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연대문제

미디어위원회
2016-07-11

명왕성과 엔셀라두스의 지하 바다는 수십억 년의 연대를 거부한다.

(Underground Oceans Can’t Last Forever)


      명왕성(Pluto)과 엔셀라두스(Enceladus)의 지각 아래에는 바다(oceans)가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태양으로부터 멀리 떨어진, 극도로 추운 곳의 작은 천체들이 형성된 지 수십억 년 후에도 여전히 액체 상태의 바다를 가지고 있는 이유는 무엇인가?

우리가 그것을 볼 수는 없지만, 그곳에 바다가 있음에 틀림없다. 궤도 역학과 지질학에 의해서 유추된 행성과 얼음 위성의 지각 아래에 있는 바다는 우주탐사선이 발견한 이상 현상을 설명하기 위한 가설에 의해 추정되고 있다. 그것은 우주선이 이상한 지표면의 사진을 전송해오기 전에는 예측되지 않았었다. 엔셀라두스와 명왕성은 바다를 가지고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최근에 등장한 천체들이다.

뉴호라이즌 팀의 과학자들은 명왕성에 지하 바다를 고려하기 시작했다. ”오늘날 명왕성 지하에 바다가 있는가?”라는 Science Daily(2016. 6. 21) 지의 글에서, 지각 아래에 전 행성적 바다가 없었다면 다르게 보였을 지표면의 모습으로부터, 지각 아래에 숨겨진 작은 바다가 추론되고 있다. New Scientist 지에서 코너(Conor Gearin)는 썼다 : ”명왕성에 액체 바다가 있음에 틀림없다. 그렇지 않다면, 그것은 너무 익어버린 복숭아처럼 보였을 것이다.” 건조한 지각이 수축됐을 경우라면 주름(wrinkles)들이 분명하게 나타나지 않는다. Astrobiology Magazine(2016. 6. 22) 지에 의하면, 이것은 지루할 것으로 예측됐던 행성과학에서 기대했던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

”그것은 나에게 놀라운 일이었다.” 하몬드(Hammond)는 말했다. ”태양으로부터 너무도 멀리 떨어져있는 추운 명왕성에서 막대한 액체 상태의 바다가 존재할 수 있을 것이라고는 전혀 예상치 못하던 것이었다. 마찬가지로 카이퍼 벨트(Kuiper belt)의 천체들도 그럴 가능성이 있다는 사실은 절대적으로 믿을 수 없는 일이다.”

Science Daily 지는 액체 상태의 바다가 어떻게 수십억 년 후에도 존재할 수 있었는지에 대해서 그 어떠한 대답도 하지 않고 있었다. 그러나 New Scientist 지에서 프랜시스 님모(Francis Nimmo)는 2011년에 제시됐던 가능성을 숙고하면서 말하고 있었다. 그는 ”난쟁이 행성의 얼음 껍질이 대양을 절연시킬 수 있었을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리고 이제 명왕성의 발견으로 지지받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Astrobiology Magazine 지는 260km 두께 이상의 지각을 제공하고 있는, 외부에 있는 얼음은 좋은 절연체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행성과학자들은 카시니 우주선이 토성의 위성 엔셀라두스에서 분출되고 있는 간헐천들을 발견한 이후, 지난 십여 년 동안 엔셀라두스의 지하바다에 대해 고민해왔다.(토성의 두 번째 위성에 대한 다시보기 Space.com 참조). ”토성의 위성 엔셀라두스의 얼음 표면 아래에는 수 km 두께의 바다가 있다.” Science Daily(2016. 6. 21) 지는 간접적 지표와 물리적 모델을 발표했다. 새로운 추정치는 초기 모델(30~60km)보다 훨씬 얇았다(5km). 엔셀라두스의 지각 아래에 무엇이 있느냐에 대한 추론들은 지각 자체보다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

명왕성에서 또 다른 놀라운 발견이 있었다. 그것은 명왕성의 위성 카론(Charon)에서 그랜드 캐니언보다 더 길고, 더 깊은 슈퍼 캐니언이 발견된 것이다. Astrobiology Magazine(2016. 6. 26) 지에 의하면, 그것은 그랜드 캐니언 보다 5배는 더 깊고, 240km나 더 길다는 것이다. 지구보다 훨씬 작은 천체에서 이것은 놀라운 일이다. 또 다른 기록이 세워질 수 있다. ”수마일 높이 이르는, 매우 날카로운 절벽들이 협곡을 따라 위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태양계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알려진 절벽인, 천왕성의 위성 미란다(Miranda)에 있는 베로나 절벽(Verona Rupes, 적어도 5km 높이)에 버금가는 것이다.” 

