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계통나무는 모두 틀렸다.

미디어위원회
2022-06-09

진화계통나무는 모두 틀렸다.

(Evolutionary Trees Are All Wrong)

David F. Coppedge


     수십 년 동안 인류의 진화 이야기를 말해왔던 진화 고인류학자들은 "우리가 아는 모든 것이 틀렸다"고 실토했었다.(26 June, 2021 참조). 이제 일부 진화론자들은 진화계통나무(evolutionary trees, phylogenetic trees, 진화계통수)는 모두 틀렸다고 주장하고 있었다. 만우절도 지났는데, 농담인가? 아니다, 그들은 정말로 심각하게 말하고 있었다!


연구는 대부분의 진화계통나무가 틀렸을 수 있음을 시사한다.(University of Bath, 2022. 6. 1.)

진화론에서는 늘 있던 일이지만, 바스 대학(University of Bath)의 진화론자들은 "우리의" 진화계통나무들 대부분이 틀렸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들은 “진화론자들의” 진화계통나무들 대부분이 틀렸을 수 있다고 말해야 했다.

바스 대학의 밀너 진화센터(Milner Centre for Evolution)의 과학자들이 수행한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생물의 진화계통나무를 결정하는 데에 있어서 유전자 염기서열이 아닌 해부학적 구조를 비교하는 것은 오류의 소지가 있다는 것이다. Communications Biology 지에 발표된 이 연구는 종종 생물의 보이는 모습에 따라 분류했던 수 세기 동안의 학술 연구들은 뒤집을 필요가 있음을 보여준다.

보도 자료는 비교해부학 대신에 "분자(molecular) 연구"를 믿어야 한다고 말하고 있었다. 하지만 어떻게 이럴 수 있을까? 첫 번째 사진의 설명글은 "분자 계통나무는 코끼리땃쥐(elephant shrews)가 땃쥐(shrews, 뒤쥐)보다 코끼리(elephants)와 더 가깝다는(친척이라는) 것을 보여준다"이었다. 그들이 고려하지 못했던 옵션은 모든 진화계통나무들이 틀렸다는 것이었다.

바스 대학의 진화과학자들은 분자적 분류를 비교해부학과 비교했고, 분자 연구가 지리적 분포에 더 잘 들어맞는다는 것을 발견했다. 하지만 한가지 문제점이 있다 : 이러한 결과에 의한 동물들은 서로 매우 다르게 보인다는 것이다. 진화과학자들이 ‘아프로테리아상목(Afrotheria,  아프리카 태반 포유류)’이라고 불리는 한 집단은 생물들의 잡동사니(hodgepodge)이다.

"예를 들어, 작은 코끼리땃쥐(elephant shrews), 땅돼지(aardvarks), 코끼리(elephant), 황금두더지(golden moles), 그리고 헤엄치는 바다소(manatees, 해우)는 서로 완전히 다르게 생겼고 매우 다른 환경에서 살아감에도 불구하고, 모두 동일한 포유류 진화의 큰 가지에서 왔다.“


마법의 물약

그렇다면 어떻게 새로운 진화 이야기를 믿을 수 있을까? 진화론자들은 진화론을 의심하는 사람들을 위한 멋진 해결책을 갖고 있다. 그것은 ‘수렴진화(convergent evolution)’라는 속임수이다. 이것은 다윈의 코미디 극장에서 필수 성분으로 "진화론에 반대되는 증거들과 심각한 오류들도 흡수할 수 있는 마법의 물약이다.“ 이들 바스 대학의 진화론자들은 다윈의 마법의 욕조에서 진화론을 목욕시키고 있었다.

이 연구는 수렴진화(서로 다른 생물 그룹들에서 독립적으로 여러 번 진화가 일어났다는 주장)가 생물학자들이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흔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윌스(Wills) 교수는 말했다. "우리는 이미 새(조류), 익룡(파충류), 박쥐(포유류), 곤충(절지동물)에서 비행 능력이 각각 독립적으로 진화했으며, 오징어와 인간에서 복잡한 카메라 같은 눈이 각각 독립적으로 진화했다는 수렴진화의 많은 예들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이제 분자 데이터를 통해서, 수렴진화가 항상 일어났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서로 밀접한 관계로(친척으로) 생각했던 생물들이 종종 진화계통나무에서 멀리 떨어져 있다는 것이 밝혀졌다.”

