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연대문제

미디어위원회
1일전

8억3천만 년(?) 전의 암염에 보존된 미생물

(News Media Swallow 830 Million Year Old Life Claim)

David F. Coppedge


    세속적 과학자들과 기자들은 진화론과 장구한 시간에 대한 그들의 맹목적인 사랑을 보여주고 있다.


    보존된 생명체에 대한 최근의 주장은 너무도 엉뚱해서, 심지어 한 철저한 진화생물학자도 그것을 "이상하고" "과장된" 것이라고 부르고 있었다. 하지만 미국 지질학회(Geological Society of America, GSA)가 그것을 발표했으므로, 그것은 사실임에 틀림 없지 않은가? 그 논문은 동료 검토(peer review)를 거쳤다. 동료 검토는 과학적 신뢰성에 대한 근간이라고 말하고 있는 것 아닌가? 아래 인용문을 읽어보라. 


암염(halite)에서 발견된 고대 미생물은 생명체 탐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GSA, 2022. 5.11). 

호주 중부의 8억3천만 년 된 브라운 지층(Browne Formation)에서 나온 층상 암염(bedded halite)에 대한 투과광과 자외선-가시광선 분광광도계를 사용한 분석 결과, 암염 내의 원래 액체 봉입체(primary fluid inclusions)는 유기물질 고체와 액체를 포함하고 있었다. 이 물체들은 크기, 모양, 형광 반응에서, 원핵생물 및 조류(algae) 세포와 유기화합물의 응집체와 일치하는 결과를 보여주었다. 이번 발견은 염분이 퇴적되는 환경에서 미생물은 암염 속에서 수억 년 동안 보존될 수 있으며, 광학적 방법만으로도 현장에서 검출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 이 연구는 지구와 외계의 화학적 퇴적암에서 생명체 탐사에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

미국 지질학회의 권위 있는 학술지인 Geology 지(2022. 5. 6)에 게재된 논문의 제목은 "암염 속에 원래 액체 봉입체에 포함된 8억3천만 년 된 미생물"이었다.

.암염에서 발견된 것으로 주장되는 세포들 중 일부.


현미경으로 관찰된 이 둥근 작은 물체들은 세포이며, 그것들은 아직 살아있을지도 모른다고 주장되고 있었다! 연구자들은 어떻게 그것들이 8억3천만 년 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었을까? 왜냐하면 그것들은 8억3천만 년 된 암석에서 발견되었기 때문이다. 연구자들은 그 암석들이 그렇게 오래되었다는 것을 어떻게 알 수 있었을까? 왜냐하면 그것은 진화론적 연대표가 요구하는 연대이기 때문이다. 알다시피 진화론이 성립하기 위해서는, 즉 무기물로부터 우연히 단세포 생명체가 자연발생하고, 운 좋은 돌연변이들이 일어나 수많은 동식물들과 사람이 우연히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장구한 시간이 필요하다.

진화생물학자인 댄 그라우(Dan Graur)는 그것을 믿지 않고 있었다. 그는 2000년 10월 Nature 지에 "2억5천만 년 된 원래 소금 결정에서 분리된 내염성 박테리아“라는 제목으로 브릴랜드(Vreeland) 등이 발표했던 비슷한 주장의 링크를 공유하면서,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 "신원생대 미생물이 아니다"라는 제목으로 이렇게 말하고 있었다 : 만약 페름기 암석에서 살아있는 박테리아가 나왔다는 주장이 이상한 것이라면, 세 배 이상 더 오래된 연대의 박테리아는 얼마나 더 이상할까?

말할 필요도 없이, 이성적인 사람이라면 어떻게 미생물이 그렇게 오랜 시간 동안 살아남을 수 있는지 궁금해 할 것이다. 암석에 갇힌 세포들은 오래 전에 죽고 분해되지 않았을까? 어떻게 그들은 소금 속에서 살아남을 수 있었을까? 어떻게 그들은 신진대사를 계속하고(휴지기라 할지라도 약간의 에너지를 쓴다), 그들의 DNA를 수선할 수 있었을까? 저자들은 이 질문들에 대해 생각해보았고, 그것을 떨쳐버리려고 몇몇 제안을 하며 노력하고 있었다. 그들의 토의 섹션에서 ”아마도어쩌면일지도...“와 같은 단어들을 계속 사용하고 있었고, 그라우가 "신뢰할 수 없다"고 말한 브릴랜드의 논문에 크게 의존하고 있었다.

장구한 지질학적 시간 동안 미생물의 생존 가능성은 아직 완전히 이해되지 않고 있다. 방사선은 장기간에 걸쳐 유기물질을 파괴할 것이라고 제안되어왔다. 그러나 니카스트(Nicastro, 2002) 등은 매몰된 2억5천만 년 전의 암염은 매우 적은 양의 방사능에 노출되었다는 것을 발견했다. 또한 미생물은 기아 생존(starvation survival) 및 포자 단계를 포함하여, 대사 변화를 통해 유체 봉입체에 생존할 수도 있으며, 영양원으로 역할을 하는 유기화합물 또는 죽은 세포를 이용해 생존할 수도 있다.(e.g., McGenity et al., 2000; Schubert et al., 2009a, 2010; Stan-Lotter and Fendrihan, 2015). 이러한 유기화합물 중 하나인 글리세롤(glycerol)은 몇몇 조류(algae)의 세포 파괴에 의해 생성되며, 공존하는 원핵생물의 수명을 위한 에너지를 제공할 수도 있다.(Schubert et al., 2010; Lowenstein et al., 2011). 더군다나, 비-포자형성 원핵생물과 포자형성 원핵생물은 둘 다 유체 봉입체에서 장기간 생존하는 데에 유리할 수도 있다. 포자(spore)를 형성하지 않는 원핵생물은 지속적으로, 그러나 최소한으로 신진대사 활동을 하기 때문에, 필요한 경우 DNA를 수선할 수도 있다.(Johnson et al., 2007). 교대로 원핵생물에 의해 형성된 포자는 휴면 상태에서 장기간 생존할 수 있는 또 다른 방법을 제공할 수도 있다.(Vreeland et al., 2000; Lowenstein et al., 2011).

그것은 이것일 수도 있고, 저것일 수도 있다는 것이다. 그것은 제안되고 있었다.

그리고 포자와 낭 조차도 완전한 휴면 상태는 아니다. 세포는 아래와(예: 토양 라돈) 위에서(예: 우주선) 들어오는 방사선으로 인해 꾸준하게 DNA가 손상되고 있다. 유지 보수 및 수선 메커니즘이 완전하지 않다면, 포자는 먼지로 분해될 것이다.

만약 그라우가 이러한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누가 받아들이고 있는 것일까? 그라우는 진화론자이고 진화론을 믿지 않는 사람은 무식하고 어리석다고 생각한다.

이 새로운 주장은 터무니없지만, 빅 사이언스와 빅 미디어가 그것을 받아들이고 있었다. 이것은 금붕어를 삼키는 것이 아니라, 복어를 삼키는 것과 같았다. 이 주장에 우스꽝스러움을 더하기 위해, 저자들은 이 주장이 우주생물학자들에게 화성(Mars)에서 생명체의 탐사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우리의 연구 결과는 화성에서 생명체 흔적의 장기 보존 가능성을 시사한다. 화성은 한때 암염을 포함하여 화학 퇴적물을 침전시킨 소금 호수를 갖고 있다(예: Osterloo et al., 2008). 고대 화성 표면의 소금물에 미생물이 존재했다면, 이들은 화학적 퇴적암에 미화석(microfossils)으로 갇혀 있을 수 있다(Benison, 2019).

빅 사이언스와 빅 미디어는 이러한 주장을 무비판적으로 받아들이며, 보도하고 있었다. "암염 박테리아(halite bacteria)"를 검색해보면 수천 건의 조회수를 나타난다. 그들 중에 이 논문이 바보 같다고 비판하는 사람은 몇 명이나 될까?

-------------------------------------------------------


만약 창조론자들이 8억3천만 년 전의 소금 속에 박테리아가 살아있을 수 있다 라고 주장한다면, 언론 매체들과 과학계는 그것을 받아들일까? 아니다. 그들은 사이비 과학자! 무식한 바보 멍청이! 라는 비난과 함께, 조롱, 박해, 검열을 받았을 것이다. 그러나 진화론자들이 이러한 주장을 할 경우에는 동료 검토를 통과하고, 학술지에 게재될 수 있다. 

우리는 빅 사이언스(Big Science)가 이러한 우스꽝스러운 주장을 그냥 넘어가는 것이 아니라, 그러한 주장에 대해 격분하고, 철저하게 반박하고, 논문이 철회되도록 조치를 취하기를 원한다. 그리고 빅 미디어(Big Media)는 그들의 주장을 논리적으로 반박하는 보도를 함으로써, 그들을 공개적으로 부끄럽게 만드는 것을 보고 싶다. 언론의 자유는 그렇게 작동되어야하지 않겠는가? 검열만 하지 말고 대답하라. 그것이 과학이 "자기 교정(self-correcting)"을 거치는 과정이 아닌가?

하지만 그들은 하지 않을 것이다. 진화론자들은 이미 DNA를 포함하여 공룡의 연부조직이 8천만 년 또는 그 이상 지속될 수 있다는 주장을 사실로서 받아들였다. 그들은 캄브리아기 화석에서도 원래의 연부조직과 생체물질이 지금까지도 남아있을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그러면서 그들은 다이아몬드에 방사성탄소(C-14)가 검출된다는 사실을 무시하고 있다. 장구한 시간(Deep Time)은 그들에게 신성하다. 모순과 오류가 있더라도 진화론은 보존되어야 하며, 장구한 연대는 절대로 변경될 수 없다. 만약 수억 수천만 년이라는 장구한 연대가 의심을 받는다면, 진화론은 무너져 내릴 것이기 때문이다.


*참조 : 진화론자들에게 충격적인 소식 : 1억 년 전 미생물이 다시 살아났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4423710&bmode=view

1억 년 전의 박테리아가 살아있었다는 불합리한 주장.

http://creation.kr/YoungEarth/?idx=5300063&bmode=view

소금의 전설 (Salty saga) : 2억5천만 년 전(?) 소금에서 다시 살아난 박테리아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35&bmode=view

2억5천만 살의 박테리아, 조금 많지 않은가?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42&bmode=view

수백만 년(?) 전 소금 결정 속에서 발견된 살아있는 박테리아를 설명해보려는 과학자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32&bmode=view

4천5백만 년 전의 호박 속에 있던 효모로 발효시킨 맥주?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21&bmode=view

생명체가 수백만 년 동안 생존할 수 있을까? : 800만 년(?) 동안 살아있었던 박테리아와 화석화되지 않은 나무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94&bmode=view

화석에서 생체 유기물질의 발견에 관한 85사례 보고

http://creation.kr/YoungEarth/?idx=3048045&bmode=view

화석 타이머들은 진화론자들을 당황시키고 있다 : 화석에 남아있는 색소, 키틴, 단백질 등이 가리키는 것은?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65&bmode=view

연부조직이 남아있는 화석들의 급증 추세.

http://creation.kr/YoungEarth/?idx=5288421&bmode=view

잘못 해석되고 있는 화석의 연부조직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87&bmode=view

화석에 남아있는 연부조직 문제 : 지구과학 분야의 최대 논란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62&bmode=view

단단한 암석들에서 발견되는 신선한 조직들 : 화석에 남아있는 연부조직들은 진화론적 장구한 시간을 거부한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4968&bmode=view

20억 년 전 선캄브리아기 미화석에서 단백질이 확인되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18&bmode=view

20억 년(?) 전의 암석에 단백질 잔해가 남아있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18&bmode=view

35억 년(?) 전 스트로마톨라이트 화석에서 유기물질이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2559245&bmode=view

가장 초기 동물이라는 5억5800만 년(?) 전 에디아카라기의 디킨소니아 화석에 동물성 지방이 아직도 남아있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757384&bmode=view

중국의 한 화석무덤에서 발견된 2만여 개의 화석들 중 1만개 이상이 연부조직을 포함하는 완전한 상태로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38&bmode=view

가장 큰 캄브리아기 화석 창고인 중국 칭장 생물군 : 연부조직 또한 남아있는 것으로 보인다.

http://creation.kr/Controversy/?idx=2058988&bmode=view

수억 수천만 년의 화석 연대가 붕괴되고 있다 : 화석에 남아있는 원래의 동물 단백질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83&bmode=view

화석에 남아있는 고대의 DNA, 단백질, 연부조직 등은 역사과학에 혁명을 일으키고 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03&bmode=view

화석은 화석인 것이 화석이다. 그렇지 않은가? : 살점이 남아있는 뼈도 화석인가?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4943&bmode=view

1억 년(?) 전 거미 화석은 아직도 빛나고 있었다 : 거미 망막의 반사 층이 1억 년 후에도 작동되고 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757371&bmode=view

거미의 혈액이 2천만 년 동안 남아있었다고 그들은 말한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61&bmode=view

아직도 피가 남아있는 4600만 년 전의 모기 화석?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77&bmode=view

배에 마른 피로 가득 찬 4600만 년 전(?) 모기 화석의 발견 : 혈액 속의 헤모글로빈은 아직도 남아있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75&bmode=view

섬세한 실크 화석은 창조를 가리킨다 : 3억 년(?) 전 곤충의 원래 유기물질이 아직도 남아있다고?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10&bmode=view

수천만 년 전으로 주장되는 호박 속 진드기에서 포유류의 완전한 혈액세포와 기생충이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32&bmode=view

섬세한 실크 화석은 창조를 가리킨다. : 3억 년(?) 전 곤충의 원래 유기물질이 아직도 남아있다고?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10&bmode=view

그린리버 지층 화석에서 원래의 연부조직이 발견되었다. : 5천만 년 전(?) 화석 도마뱀 다리에 남아있는 피부와 결합조직.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40&bmode=view

2억4700만 년 전 파충류 화석에 아직도 남아있는 유기물질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16&bmode=view

1억2천5백만 년(?) 전 포유류 화석에 보존된 연부조직 : 피부, 털, 가시, 귓바퀴, 내부 장기 등이 확인되었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54&bmode=view

트라이아스기 파충류 화석에서 연부조직이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13&bmode=view

2억 년 전(?) 식물 화석에 원래 유기분자가 남아있었다. : 그리고 그 유기분자들은 오늘날의 것과 동일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33&bmode=view

1억 년 전의 새는 완전히 현대적인 새였다 : 그리고 발가락 사이에 연부조직이 남아 있었다.

http://creation.kr/Textbook/?idx=1289630&bmode=view

백악기 조류 화석에서 발견된 원래의 단백질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26&bmode=view

백악기 조류 화석에서 연부조직이 또 다시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31&bmode=view

1억5천만 년 전(?) 시조새 화석에 남아있는 유기분자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70&bmode=view

시조새 화석에서 보존된 조직이 발견되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33&bmode=view

놀랍게도, 1억2천만 년 전의 화석 새는 광물화된 뼈가 아니라, 원래의 뼈를 갖고 있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39&bmode=view