지질학자들과 광물학자들은 흑연(graphite)에 대한 Space.com(2016. 6. 21)의 기사를 살펴봐야만 한다. 수성(mercury), 소행성 세레스(Ceres), 명왕성의 위성 카론을 포함하여, 태양계의 여러 천체들은 분명 연필심에서 사용되는 탄소 형태를 만들어냈다. ”흑연화된 탄소(graphitized carbon)는 탄소가 산소의 부재 하에 높은 온도로 가열될 때 형성된다.” 그 기사는 설명하고 있었다. 거기에 하나의 수수께끼가 존재한다. 탄소는 명왕성에서는 발견되지 않았지만, 카론에서는 발견되었다. 카시니의 과학자 아만다 헨드릭스(Amanda Hendrix)는 그것을 설명할 수 없었다. 그 사실은 흑연이 태양풍에 의해서 어떻게 형성됐는지에 대한 그녀의 이론을 멀리 날려버리고 있었다.

헨드릭스는 이것을 놀라운 결과라고 불렀다. 태양풍에 의한 방사선은 소행성 세레스에서보다 카론에서 매우 약하다. 왜냐하면 카론은 세레스보다 평균적으로 약 10배나 멀리 태양으로부터 떨어져 있기 때문이다. 만약에 카론의 표면이 흑연으로 덮여있다면, ”그것은 다른 방식으로 형성되었을 것이다.” 그녀는 말했다.

물의 발견으로부터 생명체의 자연발생을 추론하는 것도 진화론자들의 빠질 수 없는 이야기이다. New Scientist 지는 말했다. ”명왕성은 아마도 생명체의 발생에 필요한 화학물질들을 제공할 수 있는 암석질의 해저를 가지고 있을 수도 있다.” 그리고 Science Daily 지는 수십억 년 동안 액체 상태의 물을 유지할 수 있었던 방법에 대해서 덜 걱정하면서, 논평하고 있었다. ”이것은 그 바다에서 생명체의 출현 가능성을 지지하는 추가적 요인으로서, 엔셀라두스의 내부에 강한 열근원이 있음을 시사한다.” 초점은 생명체의 존재 여부가 아니라, 어떤 종류의 열 근원이 차가운 얼음 행성에서 수십억 년 동안 열을 지속시킬 수 있었는가에 맞춰져야 한다.  



이러한 발견은 수십억 년의 장구한 태양계 나이를 믿고 있는 사람들에게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다. 태양으로부터 멀리 떨어진, 춥고 작은, 얼음의 난쟁이 천체에서 간헐천들은 말할 것도 없고, 액체 상태의 바다가 수십억 년 동안 지속될 수 없다. 그리고 깊고 날카로운 측면의 협곡들도 없어야 한다. 그 어떠한 단서를 찾고자하는 대신에, 행성과학자들은 초점을 그곳에서 생명체가 탄생했을 지에 관한 것으로 전환시키고 있다. 이것은 파울을 한 운동선수가 심판에게 재미있는 농담을 하며, 주의를 분산시키려는 행동과 유사한 것이다.

 

*관련기사 : 토성 위성 엔셀라두스 ‘101개 간헐천’ 포착 (2014. 7. 29. 나우뉴스)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40729601008

명왕성 위성 카론에 고대 ‘지하 바다’ 존재 가능성 (2016. 2. 19. 나우뉴스)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60219601013

목성 위성(가니메데)에 지하 바다 발견…지구 바다 수심의 10배 (2015. 3. 13. YTN)
https://www.youtube.com/watch?v=pxUvziDG5Fg

목성 위성 '유로파'에 정말 생명체 있을까? (2015. 7. 6. YTN)
https://www.youtube.com/watch?v=vubzTXfFyYw

목성 위성 유로파에서 200km 높이 물기둥 관측 (2013. 12. 13. SBS News)
http://news.sbs.co.kr/section_news/news_read.jsp?news_id=N1002130934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6/06/underground-oceans-cant-last-forever/ ,

출처 - CEH, 2016. 6. 29.