.어떻게 날갯짓 비행이 다른 생물 집단들에서 4번이나(곤충, 파충류, 조류, 포유류에서) 발생했는가?


이제 그들은 우리에게 말한다

진화론자들은 진화계통나무에 대해 얼마나 오랫동안 틀렸는가?

논문의 제일 저자인 잭 오이스턴(Jack Oyston) 박사는 말했다. "생물지리학(biogeography)이 진화 역사를 반영할 수 있다는 생각은 다윈이 자연선택을 통해 진화론을 발전시키도록 했던 큰 부분이었다. 그래서 실제로 진화계통나무의 정확성이 지금까지 정밀하게 시험되지 않았다는 것은 정말로 놀라운 일이다.”

뭐라고? 이것은 진화론자들이 162년 동안 그것을 시험해보지도 않고 그들의 교리를 설파해 왔다는 것을 의미하는가? 진화론자들은 한 세기 이상 동안 진화계통수를 만들어오지 않았는가?  새로운 화석 생물에 대한 거의 모든 논문은 그 생물을 진화계통나무의 한 가지에 포함시키고 있지 않았는가? 진화론자들은 진화계통나무를 만들기 위해서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을 사용해오지 않았는가? 이제 그들은 자신들이 틀렸고, 부정확했고, 잘못 말해왔다고 우리에게 말하고 있는 것이다.


미소 가면을 쓰고 있다.

이 문제는 얼마나 널리 퍼져있는가? 다윈의 진화계통나무는 어디에나 있다. 다윈은 성경을 대체하기 위해서, 이 신화 같은 이야기를 지어냈던 것이다. 이제 진화론자들은 어떤 태도를 취할까? 그들은 이런 기념비적인 엄청난 실수 후에도 그들의 직업을 유지할 수 있을까?

미소 가면을 쓰고 있는 배우처럼, 이들 진화과학자들은 대중들로부터 분노의 반응을 피하기 위해서, 이렇게 말하며 자신들을 방어하고 있었다 : “흥미로운 일이네요!”

"가장 흥미로운 것은 분자 계통나무가 아프로테리아상목과 같은 집단에서뿐만 아니라, 조류, 파충류, 곤충, 식물의 진화계통나무를 가로지르며 더 잘 어울린다는 강력한 통계적 증거를 발견했다는 것이다.

"그렇게 널리 퍼진 패턴은 다른 진화계통나무들에 대한 일반적인 테스트로서 훨씬 더 잠재적으로 유용하게 만들고 있으며, 그것은 또한 수렴진화가 얼마나 널리 퍼졌는지를 보여준다.“

그들이 다윈의 진화계통나무에 대해 말해왔던 모든 것이 틀렸다는 것이다. 우리는 미혹됐었다. 그러나 그들은 우리가 그들을 계속 믿어주기를 원한다. 미래의 언젠가는 제대로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며 말이다.

<Source paper: Oyston et al., “Molecular phylogenies map to biogeography better than morphological ones.” Nature Communications Biology, 31 May 2022.>

상사성(homoplasy)과 수렴진화에 대한 연구에 의하면, 형태학적 유사성은 때때로 진화적 관계에서 빈약한 안내자가 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 형태학(morphology)에서 파생된 계통발생 가설은 종종 분자 데이터에 의해 뒷받침되기도 하지만, 또한 분자 연구들은 오랫동안 견지해오던 형태학적 가설을 뒤집기도 한다. 예를 들어 태반 포유류(placental mammals)에 대한 계통발생학적 분석은 전통적으로 형태학에 의해 뒷받침됐던 분기 사건의 순서를 극적으로 변경시켰다... 마찬가지로, 분자 나무(molecular trees)들은 종종 서로 충돌하는데, 특히 다른 유전자 집합을 사용하여 추론될 때 가장 두드러진다.

마이크 키스와 폴 넬슨(Mike Keas and Paul Nelson)의 2022년 5월 26일자 Evolution News 에서 "진화계통나무의 문제" 글을 참조하라. 그 글은 다양한 연구기관의 다른 진화론자들도 진화계통나무의 실패를 인정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


그들의 해결책은 문제보다 더 나쁘다. 진화론자들은 모든 생물들이 보편적 공통조상(universal common ancestry)에 의해서 후손되었으며(진화론의 핵심 교리 1), 돌연변이와 자연선택에 의해서 관련(친척) 생물들이 생겨났다고(다윈의 핵심 교리 2), 대중들이 믿어주기를 간절히 원한다. 하지만 이제 동물이나 식물의 외모가 진화적 조상을 나타낼 수 없다는 진화론자의 주장을 듣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그들의 분자학적 연구에 의하면, 진화적 관련성이 해부학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것이다. 코끼리땃쥐는 땃쥐보다 코끼리와 더 가깝다는(친척이라는) 것이다! 누가 그걸 받아들일 수 있겠는가?