화석 새의 기름 발견으로 당황하고 있는 과학자들 : 4천8백만 년(?) 전 조류 화석에 지방이 남아있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37&bmode=view

3억8천만 년(?) 된 물고기에서 화석 살점이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84&bmode=view

3억5천만 년 전 바다나리 화석에서 발견된 완전한 생체분자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64&bmode=view

쥐라기의 오징어 먹물은 오늘날과 동일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53&bmode=view

갑오징어 화석은 원래의 조직을 가지고 있었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4985&bmode=view

연골은 얼마나 오래 유지될 수 있을까? : 8천만 년 전(?) 모사사우루스 화석에 아직도 남아있는 연골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35&bmode=view

4억 년(?) 전 고생대의 전갈 같은 화석에 남아있는 키틴 단백질 복합체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31&bmode=view

5억5천만 년 전 화석에서도 연부조직이 남아있었다! : 에디아카라 화석 수염벌레의 관 조직은 아직도 유연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84&bmode=view

불가능한 화석 연부조직으로 당황하고 있는 진화론자들 : 5억2천만 년(?) 전 절지동물에 남아있는 뇌 신경조직.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09&bmode=view

가장 초기 동물이라는 5억5800만 년(?) 전 에디아카라기의 디킨소니아 화석에 동물성 지방이 아직도 남아있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757384&bmode=view

선캄브리아기의 지방에 대한 진화론자의 구조장치

http://creation.kr/YoungEarth/?idx=5530597&bmode=view

50만 년(?) 전으로 주장되는 고대인의 돌 도구에 동물 지방과 식물 잔존물이 아직도 남아있었다.

http://creation.kr/Apes/?idx=1852212&bmode=view

젊은 지구의 6가지 생물학적 증거들

http://creation.kr/YoungEarth/?idx=3548808&bmode=view

공룡의 연부조직들이 발견되었다 : 티라노사우르스 렉스의 완전한 세포와 혈관들의 발견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472&bmode=view

아직도 부드럽고, 늘어나는 공룡의 조직 : 티라노사우르스 공룡 화석에서 발견된 혈관, 혈액 및 연부조직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478&bmode=view

공룡 뼈에서 적혈구와 연부조직이 또 다시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95&bmode=view

또 다시 발견된 공룡의 적혈구와 연부조직은 창조론자의 예측을 확증하고 있었다.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604&bmode=view

8천만 년(?) 전 모사사우루스 화석에 남아있는 부드러운 망막과 혈액 잔존물.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30&bmode=view

공룡 피의 발견에 대한 신기록이 수립되다 : 1억9천5백만 년 전의 공룡 늑골에서 발견된 혈액세포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30&bmode=view

공룡 연부조직의 발견으로 인한 20년 간의 동요 : 화석에서 나는 냄새는 보고될 수 없었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28&bmode=view

쥐라기 공원은 언제 개장할 것인가? : 공룡 연부조직의 발견과 수천만 년이라는 연대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508&bmode=view

공룡 뼈에서 밝혀지는 놀라움 : 원래 조직이 남아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37&bmode=view

또 다시 발견된 공룡 하드로사우르스의 연부조직은 오래된 연대 신화에 또 한번의 타격을 가하고 있다.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551&bmode=view

중국인들은 공룡 뼈를 고아 먹고 있었다 : 8500만 년 전의 공룡 뼈를 끓이면 설렁탕이 된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92&bmode=view

피부, 인대 등이 남아있는 6천7백만년 전(?) 미라 공룡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528&bmode=view

완전한 공룡 피부의 발견으로 당황하고 있는 과학자들

http://creation.kr/BiblicalChronology/?idx=1289284&bmode=view

공룡의 뼈에서 단백질이 발견되었다 : 6800만년의 연대가 허구임을 보여주는 강력한 증거.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87&bmode=view

티라노사우르스 렉스는 커다란 닭? : 최근 분석되어진 공룡의 단백질이 가리키고 있는 것은?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88&bmode=view

공룡 연부조직에 대한 추가 실험 결과 : 발견된 단백질은 공룡 원래의 것임을 재확인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58&bmode=view

공룡 단백질은 사실상 불멸하는가?

http://creation.kr/YoungEarth#1289541

공룡 알의 원래 색소가 발견되었다. : 친수성의 빌리베르딘이 6천6백만 년 후에도 존재한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34&bmode=view

 

출처 : CEH, 2022. 5. 18.

주소 : https://crev.info/2022/05/news-media-swallow-830-million-year-old-life-claim/

번역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22-03-08

고대 DNA의 발견은 진화론적 가정을 기각시키고 있다.
(Ancient DNA Overturns Assumptions)

David F. Coppedge


  고대 DNA 염기서열의 이용 가능성이 증가함에 따라, 진화론자들은 눈살을 찌푸리고 있으며, 경고 신호 또한 심각한 수준으로 올라가고 있다.

   진화 과학자들이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였던 사실이 잘못되었다는 것을 깨닫고 당혹해하는 모습을 바라보는 일은 하나의 즐거움이 되고 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DNA는 너무도 빨리 분해된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동굴 흙이나 얼음에 묻혀있던 고대 생물의 DNA가 발견될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았다. 그러나 최근 몇 년 동안, 과학자들은 한때 그러한 환경에서 살았던 동물과 인간이라는 것을 알 수 있을 정도로 충분히 긴 DNA 조각을 복구할 수 있었다. 이제 그들은 오랫동안 갖고 있던 생각을 재고해야만 하게 되었고, 여기에는 그들이 파헤치려고 하는 것보다 훨씬 더 깊은 문제가 내재되어 있다.


고대 DNA는 대형동물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만들고 있다

고대 DNA는 털북숭이 매머드가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더 최근까지 지구를 돌아다녔음을 시사한다.(The Conversation, 2022. 1. 23).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than previously thought)"라는 상투적인 문구는 "누가 그렇게 생각했었는가?"라는 질문으로 이어진다. 교묘한 이러한 문장은 "우리 과학자들이 그렇게 생각했었지만, 잘못된 것이었다"는 뜻을 내포하고 있지만, 대중을 오도한 것에 대한 사과는커녕, 그러한 언급조차 하지 않고 있다. 진화론자들이 대중을 오도하고 있는 두 용어들은 아래를 살펴보라.

머치(Murchie) 박사는 북극 지역의 영구동토층 코어에서 회복된 고대 DNA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 그와 그의 동료들이 발견한 것은 털북숭이 매머드와 같은 홍적세(Pleistocene)의 대형 포유류가 언제 멸종했는지에 대한 가정을 뒤흔드는 것이었다.

제 박사학위 연구에서, 나는 퇴적물에서 고대 DNA의 작은 조각들을 추출, 분리, 배열, 식별하는 새로운 기법을 개발한 팀의 일원이었다.

우리는 지난 3만 년 전 유콘(Yukon) 중부에 살았던 동식물의 이동 경로를 추적하기 위해서, 이들 DNA 조각들을 분석했다. 우리는 클론다이크(Klondike) 지역에서 털북숭이 매머드와 말들이 예상했던 것보다 약 3,000년 늦게까지 생존했었다는 증거를 발견했다.

이전에 생각했던 것을 다시 생각하게 됐다는 것은, 다른 문제를 야기시킨다. 모든 진화론자들과 마찬가지로 머치도 진화론적 시간 틀 내에서 무모한 초안을 작성했지만(2 July, 2007), 이 생물들이 살았던 시기에 대한 합의(consensus)는 경험적이라기보다는 이념적이라 할 수 있다. 그들은 다윈의 진화 연대표와 일치시켜야만 한다. 그는 방사성탄소(C14)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역사적 증거에 의해 입증될 수 있는 C14 연대는 몇 천 년만 지나도 감소한다. C14 생성율은 관측될 수 없는 대기 조건에 대한 가정들에 기초한다. 진화론적 시간 틀 내에서도 놀라운 결과가 발견되고 있었다.

최근까지 매머드가 홀로세(Holocene) 중기까지 생존했다는 증거는 없었다. 그러나 이제 새로운 연구는 매머드가 5,500년과 4,000년 전에도 북극의 섬에서 살아있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코펜하겐에 있는 지구유전학 센터(Centre for GeoGenetics)의 연구자들은 7,900년 전까지도 알래스카에 말과 매머드가 생존했었다는 증거를 발견했다. 그들은 또한 시베리아에서 적어도 9,800년 전에 털코뿔소(woolly rhinoceros)가, 3,900년 전에도 매머드가 생존했었다는 증거를 발견했다.

*홀로세(Holocene, 현세, 충적세)는 진화론자들에 의해서 "마지막 빙하기" 이후의 진화론적 지구 역사의 마지막 11,700년에 대해 붙여진 이름이다. 

그리고 진짜 충격적인 것이 있다 :

홍적세(Pleistocene) 동안 아메리카들소(American bison)에 의해서 대체되며, 사라졌던 것으로 여겨졌던 스텝들소(Steppe bison)도 400년 전까지도 살아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진화론자들이 주장했던 10,000년 전의 멸종 생물이 400년 전에도 살아있었다면, 2500%의 오류를 의미한다. 그리고 그게 다가 아니다. "빙하기의 많은 대형동물들은 아마도 기록된 인류 역사 내에서도 잘 살아있었다는 증거들이 증가하고 있다"고 그는 말했다. “청동기시대와 이집트의 피라미드가 건설되던 시기에도, 그 동물들은 북쪽 지역을 돌아다녔다." 이것은 정말로 극적으로 다시 생각하도록 하는 것이다. 사람들이 도시를 건설하던 시기를 포함하여, 모든 빙하기 이야기와 영화들은 수정될 것인가?

불행하게도 머치 박사는 충분히 깊이 재고하지 않고 있었다.

고유전학(paleogenetics)의 발전은 한때 공상과학소설처럼 여기던 것을 현실로 만들고 있다. 고대 DNA의 미화석에 숨겨져 있는, 보통의 퇴적물 속에서 발견되지 않았던 진화적 정보가 남아있을 것이라고 누가 알았겠는가?

시간이 지나면 알게 될 것이다. 매년 더 많은 고대 DNA의 염기서열이 밝혀지고 있다.

왜 "진화적" 정보인가? 왜 그냥 정보가 아닌가? 진화론이 잘못된 정보를 퍼뜨리는 것 외에 무엇을 했는가?


고대 DNA가 초기 인류에 대해 다시 생각하도록 만들고 있다.

고대 DNA는 아프리카의 석기시대에 새로운 빛을 비추고 있다.(The Scientist, 2022. 2. 23). 진화론자들이 남용하는 또 다른 어구는 "빛을 비추고 있다"는 말이다. 아프리카에서 발견된 고대 DNA 샘플에 따르면, 그들은 더 많은 빛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에서 소피 페슬(Sophie Fessl) 기자는 다윈의 시간 은행에서 수만 년의 시간을 인출하고 있었다. "아프리카의 인간으로부터 고립된 가장 오래된 DNA는 5만 년 전후의 장거리 이동을 나타내고 있는데, 이것은 석기시대 중기에서 후기로의 전환에 하나의 역할을 했을 것 같다"고 말하고 있었다. 숫자로 말해지는 "가능성"은 보정되기까지 과학 용어가 아니다. “했을 것 같다” 라는 말은 누구의 생각인지 물어볼 필요가 있다.

연구자들은 아프리카 사하라 사막 이남의 여러 지역에서 8,000~400년 전에 살았던, 새롭게 염기서열이 분석된 6명의 개체와, 이전에 유전자 데이터가 조사됐던 28명의 다른 개체들의 조상을 살펴보았다. 놀랍게도, 34명 모두 동부, 남부, 중부 아프리카로부터의 세 개의 동일한 유전적 계통의 후손들이었다. "이 모든 개체들이 동일한 세 계통의 후손이라는 사실은 과거에 우리가 과거에 커다란 혼합과 이동의 시기를 가졌다는 것을 암시한다"고 앨버타 대학의 엘리자베스 소척(Elizabeth] Sawchuk)은 설명한다.

초기 인간들 사이의 복잡한 상호작용에 놀란 베테랑 고인류학자 크리스 스트링거(Chris Stringer)는 이 고대 DNA는 인류의 진화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게 만들게 있다고 말했다. 연구자들은 그들이 진화했다고 생각하고 있었지만, 초기 인간들은 분명히 지적설계를 사용하여 현명하게 행동하고 있었다. 우리가 인간의 뇌와 인간 본성에 대해 아는 것이 있다면, 협력 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해 "수만 년에 걸친 수많은 세대와 이동 과정"을 필요로 하지 않았다. 그것은 한 세대 만에도 일어날 수 있었다. 사람들이 바벨탑을 짓기로 결정하는데 얼마나 걸렸는가?

"동부 아프리카의 풍부한 화석기록은 고생물학자들을 지속적인 끌어들이고 있지만, 이 연구는 인류 진화의 가장 최근의 일부 단계에서, 인구 상호작용의 패턴을 이해하고, 그들이 오늘날 우리 주변의 세계에서 어떻게 기초를 놓았는지를 이해하는데 있어서, 아프리카 중부 또는 서부의 삼림 지역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혼합과 이동(mixing and moving)"을 포함하여 인구집단의 상호작용은 인간의 진화에서 중요한 것이 아니다. 중요한 것은 자유의지가 있는 사람들의 논리적인 생각이다. 스트링거는 계속한다.

이 연구에 참여하지 않은 런던 자연사 박물관의 고인류학자인 크리스 스트링거(Chris Stringer)는 "이번 연구는 유럽과 아시아의 고대 DNA 연구에서 발견한 패턴을 재확인한 매우 중요한 연구"라며, "우리가 오래 지속되고 정착된 개체군으로 생각했던 것이 예상외로 복잡하고 역동적인 뿌리를 가지고 있었다"고 The Scientist 지에 보낸 이메일에서 말했다. 

고인류학자 존 호크스(John Hawks)는 단편적인 자료로부터 나온 추측들 중 일부는 약간 과장된 것이라고 비판적으로 경고하고 있었다.

그 연구에 참여하지 않은 위스콘신-매디슨 대학의 인류학자인 존 호크스는 The Scientist 지에 보낸 이메일에서, "아직도 배울 것이 많다"고 말했다. "현재 아프리카에서 발견된 고대 유전체 시료는 여전히 매우 작고, 대륙의 몇몇 소수의 지역에서만 발견된 개체들의 것이다. 또한 짧은 시간만 지속됐음을 나타낸다. 초기 시기의 시료만을 가지고 있을 때, 이 논문에서 설명한 시나리오는 아직 너무 단순할 수 있다고 나는 생각한다.“

시나리오? 그것은 진화론자들에 의해 남용되고 있는 세 번째 용어이다. 모델처럼 시나리오는 증거에 의해 확인되기 전까지는 과학적이지 않다. 하나의 좋은 모델이나 시나리오는 증거를 위한 더 나은 탐사를 자극할 수 있다. "아직 너무 단순하다"고 말해지는 나쁜 시나리오는 그랬을 것이라는 추정과 추측의 이야기에 불과한 것이다.
--------------------------------------------


이야기 속의 다윈. "다시 생각하게 만들고 있다",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빛을 비추고 있다", “~ 시나리오”... 진화론자들은 자신들이 이전에 주장했던 것들이 오류였음이 밝혀져도 얼굴색 하나 붉어지지 않는다. 그리고 사과할 생각도 없다. 이러한 일은 과학이 발전하는 과정이라 변명하며, 오늘도 새로운 이야기를 지어낸다. 대중들은 잠시 후면 번복될 그들의 추정 이야기를 언제까지 들어야 하는가?


