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연대문제

세레스 소행성은 매우 젊게 보인다!

세레스 소행성은 매우 젊게 보인다! 

(Ceres Looks Seriously Young)

David F. Coppedge


     소행성은 그렇게 활발하지 않아야만 한다. 그러나 활발한 소행성이 있다.

돈 우주선(Dawn spacecraft)은 두 개의 가장 큰 소행성(asteroids or dwarf planets)인 베스타(Vesta)와 세레스(Ceres) 궤도에 진입하여, 임무를 완수하고 있다. 두 소행성 모두 오래 전에 내부 열을 잃어버렸어야만 하는 작은 크기의 천체임에도 불구하고, 놀랍도록 역동적인 것으로 밝혀졌다. 수명이 짧은 방사성 핵종(radionuclides)과 중력적 위치에너지는 일정 기간 동안은 천체를 가열할 수는 있지만, 수십억 년 동안 가열할 수는 없다. 조석유동(tidal flexing)도 천체 내로 에너지를 펌프할 수 있지만, 휘발성 물질이 없어지면, 장구한 시간 동안 같은 물질을 반복해서 녹여서 재분출시켜야만 한다. 특히 세레스는 추정되는 수십억 년의 나이를 완전히 거부한다.


돈 우주선은 세레스에서 고대 바다의 잔존물을 발견한 것처럼 보인다.(NASA Jet Propulsion Laboratory. 2017. 10. 26). 이러한 보도 자료는 오래된 연대를 믿는 모이보이들에게는 매우 놀랄만한 일임에 틀림없다. 그들의 믿음 체계 내에서 그것을 설명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최근의 지질학적 활동성”은 그 신념에 심각한 문제가 있음을 가리키고 있다.

돈 우주선 과학자들은 세레스의 지각이 얼음, 소금, 그리고 과거 및 최근의 지질 활동에 의해서 영향을 받았던 수화물의 혼합으로 이루어져있음을 발견했다. 그리고 이것은 세레스의 지각이 대부분 고대 바다였음을 나타내는 것이다. 두 번째 연구는 첫 번째 연구에서 더 나아가, 세레스의 단단한 표면 지각 아래에 더 부드럽고 쉽게 변형될 수 있는 층이 있음을 제시하고 있었다. 이것은 바다로부터 남겨진 잔류 액체의 흔적일 수도 있다.


거대한 얼음 화산이 한때 소행성 세레스를 뒤덮었다.(Space.com. 2018. 9. 19). 찰스 최(Charles Q. Choi)는 오랜 연대로 허풍을 떨면서, 세레스(Ceres)의 얼음 화산은 태양계의 나이보다 훨씬 젊다(태양계 나이의 5%)는 것을 언급하고 있었다. 그렇다면 이 비교적 작은 천체가 추정되는 연대의 95% 동안 휘발성 물질을 분출시킬 만큼 충분히 활동적이었다는 것인데, 그것이 가능할 수 있었을까?

아후나 산(Ahuna Mons)이 삼켜버린 운석 크레이터(meteor craters)의 수와 크기, 그리고 세레스가 경험했던 평가된 운석 충돌률에 기초하여, 이전 연구는 아후나 산의 나이는 고작 2억4천만 년에 불과하다고 제안했었다. (태양계의 나머지 천체들처럼, 세레스는 약 45억 6000만 년 전에 형성됐다고 그들은 생각하고 있다.)


특집 이슈들 : 세레스의 오카토르 크레이터(Occator crater)의 형성과 진화.(Icarus. 2018. 8. 29). 저명한 행성과학 잡지인 이카루스(Icarus)는 일찍이 과학자들의 눈을 사로잡았던, 중심부에 밝은 점이 있는 오카토르라고 이름 붙여진, 세레스에 있는 한 분화구(crater)에 대해서 특집 보도를 하고 있었다. 강조되고 있는 점은 다음과 같다 : ”세레스는 지질학적으로 최근 과거에 염수(brines)가 이동해왔던, 활동적인 세계이다.” 그 모양은 ”지질학적으로 젊다”고 요약 글은 지적한다.