.고(故) 톰 베델(Tom Bethell)의 진화론을 비판한 책, ‘다윈의 카드로 지어진 집(Darwin's House of Cards, 2017)’


이제 그들은 그들이 신뢰하는 분자 연구가 생물지리학 보다 상관관계가 더 좋다고 말한다. 하지만 그것도 신뢰할 수 없어 보인다. 생물들은 돌아다니기 때문이다. 어떤 생물은 일반적으로 한 지역에 머물지만, 새, 고래, 바다거북, 물고기, 다른 생물들(심지어 곰이나 사자 같은 육식동물들과 누(wildebeest)와 같은 초식동물들)은 먼 거리를 이동한다. 공룡들도 그랬다. 최근 진화론자들은 흰개미(wood termites)가 나뭇조각 뗏목을 타고 모든 대륙으로 이주했으며, 신세계원숭이(New World monkeys, 광비원류)는 뗏목을 타고 대서양을 건넌 후 구세계원숭이(Old World monkey, 긴꼬리원숭이)로부터 진화했다고 주장한다. 식물들은 또한 그들의 씨앗을 멀리 넓게 퍼트리고, 때때로 대륙을 건너기도 한다.

요약하면, 보편적 공통조상에 대한 두 가지 시험 모두 실패이다. 이것은 진화론자들에게 더 많은 "수렴진화"에 의존하도록 만들고 있었다. 그들은 생물들이 환경적 압력에 의해서 복잡하고 정교한 날갯짓 비행을 독립적으로 여러 번 각각 진화시켰다는 것이다. 공기가 곤충, 익룡, 새, 박쥐의 비행을 "진화"시킨 원인이었는가? 얼마나 많은 운 좋은 돌연변이들이 필요했을까? 얼마나 오랜 기간이 필요했을까? 이제 진화론의 허구성이 점점 더 드러나고 있으며, 다윈의 카드로 지어진 집은 무너지고 있고, 대중들은 진화론자들의 말을 믿을 수 없다는 것을 깨닫고 있다. 진화론자들이 얼마나 크게 충격을 받고 있는지, 인용문을 읽어보라.

"도플갱어는 닮은 사람과 대게 친척이 아니고, 가족 내의 형제들도 항상 비슷해 보이는 것은 아니다. 그것은 진화계통나무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이것은 진화계통나무의 다른 가지에서 문제가 발생할 때마다, 진화가 비슷한 해결책을 내놓으면서, 계속해서 재발명한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

"그것은 수렴진화가 100년 이상 동안 우리를, 심지어 가장 영리한 진화 생물학자들과 해부학자들도 속여왔다는 것을 의미한다!“

진화론자들은 그들이 말해왔던 모든 것이 틀렸다고 말하고 있었지만, 신이 난 표정들이었다. 

그리고 오늘날에 주장되는 진화론과 지난날에 주장됐던 진화론을 비교해 보라. 얼마나 많은 것들이 번복됐는가? 진화론은 죽었다. 긴 수염의 다윈은 쓰러졌다. 이제 처음부터 다시, 지적설계를 배제하지 않는, 증거 기반의 과학으로 돌아가자.

 


*참조 : 진화론자들은 진화계통수로 인해 바보가 되고 있다.

https://creation.kr/Variation/?idx=6430264&bmode=view

멸절되고 있는 다윈의 진화계통수 : 생물들의 유전자 염기서열의 불일치는 공통 조상을 거부한다.

http://creation.kr/Variation/?idx=1290405&bmode=view

다윈의 나무는 죽었다 : 진화계통나무는 뒤엉켜있고, 가시덤불이 되고 있다.

http://creation.kr/Variation/?idx=1290480&bmode=view

진화론자들은 가짜 진화계통나무를 만들고 있다.