*참조 : 매머드는 생각했었던 것보다 최근까지 살았다.

http://creation.kr/Burial/?idx=1294393&bmode=view

이집트의 바로들 사이에 매머드?

http://creation.kr/Burial/?idx=1294384&bmode=view

매머드의 멸종과 멸종된 사람들
http://creation.kr/Mutation/?idx=3543774&bmode=view

매머드의 인대가 시베리아의 한 호수에서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4452364&bmode=view

코끼리와 매머드는 모두 한 종류였다.
http://creation.kr/Variation/?idx=1290478&bmode=view

얼어붙은 매머드
http://creation.kr/Burial/?idx=1294347&bmode=view

동결된 새끼 매머드가 완벽한 상태로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Burial/?idx=1294387&bmode=view

매머드 - 빙하기의 수수께끼
http://creation.kr/Burial/?idx=1294358&bmode=view

빙하기 탐구 - 멈춰버린 시간. 4장 : 매머드에 관한 많은 가설들
http://creation.kr/IceAge/?idx=1288356&bmode=view

빙하기 탐구 - 멈춰버린 시간. 5장 : 멸종 전쟁 ; 멸종의 원인은 기후변화? 과다살육?
http://creation.kr/IceAge/?idx=1288357&bmode=view

빙하기 탐구 - 멈춰버린 시간. 14장 : 매머드는 대홍수 후 빙하기 초기에 번성했다.
http://creation.kr/IceAge/?idx=1757321&bmode=view


공룡의 DNA가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3186699&bmode=view

공룡 DNA의 발견으로 붕괴되는 진화론적 연대
http://creation.kr/YoungEarth/?idx=3606276&bmode=view

오리주둥이 공룡 화석에서 DNA가 검출되었다.
http://creation.kr/Dinosaur/?idx=4781727&bmode=view

DNA의 분해속도는 진화론적 시간 틀에서 너무 빨랐다. : 521년으로 주장되는 DNA의 반감기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59&bmode=view

DNA의 존재 상한선이 제시됐다. : DNA의 반감기는 521년이라고 연구자들은 말한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57&bmode=view

DNA의 수명에 대한 새로운 평가 : DNA의 존재 상한선은 대략 1백만 년이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71&bmode=view

깊은 대양저 진흙에서 발견된 화석 DNA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21&bmode=view

심해 바닥에서 발견된 고대의 DNA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68&bmode=view

오래된 DNA, 박테리아, 단백질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28&bmode=view

화석에서 생체 유기물질의 발견에 관한 85사례 보고
http://creation.kr/YoungEarth/?idx=3048045&bmode=view

화석 타이머들은 진화론자들을 당황시키고 있다 : 화석에 남아있는 색소, 키틴, 단백질 등이 가리키는 것은?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65&bmode=view

연부조직이 남아있는 화석들의 급증 추세.
http://creation.kr/YoungEarth/?idx=5288421&bmode=view

잘못 해석되고 있는 화석의 연부조직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87&bmode=view

화석에 남아있는 연부조직 문제 : 지구과학 분야의 최대 논란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62&bmode=view

단단한 암석들에서 발견되는 신선한 조직들 : 화석에 남아있는 연부조직들은 진화론적 장구한 시간을 거부한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4968&bmode=view

20억 년 전 선캄브리아기 미화석에서 단백질이 확인되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18&bmode=view

20억 년(?) 전의 암석에 단백질 잔해가 남아있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18&bmode=view

35억 년(?) 전 스트로마톨라이트 화석에서 유기물질이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2559245&bmode=view

가장 초기 동물이라는 5억5800만 년(?) 전 에디아카라기의 디킨소니아 화석에 동물성 지방이 아직도 남아있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757384&bmode=view

중국의 한 화석무덤에서 발견된 2만여 개의 화석들 중 1만개 이상이 연부조직을 포함하는 완전한 상태로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38&bmode=view

가장 큰 캄브리아기 화석 창고인 중국 칭장 생물군 : 연부조직 또한 남아있는 것으로 보인다.
http://creation.kr/Controversy/?idx=2058988&bmode=view

수억 수천만 년의 화석 연대가 붕괴되고 있다 : 화석에 남아있는 원래의 동물 단백질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83&bmode=view

화석에 남아있는 고대의 DNA, 단백질, 연부조직 등은 역사과학에 혁명을 일으키고 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03&bmode=view


출처 : CEH, 2022. 3. 2.
주소 : https://crev.info/2022/03/ancient-dna-overturns-assumptions/

번역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21-12-02

칼스배드 동굴 국립공원 : 동굴생성물의 빠른 형성

(Carlsbad Caverns National Park: Fast Formations)

by Dave Woetzel, M.S., and Brian Thomas, Ph.D.*


    당신은 석회 동굴에 들어가 본 적이 있는가? 깊고 어두운 지하 세계의 동굴 암석들과 신비한 생물들을 탐사하는 것은 흥미로운 일이다. 칼스배드 동굴을 포함하여 전 세계 동굴들의 안내원들은 이러한 동굴생성물(speleothems)은 단 1cm가 쌓이는 데 1천 년이 걸린다는 주문(mantra)을 반복하고 있다.[1] 그러나 동굴생성물에 대한 두 관측은 그것들은 훨씬 더 빨리 형성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 이러한 관측은 우리가 성경적 시간 틀 내에서 동굴과 동굴생성물이 충분히 형성될 수 있음을 예상할 수 있게 해준다.


동굴의 형성과 성경

오늘날 종유석과 석순과 같은 동굴생성물의 대부분은 전형적으로 매우 느리게 자라난다. 주류 지질학자들은 오늘날의 느린 속도를 과거로 외삽하여, 몇몇 대형 동굴생성물들이 형성되는 데에 수백만 년이 걸렸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러한 결론은 오늘날의 과정(강우나 침식 등)이 먼 과거에도 동일한 속도로 일어났을 것이라는 동일과정설적 믿음에 기초하는 것이다. 그러나 그들은 먼 과거를 관측할 수 없다.

대신 성경에 기록된 노아의 홍수와 같은 격변적 사건과 뒤따른 빙하기는 우리 행성에 커다란 지질학적 구조들을 빠르게 형성했다. 그리고 과학적 증거들은 이것을 지지한다.


빙하기와 동굴들

동굴생성물의 빠른 형성을 가리키는 첫 번째 관측은 뉴멕시코 칼스배드 지역이 수 세기 동안 건조했다는 것에 주목함으로써 시작된다. 이 건조한 기후는 대부분의 동굴생성물이 휴면기에 있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므로 그들은 대게 과거에 형성됐을 것이다. 하지만 언제, 얼마나 빨리 형성됐을까? 과학적으로 오늘날의 성장률이 거의 제로라고, 과거에도 그들이 느리게 성장했을 것이라고 단정지을 수 없다. 먼 과거에 그것의 성장률을 측정한 사람은 아무도 없기 때문이다. 과거에 습한 기후였다면 칼스배드의 동굴생성물은 더 빠르게 형성되지 않았을까?

일반적으로 석회 동굴들은 전 지구적 홍수 후에 물이 물러나가고, 지하의 물이 빠르게 빠져나가면서 시작된 것처럼 보인다. 그리고 빙하기 동안, 미국 남서부는 수 세기 동안 습한 상태로 있었다. 충분한 물이 그곳을 흘러갔고, 칼스배드의 동굴생성물을 빠르게 형성시켰다.[2] 그리고 빙하기는 전 세계에 습한 기후를 만들었다. 다른 말로 하자면, 빙하기는 동굴생성물의 느린 형성보다 빠른 형성을 추정할 수 있는 강력한 이유를 제공한다.


석순 속에 파묻힌 박쥐

두 번째 관측으로 칼스배드의 동굴생성물에 파묻혀있는 생물은 동굴생성물의 빠른 형성을 지지한다. National Geographic 지 1953년 10월호에는 칼스배드 동굴에 대한 한 사진이 실렸다. 그 사진은 한 석순(stalagmite)에 쌓여 있는 박쥐(bat)를 보여주었다. 이 흥미로운 사진(그림 2)은 동굴생성물 1cm가 형성되는데 수천 년이 걸렸을 것이라는 주장을 박살내고 있었다. (사진은 여기를 클릭). 박쥐 화석은 석순의 형성 속도가 매우 빠름을 보여주고 있었다. 석순이 느리게 형성된다면, 어떻게 박쥐는 손상되거나 부패되지 않고 그대로 남아있을 수 있었겠는가?

이 글을 쓰고 있는 데이브 웨첼(Dave Woetzel)은 석순 속에 들어있는 박쥐를 살펴보기 위해서 2021년 칼스배드 동굴을 방문했다. 그는 그러한 박쥐가 한 마리 이상인 것을 발견하고 놀랐다(그림 3). 칼스배드의 아래쪽 동굴의 한 지점은 특별히 흥미로웠는데(그림 4), 한 마리의 박쥐 몸 전체가 콜로넬 볼즈 지층(Colonel Boles Formatio)의 일부인 한 커다란 동굴생성물에 파묻혀 있었다. 반투명의 동굴생성물에 조명을 비춰 박쥐 잔해를 촬영할 수 있었다. 그리고 이것은 단순히 바위에 박쥐를 가둔 것 이상을 암시하고 있었다.

당신은 박쥐 몸통 안과 아래 부분에 색이 변한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우리는 박쥐 주변에 젖은 석순이 형성되면서, 부패한 살과 신체 조직이 미끄러 내렸는지 궁금하다. 연부조직은 뼈보다 빨리 부패한다. 동굴 바닥에서는 동굴 귀뚜라미가 죽어 떨어진 박쥐의 살을 갉아먹는다. 이 박쥐는 부패하거나, 갉아먹힘 보다 빠르게 파묻힌 것으로 보인다. 뼈는 수천 년 동안 지속될 수 있지만, 부드러운 연부조직은 동굴생성물의 형성에 장구한 시간보다 훨씬 전에 부패해버렸을 것이다.[3] 


종유석과 석순의 빠른 형성

성경을 조롱하는 자들은 종유석과 석순 등을 오래된 연대를 선전하는 도구로 자주 사용해왔다. 그러나 실제 동굴생성물의 형성 속도와 석순에 파묻힌 박쥐들은 전혀 다른 이야기를 말해주고 있는 것이다. 동굴생성물이 1cm 형성되는 데에 1천 년이 필요하지 않다. 빙하기에 있었던 것과 같은 충분한 물이 공급됐다면, 심지어 커다란 방해석(calcite)도 수세기 만에 형성될 수 있었다. 동굴생성물은 빠르게 형성될 수 있었고, 석순에 갇힌 박쥐들은 그것을 증거하고 있는 것이다.



References
1. Nelson, V. 2020. Catastrophic Caves. Red Deer, AB, Canada: Untold Secrets of Planet Earth Publishing Company.
2. Oard, M. J. 2006. Frozen in Time. Green Forest, AR: Master Books, 41-44, 83-85.
3. Collins, M. J. et al. 1995. A Basic Mathematical Simulation of the Chemical Degradation of Ancient Collagen. Journal of Archaeological Science. 22 (2): 175-183.

* Dr. Thomas is Research Scientist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and earned his Ph.D. in paleobiochemistry from the University of Liverpool. Dave Woetzel is an active creation researcher with experience in artifacts and zoology and earned an M.S. from Clemson University.


*참조 : 종유석은 빠르게 만들어진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30&bmode=view

동굴암석 : 종유석과 석순 : 종유석은 빠르게 형성될 수 있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31&bmode=view

산호와 동굴들 : 종유석과 석순의 성장은 매우 빨랐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28&bmode=view

순식간에 만들어진 석순!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36&bmode=view

인간의 동굴 사용 : 종유석과 석순은 장구한 연대와 모순된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585&bmode=view


출처 : ICR, 2021. 10. 29.
주소 : https://www.icr.org/article/carlsbad-caverns-national-park-fast-formations/

번역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21-10-27

공룡 화석에 남아있는 염색질은 젊은 연대를 가리킨다.

(Fossil Chromatin Looks Young)

by Brian Thomas, PH.D.


     1억2500만 년 전에 파묻힌 동물의 DNA가 온전히 남아있을 확률은 얼마나 될까? Communications Biology 지의 논문에서 연구자들은 정확히 이렇게 말하고 있었다.[1] 그러나 그들은 연대 문제에 대해서 이야기하지 않고, 단지 진화 이야기만을 하고 있었다.

연골을 포함하고 있는 카우딥테릭스(Caudipteryx) 화석은 중국의 유명한 제홀 생물군(Jehol Biota)에서 발굴된 것이다. 대부분의 과학자들을 따라, 연구자들은 이 생물을 공룡으로 분류했지만, 다른 연구자들은 이 생물을 날지 못했던 멸종된 새로 간주하고 있다.[2] 왜 연구자들은 그러한 장구한 시간 후에도 염색질(chromatin, 염색체를 구성하는 DNA와 단백질의 복합체)이 남아있을 수 있었다고 믿고 있는 것일까?

연구팀은 멸종된 동물의 무릎 관절에서 나온 연골의 슬라이드 표본을 현미경 위에 올려놓았다. 그들은 H&E(Hematoxylin and Eosin)라는 DNA의 표준 염색법으로 염색을 했다. 헤마톡실린은 DNA를 보라색으로, 에오신은 단백질을 분홍색으로 염색한다. 연구자들은 카우딥테릭스 세포가 최근의 것이라면 있어야 할 곳에서 보라색과 분홍색을 발견했다.

보고서에는 살아있는 닭(chicken) 연골의 염색된 염색질과 함께, 화석에서 나온 염색된 염색질의 사진이 게재되어있다. 연구 저자들은 "이 염색된 공룡 연골세포와 조류 연골세포를 비교했을 때, 동일한 염색 패턴을 볼 수 있었다"라고 썼다.[1] 무슨 패턴이 동일했다는 것인가? “두 표본은 동일한 반응을 보였고, 공룡의 연골세포는 화석화된 실들을 갖고 있는 염색질의 핵을 보여주었다.”

 "화석(化石)"이라는 용어는 돌이 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여기에서 광물은 DNA를 돌로 만들지 못했다. 만약 돌이 되었다면, 염색되지 않았을 것이다. 세포의 핵 안에 있는 DNA 다발은 화석 안에 있었던 실제 염색질의 잔재로부터 온 것이다. 그것들은 아직도 상태가 좋았다. 그러나 염색질이 1억2500만 년 후에도 남아있을 수 있다는 주장이 과학적일 수 있을까?

