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견은 중동지역에서 진화했다?

소형견은 중동지역에서 진화했다? 

(Small Dogs Evolved in Middle East)


      일부 과학자들은 소형견이 진화했던 장소에 대한 답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ScienceNOW, 2010. 2. 24)

창조론자와 진화론자들은 오늘날의 늑대와 개(dogs)가 한 공통 조상에서 후손되었다는 데에 동의한다. 유전적 증거들은 이러한 견해를 확인해주고 있다. 진화론자들은 이것을 한 생물체가 다른 생물체로 진화한 예로서 생각하고 있지만, 창조론자들은 이것을 원래 개 종류(‘dog’ kind)로부터 종들이 분화된 종분화(speciation)의 예로서 생각하고 있는 것이다.

과학자들은 인슐린양 성장인자 1 유전자(insulin-like growth factor 1 gene, IGF1)로부터 유전적 데이터를 얻기 위해서 늑대, 여우, 코요테들과 함께 크고 작은 다양한 개들로부터 시료를 채취했다. 분석 후에 연구팀은 모든 소형견들에 있는 IGF1 변이체는 대형견에서는 드물게 발견되며, 늑대, 여우, 코요테에서는 더 드물게 발견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 왜냐하면, 그 유전자의 형성은 개(dog)의 골격 크기와 관련되어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예기치 않게도, 중동(Middle East) 지역의 회색 늑대(gray wolves)는 소형견에서 발견되는 것과 매우 유사한 IGF1의 한 형태를 가지고 있었다. 이것은 전 세계의 소형견들의 ‘공통 조상(common ancestor)’이 아마도 중동지역에서 살았다는 것을 제시하는 것이었다. 왜냐하면 소형견은 한 번 이상 진화하지는 않았을 것으로 그들은 결론짓고 있었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소형견을 사육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왜냐하면 초기 농경 사회에서 소형견은 집에서 쉽게 키우고 먹일 수 있었기 때문이다.

데이터들은 창조론적 세계관으로도 잘 설명될 수 있다. 개 종류(dog kind)가 노아의 방주에서 내린 후에, 증식하기 시작했고, 많은 수가 바벨탑과 분산 이후에 사람 옆에서 머물렀고, 시간이 흐르면서 길들여지게 되었고, 오늘날 우리가 ‘개’라고 부르는 것들이 되었다. 반면에 개 종류의 길들여지지 않은 개체들은 오늘날의 늑대, 코요테 등의 조상이 되었다. 그 데이터는 사람들이 전 세계로 분산되어 나가면서 많은 품종들이 생겨났음을 가리키고 있다. 변이된 IGF1 유전자를 가지게 된 한 마리의 개가 분리된 개 집단을 이루게 되었다. 그 집단의 일부는 야생에 머물렀고 오늘날 회색 늑대로 알려진 종들로 분화되었다. 그리고 다른 개체들은 가축화되었고, 소형견들로 사육되었다.     

 

For more information:
Did God create poodles?
Is Natural Selection the Same Thing as Evolution?
How Did Animals Spread All Over the World from Where the Ark Landed?
Rapid Speciation (Video)
 
Get Answers: Created Kinds, Genetics, Noah’s Ark, Speciation


*참조 : 소형견의 기원은 중동 지역?! (AFPBB News. 2010. 2. 24)
http://www.afpbb.co.kr/article/life-culture/life/2051327/1713937

Small dogs originate in Middle East, says gene study (BBC News, 2010. 2. 24)
http://news.bbc.co.uk/2/hi/science/nature/8530423.stm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answersingenesis.org/articles/2010/02/27/news-to-note-02272010

출처 - AiG News, 2010. 2. 27.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857

참고 : 4717|4658|3315|2169|4547|4797|3730|4800|4350|3859|4541|3097|4827|5234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