박지훈(미디어간사)
2016-07-04

‘희미한 젊은 태양 역설’의 해결에 필요한 기적

(Faint Young Sun Paradox Solved?)


   유물론적 행성과학에서 가장 큰 미스터리가 해결됐는가? 그러기 위해서는 기적이 일어나야만 한다.

수십 년 동안, 진화론자들은 그들의 진화 이야기에서 주요한 장애물을 가지고 있었다. 지구상에서 최초의 생명체가 35억 년 전에 우연히 자연발생 했다면, 그 당시에 태양(sun)은 지금보다 매우 희미했을 것이라는 것이 천문학자들의 주장이다. 그렇다면, 지구상에서 햇빛은 너무도 약해서, 액체 상태의 물이 존재할 수 없었을 것이다. 태양이 따뜻해질 때까지 지구는 두터운 얼음에 뒤덮여있었을 것이고, 생명체는 탄생할 수 없었을 것이라는 것이다. 이것이 잘 알려져 있는 “희미한 젊은 태양 역설(faint young sun paradox)”이다. 이 수수께끼는 빅뱅(big bang)으로부터 사람으로의 매끄러운 진화 시나리오를 주장하고 있는 많은 무신론자들과 진화론자들을 고민에 빠뜨리고 있었다.


이제 Astrobiology Magazine 지는 “희미한 젊은 태양 역설”에 대한 한 해법을 가지게 될 수도 있다고 보도하고 있었다.(또한 Science Daily(2016. 6. 23) 지에도 게재됨). 그것은 아래와 같은 인자들이 정확한 순서와 정확한 량으로 일어났다면 가능할 수도 있었다는 것이다 :

1. 많은 소행성들이 지구에 충돌하여 지표면이 가열된다. 거기에 직경 100km 정도의 큰 것이 하나 필요하다.

2. 황(sulfur)을 많이 가지고 있던 소행성들이 있었다. 이것은 생명체를 위해 필요하다.

3. 소행성에서 온 황과 탄소가 많은 량으로 기체화 됐고, 대기 중으로 들어갔고, 이것은 전 지구적 온난화를 유발했다. (그러나 너무 많이 일어나면 안 되고).

4. 충돌하는 소행성이 너무 크거나, 충돌이 자주 일어나서는 안 되는데, 출현한 생명체가 파괴될 수 있기 때문이다.

5. 태양이 따뜻하게 되면서, 소행성 충돌은 줄어들었다.


그렇다면, 금성에서는 왜 이러한 일이 일어나지 않았던 것일까? 생명체가 살아가기 위해서는 다른 많은 요소들이 필요하기 때문일 것이다.(see commentary from 6/23/2016).

이 이야기를 제안했던 사우스웨스트 연구소의 저자도 이러한 연속적인 사건들이 세밀하게 조정되어 일어날 가능성은 문제가 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있었다 :

그 논문은 ‘희미한 젊은 태양 역설’이라는 태양계와 지구의 역사에 있어서 아직도 미해결된 주요한 미스터리 하나를 다루고 있었다.

지구 역사의 처음 10억년 동안, 지구는 원시 소행성들에 의해서 폭격당하고 있었다. 반면에 희미한 태양은 훨씬 적은 열을 제공하고 있었다...

초기의 충돌은 일시적이고, 국소적인 파괴와 생명체에 대한 적대적 조건을 야기시키고 있었다...

"지구 역사의 첫 10억 년 동안, 대기 및 지표면 상황은 지질학적 및 지화학적 증거의 부족으로 인하여 잘 이해되지 않고 있다"고 시몬 마키(Simone Marchi) 박사는 말했다...