연구의 저자들은 그들의 주장을 정당화하기 위해서, 빠른 광물화가 세포의 보존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반복하고 있었다. 그들은 "광물화는 연골세포의 자가분해가 시작되기 전, 죽은 지 며칠에서 몇 주 내에 일어났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1] 자가분해(autolysis)는 효소가 죽은 지 몇 달 안에 세포를 소화시키는 방식을 말한다.

 그렇다. 생체분자가 보존되기 위해서는 자가분해와 미생물의 작용이 정지되어야만 한다. 아니면 다른 과정이 생체물질을 장구한 시간 동안 보존할 수 있었을까? 연구의 저자들은 산화나 가수분해 과정이 오늘날 그렇게 가차 없이 작동되지만, 어떻게 그렇게 오랫동안 작동되지 않았는 지에 대한 그 어떠한 추측도 제시하지 않고 있었다.

 왜 침묵할까? 답이 없는 문제는 아예 언급하지 않는 게 좋을 것이기 때문일 것이다. DNA 분해율 연구에 따르면, DNA는 그렇게 오래 지속될 수 없다.[3] 심지어 수백만 년도 지속될 수 없다.

 그래서 수억 수천만 년 전의 화석들에서 DNA나 단백질과 같은 원래의 생체물질이 아직도 남아있었다는 100여 개의 다른 보고들처럼, 이것도 젊어 보이는 생체분자가 여전히 고대 화석 안에 남아있음을 확인시켜준다. 그리고 염색질이 남아있는 연골세포는 진화론에 의해 할당된 장구한 연대보다 훨씬 젊어 보인다는 생각과 일치한다.[4, 5]

 

References

1. Zheng, X., et al. 2021. Nuclear preservation in the cartilage of the Jehol dinosaur Caudipteryx. Communications Biology. 4:1125.

2. See references in: Thomas, B., and J. Sarfati. Researchers remain divided over ‘feathered dinosaurs.’ Journal of Creation. 32(1): 121-127.

3. Allentoft, M. E. et al. 2012. The half-life of DNA in bone: measuring decay kinetics in 158 dated fossils. Proceedings of the Royal Society B. 279(1748): 4724-33.

4. Thomas, B. and S. Taylor. 2019. Proteomes of the past: the pursuit of proteins in paleontology. Expert Review of Proteomics. 16 (11-12): 881-895.

5. List of Biomaterial Fossil Papers. Google doc. Accessed October 7, 2021.

*Dr. Brian Thomas is a Research Associate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and earned his Ph.D. in paleobiochemistry from the University of Liverpool.


*참조 : 또 다시 발견된 공룡의 DNA

https://creation.kr/YoungEarth/?idx=8463955&bmode=view

공룡의 DNA가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3186699&bmode=view

공룡 뼈의 DNA는 장구한 연대를 부정한다.

https://creation.kr/YoungEarth/?idx=6238667&bmode=view

공룡 DNA의 발견으로 붕괴되는 진화론적 연대

http://creation.kr/YoungEarth/?idx=3606276&bmode=view

오리주둥이 공룡 화석에서 DNA가 검출되었다.

http://creation.kr/Dinosaur/?idx=4781727&bmode=view

DNA의 분해속도는 진화론적 시간 틀에서 너무 빨랐다. : 521년으로 주장되는 DNA의 반감기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59&bmode=view

DNA의 존재 상한선이 제시됐다. : DNA의 반감기는 521년이라고 연구자들은 말한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57&bmode=view

DNA의 수명에 대한 새로운 평가 : DNA의 존재 상한선은 대략 1백만 년이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71&bmode=view

공룡의 연부조직들이 발견되었다 : 티라노사우르스 렉스의 완전한 세포와 혈관들의 발견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472&bmode=view

아직도 부드럽고, 늘어나는 공룡의 조직 : 티라노사우르스 공룡 화석에서 발견된 혈관, 혈액 및 연부조직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478&bmode=view

공룡 뼈에서 적혈구와 연부조직이 또 다시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95&bmode=view

또 다시 발견된 공룡의 적혈구와 연부조직은 창조론자의 예측을 확증하고 있었다.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604&bmode=view

속보! 공룡의 혈액은 진짜였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07&bmode=view

공룡의 혈액 단백질과 세포들의 재발견 : 완전히 붕괴되는 수천만 년의 진화론적 연대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15&bmode=view

8천만 년(?) 전 모사사우루스 화석에 남아있는 부드러운 망막과 혈액 잔존물.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30&bmode=view

공룡 피의 발견에 대한 신기록이 수립되다 : 1억9천5백만 년 전의 공룡 늑골에서 발견된 혈액세포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30&bmode=view

공룡 연부조직의 발견으로 인한 20년 간의 동요 : 화석에서 나는 냄새는 보고될 수 없었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28&bmode=view


출처 : ICR, 2021. 10. 11.

주소 : https://www.icr.org/article/fossil-chromatin-looks-young/

번역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21-10-13

 또 다시 발견된 공룡의 DNA 

(Incontrovertible Dinosaur DNA Reported) 

David F. Coppedge


    진화론자들은 전략을 바꾸었다. 이제 그들은 더 이상 공룡 화석에서 연부조직의 존재를 부인하지 않는다. 그들은 인지부조화 전략으로 나아가고 있다.


   진화론자들에게 장구한 시간은 지구 대기에서 산소와 같다. 그것이 없다면, 진화론은 질식한다. 그들은 이것을 알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어떠한 증거가 발견되든지 간에, 그들의 목숨이 그것에 달려 있는 것처럼, 수억 수천만 년이라는 연대에 매달린다.

1990년대 후반부터 공룡 뼈의 원래 생체물질이 남아있다는 증거들의 발견 빈도가 높아지면서, 이 사실은 과학 저널들을 통해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처음에 진화론자들은 그것을 무시했다. 그들은 메리 슈바이처(Mary Schweitzer)와 같은 연구자들의 결과를 부정했다. 그녀가 물러서지 않고 더 많은 실험으로 그녀의 사례를 증명했을 때, 그들은 놀란 표정으로 화제를 바꾸려고 했다. 그리고 나서 그것이 공룡의 조직이라는 것을 부인하려 했고, 적혈구와 혈관처럼 보이는 것은 박테리아에 의한 오염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공룡의 연골세포가(박테리아에는 없는) 발견되었음이 보고되었을 때, 그들은 특별한 화학 조건 하에서 수천만 년 동안 존재할 수도 있었을 것이라는 괴상한 이론을 발명해냈다. 지금까지 공룡의 골세포(osteocytes), 멜라닌세포(melanocytes), 심지어 DNA 등과 같은 생체조직에 대한 더 많은 발견들이 계속되고 있다. 장구한 연대를 철저하게 믿고 있는 진화론자들과 다른 신봉자들은 오랫동안 DNA가 1백만 년도(기껏해야 수백만 년) 존재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해왔었다. 그러나 6500만 년 전에 멸종했다는 공룡 화석에서 DNA가 발견됐던 것이다.

논쟁의 여지가 없는 공룡의 원래 DNA에 대한 증거들이 계속 발견되자, 진화론자들은 그들의 전략을 다시 바꿨다. 최근의 증거들을 본 후에는 더욱 그렇다.


제홀 생물군의 카우딥테릭스 공룡의 연골세포에 핵이 보존되어 있었다.(Nature Communications Biology, 2021. 9. 24). 몇몇 진화론자들은 카우딥테릭스(Caudipteryx)를 "깃털 달린 공룡"으로 분류하고 있지만, 카우딥테릭스에서 중요한 것은 그 공룡의 추정 연대이다. 중국의 제홀 생물군(Jehol Biota)에서 발견된 화석들은 1억2천5백만 년 전의 것으로 주장되고 있다. 이 연대는 진화론적 시간 틀로 공룡이 멸종됐다고 주장되는 연대보다 6천만 년 이전이다. 하지만 중국 과학자들은 이 공룡 화석에서 온전한 염색질의 세포핵과 콜라겐 섬유를 발견했다고 보고했다. 염색질(chromatin)은 염색체를 구성하는 히스톤 단백질과 DNA의 조합이다.

몬태나주 백악기 후기의 공룡 연골조직에 대한 이전의 발견들은 연골(cartilage)이 세포핵을 잘 보존을 독특한 특징을 가진 척추동물의 한 조직이라고 제안했다. 여기에서 우리는 중국 동북부의 초기 백악기의 제홀 생물군에서 발굴된 공룡 카우딥테릭스의 연골(STM4-3)을 추가로 분석했다. 연골 조각은 발굴 시 관찰했을 때 속성작용으로 크게 변형되어 있었지만, 탈광물화 후 절묘한 보존을 보여주었다. 연골 조직은 투명한 알루미노-규산질의 연골세포와 갈색의 철화된 연골세포(chondrocyte)를 드러냈다. 카우딥테릭스의 탈광물화시킨 연골세포와 닭의 연골세포를 조직 염색물질인 헤마톡실린과 에오신으로 염색하였다. 두 표본은 같은 반응을 보였고, 공룡의 한 연골세포의 핵은 염색질의 실을 갖고 있음이 발견됐다. 이것은 척추동물 화석에서 염색질이 발견된 두 번째 사례이다. 이러한 데이터들은 공룡 연골조직에 원래 세포핵의 생화학적 물질 중 일부가 보존되어 있었으며, 연골은 화석화된 세포핵을 보존하여 DNA의 장구한 보존을 더 깊이 이해할 수 있는 완벽한 후보라는 가설을 뒷받침하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아무도 이 주장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고 있었다. 그 논문은 공개되어 있기 때문에, 직접 사진을 볼 수 있다. 저자들은 말한다,

공룡의 연골세포에서 보여지는 크기, 형태, 구조적 위치, 그리고 H&E 염색 패턴에 기초하여, 가장 논리적인 결론은 이 공룡 카우딥테릭스의 세포는 원래의 핵을 보존하고 있다는 것이다(그림 4c). 그것은 세포질 내에 위치하고 있었고, 핵막으로 구분되어 있었으며, 응축된 염색질의 가닥들을 나타내는 형태학적 특성을 가진 더 진하게 착색된 물질을 포함하고 있었다.(그림 4c, d).


예외적인 화석 보존은 공룡의 DNA를 발견하는 것이 불가능하지 않을 수도 있음을 나타낸다.(Forbes, 2021. 9. 24). 포브스 같은 비즈니스 잡지가 이러한 과학 뉴스를 보도한다는 것은 의미심장한 일이다.


고대 공룡의 세포핵에서 발견된 유기분자.(Phys.org, 2021. 9. 24)

"이것은 1억2천5백만 년 된 공룡 세포가 원래의 생체분자와 염색질이 보존될 정도로 핵이 잘 보존되어 있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 지금까지 이 방법들은 젊은 화석들(약 1백만 년 이전)에는 적용됐었지만, 공룡의 화석들에는 적용되지 않았다. 공룡은 DNA를 보유하기에는 너무 오래되었다고 여겨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IVPP와 STM의 과학자들이 수집한 데이터는 그렇지 않았음을 보여주었다."

"더 많은 데이터들이 수집되어야 하지만, 이 연구는 확실히 1억2천5백만 년 된 화석 공룡의 세포가 100% 암석으로 간주될 수 없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그들은 완전히 "암석화"되지 않았다. 대신 공룡 화석들은 아직도 유기분자 잔존물을 포함하고 있었다."


과학자들은 유기분자의 잔존물을 포함하고 있는 1억2500만 년 된 공룡의 세포를 발견했다.(The Daily Mail, 2021. 9. 24). 이 논문의 공동 저자인 알리다 베일룰(Alida Bailleul)은 National Science Review 지(2020년 4월)에 "특이하게 보존된 공룡 연골의 단백질, 염색체, DNA의 화학적 마커의 증거"라는 제목의 논문을 게재했었다. 발견된 것에 대해서 그녀는 말했다 :

“솔직히 말해서, 우리는 화석화된 세포핵에 관심이 있다. 왜냐하면 DNA가 보존되었다면, 대부분의 DNA가 거기에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라고 알리다는 설명했다.

“우리는 좋은 예비 자료와 매우 흥미로운 자료들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이제 막 매우 오래된 화석에서 세포의 생화학에 대해 이해하기 시작했다. 이 시점에서 우리는 더 많은 일을 해야 한다.“


바뀌고 있는 진화론자들의 전략

이제 진화론자들도 이 DNA가 공룡의 원래 화석에서 나온 것임을 부인할 수 없게 되었다. 본 논문은 이것을 인정하고 있으며, 장구한 연대 신봉자들의 상황을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

오래 전에 멸종된 생물에서 세포핵의 보존은 희귀하고 예외적인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핵산(nucleic acids)은 매우 부서지기 쉽기 때문에, 세포핵은 사후 매우 빠르게 (때로는 몇 시간 이내에) 분해되어, 이러한 구조가 화석기록으로 남겨질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여겨진다.(e.g., ref. 1). 하지만 고생물학 논문들은 정교하게 보존된 세포핵을 가진 화석 조직들과, 심지어 세포분열의 여러 단계들에 있는 염색체나 핵소체와 같은 하위 핵 구조들을 발견했다는 보고들로 가득하다. 이러한 발견의 사례들은 수없이 많으며, 영구동토층에서 보존된 신생대 포유류, 중생대 공룡, 다양한 신생대, 중생대, 고생대의 식물들, 심지어 6억 년 이상 된 배아와 유사한 화석 세포 군집도 포함된다.(e.g., refs. 3,4,5,6,7).

그렇다면 진화론자들은 어떤 입장을 취할까? 그들은 이것을 전혀 예상하지 못했었다. 진화론적 시간 틀로 수백만 년 전의 화석부터 6억 년 전의 화석까지, 모든 화석들이 원래의 생체물질을 갖고 있기 때문에, 그것은 주장됐던 것만큼 오래 전의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 그것들은 기껏해야 수천 년 전의 것으로 보인다. 

.고 톰 베델(Tom Bethell)의 책 “다윈의 카드로 지어진 집(Darwin's House of Cards, 2017)


이제 진화론자들은 커다란 곤경에 처하게 되었다. 그들은 증거들이 가리키는 것을 따를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 대가는 너무도 크기 때문이다. 그것은 순식간에 다윈의 카드로 지어진 집 전체를 붕괴시킬 것이다. 그들에게 가장 혐오스러운 일은, 이러한 증거들은 다윈의 연대표가 틀렸고, 성경적인 젊은 지구 연대가 옳다는 것을 보여주면서, 증오하는 창조론자들의 손을 들어줄 것이기 때문이다. 거의 200년 동안 과학계를 지배해왔던 수십억 년의 장구한 연대 개념은 허구였음이 드러날 것이고, 진화론은 그 자체가 붕괴될 것이기 때문이다. 왜냐하면 진화가 일어나는데 필요한 시간이 완전히 사라지기 때문이다. 그것은 진화론자들을 완전히 당황시킬 것이고, 파급 효과는 진화생물학 뿐만이 아니라, 진화지질학과 진화우주론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기 때문이다. 그들은 절대로 이러한 일이 일어나도록 내버려 둘 수 없다! 무엇을 해야 하나?

