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다 곰은 한때 유럽에서 살았는가?

판다 곰은 한때 유럽에서 살았는가? 

(Did Panda Bears Once Live in Europe?)


      오늘날 판다곰(Panda bears)은 비슷한 크기의 몸체들을 가지고, 중국의 외진 산들에서 제한적으로 살아가고 있다. 그러나 화석들은 과거에 작은 판다도 있었고, 대형 판다도 있었음을 보여준다. 게다가, 중국에서 멀리 떨어진 장소에서도 살았다. 한 새로운 발견은 스페인에서 발굴된 새로운 미니-판다(mini-panda)의 화석 조각을 기술하고 있었고, 이것은 역사를 통한 판다곰의 기원, 이동, 죽음 등에 관한 의문을 새롭게 불러일으키고 있었다.

스페인 국립자연과학 박물관과 발렌시아 대학의 연구원들은 오늘날의 가장 작은 곰보다도 작은, 판다 곰의 것으로 보이는 이빨 화석 둘을 Estudios Geologicos 지에 보고하였다. 그것은 ”풍부한 대형포유류 화석들과 혼합되어서 소형포유류 화석들이 보기 드물게 밀집되어 있는 화석 무더기 속에서 발견되었다”는 것이다.[1] 연구자들은 그 이빨 화석의 특징을 프랑스에서 발굴된 유사한 이빨 화석과 비교하여, 하나의 새로운 종으로 명명하였다.   

또한 연구 저자들은 과거에 보다 열대성이었을 스페인 기후가 빙하기 동안 작은 팬더들을 선호했을 것으로 추정하였다. 그 화석이 발견됐던 지역은 오늘날 건조한 기후이다. 아마도 건조 기후로의 변화는 유용한 서식지와 먹이들을 감소시켰을 것이고, 고대 스페인의 미니-판다들은 더 이상 살아남지 못했을 것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그들 중 일부는 빙하기 격변 동안 물에 휩쓸려갔고, 진흙에 파묻혔고, 화석화되었다는 것이다.[2]

감소된 서식지와 격변적 사건들로 판다들이 죽어갔다는 것은 현재 중국의 판다들에게 일어나는 것과 정확히 같은 것이다. 그러나 열대 기후가 특정 생물에 우호적이었다는 것은 신뢰할만한 주장이 못된다.

연구 저자들은 Physorg 지의 과학 뉴스에서 ”멸종된 곰은 나무에 기어오름으로써 다른 대형 육식동물로부터 도망할 수 있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4] 만약 그랬다면, 높은 가지에 있는 먹이도 또한 발견할 수 있었을 것이다. 따라서 대형 포유류들과 나란히 살면서 생태학적 적소(niche)들을 채웠을 것이다.

환경은 사고력이 없기 때문에, 글자 그대로 크기가 작은 곰을 선택할 수 없다.[5] 대신에 미니-판다는 이전에 울창했던 스페인을 개척했던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그들의 작은 몸집은 특별한 생태학적 틈새 지역을 가득 채웠다. 그렇다면, 곰들은 환경에 따라 변화된 특성을 만들어낼 수 있는 타고난 능력을 갖고 창조되었다는 설명은 합리적일 수 있다.

식물들과 사람, 그리고 동물들에서 발생하고 있는 특별한 다양성(diversities)은 노아 홍수 후에 뒤따라진 빙하기 동안에 빠르게 발생했다. 예를 들어, 일부 코끼리와 코뿔소 변이체들은 털을 갖게 되었고, 다른 것들은 (오늘날 살아있는 것처럼) 거의 털을 갖지 못하게 되었다.[6] 다이어늑대(dire wolves)는 길이가 1.5m이지만, 치와와를 만들어낼 수 있는 같은 개 종류(dog-kind)였다. 마찬가지로, 털복숭이 매머드는 2.4m의 키이지만, 난장이 매머드는 다 자랐어도 1.5m보다도 작다.[7]

성경에 의하면, 곰들은 노아의 방주가 도착했던 장소(아라랏산, 유라시아 대륙의 중심 부근) 근처에서 살았다. 과학에 의하면, 판다들은 유라시아 대륙의 양쪽으로 분리되어 살고 있다. 또한 성경은, 동물들은 땅에 충만하도록 창조되었다고 가르치고 있다. 하나님은 지속적인 변화를 진행해나갈 것임을 알고 계셨다. 마찬가지로, 과학은 생물들이 특성의 변이(진화가 아니라 다양성)를 발생시키고, 그들의 환경에 적응할 수 있음을 확인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성경은 이 세상과 모든 동물들은 저주 아래 있고, 소멸될 것이라고 가르치고 있다. 이것은 살아남은 판다도 아마도 대형 판다 또는 소형 판다를 만들어낼 수 있는 유전자 목록을 더 이상 가지고 있지 않다는 과학적 개념과 일치한다. 결국 판다 곰에 대한 증거들은 성경의 기록과 일치하는 것이다.



References

1. Abella, J. Montoya and J. Morales. 2011. A New species of Agriactos (Ailuropodinae, Ursidae, Carnivora) in the locality of Nombrevilla 2 (Aaragoza, Spain). Estudios Geologicos. 67 (2): 187-191.
2. Vardiman, L. 2012. Tracking Those Incredible Hypercanes. Acts & Facts. 41 (5): 12-14.
3. Thomas, B. Should We Let the Pandas Die Off? ICR News. Posted on icr.org October 5, 2009, accessed May 16, 2012.
4. Giant panda's 'cousin' lived in Spain. Physorg. Posted on physorg.com May 9, 2012, accessed May 16, 2012.
5. The suggestion that environments literally select commits the fallacy of reification. See: Lisle, J. Logical Fallacies: The Fallacy of Reification. Answers in Genesis. Posted on answersingenesis.org August 3, 2009, accessed May 16, 2012.
6. Genesis records that Isaac, who likely lived at the end of the Ice Age, was deceived into thinking that his son Jacob was Esau when Jacob used a wool covering for his blind father to feel. Esau's body must have been very hairy, since even his hands were like sheep's wool. Genesis 27 records that Jacob placed wool on his hands and neck, and that Esau was deceived by feeling his son's wool-covered hands. Plus, these differences emerged in a single generation and in a single family, according to Genesis 27:11, which states, 'And Jacob said to Rebekah his mother, Behold, Esau my brother is a hairy man, and I am a smooth man.' This demonstrates the remarkable potential for extreme trait variation among early humans, paralleling the same potential among early animals.
7. Perkins, S. Mini mammoth once roamed Crete. Nature. Posted on nature.com May 9, 2012, accessed May 16, 2012.

 

*참조 : '판다는 중국 아닌 유럽 출신일 수 있다” (2012. 5. 16. 나우뉴스)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20516601006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6890/

출처 - ICR News, 2012. 6. 15.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421

참고 : 5389|3908|4858|4857|5366|5234|4658|5182|4800|5328|4493|4797|3730|4541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