그 발견은 희미한 젊은 태양 역설과 충돌로 인한 대혼란에도 불구하고, 지구에서 생명체가 어떻게 시작했는지를 이해하는 데에 열쇠가 될 수 있다. 이론적 모델링뿐만 아니라, 다른 별들에 대한 연구에 의하면, 태양 같은 별은 그들이 시작할 때, 현재보다 가시적 파장에서 20~30% 더 희미하게 시작했음을 보여주고 있다. 그들은 시간이 흐르면서 점차적으로 밝기가 증가했다...

태양이 훨씬 더 희미했을 때, 현재의 대기 조성을 가진 지구는 얼어붙어서 고체 상태였을 것이다. 만약 바다가 얼어붙었다면, 생명체는 생겨날 수 없었을 것이다.


지구가 오늘날 '골디락스 존(Goldilocks Zone)‘에 정확하게 위치해 있다는 것을 시몬 마키는 알고 있다. 그러나 지구가 수십억 년 전에는, 희미한 젊은 태양을 가지고 있던 시기에는, 생명체가 거주할 수 있는 지역이 아니었다. 회전하던 가스 구름으로부터, 운 좋게 지구 행성, 생명체의 자연발생, 사람으로의 진화로 이어지는 진화 이야기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모델에서 기적과 같은 여러 요소들을 설정해주어야만 한다.

그러나 과학 분야에서, 어떤 모델을 오류로부터 구조하고 유지시키기 위해서, 임시방편의 매개변수들을 계속 추가시키는 것은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일이다. 그것은 특별한 상황들에 호소하는 것이다. 하나의 기적을 해결하기 위해서, 네다섯 가지의 기적들을 필요로 하는 것이다.

-----------------------------------------------------------


당신이 창조주 하나님의 말씀을 신뢰할 때, 역설은 사라진다. 그 분은 지구를 거주할 수 있도록 창조하셨다.(사 45:18~19). 역설은 해결될 수 있다. 증거들도 들어맞는다.



출처 : CEH, 2016. 7. 1.

주소 : http://crev.info/2016/07/faint-young-sun-paradox-solved/

번역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16-06-17

활발한 지질활동을 하고 있는 명왕성 

: 차가운 얼음 행성의 심장은 아직도 뛰고 있었다! 

(Pluto Has Active Geology)


     명왕성(Pluto)의 지표면 중에서 지질학적으로 매우 활발한 지역인 스푸트니크 평원(Sputnik Planum)에 나있는 다면체 지형을 형성한 것은 대류(convection)였다.

NASA의 우주생물학 잡지(Astrobiology Magazine, 2016. 6. 2)에 게재된 뉴 호라이즌 팀은 매우 놀라고 있었다 :

스푸트니크 평원은 50년 이상의 행성탐사 역사에서 가장 놀라운 지질학적 발견중 하나이다. 맥키넌(McKinnon)과 우리 팀에 의해서 발견된, 현재도 일어나고 있는, 얼음 대류에 의해 생성된 이 광대한 지역(텍사스와 오클라호마를 합친 것보다 더 큰)의 발견은 뉴호라이즌스 임무 중에서 가장 장엄한 발견 중 하나이다.” 뉴호라이즌스 연구책임자인 콜로라도의 사우스 웨스트 연구소의 앨런 스턴(Alan Stern)은 말했다.

그는 세포 모양처럼 생긴 다각형의 자국들을 가지고 있는, 광대하고 매끄러운 지역인, 명왕성의 남반구에 있는 하트 모양의 지역에 대해서(고해상도 이미지 참조) 말하고 있었다.BBC News(2016. 6. 1)와 National Geographic 지가 기술한 것처럼(Pluto’s Icy Heart Is Still Beating), 오늘날까지도 명왕성의 얼음 심장은 아직도 뛰고 있는 활발한 상태라는 것이다.

뉴 호라이즌스 호가 2015년 7월 24일 보내온 명왕성의 이미지(색깔은 다름)

세포 같은 모양의 그 지형은 내부 열(internal heat)이 질소 얼음(nitrogen ice)을 반복적으로 상승시키고 하강시키는 일종의 용암 램프(lava lamp) 작용에 의해서 형성되었다는것이다. 과학자들은 이번 주 Nature(2016. 6. 2) 지에 게재된 두 개의 논문에서 그 이론을 설명했다. 트로브리지(Trowbridge) 등은 ‘격렬한 대류(vigorous convection)’ 이론을, 맥킨논(MacKinnon) 등은  '명왕성의 지질학적 활발함'에 의해서 유도된 대류에 관한 이론을 발표했다. 