한 방법은 ‘인지부조화(cognitive dissonance)’ 전략을 채택하는 것이다. 이 전략은 그러한 발견을 수용하면서도 장구한 시간 틀을 유지하는 것이다. 다른 말로 하면, 그들은 "우리는 DNA가 오래가지 못한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발견되고 있다"라고 말하는 것이다. 논문은 다음과 같이 설명하고 있다 :

이 데이터들은 공룡의 연골에 원래 세포핵의 물질 일부가 보존되어 있었으며, 연골의 세포핵은 화석화되기 쉽고, 장구한 시간 동안 DNA의 보존을 더 깊이 이해할 수 있는 완벽한 후보라는 가설을 뒷받침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것은 ‘빅 라이(Big Lie, 커다란 거짓말)’의 전형적인 예이다. 문제는 그러한 거짓말을 계속 반복한다고, 대중들이 받아들여줄 것인가 하는 것이다.

--------------------------------------------------


장구한 연대는 진화론자들이 끝까지 붙들고 있어야하는 기둥이다. 그것은 연료가 바닥났음에도 날아야 하는 열기구이다. 장구한 연대가 무너질 때, 과학계와 교육계에서 일어날 결과들은 너무도 극심하고 처참해서, 그것을 생각하면 몸서리가 쳐진다. 그래서 그들은 장구한 연대를 계속 주장한다. 그들은 그것을 결코 포기할 수 없다. 그래서 그들은 계속 주장하고, 계속 가르친다. 그것은 절대 변경할 수 없는 ‘오류 보존의 법칙’인 것이다. 

아직 세뇌되지 않은 일반인들에게 이 사실에 대해 알려주라. 참고문헌과 함께 공룡 연부조직의 컬러 사진을 인쇄하여 대학 캠퍼스, 공원, 또는 적절한 장소에서 친구, 동료, 그리고 주변 사람들에게도 나눠줘 보라. 친절하고 예의 있는 태도로 그들에게 말해주라. "잠깐만요, 이거 보이시나요? 이것은 DNA와 단백질의 사진입니다. 과학자들이 그것을 어디서 발견했는지 맞춰보세요. 공룡 뼈에서 입니다." 만약 그 사람이 망연자실해 하거나, 당황한 것 같다면, "이것은 며칠 전에 Nature 지에 실렸습니다"라고 말해주라. 더 이상 말하지 않아도 된다. 만약 그 사람이 관심이 있다면, 덧붙일 수 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과학자들은 DNA가 너무 빨리 분해되어, 100만 년도 지속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6천6백만 년 전에 멸종했다는 공룡 화석에서 발견된 것입니다. 여기 이 세포들은 1억2천5백만 년 된 것으로 알려져 있는 공룡의 세포들인데, 이것은 멸종했다는 연대보다 두 배 더 오래된 것입니다. 어떻게 생각하세요?" 만약 관심을 보인다면, 6억 년 전의 화석에서도 세포와 원래 물질이 남아있는 것이 발견되었다고 덧붙일 수도 있다. 덧붙여서 방사성탄소(C-14)가 공룡 화석과 다이아몬드에서도 발견되었다고 말해주라. 방사성탄소는 빠르게 붕괴되어, 10만 년 이상 된 화석에서 검출될 수 없다. 

듣는 것보다 사진으로 보여주는 것은 많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것은 낙태 찬성론자들에게 자궁 속의 아기들 사진을 보여주고, 낙태가 실제로 어떤 일을 하는 것인지를 보여주는 것과 같다. 풀뿌리 운동은 주요한 변화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그것이 기독교를 박해하고, 우상숭배가 가득했던 로마제국을 무너뜨린 방법이다. 그것은 한 번의 시도로 한 영혼을 구할 수 있다.


라디오 진행자였던 밥 엔야트(Bob Enyart) 목사는 공룡의 연부조직 발견 저널들을 수집하고 정리해왔는데, 여전히 이용할 수 있다.(여기를 클릭). 안타깝게도, 밥은 2주 전에 코로나-19에 감염되어 사망했다. 그는 코로나에 걸린 아내를 돌보다가 감염됐다. 비판가들의 주장처럼, 그는 백신 반대론자가 아니었다. 공동 진행자인 프레드 윌리엄스(Fred Williams)에 따르면, 낙태 반대운동을 해온 밥은 원칙적으로 백신에 반대하지는 않았지만, 태아도 생명이라는 입장과 일관성 있게, 코로나 백신 생산에 태아의 조직이 사용되는 것은 지지하지 않았다. 밥은 심한 코로나에 걸려서 빠르게 세상을 떠났다.

또한 프레드와 더그 맥버니(Doug McBurney)는 트위터에서 동성애에 대한 밥의 입장을 명확히 밝혀주고 있었다. 그들은 밥이 HIV가 동성애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언론의 거짓말과 싸워왔다고 설명했다. 그들은 또한 밥이 개인적으로 어떻게 HIV 환자를 도왔는지, 그리고 예수님에 대한 믿음을 어떻게 지키고 승리했는지를 알려주고 있다. 만약 여러분이 밥 엔야트에 대한 비방 발언을 들으셨거나, 그의 명성에 대해 의심이 든다면, 9월 24일 프레드와 더그가 오랫동안 진행한 라디오 방송을 들어보라. "이제 예수님 품에서 편히 쉬세요, 밥!" 그가 그의 웹 사이트에 수집해놓은 공룡의 연부조직 발견들, 고래 진화의 허구, 빅뱅 우주론의 허구, 그리고 다른 주제들은 현재 온라인에 남아있다. 우리는 그것이 계속되기를 바란다.



*관련기사 : 공룡 화석에서 DNA 추정 물질 발견...유전정보 복원 가능성도 (2021. 10. 8. The Daily Post) 

https://www.thedailypost.kr/news/articleView.html?idxno=84371


*참조 : 공룡의 DNA가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3186699&bmode=view

공룡 DNA의 발견으로 붕괴되는 진화론적 연대

http://creation.kr/YoungEarth/?idx=3606276&bmode=view

오리주둥이 공룡 화석에서 DNA가 검출되었다.

http://creation.kr/Dinosaur/?idx=4781727&bmode=view

DNA의 분해속도는 진화론적 시간 틀에서 너무 빨랐다. : 521년으로 주장되는 DNA의 반감기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59&bmode=view

공룡의 연부조직들이 발견되었다 : 티라노사우르스 렉스의 완전한 세포와 혈관들의 발견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472&bmode=view

아직도 부드럽고, 늘어나는 공룡의 조직 : 티라노사우르스 공룡 화석에서 발견된 혈관, 혈액 및 연부조직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478&bmode=view

공룡 뼈에서 적혈구와 연부조직이 또 다시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95&bmode=view

또 다시 발견된 공룡의 적혈구와 연부조직은 창조론자의 예측을 확증하고 있었다.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604&bmode=view

속보! 공룡의 혈액은 진짜였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07&bmode=view

공룡의 혈액 단백질과 세포들의 재발견 : 완전히 붕괴되는 수천만 년의 진화론적 연대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15&bmode=view

8천만 년(?) 전 모사사우루스 화석에 남아있는 부드러운 망막과 혈액 잔존물.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30&bmode=view

공룡 피의 발견에 대한 신기록이 수립되다 : 1억9천5백만 년 전의 공룡 늑골에서 발견된 혈액세포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30&bmode=view

공룡 연부조직의 발견으로 인한 20년 간의 동요 : 화석에서 나는 냄새는 보고될 수 없었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28&bmode=view

쥐라기 공원은 언제 개장할 것인가? : 공룡 연부조직의 발견과 수천만 년이라는 연대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508&bmode=view

공룡 뼈에서 밝혀지는 놀라움 : 원래 조직이 남아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37&bmode=view

또 다시 발견된 공룡 하드로사우르스의 연부조직은 오래된 연대 신화에 또 한번의 타격을 가하고 있다.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551&bmode=view

공룡 알의 원래 색소가 발견되었다. : 친수성의 빌리베르딘이 6천6백만 년 후에도 존재한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34&bmode=view

공룡의 연부조직을 장구한 연대와 적합시키려는 시도와 좌절

http://creation.kr/YoungEarth/?idx=3150933&bmode=view

수천만 년 전(?) 화석들에서 검출된 단백질을 ‘오염’으로 묵살해버리는 과학자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69&bmode=view

공룡 화석의 연부조직을 설명해보려는 진화론자들의 시도

http://creation.kr/YoungEarth/?idx=2919348&bmode=view

마이야르 반응은 공룡 화석에서 발견된 공룡 연부조직과 단백질을 설명할 수 있는가?

http://creation.kr/YoungEarth/?idx=2785154&bmode=view

수억 년(?) 전 화석의 연부조직은 토스트로 보존됐는가? 

http://creation.kr/YoungEarth#1757378

공룡 뼈의 연부조직을 설명하기 위한 진화론자들의 노력

http://creation.kr/YoungEarth/?idx=2764057&bmode=view

공룡 연부조직의 발견을 평가절하하려는 미국과학진흥회의 시도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38&bmode=view

철이 공룡 화석의 단백질을 수천만 년 동안 보존했는가? : 공룡 뼈의 연부조직을 설명해보려는 주장의 문제점.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98&bmode=view

선캄브리아기의 지방에 대한 진화론자의 구조장치

http://creation.kr/YoungEarth/?idx=5530597&bmode=view

젊은 지구의 6가지 생물학적 증거들

http://creation.kr/YoungEarth/?idx=3548808&bmode=view


▶ Bob Enyart Live: Dinosaur Soft Tissue is Original Biological Material.

http://kgov.com/dinosaur-soft-tissue

▶ RSR's List of Peer-reviewed Dino Soft Tissue Papers (Bob Enyart Live)

http://kgov.com/2013-soft-tissue

▶ Dinosaur Soft Tissue is Original Biological Material (Bob Enyart Live)

http://kgov.com/dinosaur-soft-tissue

▶ Soft tissue (CMI)

https://creation.com/topics/soft-tissue


출처 : CEH, 2021. 9. 28.

주소 : https://crev.info/2021/09/dinosaur-dna/

번역 : 미디어위원회

David F. Coppedge
2021-10-04

1억 년(?) 전 거미 화석은 아직도 빛나고 있었다. 

: 거미 망막의 반사 층이 1억 년 후에도 작동되고 있다? 

(Amazing Preservation Fails to Shock Evolutionists)

David F. Coppedge


    우선되는 질문이 있다. 어떻게 그러한 것이 수천만 년 또는 수억 년 동안 존재할 수 있을까?

공룡 화석에서 혈관, 적혈구, 단백질, 연부조직, 피부세포들이 처음 발견됐을 때, 많은 창조론자들은 모이보이(moyboys)들이 어떻게든 장구한 연대를 유지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진화론자들의 이야기는 마치 자신이 죽었다고 생각하는 사람의 이야기와 유사하다 : 

어떤 사람이 자신은 죽었다고 말하며 다녔다. 의사가 그에게 죽은 사람이 피가 날 수 있냐고 물었다. 그는 ”아니요, 죽은 사람은 피를 흘리지 않습니다”라고 대답했다. 의사가 그를 주사바늘로 찌르자, 피가 나오기 시작했다. 의사가 말했다. "피가 나죠? 당신은 죽지 않았습니다" 그러자 그 남자가 말했다. ”음, 나에게도 피가 나네. 죽은 사람도 피를 흘리네요.”

진화론자들은 단백질, 세포, DNA 등은 수천만 년은 물론이고, 1백만 년 동안도 지속할 수 없을 것이라고 단호하게 말해왔다. 생물학적 물질들은 광물로 치환되어 오래지 않아 돌로 변한다. 그러나 공룡시대 이전의 화석들에서 아직도 연부조직이 남아있는 것이 발견되기 시작했을 때, 그들은 죽었다고 생각하는 사람처럼, ”음, 화석에 연부조직이 남아있네. 연부조직은 수천만 년 동안 지속될 수 있음이 밝혀졌다”고 말한다. 여기에 또 하나의 그러한 사례가 있다.


빛나는 화석 거미의 눈

고대의 화석화된 거미는 괴이하게도 아직도 빛나는 눈을 갖고 있었다. (Fox News, 2019. 2. 13. 빛나는 화석 거미의 사진을 볼 수 있음). 최근 셰일(shale, 이판암)에서 발견된 거미는 1억 년 전의 것으로 주장되고 있었지만, 그 안구의 뒷면은 여전히 빛을 반사하고 있었다. Live Science(2019. 2. 13) 지는 이렇게 설명하고 있었다 :

거미 화석은 드물다. 연구자들은 Journal of Systematic Paleontology(2019. 1. 28) 지에 한 논문을 게재했다. 거미의 몸은 매우 부드럽기 때문에, 죽고 나면 일반적으로 완전히 분해되고, 호박(amber)에 갇히지 않는 한 흔적을 남기지 않는다. 그러나 백악기의 거미 11마리가 한반도의 셰일 지층에서 발견되었는데, 두 개의 화석은 아직도 반짝이는 눈의 흔적을 갖고 있었다.

빛을 내는 망막(retina)은 많은 생물에서 발견된다. 그 현상의 원인은 무엇인가? 망막 세포는 휘판(tapetum lucidum)이라고 불리는 반사 층을 포함하고 있다고 Science Direct 지는 설명한다. 다시 말하면, 거미의 눈은 여전히 빛을 반사하고 있었는데, 왜냐하면 세포 단백질들의 잔해들이 아직도 작동되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리고 이 거미는 호박 속에서 발견된 것이 아니라, 셰일 지층에서 발견된 것이다. 퇴적 지층에서 거미의 연부조직은 ”죽은 후에 오래지 않아 완전히 분해되어야” 한다.

이것이 다가 아니다. Fox News의 보도에 따르면, ”거미가 발견된 암석에는 작은 물고기들과 갑각류의 잔해가 들어있다”는 것이다. 거미는 일반적으로 물고기나 갑각류와 함께 살지 않는다. 그렇지 않은가? 진화론자들은 이 암석이 1억 년 전의 것이라고 말하면서 부끄러워하고 있을까? 아니다. 그들은 이러한 발견을 기뻐하고 있었다! 죽은 사람이 피를 흘리고 있는 것이다.

”이 거미들은 달랐다. 눈 구조와 같은 해부학적 내부 구조를 예외적으로 잘 보존하고 있었다. 화석에서 이와 같은 것이 보존되어 있는 것은 자주 있는 일이 아니다.” 셀던(Selden)은 말했다. 


얼어붙은 생태계

녹고 있는 얼음은 12만 년 동안 보이지 않던 북극의 풍경을 드러냈다.(Live Science2019. 1. 28). 북극의 얼음이 후퇴하면서, 오래 보존됐던 풍경이 다시 보여지게 되었다. 진화론자들은 그 생태계를 이렇게 주장하고 있었다 :

북극이 얼음으로 뒤덮이기 전에, 그 땅에는 작은 식물과 이끼들이 마지막으로 살아있었다. 얼음이 녹으면서, 고대의 섬세한 식물들이 드러났다고 펜들턴(Pendleton)은 말했다. 바람과 물은 수개월 내에 식물들을 파괴했다. 연구자들이 얼음 아래에 있던 식물들을 채취한다면, 방사성탄소 연대측정(radiocarbon dating)을 사용하여 120,000년 동안 얼음 아래에 있었던 식물들의 연대를 결정할 수 있을 것이다. 