http://creation.kr/Variation/?idx=5421142&bmode=view

진화계통수를 만들어 보려는 희망없는 작업

http://creation.kr/NaturalSelection/?idx=1290268&bmode=view

가시덤불이 되고 있는 다윈의 진화계통나무

http://creation.kr/Variation/?idx=1290447&bmode=view

다윈주의의 급격한 몰락과 지적설계의 등장 : 진화계통수 나무가 풀로 변하다

http://creation.kr/Variation/?idx=1290332&bmode=view

다윈의 진화계통수는 밑동부터 잘못되었다 : 지구상 최초의 동물은 빗해파리?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4937&bmode=view

식물의 계통나무는 좌절을 계속하고 있다.

http://creation.kr/Variation/?idx=1290345&bmode=view

진화를 거부하는 식물계 : 살아있는 화석 나뭇잎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21&bmode=view

식물은 진화했는가? 

http://creation.kr/Variation/?idx=1290340&bmode=view

최초의 동물은 해면동물인가, 빗해파리인가?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68&bmode=view

진화계통수를 읽는 방법 : 곤충과 공룡의 계통수

http://creation.kr/Variation/?idx=1290342&bmode=view

진화계통수 상에 ‘알 화석’의 억지 배치 

http://creation.kr/Variation/?idx=1290446&bmode=view

진화계통수 안으로 화석들을 강제로 끼워 넣는 방법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4897&bmode=view

삼엽충의 진화계통수는 거꾸로 되어있었다. 

http://creation.kr/Variation/?idx=1290379&bmode=view

고래 연구는 진화계통수가 틀렸음을 확증하고 있다. 

http://creation.kr/Variation/?idx=1290430&bmode=view


‘수렴진화’라는 마법의 단어 : 여러 번의 동일한 기적을 주장하는 진화론자들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836&bmode=view

‘수렴진화’라는 도피 수단 : 유사한 구조가 우연히 여러 번 진화했다?

http://creation.kr/Variation/?idx=1290444&bmode=view

우스꽝스러운 극도의 수렴진화 : 문어와 사람의 뇌, 메뚜기와 포유류의 치아, 동물들의 질주 능력

https://creation.kr/Variation/?idx=11113417&bmode=view

충수돌기가 수십 번씩 진화될 수 있었을까? : 수렴진화는 과학적 설명이 될 수 없다.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863&bmode=view

육상식물의 리그닌이 홍조류에서도 발견되었다 : 리그닌을 만드는 유전자들, 효소들, 화학적 경로들이 우연히 두 번 생겨났다?

http://creation.kr/Variation/?idx=1290406&bmode=view

목재의 주성분인 리그닌이 해초에서 발견되었다. : 진화 시간 틀을 10억 년 전으로 수정? 수렴진화?

http://creation.kr/Variation/?idx=1290477&bmode=view

진화론의 가시가 되어버린 맹장 : 도를 넘은 수렴진화 : 맹장은 32번 독립적으로 진화했다?

http://creation.kr/Textbook/?idx=1289667&bmode=view

엘리트 수영선수들과 수렴진화 : 진화론의 수수께끼인 유선형 물고기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739&bmode=view

고약한 냄새를 풍기는 독을 가진 새 : 두건새와 독개구리의 독은 두 번 진화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810&bmode=view

자연이 스스로 산소 운반 시스템을 두 번씩이나 만들었을까? : 헤모글로빈 유전자들의 수렴진화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812&bmode=view

연체동물은 신경계를 네 번 진화시켰다?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818&bmode=view

여치와 포유류의 청각기관은 수렴진화 되었다? : 고도로 복잡한 귀가 우연히 두 번 생겨났다고?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835&bmode=view

물고기의 수렴진화, 뇌의 수렴진화? 유선형 몸체와, 뇌의 배선망은 여러 번 진화했다?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841&bmode=view

과도한 수렴진화는 진화론을 일그러뜨리고 있다 : 말미잘, 노래기, 유제류, 판다, 발광어, 백악기 조류, 육식식물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864&bmode=view

곤충들 다리의 수렴진화 : 곤충들은 여섯 개의 다리로 여러 번 진화했다(?)

http://creation.kr/Variation/?idx=1290336&bmode=view

따뜻한 피를 가진, 온혈 물고기가 발견되었다! : 수렴진화가 해결책이 될 수 있을까?

http://creation.kr/Variation/?idx=1290461&bmode=view

초파리는 내부 나침반을 가지고 있었다. 그리고 언제나 반복되는 수렴진화 이야기!

