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윈의 실패 : 진화론과 모순되는 발견들은 계속되고 있다.

다윈의 실패 : 진화론과 모순되는 발견들은 계속되고 있다. 

(Darwin Fail: Surprising Organisms Follow Their Own Path)


    너무 빠르게 변화하는 생물들, 너무 느리게 변화하는 생물들, 자연선택 없이 변화하는 생물들이 있다. 진화론자들은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지적설계에 의해서 진화된 말 : Science Daily(2017. 6. 29) 지의 놀라운 뉴스가 있다. ”가장 현대적인 말은 최근에 수입된 동양 종마의 후손”이라는 것이다. 얼마나 최근인가? 단지 700년 전이라는 것이다. 연구자들은 21개 품종을 대표하는 50마리 이상의 말들에게서 Y 염색체(Y chromosomes)들을 분석했다. 그 결과 거의 모든 현대 말들의 부계 계통이 지난 700년 동안 동양에서 유럽으로 가져온 종마로 추적된다는 것을 발견했다는 것이다. ”2017년 6월 29일 Current Biology 지에 보고된 결과는, 수컷에 대한 강한 선택에 의해서 기인된 번식 계획이 압도적인 영향을 나타냈음을 보여준다.” 현대 말 품종의 모든 변이체들을 생각해볼 때, 목적과 설계에 의해서 많은 변화가 초래됐다는 것이다.

개의 기원은 늑대 : 개(dog)의 기원에 대한 한 새로운 연구는, 개의 가축화(dog domestication) 이론을 ”늑대에게 던져주었다”라고 Phys.org(2017. 7. 18) 지는 말했다. 말의 가계도와 마찬가지로, 개의 가계도는 ”단일 지리적 기원을 가지고 있다”라고 Science Daily(2017. 7. 18) 지는 보도하고 있었다. ”Nature Communications 지에 게재된 이 발견은, 현대 개들의 가축화는 2만~4만 년 전에 발생했던 회색 늑대(gray wolves)의 한 개체군으로부터 단일 사건이었음을 시사한다.” 그러한 연대는 물론 진화론적 연대이다. 그들의 연대는 진화 이야기를 훼손시키지 않기 위해서 늘어나고 비틀려진 연대이다. 이것을 설명하기 위해서 더 오랜 연대가 동원될 수도 있다. ”종합해서, 고대 개들에 대한 그들의 새로운 유전체 분석은 과학자들에게 개 진화의 과정을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해줄 것이다.” 이야기꾼인 민디 와이스버거(Mindy Weisberger)는 Live Science(2017. 7. 20) 지에서 말했다. ”개의 육종은 그렇데 다른 품종들을 만들어내는데, 왜 고양이는 그렇지 않은가?” 물론 인공적 번식은 진화가 아니라, 지적설계와 관련된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공번식에 의해서 늑대가 닥스훈트 또는 그레이하운드로 변화됐다는 것은 주목할 만하다. 5/30/2017 기사 ”개의 번식 : 변화의 한계에 대한 탐구”를 살펴보라.

*관련 글 : 늑대는 어떻게 개가 되었는가?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234
돌연변이의 행진 - 족보견과 인공선택
: 인공선택과 자연선택 모두 유전자 풀의 감소 과정이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634
도전받고 있는 집개의 기원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717

표범 새끼를 돌보는 암사자 : National Geographic(2017. 7. 13) 지는 표범 새끼를 돌보고 있는 야생의 암사자 사진을 최초로 보도하고 있었다. 그 두 종은 친구가 아니라, 경쟁자로 추정된다. ”실제로 사자는 표범을 죽이는 습관이 있다”고 기자는 탄자니아에서 관찰된 이 ”전례 없는” 행동에 대해서 놀라면서 말하고 있었다. 자연보호론자인 루크 헌터(Luke Hunter)는 ”우리는 야생에서 이것을 결코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과학자들은 그것이 생리적으로 가능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러한 장면은 흔한 일이 아니지만, 생리학적으로 사자가 표범을 키우지 못할 일은 없다. 두 종 모두 비슷한 우유를 생산하며, 비슷한 육아 기간을 갖는다”고 헌터는 말한다.