연구자들은 방사성탄소가 모두 사라졌을 것을 우려하고 있었을까? 이야기 지어내기 트릭을 사용하여 8만 년이나 시간 틀을 늘리고 있었다 :

그들은 모든 시료들이 적어도 방사성탄소 연대측정으로 측정할 수 있는 가장 오래된 연대인 적어도 40,000년이라는 측정 결과를 발견했다. 이것은 식물들이 적어도 그러한 오랜 기간 동안 얼음 아래에 있었다는 직접적인 증거이다. 연구자들은 Nature Communications(2019. 1. 25) 지에 그 결과를 보고했다.

간단히 말해서, 그들이 측정한 방사성탄소 연대는 40,000년이었다.(이 측정 방법도 가정들에 기초하고 있기 때문에, 진정한 나이가 아니다). 그런데 식물을 뒤덮고 있는 얼음이 그것보다 3배 더 오래되었다고 그들은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섬세한 식물들' 중 많은 것들이 ”자라던 위치”에서 발견되었다고 그들은 말한다. 따라서 그들이 주장하는 오래된 연대를 믿기 위해서는, 그 기간 동안 얼음이 결코 이동하거나 녹지 않았다고 믿어야 한다. 얼음은 다른 기간 동안에는 성장하거나 수축했다고 믿고 있으면서 말이다.


진화론자들에게 주사바늘을 찔러 피가 흐름을 보여주라. 어쩌면 증거들은 그들이 육체적으로 죽은 것이 아니라, 영적으로 죽었다는 것을 깨닫게 해줄지도 모르겠다.


*몇 명의 노인들이 모여서 허풍스런 이야기들을 나누고 있었다. 최고의 허풍쟁이 상은 누구에게 돌아갔을까? 그 상은 나이 많은 찰리(Charlie)에게 돌아갔다. 그는 이렇게 말했다 : ”내가 젊었을 적에, 버뮤다 해역에서 스쿠버 다이빙을 하다가 침몰되어있는 오래된 스페인 범선을 발견한 적이 있었지. 그 배는 차가운 물속에서 어둡게 보였고, 마치 유령이 나올 것처럼 으스스했지. 나는 열려져 있는 틈을 통해 배 안으로 들어갔어. 그때 나는 희미한 불빛을 보았어. 그래서 그곳으로 다가갔지.” 듣고 있던 사람들은 궁금해졌다. ”그래서 찰리 무엇을 발견했지?” 후버트가 물었다. ”내가 한 모퉁이를 돌았을 때, 오래된 랜턴 하나를 발견했지 뭔가. 그런데 그 랜턴은 아직도 빛을 내고 있더라고!” - '1억5천만 년 전의 부드러운 오징어 먹물주머니?' 중에서.


*관련자료 : 눈에 불 켜는 거미, 1억년 전 한반도 살았다 (2019. 2. 1. 한겨레)

http://www.hani.co.kr/arti/animalpeople/ecology_evolution/880874.html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s://crev.info/2019/02/amazing-preservation-fails-to-shock-evolutionists/

출처 - CEH, 2019. 2. 19.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998

참고 : 445|1461|1108|2894|2647|2543|3389|3400|3421|3811|3868|3957|3987|4259|4517|4624|4654|4664|4665|4666|4667|4689|4702|4706|4707|4711|4731|4745|4747|4769|4791|4807|4850|4984|4986|4995|5009|5010|5047|5049|5053|5061|5068|5124|5140|5168|5247|5263|5291|5379|5493|5505|5509|5549|5590|5612|5648|5676|5680|5684|5691|5769|5782|5907|5916|6108|6127|6173|6177|6187|6226|6233|6249|6252|6282|6318|6338|6352|6383|6403|6429|6484|6488|6496|6511|6520|6539|6541|6580|6583|6683|6707|6709|6710|6712|6714|6850|6896|6916|6931

미디어위원회
2021-08-17

양과 공룡의 DNA

(DNA in Sheep and Dinosaurs)

by Brian Thomas, PH.D.  


      약 1600년 전, 이란의 소금 광산의 광부들은 양고기 점심을 갱도 아래에 두고 왔다. 그들의 부주의는 과학자들에게 도움이 되었다. 이제 미라가 된 양의 사체는 소금(salt)이 양의 피부 DNA의 보존을 돕는다는 것을 가리키고 있었다.

Biology Letters 지에 발표된 이 연구 결과는 아마도 그 당시의 생물 피부에서 가장 잘 보존된 DNA를 보여주었다.[1] 이란과 유럽의 연구팀은 연대 추정을 돕기 위해 방사성탄소(radiocarbon) 연대측정법을 사용했다. 양 피부(sheep skin)에서 DNA를 추출해서 염기서열을 분석했고, 현대 양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품질이 높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 "특별한 오래된 DNA의 보존"이 화석에서 발견되는 공룡 DNA에 대한 논의와 관련이 있는가?

양 피부 시료는 비슷한 연대(1,600년)의 다른 시료보다 분해된 DNA가 훨씬 적었다. 연구 저자들은 이 예외적인 보존이 소금의 두 가지 효과 때문이라고 말했다. 먼저, 소금은 피부를 건조하게 한다. 물이 적다는 것은 화학작용이 적게 일어남을 의미하는데, 무작위적 화학작용은 DNA 보존에 있어서 적이다. 둘째, 소금은 보통 사체를 분해하는 미생물을 억제할 수 있다.

베이컨과 같은 음식을 소금에 보존하는 것처럼, 이러한 효과는 타당성이 있다. 미생물은 건조하고 소금기 환경에서는 번식하지 않는다. 그러나 미생물을 막기 위해 양 피부 옆에 소금이 있어도, 양의 DNA는 여전히 조각났다. 염분이 근처에 있어도 DNA에서 화학작용이 일어나는 것이 분명하다.

보고서는 DNA의 분해가 예상되는 이유를 설명하는 별도의 연구를 인용하고 있었다. 저자들은 "탈퓨린화(depurination)에 의한 조각화는 매우 특징적인 과정이다"라고 썼다. 그들은 또한 "바꿀 수 없는 탈퓨린화 과정은 오랜 시간 전의 시료에서 DNA 회복에 대한 실제적 한계를 지정해주기 때문에, 중생대 시료에서 DNA를 회복하는 것은 매우 가능성이 낮다"고 말했다.[2]

따라서 소금이 피부세포 DNA의 최대 지속 시간을 두 배로 늘려줄 수 있다 하더라도, 7000만 년 전의 공룡 뼈에서 찾을 수는 없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룡 화석들 중에서 소금 옆에서 발견된 것은 하나도 없다.[3, 4]

결국, 변경될 수 없는 탈퓨린화 과정은 DNA를 지속적으로 파괴하고 있지만, 수억 수천만 년 전으로 주장되는 몇몇 화석들에서 DNA가 발견되고 있다. 소금에 보존된 양 피부의 DNA는 이 엄청난 차이를 해결하지 못한다. 그러나 젊은 지구 모델은 이것을 해결할 수 있다. 공룡 뼈를 포함한 화석들 대부분은 노아의 홍수 동안에 파묻혀진 것이므로, 소금 옆에 놓여있지 않아도, 이들 화석에서 DNA 조각이 아직도 남아있다는 것은 충분히 예상될 수 있는 것이다.


References

1. Rossi, C., et al. 2021. Exceptional ancient DNA preservation and fibre remains of a Sasanian salt mine sheep mummy in Chehrābād, Iran. Biology Letters. 17: 20210222.

2. Kissler, L., et al. 2017. A new model for ancient DNA decay based on paleogenomic meta-analysis. Nucleic Acids Research. 45:11: 6310-6320.

3. Bailleul, A. M., et al. 2020. Evidence of proteins, chromosomes and chemical markers of DNA in exceptionally preserved dinosaur cartilage. National Science Review. 4: 815-822.

4. Schweitzer, M. H. et al. 2013. Molecular analyses of dinosaur osteocytes support the presence of endogenous molecules. Bone. 52(1): 414-423.

*Dr. Brian Thomas is Research Scientist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and earned his Ph.D. in paleobiochemistry from the University of Liverpool.


*참조 : 미라로 발견된 양은 DNA 수명의 한계를 보여준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7267986&bmode=view

공룡의 DNA가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3186699&bmode=view

공룡 DNA의 발견으로 붕괴되는 진화론적 연대

http://creation.kr/YoungEarth/?idx=3606276&bmode=view

오리주둥이 공룡 화석에서 DNA가 검출되었다.

http://creation.kr/Dinosaur/?idx=4781727&bmode=view

DNA의 분해속도는 진화론적 시간 틀에서 너무 빨랐다. : 521년으로 주장되는 DNA의 반감기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59&bmode=view

DNA의 존재 상한선이 제시됐다. : DNA의 반감기는 521년이라고 연구자들은 말한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57&bmode=view

DNA의 수명에 대한 새로운 평가 : DNA의 존재 상한선은 대략 1백만 년이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71&bmode=view

깊은 대양저 진흙에서 발견된 화석 DNA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21&bmode=view

심해 바닥에서 발견된 고대의 DNA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68&bmode=view

오래된 DNA, 박테리아, 단백질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28&bmode=view

공룡 뼈에서 방사성탄소(C-14)가 또 다시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IsotopeClock/?idx=1289224&bmode=view

7천만 년 전으로 주장되는 모사사우루스의 연부조직에 대한 놀라운 방사성탄소 연대측정 결과.

http://creation.kr/IsotopeClock/?idx=1289208&bmode=view

공룡 뼈에 대한 방사성탄소(C-14) 연대측정이 실시됐다.

http://creation.kr/IsotopeClock/?idx=1289220&bmode=view

또 다른 공룡 화석에서 방사성탄소(C-14)가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IsotopeClock/?idx=2226210&bmode=view

진화론자들에게 충격적인 소식 : 1억 년 전 미생물이 다시 살아났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4423710&bmode=view

1억 년 전의 박테리아가 살아있었다는 불합리한 주장.

http://creation.kr/YoungEarth/?idx=5300063&bmode=view

소금의 전설 (Salty saga) : 2억5천만 년 전(?) 소금에서 다시 살아난 박테리아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35&bmode=view

2억5천만 살의 박테리아, 조금 많지 않은가?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42&bmode=view

수백만 년(?) 전 소금 결정 속에서 발견된 살아있는 박테리아를 설명해보려는 과학자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32&bmode=view

4천5백만 년 전의 호박 속에 있던 효모로 발효시킨 맥주?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21&bmode=view


출처 : ICR, 2021. 8. 9.

주소 : https://www.icr.org/article/dna-in-sheep-and-dinosaurs/

번역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21-07-19

또 다시 발견된 공룡의 원래 유기분자

(More Original Dinosaur Molecules Found)

David F. Coppedge


이번에는 전문가들에 의해서 공룡알 껍질 화석이 분석되었다.


이제 공룡 연부조직의 발견은 너무도 흔해서 언론에 대대적으로 보도되기 힘들다. 그러나 진화론자들이 진화론적 시간 틀에 관해 재미있는 현상이 일어나고 있는데, 인지부조화(cognitive dissonance)를 하나의 전략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는 것이다. 생체물질이 6천만 년 이상 되었을리 없지만, 진화론적 시간 틀이 사실이기 때문에, 그렇게 되었다는 것이다. 미국화학회(American Chemical Society, ACS)의 2021년 6월 30일자 보도에서, "화석화된 공룡 알 껍질의 분자들에 대한 분석"에서 모이보이(moyboy)들의 전략이 어떻게 작동되는지 살펴보라. 항상 선전 문구부터 시작한다.

공룡들은 6천5백만 년 전에 지구를 돌아다녔고, 고생물학자들과 아마추어 화석 사냥꾼들은 오늘날에도 여전히 그 생물들의 흔적을 발굴하고 있다. 화석화된 알과 껍데기 조각의 미네랄은 화석화 과정뿐만 아니라, 이 생물들의 초기 삶에 대한 스냅 사진을 제공한다. 이제 연구자들은 멕시코에서 발굴된 화석화된 공룡 알의 유기분자들을 분석했고, 9개의 아미노산과 고대 단백질 구조의 증거를 발견했다.

이 커다란 거짓말은 사람들로 하여금 진화론자들의 비명을 듣지 못하게 만들어, 공룡 화석들이 수천만 년이라는 진화론적 시간 틀과 적합한 것처럼 보이게 만든다. 그리고 또 다른 전략은 주제를 빠르게 바꾸는 것이다. ACS의 진화론자들은 즉시 화제를 바꾸어, 공룡들이 얼마나 많은 알들을 낳았는지, 알 껍질에 어떤 무기물질이 포함되어 있는지 등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었다. 그들은 탄산칼슘(calcium carbonate)과 다른 물질들이 원래의 생체물질을 대체했다고 말한다. 하지만 진실은 퍼져나가게 되어있다 :

연구자들은 푸리에 변환 적외선 스펙트럼 분석(Fourier transform infrared spectroscopy, FT-IR)을 통해서, 5개의 시료 중에서 9종의 아미노산들을 발견했는데, 라이신(lysine)은 모든 시료에서 검출되었다. 또한 연구자들은 턴(turns), 알파헬릭스(α-helices), 베타시트(β-sheets), 무질서한 구조 등을 포함한 이차 단백질 구조의 증거들을 확인했다. 이러한 구조는 광물에 갇혀서 수천만 년 동안 보존되어 있었다. 아미노산과 이차구조에 상응하는 FT-IR 대역은 이전에는 특징지어지지 않았던 고대의 원래 단백질을 나타낼 수 있다고 연구자들은 말한다.

그럴 수 없다고 말하라! 함축된 의미의 재갈을 벗어던지고, 다윈을 향해 비명을 질러라. 그러나 그들은 그렇게 할 수 없다. 그래서 아미노산과 단백질 구조는 수천만 년 동안 지속될 수 있다고 말한다. 그들은 마법의 주문을 중얼거린다 : "수리 수리 마수리 아미노 아미노!". 그 주문을 외우면, 연부조직은 수천만 년 동안 지속될 수 있다. 뭐가 문제야? 나는 문제가 없다고 보는데. 문제가 있어 보이는가? 

이 공룡 알껍질은 진화론적 시간 틀로 7천5백만 년 전으로 주장되는 오리주둥이 공룡의 일종인 람베오사우루스(Lambeosaur)의 것이었다. 이 공룡 알은 멕시코의 바하칼리포르니아(Baja California)에서 발견되었다. 어떻게 섬세한 알껍질 조각들이 그렇게 오랫동안 깨지기 쉬운 유기분자들을 유지할 수 있었을까?