이 놀라운 천체의 지형적 차이를 알아보기 위해서, Space.comNational Geographic 지는  그 지형 위를 비행하면서 촬영된 고해상도의 영상은 게재했다. 커다란 얼음 덩어리의 산 위를 통과한 후에, 영상은 스푸트니크 매끄러운 평원 위를 가로 지르며, 보조개(dimples) 모양의 지형과 대류에 의한 세포처럼 보이는 다각형 지형의 지역을 보여주고 있었다.

이 '격렬한 대류'는 얼마나 오랫동안 진행되었는가? 논문은 그것에 대해 말하지 않고 있었다. 하지만 그들은 현재의 지표면은 50만 년에서 1백만 년 이상 될 수 없는 것으로 평가했다. Nature 지의 News & Views에 따르면, ”또한, 두 그룹은 대류 흐름의 속도는 1년에 수 센티미터라고 보고했다. 이것은 지표면이 50만 년에서 1백만 년 이내에 바뀌어졌음을 의미한다.” ”이러한 빠른 재포장은 매끄러운 표면에 충돌 크레이터(impact craters)들의 부족을 설명해주고 있다.” 그 숫자들은 충돌 속도와 물질의 깊이(3~20km의 깊이로 평가)에 의존한다. 이 한 지역에서 수집된 질소가 두 논문에서 서로 다른 이유는 무엇인가?

National Geographic 지의 기사는 예상과 실제 사이의 차이를 강조하고 있었다 :

새로운 연구에 기초하여, 연구팀은 스푸트니크 평원의 표면이 매 50만 년에서 1백만 년마다 완전히 재포장될 수 있다고 계산했다. 이것은 지구상에서 검치호랑이가 으르렁거리고 다닐 때에, 명왕성은 완전히 다르게 보였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것은 과학자들이 지구보다 태양으로부터 40배는 멀리 떨어져 있는, 작고 차가운 얼어붙은 세계에서는 볼 수 있을 것으로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지질학적으로 매우 빠른 과정이다.

트로브리지의 논문은 새로운 상한치(50만 년에서 1백만 년)가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젊음을 보여주었다. ”이것은 주요한 충돌 크레이터들의 부족과 일치하고, 또한 수억 년으로 추정했던 기존의 평가와 수백 배는 젊음을 가리키는 것이다.” 맥킨논의 논문은 최대 50만 년 이내로 평가하고 있었다. 그 추정치는 최대치임으로, 그 연대는 더 젊을 수도 있다.  

질소의 대류를 일으키고 있는 열(heats)은 어디에서 왔는가? 맥킨논의 논문에 의하면, 명왕성 내부로부터의 방사성 열(radiogenic heat)은 행성 역사 동안에 평방미터당 3 milliwatts의 열 흐름을 방출하기에 충분할 것으로 제안했다. 그것은 사용가능한 방사성 물질이 충분한 양으로 있을 것을 가정하는 모델에 의한 것이다. 그러나 1백만 년은 태양계의 추정 나이인 45억 년에 비하면 1/4500 에 불과하기 때문에, 동일한 질소가 수천 번 뒤집혀졌다는 것인가? 당신의 오트밀(아침 식사용 죽) 거품이 가스레인지 위에서 수천 번의 대류 사이클을 겪는다고 생각해보라. Science Daily(2016. 6. 1)는 그 다각형들을 질소의 바다에 떠있는 빙산에 비교하고 있는 퍼듀 대학의 다른 가설을 설명하면서, 그 대류를 오트밀과 비교하고 있었다.

