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고기에서 산호에 있는 녹색 형광 단백질이 발견되었다 : 수억 년이 분리된 생물에서 동일한 물질이 두 번 생겨났다?

창고기에서 산호에 있는 녹색 형광 단백질이 발견되었다. 

: 수억 년이 분리된 생물에서 동일한 물질이 두 번 생겨났다?

 (Amphioxus Is Green, Like Coral)


     진화론자들은 그들의 노래 ”창고기(amphioxus, 활유어)로부터 긴 길이었네”를(02/23/2006), ”녹색이 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네”와 같이 부르고 싶어할 지도 모르겠다. 스크립스 해양연구소(Scripps Institution of Oceanography)의 한 보도 자료(2007. 10. 30)에 따르면, 창고기에서 녹색 형광 단백질(Green fluorescent protein, GFP)이 발견되었다는 것이다. 이것은 왜 쉬운 일이 아니었을까? 왜냐하면 그것은 긴 길(long way)이었기 때문이다. ”연구자들은 창고기의 GFP는 산호(coral)의 것과 매우 유사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것은 매우 흥미로운 사실이다. 왜냐하면 이 두 동물 그룹은 진화론적으로 수억 년의 시간 동안 서로 격리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이제 그들은 가늘고 미끄러운 생물체에서 그렇게도 오랫동안 남아있는 한 고대의 진화론적 혁신인 GFP의 기능을 발견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는 중이다.  



큰 소리로 웃어도 좋다. 그러한 행동은 당신이 진화론의 최면에 완전히 넘어가지 않았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독자들이 눈치 채지 못하도록 표현하는 그들의 완곡어법(euphemism)을 이제는 알 수 있겠는가? 그들은 그것을 ”흥미로운 사실(interesting fact)”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것은 ”통렬한 반증(devastating falsification)”인 것이다.

GFP는 창고기에서 하나의 기능을 가지고 있을 수 있다. 그러나 그것은 산호로부터 그것을 얻었다는 다윈의 우화(fable)와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 창고기에서 GFP의 발견은 상어(shark)에서 사람(human)의 유전자를 발견한 것과 유사하다. 이것은 찰스 다윈이 예상했었던 것이 전혀 아니다. (아래 관련자료 링크 1번을 보라). 

 

*참조 : Corals and sponges and ur-complexity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5408/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creationsafaris.com/crev200710.htm

출처 - Creation-Evolution Headlines, 2007.10. 30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061

참고 : 3747|4005|4004|3975|4020|2852|3432|4476|4569|4581|5591|5589|4917|4991|4778|4837|5710|5706|5584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