.세레스의 오카토르 크레이터( Occator Crater)에 있는 밝은 점들(bright spots, faculae)


소행성 세레스에 있는 오카토르 크레이터의 충돌 이후 열적 구조 및 냉각에 관한 시간 틀.(Icarus. 2018. 8. 30). 구조 장치는 충돌이다. 이 논문은 크레이터의 일부 열수 구조(hydrothermal structures)를 밝은 물질을 노출시켰던 충돌에 대한 단기간 반응으로서 설명하고 있었다. 오래된 연대를 믿는 행성과학자들은 젊은 지표면 모습들을 설명하기 위해서, 언제나 충돌을 사용한다. 그러나 잠시 생각해보면, 그 이야기는 너무도 있음직해 보이지 않는다. 저자들은 오카토르 크레이터 주변의 하얀 반점(faculae, 불규칙한 밝은 점들)을 설명하기 위해서, ”실행 가능한 메커니즘”으로 충돌을 고려하고 있었다. 밝게 빛나는 하얀 반점들은 크레이터 자체가 형성된 후에, 비교적 짧은 시간 전에 형성됐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이 이야기는 ”지표면 아래 깊은 곳에 휘발성 저장고를 가정하고 있다.” 왜 휘발성 저장고는 수십억 년이 지난 후에도 아직도 있는 것인가? 그 충돌이 역사의 초기에 일어났다면, 하얀 반점들은 오래 전에 우주 풍화에 의해서 희미해졌어야만 한다.


소행성 세레스에서 얼음 화산 활동(Science Daily. 2018. 9. 17). 애리조나 대학의 보도 자료는 사실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설명하고 있었다. UA 행성과학자인 마이클 소리(Michael Sori)는 냉소적인 비유를 사용하고 있었다 :

”우리는 하나의 화산이 매 5천만 년마다 형성된다는 것을 발견했다”라고 마이클은 말했다.

이것은 매년 올림픽 수영경기장 4개를 채우기에 충분할 정도인, 평균 13,000 입방야드 이상의 냉동화산물질(cryovolcanic material)에 해당하는 양이다.

분출은 온순하고, 지구의 화산처럼 많은 부피는 아니라고, 마이클은 지적한다, 그러나 세레스는 지구보다 훨씬 작은 크기이다. 이와 같은 작은 천체가 현재에도 활동적이라는 것은 심각한 문제이다. 마이클은 Nature Astronomy(2018. 9. 17) 지에 게재된 논문의 수석 저자이다. ”세레스는 지질학적 역사를 통해 얼음화산분출(cryovolcanism)을 경험해왔다.” 이 분출 속도로 45억 년 동안 계속되어 왔다면, 단순한 수학(4,500,000,000 년 × 13,000 입방야드)은 세레스가 거의 60조 입방야드의 얼음화산을 분출한 것으로 계산된다. 이것이 합리적일 수 있을까? 그 양은 우리 달보다 훨씬 작은 천체가 무려 11,000 입방마일을 분출했다는 것이 된다.

 

세레스의 고리-주형 크레이터 : 얕은 지표면의 얼음물 근원에 대한 증거(Geophysical Research Letters. 2018. 8. 20). 고리-주형 크레이터(ring-mold craters)는 충돌 장소 아래 얕은 곳에 얼음이 있음을 의미하는, 한 특별한 종류의 충돌 크레이터이다. 그것들은 화성에서 가정되어왔는데, 지금은 오카토르 크레이터에서도 볼 수 있다. 저자들은 이들 크레이터는 지표면 아래에 얼음물 저장고가 있음과, 아직도 얕은 지각 아래에 풍부한 휘발성 물질들이 존재한다는 것을 가리키는, 한 징후라고 결론지었다. 수십억 년이 지난 후에도 이러한 물질들이 존재할 수 있을까?



얼음물이 있다! 그렇다면 세레스에 생명체가 있을지도 모른다고? 논문의 저자들은 반사적으로 물로부터 외계생명체 이야기로 주제를 바꾸고 있었다. 이 천체가 지질학적으로 젊고 활발하기 위해서는, 수십억 년 동안 따뜻함을 유지했어야 한다는 사실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은 채, 그들은 고리-주형 크레이터가 거주 가능한 행성의 징후일지 모른다는 추측으로 비약하고 있었다. 그 이유는? 물이 거기에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생명체는 물만 가지고는 생겨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지각 있는 독자라면, 마술사가 사용하는 트릭처럼, 이러한 관측들에 수십억 년의 연대를 슬쩍 끼워 넣으려는 그들의 속임수에 주의를 기울여야한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s://crev.info/2018/09/ceres-looks-seriously-young/

출처 - CEH, 2018. 9. 20.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913

참고 : 6804|6460|6357|5846|6708|5987|5929|5873|5722|5431|3904|1555|6878|6874|6834|6798|6726|6538|6517|6509|6482|6473|6454|6412|6398|6368|6362|6356|6343|6342|6298|6273|6267|6261|6231|6213|6202|6195|6194|6169|6140|6121|6068|6045|5993|5982|5937|5890|5865|5833|5811|5798|5791|5777|5745|5696|5693|5685|5662|5659|5585|5575|5537|5422|5404|5388|5329|5315|5304|5246|5187|5188|5184|5077|5075|5039|5012|4666|4665|4664|4475|4429|4428|4327|4316|4216|4196|4180|4179|4129|4123|4065|4051|4036|3992|3984|3972|3955|3903|3846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