”많은 사람들이 명왕성은 춥고, 모든 것이 죽어버린 차가운 세계인 것으로 예상했었다.” 멜로쉬(Melosh)는 말했다. ”우리가 발견한 것은 명왕성처럼 차가운 세계가, 가스로 생각하는 물질을 포함하여, 다른 종류의 활발한 지질학적 활동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이해는 차가운 세계가 우리 지구와 같이 활동적이며, 흥미로울 수 있다는 새로운 전망을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문제로 씨름하는 것은 단지 명왕성 과학자들만이 아니다. ”스푸트니크 평원과 유사한 분지 또는 분지 내 지형으로, 휘발성 얼음 표면의 대류성 갱신(convective renewal)은 카이퍼 벨트(Kuiper belt)의 난쟁이 행성들이 자신의 젊은 모습을 유지하는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Space.com은 명왕성의 어두운 배경 위로 멋진 석양과 같은 '사진'을 보여주고 있었다. 이것은 아마도 구름을 가지는 명왕성의 대기(질소)가 탈출되고 있는 모습으로 추정된다. (질소 가스는 명왕성으로부터 무려 11만 km 밖에서도 검출되었는데, 이것으로 질소 가스의 탈출 속도는 시간당 약 500톤 정도로 추정되었다. 문제는 45억 후에도 시간당 500톤의 질소 가스가 새어나올 수 있는 것인가? 라는 것이다). 그리고 얼음 위성에서 균열이 어떻게 형성됐는지에 관한 새로운 이론을 설명하고 있는 Space.com의 또 다른 글에서는 명왕성의 커다란 위성인 카론(Charon)의 사진이 게재되고 있었다. 그 이론은 진화론자들의 요술지팡이인 충돌을 필요로 하지는 않았다. 한 지나가는 천체가 카론, 디오네(Dione), 테티스(Tethys)에서 보여지는 것과 같은 균열을 만들 수 있었다는 것이다. 심지어 태양계 내에서 최대 협곡인 화성(Mars)의 매리너스 협곡(Valles Marineris)도 지표면의 지질학적 과정 대신, '근처 충돌'에 의해서 아마도 형성될 수 있었을 지도 모른다고 주장하고 있었다.



명왕성은 확실히 흥미롭다. 이 차가운 천체가 활발한 지질활동을 보여주고 있다는 사실은 놀라울 뿐이다. 그리고 그러한 관측 현상을 수십억 년의 연대 틀과 적합시키기 위해서 머리를 쥐어짜내고 있는 진화 과학자들을 보는 일은 또 하나의 재미이다. 명왕성은 젊게 보인다. 왜냐하면 명왕성은 젊기 때문이다. 진화론자들은 이러한 가능성을 조금이라도 생각할 수 있을까? 명왕성의 나이가 몇 백만 년, 또는 1백만 년 정도라면 어떠한가? 이러한 타협도 할 수 없는가? 할 수 없을 것이다. 

물론 당신은 그 이유를 알고 있다. 진화론은 수십억 년의 연대를 필요로 한다. 그러한 장구한 시간이 없다면, 진화할 시간이 없는 진화론은 그냥 붕괴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들은 믿기 어려운 임시방편적인 특별한 시나리오를 마련하거나, 이오, 엔셀라두스, 타이탄 등에서와 같이 젊은 태양계를 가리키는 무수한 증거들에 대해 눈을 감고, 귀를 막으며, 완전히 무시해버리는 것이다.


*관련기사 : 역대 최고화질 ‘명왕성 클로즈업’ 영상 공개 (NASA) (2016. 5. 29. 나우뉴스)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60529601010

명왕성이 빛난다 (2016. 6. 2. 아시아경제)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6060307375250276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6/06/pluto-has-active-geology/

출처 - CEH, 2016. 6. 4.

미디어위원회
2016-05-18

2억4700만 년 전 파충류 화석에 아직도 남아있는 유기물질 

(Organic Residue Is 247 Million Years Old?)

by Brian Thomas, Ph.D.


      8천만 년 전의 공룡 뼈에 콜라겐(collagen, 단백질의 일종)이 아직도 남아있다는 보고를[1] 받아들이기 힘들어 하는 사람들은, 최근의 한 보고로 인해 더욱 머리가 아파지게 되었다. 폴란드에서 발굴된 초기 트라이아스기의 2억4700만 년 전으로 추정되는 모사사우루스(mosasaur) 화석에 콜라겐이 매우 잘 보존되어 있었고, 심지어 혈관 구조도 보존되어 있었다.