*관련 글 : 호랑이와 돼지가...함께?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3046
고기를 먹지 않는 사자
: 육식동물도 채식으로 살아갈 수 있음을 보여주는 한 사례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245

채식을 하는 상어 : National Geographic(2017. 6. 29) 지의 이 제목은 수족관에서 상어를 좋아하는 사람들의 귀를 놀라게 한다. ”이 상어는 해초를 먹는데, 아무도 그 이유를 알지 못한다.” 어떤 귀상어(bonnethead shark)는 채식주의자인 것처럼 보이는데, 그 식사의 50%가 샐러드라는 것이다. ”과학자들은 일부 상어들이 식사로서 많은 양의 해초(seagrass)를 먹고 있는 것을 발견해왔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왜 상어들이 물고기를 잡아먹는 전통적인 육식성 식사에서 벗어나, 채식을 하게 됐는지 알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 글 : 채식을 하는 상어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903
초식을 하는 거미와 예상 밖의 초식동물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031

물속의 장작 : 60,000 년은 나무가 물에 잠겨있기에는 오랜 시간이지만, BBC News(2017. 7. 16)의 영상물은 잠수부가 기념품으로 '수중 숲(underwater forest)'을 뜯어낼 것을 염려하고 있었다. 이 나무는 정말로 6만 년 동안 18m 아래 물속에 놓여 있었던 것일까? 그러한 장구한 시간 동안 어떻게 남아있을 수 있었을까? 미국 앨라배마 해안의 바닷물 속에서 발견된 나무 그루터기들은 오늘날 노스캐롤라이나에 살아있는 나무들과 유사하다. 비디오에서 나무는 암석이 아니라, 물에 젖은 통나무처럼 보인다. 그것을 보호하기 원하는 연구자들은 그 이야기 안으로 기후변화를 끌어들이고 있었다. 그것은 해수면 상승이 빠르게 일어날 수 있다는 '양성적 증거'라는 것이다. BBC News는 6만 년 전의 해수면 상승에는 자동차 배기가스와 석탄발전소 때문은 아니라고 말하고 싶은 것처럼 보였다. Live Science(2017. 7. 19) 지는 발견된 이 놀라운 수중 숲이 6만 년 전의 것이라고 말하지는 않고 있었다. 다만 그것을 세계에서 이런 종류로는 가장 오래된 것이라고 불렀다. 또한 Live Science(2017. 7. 19) 지는 나무의 영상물과 사진 갤러리를 제공하고 있었다. 그것들은 꽤 현대의 나무들로 보였다.

*관련 글 : 바다 물속에서 고대 숲이 발견됐다.
: 신선한 나무 냄새가 나는 목재가 52,000년 전의 것?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697
다이아몬드 분화구에서 발견된 화석화되지 않은 나무
: 5천3백만 년(?) 동안 완벽하게 남아있는 셀룰로오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490

고대에 복잡한 세포 : 식물성 플랑크톤(phytoplankton)은 오래 전부터 바다를 지배하고 있었다고, CNRS(2017. 6. 20)는 말하고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어떤 세포들보다 가장 복잡한 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그것은 광합성(photosynthesis)이다. Science Daily(2017. 7. 13) 지는 호주와 아프리카에서 발견된, 진핵생물 화석인 플랑크톤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이 미화석들은 매우 특별한데, 너무도 오래 전에, 즉 46억 년 전에 지구가 탄생된 후, 10억 년이 지난 시점부터 나타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크고, 복잡하며, 플랑크톤 같은 독립영양생물(autotrophs), 즉 무기물을 유기물질로 바꿀 수 있는 생명체이기 때문이다.”

*관련 글 : 세포의 자연발생에 필요한 시간은 더욱 줄어들었다.
: 37억 년 전 화석의 발견으로 다시 써야하는 생명체 역사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463
43억 년 전의 생명체가 발견됐다?
: 가장 초기의 미생물도 오늘날의 것과 유사했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574
가장 작은 세포는 진화론에 도전한다
: 473개 유전자들을 가진 세포가 자연 발생할 수 있을까?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449
가장 간단한 미생물도 생각보다 훨씬 더 복잡했다.
: 마이코플라즈마는 200 개의 분자기계들과
689 개의 단백질들을 만드는 유전자들을 가지고 있었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821

