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린은 단일 종이 아니라 6개 종이다?

기린은 단일 종이 아니라 6개 종이다?

 (Not One But Six Giraffe Species)


      BMC Biology의 한 보고에 따르면, 가장 키 큰 동물인 기린(giraffe)은 단일 종이 아니라 여러 종들일 수 있다는 것이다.(BBC News, 2007. 12. 21).

그 보고는 아프리카 기린들의 유전자들을 분석하였다. 그리고 ”털 색깔(hair coat colour)의 변화는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sub-Saharan Africa)의 기린들의 영역에서 분명하게 보여지는 데, 이것은 번식적 격리(reproductive isolation)를 가리키는 것이다”라고 결론지었다. 연구 책임자인 UCLA 대학의 유전학자 데이비드 브라운(David Brown)은 ”분자생물학적 기법을 사용하여 우리는 기린들을 번식적으로 격리된, 그리고 서로 교배하지 않는 6개의 그룹으로 분류할 수 있음을 발견하였다”고 설명하였다. 오늘날 기린들은 몇몇 아종(subspecies)들로 나누어지지만 한 종(species)으로 간주되고 있다. 그 연구는 털 색깔의 변화를 가지고 6개 또는 그 이상의 다른 종들로 구분할 것을 제안하였다.  
     
전통적으로 ‘종(species)’이라는 용어의 명칭은 상호 교배(interbreed)될 수 있는 생물 그룹을 말한다. 같은 종의 두 생물은 교배될 수 있지만, 다른 종의 두 생물은 교배될 수 없어야 한다. 그러나 종이라는 명칭은 점점 더 좁은 개념으로 사용되고 있다. 그리고 서로 다른 종들(또는 속(genera), 심지어 과(families)) 사이에 성공적인 교배가 더 빈번해지고 있다. 예를 들어 연구팀은 서로 다르게 보이는 기린들을 6개 또는 그 이상의 종들로 제안했지만, ”그 기린들을 동물원의 한 우리에 넣어놓는다면 그들은 자유롭게 교배할 것이다” 라고 브라운(Brown)은 말했다.

그러면 이러한 변화는 왜 일어나는 것일까? 시간이 지나면서, 서로 격리된 개체 집단들은 그들의 환경에 자연적으로 적응함으로서 유전 정보들을 잃어버린다. 그러면서 유전적으로 다른 개체군으로 분기되는 것이다. 때때로 이러한 분기(divergences)는 상호 교배될 수 없는 그룹으로 나누어지기도 하고, 어떤 경우에는 외관상으로는 매우 다르게 보이지만 아직도 교배될 수 있기도 한다.

만약 그 과정을 거꾸로 되돌려서 시간을 거슬러 올라간다면, 창조 시점에 생물들의 창조된 종류(created kinds)의 수는 오늘날 우리가 관측하고 있는 생물 종들의 숫자보다 훨씬 더 적었음에 틀림없다. 이것은 아담이 어떻게 하루 만에 동물들의 이름을 지을 수 있었을까? 또는 어떻게 노아의 방주에 모든 동물들이 탈 수 있었을까? 등과 같은 주제를 다룰 때 특별히 중요하다. 성경이 말하고 있는 ‘종류(kinds)’라는 개념은 오늘날 종(species)이라는 개념보다 훨씬 더 광범위했음에 틀림없다. 

또한 화석기록에서 유사한 동물들의 변화들이 나타날 때 (여러 다른 종들로 명명되고 분류되고 있지만), 이것은 같은 또는 비슷한 종류(kinds)의 동물들이 다른 서식지에서 자연스럽게 적응하여 독특한 형태를 가지게 된 것들로 생각할 수 있는 것이다.

 

*참조 : 기린은 단일종 아니라 6개종 (2007. 12. 24. 중앙일보)
http://article.joins.com/article/article.asp?total_id=2989581&ctg=12

 

*The giraffe's neck: another icon of evolution falls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16_1/j16_1_120-127.pdf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answersingenesis.org/articles/2008/01/05/news-to-note-01052008

출처 - AiG, News, 2008. 1. 5.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142

참고 : 1756|721|2851|498|440|2494|2169|1439|2281|497|3315|3266|921|2866|4098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