ACS Earth Space Chem(2021. 6. 7) 지에 논문을 발표한 멕시코의 6명의 화학자들은 이 문제에 대해 좀 더 솔직해질 필요가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학술지에 게재된 과학 논문을 읽지 않는다. 누가 "멕시코 바하칼리포르니아 엘로사리오(El Rosario)에서 발견된 공룡 알의 광물 단계의 분석과 체내 단백질의 검사"와 같은 제목의 논문을 읽고 싶겠는가? 그러나 우리는 그렇지 않다.

또한 FT-IR 분석을 통해, 광물화된 구조 덕분에 오랫동안 보존된 일부 조상 단백질일 수 있는, 9개의 아미노산에 해당하는 밴드와 2차 구조의 성분을 식별할 수 있었다.

그들은 이해는 잘 안되지만, 광물화된 구조가 아미노산과 단백질이 "그렇게 오랫동안" 온전하게 유지되도록 해주었다는 것이다. 즉, 6천6백만 년 동안 말이다. 자 빨리! 화제를 바꾸자 :

이러한 유형의 구조적 특성과 광학적 특성은 고생물학 연구 분야에서 매우 관련성이 높은데, 이는 주로 이러한 유형의 시료는 독특하여, 멕시코에서 수천만 년 전에 멸종된 생물을 이해할 수 있게 해주기 때문이다.

수천만 년 전. 수천만 년 전. 수천만 년 전... 당신은 점점 졸리는가? 잠이 오는가.

-------------------------------------------------------


확실한 사실은 공룡의 생체 유기분자가 분광학을 통해 간접적으로 검출되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스펙트럼의 피크를 분석했고, "원래의 단백질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것은 그들이 믿고 있는 진화론을 구조하기 위한 변명일 뿐이다. 원래의 단백질 구조와 아미노산 성분들은 오랜 시간이 지난 후에는 파괴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그리고 발견된 9개의 아미노산들 중 일부는 복잡하고 섬세한 분자들을 갖고 있었는데, 벤젠 고리를 가진 페닐알라닌(phenylalanine), 카르복실산 그룹과 이미다졸 곁사슬을 갖고 있는, 양전하를 띤 히스티딘(histidine), 그리고 α-카복실산 그룹과 카르복사미드 곁사슬을 갖고 있는 극성 분자인 아스파라긴(asparagine) 등을 포함하고 있었다.

.브렛 밀러(Brett Miller)의 삽화


알파헬릭스나 베타시트와 같은 고도로 복잡한 단백질 구조와 함께, 9개의 아미노산 잔류물을 구별할 수 있었다는 사실은 화석화 이후 원래의 생체물질이 상당량으로 존재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단백질은 상온에서 빠르게 분해되는데, 어떻게 수천만 년 동안 버틸 수 있었을까? "광물화된 구조"가 될 때까지 땅에 놓여있던 공룡 사체는 청소동물과 미생물에 의해서 오랫동안 썩지 않아야만 했을 것이다. 또한 지렁이와 다른 파헤치는 생물들에 의한 생물교란(bioturbation)은 비교적 짧은 시간 안에 섬세한 유기물질을 없애버렸을 것이다. 이 화석 물질은 깊은 퇴적물에 빨리 묻혔더라도, 몇 천 년을 버틸 수 있었을 것이지만, 어떤 상황에서도 수천만 년을 버틸 수 없었을 것이다.

다윈의 성은 견고하게 서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경험적 증거들의 공격으로 인해 거의 붕괴 직전에 있다. 진실은 밝혀질 것이다. 다윈의 성을 지키는 경비병들은 흩어지고 있다.

 


*참조 : 공룡의 연부조직들이 발견되었다 : 티라노사우르스 렉스의 완전한 세포와 혈관들의 발견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472&bmode=view

아직도 부드럽고, 늘어나는 공룡의 조직 : 티라노사우르스 공룡 화석에서 발견된 혈관, 혈액 및 연부조직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478&bmode=view

공룡 뼈에서 적혈구와 연부조직이 또 다시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95&bmode=view

공룡 피의 발견에 대한 신기록이 수립되다 : 1억9천5백만 년 전의 공룡 늑골에서 발견된 혈액세포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30&bmode=view

공룡 연부조직의 발견으로 인한 20년 간의 동요 : 화석에서 나는 냄새는 보고될 수 없었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28&bmode=view

공룡의 뼈에서 단백질이 발견되었다 : 6800만년의 연대가 허구임을 보여주는 강력한 증거.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87&bmode=view

티라노사우르스 렉스는 커다란 닭? : 최근 분석되어진 공룡의 단백질이 가리키고 있는 것은?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88&bmode=view

공룡 연부조직에 대한 추가 실험 결과 : 발견된 단백질은 공룡 원래의 것임을 재확인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58&bmode=view

공룡 알의 원래 색소가 발견되었다. : 친수성의 빌리베르딘이 6천6백만 년 후에도 존재한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34&bmode=view

공룡의 DNA가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3186699&bmode=view

공룡 DNA의 발견으로 붕괴되는 진화론적 연대

http://creation.kr/YoungEarth/?idx=3606276&bmode=view

오리주둥이 공룡 화석에서 DNA가 검출되었다.

http://creation.kr/Dinosaur/?idx=4781727&bmode=view

젊은 지구의 6가지 생물학적 증거들

http://creation.kr/YoungEarth/?idx=3548808&bmode=view

공룡 뼈에서 방사성탄소(C-14)가 또 다시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IsotopeClock/?idx=1289224&bmode=view

7천만 년 전으로 주장되는 모사사우루스의 연부조직에 대한 놀라운 방사성탄소 연대측정 결과.

http://creation.kr/IsotopeClock/?idx=1289208&bmode=view

공룡 뼈에 대한 방사성탄소(C-14) 연대측정이 실시됐다.

http://creation.kr/IsotopeClock/?idx=1289220&bmode=view

또 다른 공룡 화석에서 방사성탄소(C-14)가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IsotopeClock/?idx=2226210&bmode=view

▶ Bob Enyart Live: Dinosaur Soft Tissue is Original Biological Material.

http://kgov.com/dinosaur-soft-tissue

▶ Carbon-14-dated dinosaur bones are less than 40,000 years old.(공룡 뼈에 대한 C-14 연대측정 결과를 모아놓은 웹페이지).

http://www.newgeology.us/presentation48.html


출처 : CEH, 2021. 7. 5. 

주소 : https://crev.info/2021/07/more-original-dinosaur-molecules-found/

번역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21-07-16

미라로 발견된 양은 DNA 수명의 한계를 보여준다. 

(Sheep Mummy Shows Limits on DNA Longevity)

David F. Coppedge


     소금 광산에서 발견된 양의 DNA는 1,600년 동안 일부 분해되어 있었다. 그렇다면 DNA가 수천만 년 동안 지속될 수 있을까?


이란의 소금 광산에서 발견된 양 미라(sheep mummy)로부터 "극도로 잘 보존된" DNA가 분석되었다. 모두가 알다시피 소금(salt)은 고기와 동물 조직의 좋은 방부제이다. 과학자들은 광산 환경은 동물의 조직을 보존하기에 이상적인 조건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DNA는 완벽하지 않았고, 양이 죽은 후 1600년 동안에 일부 분해가 관찰되었다. 그렇다면 DNA는 얼마나 오래 지속될 수 있을까? 이것은 공룡과 다른 화석들에서 발견되는 연부조직에 관한 중대한 의구심을 불러일으킨다.

이 연구는 bioRxiv 지에 "이란 체하바드에 있는 사산 왕조의 소금광산에서 발견된 양 미라에 남아있는 이례적인 고대 DNA와 섬유 잔해“라는 제목으로 발표되었다. (Rossi et al., bioRxiv 22 April 2021, doi: https://doi.org/10.1101/2021.04.15.439892.)

동료 검토를 거친 새로운 버전이 Biology Letters 지에 실렸다. 링크를 클릭하여 발견에 관한 내용을 살펴볼 수 있다.

7월 13일자 UK Daily Mail은 사진과 함께 상세한 보고를 하고 있었다 :


농담이 아니다. 이란의 소금 광산에서 1,600년 된 미라화된 양(mummified sheep)이 완벽하게 보존된 연부조직을 가진 채로 발견되었다.(UK Daily Mail. 2021. 7. 14). 소금은 사체로부터 물을 제거하여, 박테리아가 연부조직에 침입하여 파괴시키는 것을 방지한다. 와우! 정말로 이 표본은 매우 잘 보존되어 있어서, 연구자들에 의해 DNA가 분석될 수 있었다.

…이러한 자연적 과정은 사체에서 물을 제거하여, 분해될 수 있는 연부조직을 보존하고 있는데, 광산에서 발견된 사람의 유해에서도 볼 수 있었다.

고대 DNA는 보통 손상되고 잘게 조각나서 연구를 어렵게 만들지만, 연구팀은 미라화된 양의 DNA가 '극히 잘 보존되어'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1,600년 된 어떤 유해보다도 더 긴 길이의 DNA 조각과 더 적은 손상이 있었다.


1,600년 된 양 미라로부터 발견된 원래의 DNA.(Live Science. 2021. 7. 14). 그 양의 다리는 배고픈 광부에 의해 버려진 것 같다고 니콜렛 라네스(Nicolette Lanese)는 쓰고 있었다. 그 부주의한 행동은 연부조직 보존에 대한 조사로 이어졌다.

더블린에 있는 트리니티 칼리지(Trinity College)의 스머핏 유전학 연구소(Smurfit Institute of Genetics)의 선임연구원인 케빈 달리(Kevin Daly)는 Live Science 지와의 인터뷰에서, “DNA 분자는 그 연대에 비해 너무도 잘 보존되어 있었고, 조각나있지 않았다"고 말했다. 연구자들은 이 완벽한 보존을 통해 양의 DNA를 검사할 수 있었을 뿐만 아니라, 표본에서 자란 염분을 좋아하는 미생물의 유전물질도 검사할 수 있었다고 Biology Letters(2021. 7. 13) 지는 말했다.

이러한 언급은 미생물이 죽은 동물에서 번식하고, 조직과 DNA를 빠르게 분해하는 것이 정상적이라는 것을 암시한다. 하지만 높은 염분 농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분해 과정에 참여할 수 있는 호염성 미생물들이 있을 것이다. 동물이 죽은 후에, 몸 자체의 효소는 사체의 질을 떨어뜨리는데 관여한다. 저자들은 서문에서 "고알칼리성, 저온성, 무수성 조건들이 세포핵산 분해효소의 억제에 기여했을 수 있으며, 그렇지 않았다면 DNA는 분해됐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DNA는 비교적 견고하지만, 시간의 파괴를 무한정 견딜 수는 없다.


이상적인 조건은 분해 과정을 늦출 수는 있지만, 멈출 수는 없다. Live Science 지는 말한다 :

연구자들은 양의 DNA를 분석했고, 이 유전물질이 이란에서 발견된 비슷한 연대의 양의 뼈 시료에 비해 현저하게 낮은 분해율을 보인다는 것을 발견했다. 또한 이 시료는 매우 낮은 수준의 탈아미노화(deamination) 수치를 보여주었다. 이 과정은 효소가 DNA 이중나선을 구성하는 분자로부터 소위 아미노 그룹을 제거하는 과정이다. 고대 DNA 시료는 종종 탈아미노화 때문에 큰 손상을 입지만, 이 경우에는 그렇지 않았다.

"소금 인간(the salt men)"이라고 불리는 8구의 미라 인간들이 수년 동안 이 소금광산에서 발견되었다. 그들 중 몇은 2,500년 전의 사람으로, 머리카락과 피부가 보존되어 있었다고 그 기사는 말한다.

그 논문과 뉴스 기사들은 중요한 의미를 다루지 않고 있었다 : 보존 조건이 양호함에도 불구하고, 일부 분해가 일어나있는 DNA 시료가 1,600년 전의 것이라면, 이상적이지 않은 조건인, 땅 속에 묻혀있던 화석에서 DNA의 최대 수명은 얼마나 될까? 끊임없는 분해 과정으로 인해, 수천 년 안에 어떠한 DNA도 알아볼 수 없게 되지 않겠는가? 물론 수백만 년 전의 DNA는 말할 필요도 없고 말이다.

---------------------------------------------


최근 결정적인 발견이 있었다. 공룡의 DNA가 발견되었던 것이다! 2020년 2월 28일2021년 3월 31일 글을 참조하라. 논리적인 결론은 공룡 뼈가 수천만 년 전의 것이 될 수 없다는 것이다.

.DNA가 남아있는 공룡의 연골( Bailleul et al. 2020.).


소금 광산에 보존된 겨우 1,600년 된 양의 미라에서 일부 손상이 일어나 있는 DNA가 발견된 것은 연부조직 보존에 대한 논란에 있어서 중요한 발견이다. 진화론자들은 공룡과 같은 고대 화석들의 DNA가 6천5백만 년 이상 지속될 수 있다고 추측하고 있다. 왜냐하면 공룡들은 '분명히' 그렇게 오래되었기 때문에 그렇다는 것이다. 하지만 DNA는 시간의 파괴를 무한정 견뎌낼 수 없다. 경험적인 증거는 DNA가 이상적인 조건하에서도 수천 년 정도만 지속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 대부분의 화석들이 묻혀있는 조건은 이상적인 조건과 거리가 멀다! 우리는 땅에 묻혀있는 동물 사체들은 곰팡이, 지렁이, 곤충, 박테리아 등에 의해서 빠르게 파괴된다는 것을 알고 있다. 진흙이나 퇴적물에 파묻힌 (화석이 되어가는) 동물 사체들도 분해 효소, 굴을 파는 동물들, 미생물에 의해서 지속적으로 파괴된다. 이 이야기에서 놀라운 것은 양의 DNA가 이 정도라도 오래 지속되었다는 것이다.

.고인이 된 톰 베델(Tom Bethell)의 책, '다윈의 카드로 지어진 집(Darwin's House of Cards, 2017). 지난 주 사망한 영향력 있는 진화생물학자 리차드 르원틴(Richard Lewontin)과의 개인적 인터뷰도 포함되어 있다.


만약 진화론자들이 공룡 DNA의 나이에 대해 틀렸다면, 지질주상도에 대한 연대도 틀린 것이다. 그리고 그들이 지질주상도에 대해 틀렸다면, 다윈의 카드로 만들어진 모든 집은 땅에 쓰러진다. 아직까지는 아니지만, 다른 데이터들이 더 많이 계속 쌓여진다면, 진화론이라는 카드로 만들어진 다윈의 집은 처참하게 붕괴될 것이다.