40억 년(?) 동안 진화하지 않은 효소 : 박테리아는 매우 빠르게 번식하기 때문에, 가장 빨리 진화할 수 있는 생물체이어야만 한다. Phys.org(2017. 5. 9) 지는 ”박테리아에서 부활한 40억 년 전의 화석 단백질은 바이러스로부터 그들을 보호하고 있었다”라는 제목의 글을 보도하고 있었다. 그런데 그 단백질은 40억 년이 지난 후의 오늘날의 것과 상당히 유사하게 보인다는 것이다. ”티오레독신(thioredoxin)은 세포 내에서 화학반응이 일어날 수 있도록 전자를 움직이게 하는, 작업 말(work-horse)과 같은 다기능의 효소로, 실험실에서 가장 좋아하는 단백질이다. 왜냐하면 생명의 기원 이후로 거의 모든 환경에서 존재했으며, 현대 모든 생물체에 존재하고 있기 때문이다.” 기사는 말한다. ”우리가 대장균 없이 살 수 없듯이, 그 효소 없이는 살 수 없다.” 현대의 박테리아와는 완전히 다른 환경에서 살았음에도 불구하고, 고대의 원시 박테리아에서 복원된 효소 형태가 현대 박테리아의 기능을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로 인해 연구자들은 ”놀라고 있었다”고 말했다. 저자들은 다윈을 칭송하는 말로 마무리하는 기술도 터득하고 있었다.

*관련 글 : 효소는 진화할 수 없었음을 새로운 연구는 보여주었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239
단백질들의 빅뱅? : 복잡한 단백질들과 유전정보가 갑자기 모두 우연히?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582
20억 년(?) 전의 암석에 단백질 잔해가 남아있었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429
20억 년(?) 동안 진화하지 않은 황세균.
: 가장 오래된 '살아있는 화석'의 발견에도 진화론은 유지된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096
현대적 모습의 2억3천만 년 전(?) 진드기.
: 심지어 호박 속 아메바도 동일한 모습이었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5465

다윈의 핀치새에 대한 지속되는 이야기 : 조류에서 부리(beak)의 크기를 조절하는 것은 무엇일까? 온도일까? 아니면 먹이일까? 수십 년 동안 갈라파고스에서 다윈의 핀치새를 연구하면서, 그것은 먹이 습성 때문이라고 생각했었다. Phys.org(2017. 7. 13) 지의 한 기사는 온도 또는 기후가 영향을 미친다는 아이디어를 테스트했다. 그 결과는 추정적이었고, 직접적이지 않았다 : ”수백만 년 동안 부리의 진화를 이끌어낸 요소로서, 먹이 효율을 증가시키기 위한 적응이 유일한 것인지, 또는 가장 중요한 것인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고 연구자들은 말했다. ”연구자들은 여름 기온과는 상관관계가 없었지만, 겨울에는 분명한 관련이 있음을 발견했다. 가장 추운 겨울은 가장 작은 부리와 관련이 있었고, 반면에 따뜻한 겨울은 큰 부리와 관련이 있었다.” 결과는 모호했지만, 다윈을 흥미롭게 만들었던 문제를 연구한다는 것은 ”흥분되는” 일이라고 그들은 생각하고 있었다. 어디 보자. 얼마나 오래 전에 다윈이 그것을 추측했는가? '다음 단계의 연구는 부리 진화의 전체적 이야기로서, 이 두 가지 요인(먹이 효율성과 겨울 온도) 간의 관계를 더 잘 이해하는 것이라는 것이다.

*관련 글 : 다윈의 핀치새 : 진화한 것은 새인가? 진화 이야기인가?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098
핀치새의 부리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98
다윈의 핀치새는 후성유전학이 답이다.
: 진화론의 한 주요 상징물이 붕괴되고 있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994

