Doesn’t Last Long)

David F. Coppedge


   수십만 년 전의 고대 DNA라는 주장은 거짓일 가능성이 높아졌다. 10,600년 전의 것으로 말해지는 호박(amber) 속 곤충의 DNA는 분해되어 남아있지 않았다. 


Science Daily(2013. 9. 11) 지의 기사는 PLoS ONE 지에 게재된 한 연구는 화석화된 호박 속 DNA로부터 공룡을 복원시킬 수도 있다는 영화 쥐라기 공원(Jurassic Park)의 이야기가 불가능한 이야기임을 확증하고 있었다. 맨체스터 대학의 연구자들은 콜롬비아 코팔(copal, 호박의 전 단계)에 포함된 DNA를 조사했다. 그들은 "민감한 차세대 방법"을 사용하여, 수백 개 정도만의 염기서열을 얻었다. 그러나 그것을 곤충에 일치시킬 수 없었다. 따라서 그것은 유물이 되었다고 결론 내렸다. 요약 글은 이렇게 말하고 있었다 : 

우리는 조사했던 두 코팔 속 함유물 중 어떤 것에서도 고대 DNA가 보존되어 있다는 어떠한 증거도 확보할 수 없었다. 따라서 DNA는 이러한 타입의 물질에서는 보존되지 않는다고 결론지었다. 우리의 결과는 코팔보다 수백 수천만 년 더 오래되었다는 호박 속 곤충 화석으로부터 DNA를 추출했다는 주장은 매우 의심스러운 것임을 증거하고 있다. 

데이비드 페니(David Penney)는 코팔 또는 수지(resin)가 DNA를 보호할 것이라는 기대에도 불구하고, 보존을 위한 이상적인 환경을 제공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래서, 불행하게도 쥐라기 공원 시나리오는 소설의 영역에 남아 있게 되었다.” 그들은  심지어 60년 된 표본에서도 DNA를 찾을 수 없었다.


2013. 9. 18. 업데이트 : Nature 지는 영구동토층에서 발견된 30만 년 된 동굴곰(cave bear)의 뼈로부터 DNA를 발견했다는 주장을 보도하고 있었다. 대부분의 분절은 50개 염기쌍 보다 작은 길이였다. DNA는 너무도 분해되어 있어서, 맥스 플랑크 연구소의 연구원들에 의해서 사용되는 새로운 기술을 제외하고는 유용하지 못했다. 그들은 30개 정도로 짧은 염기쌍 분절들을 수집하고 분석했다고 주장했다.

-------------------------------------------------------


그래서 수백만 년 되었다고 말해지는 표본으로부터 고대 DNA를 추출했다는 주장이 의미하는 것은 무엇일까? 분명한 대답은 그러한 연대는 잘못됐다는 것이다. 이상적인 조건하에서 보존된 곤충을 조사한 이들 과학자들에 따르면, 10,600년은 DNA 존재의 상한선이 되고 있다. 동굴곰의 뼈에 관한 보고에서, 영구동토층의 상황이 그렇게 오랜 기간 동안 지속됐을 것이라는 주장은 신빙성이 없어 보인다. 호박 속에서 1만년 정도면 분해되는 DNA를 영구동토층이 그보다 30배 더 오랜 기간 보존시킬 수 있었을까? 30만 년이라는 연대는 도대체 어떻게 말해지는 것인가? 진화론적 가정에 의해서? 그들의 장구한 연대 틀은 의심될 수 없는 성역인가?


출처 : CEH, 2013. 9. 17.

주소 : http://crev.info/2013/09/dna-in-amber-doesnt-last-long/

번역 : 미디어위원회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