http://creation.kr/animals/?idx=1291186&bmode=view

구조색은 다양한 동물들에서 발견되고 있다 : 경이로운 나노구조가 여러 번 생겨날(수렴진화) 수 있었는가?

http://creation.kr/animals/?idx=1291215&bmode=view

수렴진화는 점점 더 많은 사례에서 주장되고 있다 : 독, 썬크림, 생체시계, 다이빙, 사회성, 경고신호...

http://creation.kr/Variation/?idx=1290463&bmode=view

화석 생물에서도 주장되고 있는 수렴진화 : 고대 물고기, 쥐라기의 활강 다람쥐, 사경룡과 수염고래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73&bmode=view

하나님이 설계하신 생물발광 : 발광 메커니즘이 독립적으로 수십 번씩 생겨날 수 있었는가?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854&bmode=view

생물발광은 진화론을 기각시킨다.

http://creation.kr/NaturalSelection/?idx=1757444&bmode=view

어둠 속에서 빛을 발하는 생물들 : 생물발광과 진화론의 실패

http://creation.kr/animals/?idx=4347816&bmode=view

박쥐와 돌고래의 음파탐지 장치는 우연히 두 번 생겨났는가? 진화론의 심각한 문제점 중 하나인 '수렴진화'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805&bmode=view

수렴진화의 허구성 : 박쥐와 돌고래의 반향정위 능력은 두 번 진화되었는가?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809&bmode=view

돌고래와 박쥐의 유전적 수렴진화 : 200여 개의 유전자들이 우연히 동일하게 두 번 생겨났다고?

http://creation.kr/NaturalSelection/?idx=1290309&bmode=view

다윈의 특별한 어려움과 수렴진화 : 물고기의 전기기관은 독립적으로 6번 진화했는가?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848&bmode=view

코끼리물고기의 주둥이는 진화를 증거하는가? : 놀랍도록 정교한 전기장 감지 기관이 우연히 두 번 진화했다?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799&bmode=view

식물이 전기 신호를 보내고 있다는 충격적 증거! 

http://creation.kr/Plants/?idx=1291411&bmode=view


거짓말의 바다에 빠져버린 과학 

http://creation.kr/Worldview/?idx=5923720&bmode=view

진화 이야기는 우스꽝스럽게 보여도 언론 매체와 과학계에서 결코 비판받지 않는다.

http://creation.kr/NaturalSelection/?idx=1757449&bmode=view

현대 과학에서 이루어지는 교묘한 우상숭배 

http://creation.kr/HistoryofEvolution/?idx=4009252&bmode=view

철회된 논문은 결코 죽지 않는다.

http://creation.kr/Textbook/?idx=5994821&bmode=view

1970년에 주장됐던 진화론의 잘못된 증거들

http://creation.kr/HistoryofEvolution/?idx=5593680&bmode=view

선전되고 있는 다윈의 상징물들 : 가지나방, 핀치새, 틱타알릭 

http://creation.kr/NaturalSelection/?idx=1290285&bmode=view

진화론을 받쳐왔던 10가지 가짜 증거들의 몰락 

http://creation.kr/Textbook/?idx=3643258&bmode=view

진화론에 대한 논란이 다시 가열되고 있다. 

http://creation.kr/HistoryofEvolution/?idx=1757429&bmode=view

진화론의 판타지 랜드에서 벌어지고 있는 무제한의 추론

http://creation.kr/NaturalSelection/?idx=2295084&bmode=view

오류를 피하기 위해 조작되고 있는 진화론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850&bmode=view

진화론을 필사적으로 방어하기

http://creation.kr/NaturalSelection/?idx=5502519&bmode=view

진화론자들에게 보내는 15개의 질문 

http://creation.kr/Debate/?idx=1293672&bmode=view

과학수업에서 진화론에 대한 비판적 분석은 면제되는가? 진화론을 정밀히 검토해보는 데에 사용될 수 있는 질문 33가지

http://creation.kr/Education/?idx=1293515&bmode=view

진화론은 사실인가? : 진화론자들이 자주 사용하고 있는 21가지 잘못된 주장 

http://creation.kr/Textbook/?idx=1289684&bmode=view

진화론은 사실인가? : 진화론자들이 자주 사용하고 있는 12가지 잘못된 주장. 

http://creation.kr/Debate/?idx=1293675&bmode=view


출처 : CEH, 2022. 6. 1.

주소 : https://crev.info/2022/06/evolutionary-trees-all-wrong/

번역 : 미디어위원회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