까마귀 수수께끼 : Science Magazine(2017. 7. 14)의 한 논문에서, 까마귀(ravens)는 도구사용과 물물교환을 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대형유인원(great apes)에 필적한다는 것이다. 보클(Boeckle)과 클레이톤(Clayton)은 Science(2017. 7. 14) 지의 같은 이슈의 논문 요약문에서, ”이 결과에 의하면, 미래에 대한 계획은 인간만의 독특한 것이 아니며, (진화계통나무에서) 멀리 떨어져있는 생물 종에서도 일반 문제들을 다루기 위해 독립적으로 진화했다”는 것이다. 아! 또 다시 수렴진화(convergent evolution)인가? 진화론자들의 구조 장치들 중에서 가장 손쉽게 사용하는 장치가 수렴진화 아닌가? 그것이 Science Magazine(2017. 7. 14)에서 연구원이 제시하고 있는 설명이다. ”멀리 떨어진 종(원숭이와 까마귀)”들에서 유사한 선택적 압력이 가해졌고, 유사한 특성이 각각 진화되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어떤 특성이나 구조가 우연히 두 번 진화될 수 있었다는 설명이 설득력 있는 설명이 될 수 있을까? ”까마귀가 똑똑하다는 것은 알려져 있다”라고 National Geographic(2017. 7. 13) 지는 말한다. 하지만 이러한 설명을 하고 있는 사람들은 똑똑해 보이지 않는다.

*관련 글 : 영리한 까마귀에 대한 이솝 우화는 사실이었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705
까마귀는 도구를 얻기 위해 도구를 사용한다.
: 도구를 사용하는 동물들의 지능은 어디서 왔는가?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3999
까마귀와 앵무새가 똑똑한 이유가 밝혀졌다!
: 새들은 2배 이상의 조밀한 뉴런의 뇌를 가지고 있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406

투명한 몸체의 수렴진화 : 또 다른 글에서, 광학 기술을 사용하여 보이지 않도록 하는 해양생물을 설명하기 위해서 수렴진화가 동원되고 있었다. BBC News(2017. 6. 22)에서 재스민 폭스(Jasmin Fox)는 그녀의 사진 갤러리에서 이들 아름다운 생물들의 사진을 보여주고 있었다. ”완전히 관련 없는 (진화계통나무에서 멀리 떨어진) 동물들에서, 투명한 몸체는 여러 번 독립적으로 진화했다.” 그녀는 진화론적 구조 장치를 사용하고 있었다. 어쨌든 사진들을 감상해 보라. 투명해저생물(sea sapphires)은 특히 귀엽다.

*관련 글 : ‘수렴진화’라는 도피 수단 : 유사한 구조가 우연히 여러 번 진화했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589
하나님이 설계하신 생물발광
: 발광 메커니즘이 독립적으로 수십 번씩 생겨날 수 있었는가?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211
진화론의 가시가 되어버린 맹장
: 도를 넘은 수렴진화 : 맹장은 32번 독립적으로 진화했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602
돌고래와 박쥐의 유전적 수렴진화.
: 200여 개의 유전자들이 우연히 동일하게 두 번 생겨났다고?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743



신실한 크리스천들이 '이야기 지어내기' 사업과 타협하는 일을 포기하고, 증거들이 가리키는 것을 따라갔다면, 창조-진화 논쟁은 오래 전에 끝이 났을 것이다. 진화론자들의 사기적 말장난은 더 이상 용납될 수 없다. 모이보이(moyboy)들의 가정은 더 이상 유효할 수 없다. 진화론의 구조 장치들은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 더 이상 진화론을 지지해서는 안 될 것이다. 진화론자들이여, 진화론의 증거들을 제발 보여 달라. 춤추는 에어풍선의 송풍기를 끄라. 그리고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지켜보라.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s://crev.info/2017/07/darwin-fail-surprising-organisms-follow-path/

출처 - CEH, 2017. 7. 25.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668

참고 : 6636|6627|6610|6604|6597|6585|6583|6582|6562|6556|6553|6486|6550|6149|6132|5081|5130|5740|5683|5420|5994|6449|6263|6018|6468|6148|6474|5510|5947|5954|5591|5966|4837|6090|6438|4510|5474|6495|5458|6243|5863|2698|6399|5460|6489|5135|5000|4828|6118|6394|6168|6138|5996|5497|5827|5158|5962|6358|6258|6119|4066|5544|5443|6501|6096|5459|5274|5450|5909|6461|6436|5586|4542|5041|6393|6476|6292|5796|5768|6271|5462|6146|6439|6125|6285|6152|6153|6022|6286|5725|6586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