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의 조상은 캥거루맨? : 캥거루와 사람의 유전체는 상당 부분이 유사했다

사람의 조상은 캥거루맨? 

: 캥거루와 사람의 유전체는 상당 부분이 유사했다. 

(Big Hop Forward: Scientists Map Kangaroo’s DNA)


     당신도 펄쩍 뛸 수 있는가? 아마도 우리의 (추정되는) 조상은 유인원(apemen)이 아니라, 캥거루맨(kangaroomen)일 수 있다는 것이다! (AP. 2008. 11. 18) 

캥거루의 유전체(genome)를 연구하는 호주의 한 연구센터의 과학자들은 마틸다(Matilda)라는 이름을 가진 한 캥거루의 DNA 염기서열을 분석했다. 그 결과 처음에 의심되었던 것보다 훨씬 더 사람의 유전체와 유사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염기서열 분석은 작년에 이루어졌고, 이제 막 전체 유전자 지도를 완성했다는 것이다. 프로젝트의 책임자인 제니 그레이브(Jenny Graves)는 말했다 : ”우리는 캥거루와 사람의 유전체들이 매우 유사한 것에 대해 놀랐습니다. 유전체의 커다란 덩어리들이 사실상 동일합니다.”

진화론자들에게 유전체의 유사성은 해부학적 유사성이 가리키는 것만큼(또는 그 이상) 공통조상을 가리키는 것이다. 그래서 그들이 놀라는 것은 이상한 일이 아니다. 그들은 사람과 캥거루의 마지막 공통조상은 공룡들이 멸종하고 포유류들이 세상을 점령하기 오래 전인 1억5천만 년 전에 살았었다고 믿고 있다.

한편 창조론자들은 해부학적 유사성이 유전학적 유사성을 설명하고 있다고 이해한다! 비록 우리가 과일에 있는 몇몇 공통 유전자들을 가지고 있다 하더라도, 그것이 우리를 바나나로 만들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있다.

유전학자들은 또한 생물 종들을 서로 구별되게 하는 부가적 요인들을 발견하고 있는 중이다. 예를 들어 '쓰레기 DNA(junk DNA)'라고 불렸던 부분들이 기능을 가지고 있음을 발견하고 있는 중이다. 그러나 근본적으로 사람과 동물 종류들 사이의 차이는 유전체에서 기원된 것이 아니다. 사람들은 ”하나님의 형상을 따라” 만들어졌고(창 1:26–27), 동물들은 그렇지 않다고 성경 창세기에 기록되어 있다. 우리의 유전체 또는 우리의 해부학적 모습이 얼마나 동물들과 유사하던지 간에, 그것이 가장 근본적인 차이가 되는 것이다. 



*참조: 캥거루, 1억5000만 년 전엔 인간과 같은 조상(?) (2008. 11. 18.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8/11/18/2008111801102.html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answersingenesis.org/articles/2008/11/22/news-to-note-11222008 

출처 - AiG News, 2008. 11. 22.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476

참고 : 4005|4426|3747|4004|4023|2765|3892|3998|4366|4321|3769|4315|3745|3878|4569|4581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