*참조 : 공룡의 DNA가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3186699&bmode=view

공룡 DNA의 발견으로 붕괴되는 진화론적 연대

http://creation.kr/YoungEarth/?idx=3606276&bmode=view

오리주둥이 공룡 화석에서 DNA가 검출되었다.

http://creation.kr/Dinosaur/?idx=4781727&bmode=view

DNA의 분해속도는 진화론적 시간 틀에서 너무 빨랐다. : 521년으로 주장되는 DNA의 반감기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59&bmode=view

DNA의 존재 상한선이 제시됐다. : DNA의 반감기는 521년이라고 연구자들은 말한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57&bmode=view

DNA의 수명에 대한 새로운 평가 : DNA의 존재 상한선은 대략 1백만 년이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71&bmode=view

깊은 대양저 진흙에서 발견된 화석 DNA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21&bmode=view

심해 바닥에서 발견된 고대의 DNA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68&bmode=view

진화론자들에게 충격적인 소식 : 1억 년 전 미생물이 다시 살아났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4423710&bmode=view

1억 년 전의 박테리아가 살아있었다는 불합리한 주장.

http://creation.kr/YoungEarth/?idx=5300063&bmode=view

소금의 전설 (Salty saga) : 2억5천만 년 전(?) 소금에서 다시 살아난 박테리아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35&bmode=view

2억5천만 살의 박테리아, 조금 많지 않은가?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42&bmode=view

수백만 년(?) 전 소금 결정 속에서 발견된 살아있는 박테리아를 설명해보려는 과학자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32&bmode=view

4천5백만 년 전의 호박 속에 있던 효모로 발효시킨 맥주?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21&bmode=view

화석에서 생체 유기물질의 발견에 관한 85사례 보고

http://creation.kr/YoungEarth/?idx=3048045&bmode=view

화석 타이머들은 진화론자들을 당황시키고 있다 : 화석에 남아있는 색소, 키틴, 단백질 등이 가리키는 것은?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65&bmode=view

연부조직이 남아있는 화석들의 급증 추세.

http://creation.kr/YoungEarth/?idx=5288421&bmode=view

잘못 해석되고 있는 화석의 연부조직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87&bmode=view

화석에 남아있는 연부조직 문제 : 지구과학 분야의 최대 논란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62&bmode=view

단단한 암석들에서 발견되는 신선한 조직들 : 화석에 남아있는 연부조직들은 진화론적 장구한 시간을 거부한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4968&bmode=view

20억 년 전 선캄브리아기 미화석에서 단백질이 확인되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18&bmode=view

20억 년(?) 전의 암석에 단백질 잔해가 남아있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18&bmode=view

35억 년(?) 전 스트로마톨라이트 화석에서 유기물질이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2559245&bmode=view

가장 초기 동물이라는 5억5800만 년(?) 전 에디아카라기의 디킨소니아 화석에 동물성 지방이 아직도 남아있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757384&bmode=view

중국의 한 화석무덤에서 발견된 2만여 개의 화석들 중 1만개 이상이 연부조직을 포함하는 완전한 상태로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38&bmode=view

가장 큰 캄브리아기 화석 창고인 중국 칭장 생물군 : 연부조직 또한 남아있는 것으로 보인다.

http://creation.kr/Controversy/?idx=2058988&bmode=view

수억 수천만 년의 화석 연대가 붕괴되고 있다 : 화석에 남아있는 원래의 동물 단백질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83&bmode=view

화석에 남아있는 고대의 DNA, 단백질, 연부조직 등은 역사과학에 혁명을 일으키고 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03&bmode=view

화석은 화석인 것이 화석이다. 그렇지 않은가? : 살점이 남아있는 뼈도 화석인가?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4943&bmode=view


출처 : CEH, 2021. 7. 14.

주소 : https://crev.info/2021/07/sheep-mummy-shows-limits-on-dna-longevity/

번역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21-07-12

사막 니스는 광합성 박테리아에 의해서 만들어졌다.

(Desert Varnish Goes Biological)

David F. Coppedge


지질학적 현상이 아니라, 광합성 박테리아에 의한 것이었다.

미국 남서부에서 운전을 해본 사람이라면, 사암 절벽에 어둡고 윤기 나는 광택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그것은 "사막 니스(desert varnish, 사막광택, 사막칠)"라고 불려진다. 하지만 당신은 그것이 생물학적으로 형성된다는 것을 알고 있었는가?

사막 니스, 또는 암석 니스는 전 세계의 사막 환경에서 발견된다. 스탠퍼드 대학 SLAC 국립가속기연구소의 보도자료(2021. 6. 30)에 따르면, 찰스 다윈은 다윈 이전의 탐험가 알렉산더 폰 훔볼트(Alexander von Humboldt)가 그랬던 것처럼, 비글호를 타고 항해하면서 "반짝거리는 바위(glittering rocks)"를 관찰했었다는 것이다. 그것은 무엇일까? 어떻게 형성되고, 이유는 무엇일까?

.사암 절벽에서 흔히 관찰되는 사막 니스(바위의 검은 얼룩). 


SLAC, 로스 알라모스, 칼텍 등의 14명의 연구자들은 첨단 가속기를 사용해, 사막 니스에 대한 '오래된 미스터리'를 마침내 풀었다. 두께가 불과 100㎛ 이하인 암반의 어두운 코팅은 광합성 박테리아에 의해 만들어진다는 것이다 : "암석 니스는 혹독한 사막의 태양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망간을 사용하는 미생물 집단에 의해 남겨진다." PNAS 지의 논문은, 그것을 "암석 니스에 망간 농축에 대한 생태학적 설명"이라고 말하고 있었다.(Lingappa et al., PNAS, 22 June, 2021).

사막 니스에서 망간 원소(Mn, 원자번호 25)는 주변 토양에 비해 100~1,000배까지 농축되어있었다. 이전의 연구자들은 이것이 생물학과 관련되어 있다고 의심했지만, 어떻게, 또는 어떤 종이 관련되어 있는지 알지 못했다. 연구팀은 그 미생물 종을 확인했고, 그 종이 어떻게 그리고 왜 그것을 농축하는지를 설명해주었다. 망간은 강렬한 햇빛, 활성산소, 열, 바람에 노출로 인한 스트레스를 줄여준다. 광합성을 하는 남세균(cyanobacterium)인 크루코키디옵시스(Chroococcidiopsis) 종은 햇빛이 내리쬐는 사막 절벽에서 살기 때문에, 스스로 망간 '햇빛차단제(sunscreen)'를 만든다. 망간산화물(manganese oxides, 산화철처럼 색깔을 띨 수 있는)은 오래된 세포가 죽고 새로운 세포가 자리 잡을 때, 더욱 산화되면서 어두워진다. 이러한 방식으로 니스는 스트로마톨라이트(stromatolites)처럼 층으로 자라난다.  

연구자들은 바람에 날려온 먼지에 박테리아가 필요로 하는 망간이 들어있다고 생각한다. 이 미생물들은 그들의 유전자 코드로부터 지시를 받는 분자기계들을 사용하여, 망간 이온을 단백질이 아닌 다른 유기물이나 무기 화합물에 고정시킨다. 미생물은 광합성을 하는 매우 복잡한 시스템과 함께, 공기 중에서 이산화탄소를 섭취하여 자신을 위한 음식을 만든다. 그들은 그것을 절벽에 있는 다른 미생물들과 공유한다. PNAS 지의 논문에 대한 논평에서, 커로타(Culotta)는 그 발견 내용을 이렇게 요약하고 있었다(PNAS, July 13, 2021)

이제 망간이 풍부한 사막 니스(vannish)의 형성을 설명하는 모델이 구축되었다(그림 1). 남세균 크루코키디옵시스(Chroooccidiopsis)는 햇빛이 비치는 사막 암석 지역을 채우는 것을 선택했고, 세포 내 망간을 농축하고, 항산화 화학과정에서 이 망간을 사용하는 능력을 통해서, 사막의 열, 건조, 방사선의 가혹한 공격에서 살아남도록 진화했다. 이 유기체는 죽으면서 처음에는 Mn2+로 망간의 흔적을 남기고, 이 망간은 이웃 미생물 또는 비생물적 산화 과정을 통해서, Mn3+ 또는 Mn4+ 산화물로 변환된다. 또한, 니스 부위에 크루코키디옵시스와 다른 광합성 미생물의 존재는 캘빈 사이클(Calvin cycle)을 통해 이산화탄소로부터 탄소를 고정시킴으로써, 다른 인근 미생물의 먹이에 도움을 주어, 영양분이 희박한 사막 환경에서 미생물의 성장을 촉진한다. 다윈이 수천 년 동안 아름다운 반짝거리는 바위들을 만들어낸 보이지 않는 복잡한 생태계를 알았다면 분명 기뻐했을 것이다.

그 논문은 이 생태계가 지구의 유익을 위해 성취하는 의도적인 두 기능을 나타내고 있었다. 하나는 질소를 고정하는 능력이다. 삼중결합의 이원자 분자인 질소(N2)를 깨뜨리는 것은 미생물이 상온에서 수행하는 놀라운 업적이다. 농업 기술자들은 그 방법을 아는 박테리아로부터 질소고정효소(nitrogenase)의 비밀을 배우고 싶어할 것이다. 또 다른 기능은 기후 과학자들을 기쁘게 하는 것으로, 사막 니스 박테리아는 이산화탄소에서 탄소를 분리하여 생명체에게 유용한 화합물로 전환시킬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PNAS 지의 저자들은 화성 착륙선/로버 관측 결과에 근거하여, 화성에 사막 니스가 존재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고 제안하고 있었다. 물만 있으면 생명체가 존재할 수도 있다고 생각하는 그들의 편견은 암석 니스에 대한 공상적 추측을 이끌고 있었다. 그러나 화성은 지구와 다른 물리화학적 환경을 갖고 있다. 화성은 보호용 자기장이 없으며, 대기가 거의 없기 때문에, 지표면 위의 생명체는 치명적인 방사선에 노출될 것이다. 그것이 바로 우주생물학자들이 만약 생명체가 있다면, 지표면 아래에서 존재할 것으로 예상하는 이유이다. 따라서 특별한 증거 없이, 화성 암석의 어두운 얼룩에 대한 생물학적 해석을 허용해서는 안 된다.

사막 니스가 형성되는데 얼마나 걸릴까? 연구자들은 단지 수백 년 혹은 천 년 정도가 걸렸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그 이유는 약 800년 전 미국 남서부에 거주했던 원주민들의 암각화에 새로운 사막 니스가 덮여있는 것이 발견되었기 때문이다.  CEH가 2013년 2월 3일에 보고했던 논문에 따르면, 사막 니스는 빠르게 성장할 수 있었다. 새로운 성장률 평가치는 이전 추정치보다 16배 더 빠른 것이었다. (see also CMI article by Michael Oard, April 2014).

.사막 니스에 조각된 새로운 암각화는 수백 년 전의 그림과 분명히 구별되고 있다. (Photos by DFC).


--------------------------------------------------------

이 미생물들은 그들의 놀라운 메커니즘을 "생존을 위해" 진화시키지 않았다. 다윈은 이것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 진화론과 만물우연발생의 법칙은 이 이야기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 대신, 사람들은 이 작은 미생물에 최고의 과학자들이 모방하려고 애쓰고 있는 놀라운 능력을 부여하신 창조주에 대해 경외심을 가져야 한다. 사막의 풍경을 감상할 때, 지질학적 기원이 아니라 생물학적 기원이었고, 질소를 고정시키고, 온실가스를 먹이로 바꾸는, 지구를 위해 박테리아가 하고 있는 많은 좋은 일들에 대해 옆사람에게 이야기 해주라.

사막 니스가 형성되는데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는 것은 흥미롭다. 이것은 오랜 지구론자(old-earthers)들에게 문제가 되고 있다. 그들은 이 암석지층들은 수천만 년 또는 수억 년 되었다고 생각한다. 노아 홍수 이후 수천 년 동안에 100㎛가 형성되었다면, 100만 년 후에는 얼마나 두꺼울까? 1cm 이상 되어야하지 않겠는가? 1천만 년 후에는 10cm 두께 이상이 될 것이다. 1억 년 후라면 1m 이상의 두께가 되어야하지 않겠는가? 이제 오랜 지구론자들은 이것을 구조해낼 새로운 이론을 개발해내야 할 것이다. 한편, 성경적 창조론자들은 젊은 지구를 가리키는 또 하나의 합리적이고 경험적 증거로서 이것을 더 깊이 조사해야할 것이다.



*참조 : 내츄럴 브릿지 국립 기념물의 공룡 암각화들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504&bmode=view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도 있는 조사.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636&bmode=view

12km 길이의 아마존 벽화와 홍수 후 빙하기.

http://creation.kr/Apes/?idx=5650823&bmode=view

종유석은 빠르게 만들어진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30&bmode=view

동굴암석 : 종유석과 석순 : 종유석은 빠르게 형성될 수 있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31&bmode=view

원유는 수백만 년이 아니라, 한 시간 내에 만들어졌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8280&bmode=view

한 시간 만에 만들어진 원유 : 석유, 석탄, 천연가스, 오팔, 다이아몬드, 금, 화석화, 종유석.. 등은 수백만 년이 아니라, 단기간 내에 형성된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61&bmode=view

오팔은 수주 만에도 만들어질 수 있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45&bmode=view

오팔은 수백만 년이 아니라, 수개월 만에 만들어진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81&bmode=view

다이아몬드가 상온에서 몇 분 만에 만들어졌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5378312&bmode=view

다이아몬드가 며칠 만에 (실제로는 몇 분 만에!)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07&bmode=view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십억 년의 연대를 거부한다.

http://creation.kr/IsotopeClock/?idx=1289195&bmode=view

화석이 실험실에서 하루만에 만들어졌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91&bmode=view

화석화는 많은 시간을 요구하는가?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4864&bmode=view

빠르게 형성된 화석의 발견 : 암석이 되어버린 자동차 부품 

http://creation.kr/Burial/?idx=1294382&bmode=view

빠른 화석화 작용 : 화석화된 돌 모자와 카우보이 장화

http://creation.kr/Burial/?idx=1294352&bmode=view

화석화 된 모자 

http://creation.kr/Burial/?idx=1294368&bmode=view

화석화된 울타리용 철사줄

http://creation.kr/Burial/?idx=1294362&bmode=view

요크셔에서 발견된 놀라운 돌 곰 인형

http://creation.kr/Burial/?idx=1294365&bmode=view

신발 위에 산호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79&bmode=view

산호 연대측정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323&bmode=view

화강암의 격변적 형성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06&bmode=view

화강암의 빠른 형성

http://creation.kr/Geology/?idx=1290496&bmode=view

화강암이 냉각되는데 수백만 년이 필요하지 않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05&bmode=view

고속으로 상승된 마그마는 젊은 지구를 가리킨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73&bmode=view

마그마의 빠른 상승에 관한 새로운 연구 : 거대한 용암 대지는 빠르게 만들어질 수 있었다.

http://creation.kr/Geology/?idx=1290544&bmode=view

현무암 마그마의 빠른 상승

http://creation.kr/Catastrophic/?idx=1288263&bmode=view

석탄은 오래되지 않았다 : 석탄 속에서 나온 쇠단지

http://creation.kr/Controversy/?idx=1294665&bmode=view

3억 년 전(?) 석탄에서 사람이 만든 금속막대의 발견

http://creation.kr/Controversy/?idx=1294687&bmode=view

석탄 속의 종

http://creation.kr/Controversy/?idx=1294673&bmode=view


출처 : CEH, 2021. 7. 6.

주소 : https://crev.info/2021/07/desert-varnish-goes-biological/

번역 : 미디어위원회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