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연대문제

수천만 년 전(?) 화석들에서 검출된 단백질을 ‘오염’으로 묵살해버리는 과학자들

창조과학미디어
2022-05-16

수천만 년 전(?) 화석들에서 검출된 단백질을

‘오염’으로 묵살해버리는 과학자들

(Scientists Broom Challenging Discoveries Beneath 'Contamination' Rug)

by Brian Thomas


     최근 몇 년 동안 화석 내에서 생물의 원래 조직(original tissues)이 혁명적으로 많이 발견되어왔다. 각각의 새로운 발견들은 화석이 수억 수천만년 전에 형성되었다는 널리 받아들여진 개념에 의문을 제기한다. 실험실 테스트는 단백질과 다른 생물학적 유기물질들이 몇 십만 년 이상 남아있을 수 없다는 것을 반복적으로 보여주었다. 수천만 년은 말도 안 된다. 결론적으로 화석들은 명백히 최근에 퇴적된 것처럼 보인다. 진화론자들은 화석에 아직도 남아있는 원래 조직의 유기물질들을, 그들이 철석같이 믿고 있는 장구한 연대 틀에 맞추기 위해서, 어떤 전략을 사용하고 있을까?

한 전략은 화석에서 원래 조직이 발견되었다는 이슈를 단순히 외면하는 것이다. 한 예가 ICR의 한 직원이 무신론자이자 진화론자였던 크리스토퍼 히친스(Christopher Hitchens, 2011년 사망)가 참여했던 2010년 토론회에 참여했을 때였다. 행사 후에, 이 직원은 히친스에게 최근 공룡 티라노사우르스 렉스(Tyrannosaurus rex)의 뼈에서 혈관구조의 발견에 대해서 그의 의견을 물었다. 히친스는 아는바 없다고 대답했다.

그의 무지는 편리하게 그의 세속적인 역사 관점을 반박하는 데이터들을 받아들일 필요가 없게 했다. 어떻게 생명의 기원에 관해 많은 주장을 했던 유명한 사람이 고생물학의 판도를 뒤엎을 수 있는 발견들을 모두 모르고 있는 것일까? 전문가라면 그가 토론하는 주제에 관한 글들과 뉴스를 폭넓게 읽고 있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어떤 이들은 그 조직들이 실제 단백질이었음을 보여주는 과학(실험결과)을 거부한다. 다른 이들은 조직의 분해 속도에 과한 과학을 거부한다. 이에 반해, 성경적 창조론자들은 과학보다는 수천만 년이라는 장구한 연대를 거부한다. 그리고 이것은 중대한 수수께끼를 실제로 해결해준다.

그러나 화석에 연부조직들이 아직도 남아있다는 보고를 적어도 읽어본 세속주의자들은 다른 전술을 사용한다. 최근 중국의 작은 공룡 뼈 안에 원래의 단백질들이 발견되었다는 보고에 대한 대답으로, 스미소니언 박물관의 고생물학자인 한스(Hans-Deiter Sues)는 ‘오염’이라고 주장했다.[2] 이른바 문제되는 단백질들은 화석화된 동물의 것이 아닌, 다른 근원으로부터 “화석으로 최근에 슬쩍 들어갔다”는 것이다.

그는 Science NOW 지에서 “정말로 오염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습니다”라고 말했다.[3]

엄밀히 따지면, 그의 말은 과학적으로 정확하다. 그러나 그것은 불합리한 결론으로 이어질 수 있다. 만약 오염을 완벽히 배제할 수 없다면, 사람들은 데이터가 일반적 상식에 반하는 경우에, 편리하게 “오염 카드”을 내밀면서, 데이터들을 폐기해버릴 수 있는 것이다.

예를 들면, 나의 저녁 식사가 오염되었을 가능성을 완벽히 배제할 수는 없다. 접시들이 나의 주방에서 나온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이 동일한 접시를 사용하여 다른 곳에서 요리한 후에 몰래 나의 식탁에 전체 접시를 놓아두었을 가능성도 있다. 가능한 일이긴 하지만, 이러한 오염 추측은 너무도 일어날 가능성이 없어서, 배제시킬 수 있다.

화석의 연부조직 데이터들은 합리적인 의심을 넘어서는 이러한 오염 주장을 반박할 수 있는 수준의 데이터들일까?


이 표는 뼈의 콜라겐(collagen)이 분해되어 먼지로 변하는 데에 걸리는 최대 시간과, 세속 과학자들이 콜라겐 함유 화석에 대한 추정 연대를 비교하고 있다. (맨 왼쪽의) 작은 붉은 색의 기둥은 반복된 분해속도 측정에 의해 결정된 뼈 콜라겐의 최대 수명이다. 이 결과는 비현실적으로 차가운 온도에서 콜라겐이 1백만 년 동안 보존됐을 경우를 가정하여 측정한 것이다.

파란색 기둥들은 콜라겐 또는 유사한 단백질들을 함유한 7개의 화석들을 나타낸다. 이 사례들은 화석들의 나이가 불과 수천 년에 불과함을 뒷받침하는 7가지 논거를 만들어낸다. 이 각각의 발견들은 세속주의 과학자들이 진화론 저널들에 보고했던 것들이다.[4]

이 다양한 장소에서 발굴된 다양한 화석 단백질들이 모두 오염되었을 확률은 얼마일까? 그 확률은 극히 낮을 것이다.

증거가 가리키는 명확한 방향을 따르는 대신, 진화론자들은 세속적 믿음에 도전하는 이러한 과학적 발견들을 치워버리기 위한 빗자루 전술을 사용하고 있다. 때때로 사람은 논리를 따지지 않고, 결론과 행동을 이끌어낸다. 일부 사람들은 화석들을 무시하고, 단백질 분해속도를 무시하고, 가능성 희박한 오염을 주장하기도 한다. 그러나 이러한 세 전략 모두 문제를 해결하기 보다 더 많은 문제들을 만들어내고 있다. 이 화석 증거들에 대한 가장 간단하고 직선적이며 명쾌한 해결책은 성경에 기록된 최근의 노아 홍수이다.


References

1.Schweitzer, M.H., et al. 2005. Soft-Tissue Vessels and Cellular Preservation in Tyrannosaurus rex. Science. 307 (5717): 1952.

2.Reisz, R.R., et al. 2013. Embryology of Early Jurassic dinosaur from China with evidence of preserved organic remains. Nature. 496 (7444): 210-214.

3.Wade, L. Giant Dinosaur Got a Head Start on Growth. Science NOW. Posted on news.sceincemag.org April 10, 2013, accessed April 20, 2013.

4.ICR news articles binned on this web page cite most of the relevant secular reports: Fresh Tissues Show That Fossils Are Recent.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Posted on icr.org, accessed April 20, 2013.

* Mr. Thomas is Science Writer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Article posted on May 15, 2013.


출처 : ICR News, 2013. 5. 15.

주소 : http://www.icr.org/article/7520/

번역 : 미디어위원회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