온라인 PLoS ONE 지에 게재된 논문에서, 폴란드 과학자들은 여러 분광기술을 사용하여 유기물질을 분석하기 전에, 뼈에서 생광물(biominerals)을 제거했다. 그들은 현대 파충류의 콜라겐 같은 단백질에 있는 아미노산들과 동일한 아미노산들을 발견했다. 연구의 저자는 ”우리는 이러한 데이터를 이 표본에서 콜라겐 또는 그 분해 산물로부터 기인된 유기물질이 잔존한다는 증거로 해석한다”고 말했다.[2]

그러나 단백질은 1백만 년이 넘어 존재할 수 없다. 그러한 2억 년이 넘는 고대 화석에서 단백질 잔존물이 아직도 남아있다는 것은 설명이 불가능한 현상인 것이다.[3]

세속적 과학자들은 이러한 문제를 구조하기 위해서, 가속 붕괴 실험이 보여주는 것보다 훨씬 오랜 기간인 수백만 년 동안 단백질들이 보존될 수 있는 메커니즘을 찾으려 애쓰고 있다. 그러한 노력 중 하나로 제안된 것이 교차결합(cross-linking)이라 불리는 과정으로 근처 단백질과 콜라겐 분자결합을 도와주는 철 원자이다.[4] 이것은 물이 흘러갈 때, 커다란 암석이 작은 암석들보다 미사(silt)로 부서지는 것이 늦게 일어나는 것과 같은 방식으로, 콜라겐을 더 오래 지속시킬 수 있었다는 것이다.   

폴란드 연구팀은 이 아이디어를 지지하고 있는 것처럼 보였는데, 아직도 완전한 혈관의 내측 표면은 철 함유 광물로 매우 얇게 코팅되어 있는 것을 발견했다는 것이다. 연구의 저자는 이렇게 썼다. ”초기 트라이아스기 뼈에 내생적 기원의 단백질이 남아있는 것은 혈관 벽에서 사후 초기에 일어난 광물화 과정의 결과였다고 추정될 수 있다.”

물론 모든 것들을 추정해볼 수는 있다. 그러나 그것이 합리적일까?

이들 파충류가 퇴적물에 파묻힌 직후 얇은 '광물' 층이 혈관을 코팅했을 수 있다. 그러나 이것은 트라이아스기로 불리는 지층을 퇴적시킨 노아의 홍수 이후, 수천 년 동안 혈관 벽이 어떻게 남아있을 수 있었는지를 설명하는 데에 도움을 주는 것이다. 폴란드 연구팀의 보고서에는 그러한 가설에 대한 반대 증거들이 발견되고 있다.

고해상도 비행시간형 이차 이온질량 분석법(Hi-Resolution Time-of-Flight Secondary Ion Mass Spectrometry)을 사용하여, 그들은 화석 혈관에서 아미노산인 글리신, 알라닌, 프롤린, 루이신, 리신, 하이드록시 프롤린(콜라겐에서 발견됨), 하이드록시 리신 등을 발견했다. 다른 방법은 히스티딘, 아스파라긴, 시스테인, 시스틴 등을 검출했다.[5]

이 작은 화학물질들은 아직도 반응할 수 있는 잠재성을 충분히 가지고 있었다. 왜 그 아미노산들은 2억 년이 넘는 장구한 기간 동안 각각 기본적인 퇴행적 화학반응을 진행시키지 않고 있었던 것일까? 실험실에서 그 화학물질들은 단지 수 주 내에, 산소 또는 수산기와 같은 화학물질과 반응하기 시작했다.

따라서 연구자들의 구출 장치인 '교차결합‘은 수백만 년을 넘어서서 교차되어 있어야 한다는 새로운 딜레마를 불러일으키고 있었다. 정의에 의하면, 교차결합은 화학적으로 서로 서로 반응하는 아미노산들을 필요로 한다. 그러나 폴란드 과학자들이 검출했던 아미노산들은 아직 반응을 하지 않고 있었다. 그리고 더 많은 시간이 주어질수록, 다른 화학물질들과 더 많은 화학반응이 일어날 기회가 주어지는 것이다.

철-함유 광물 코팅의 발견은 좋은 관측 과학이다. 그러나 혈관이 어떻게 수억 년 동안 남아있을 수 있었는지를 해결하기 위해서 말해지는 단백질 교차결합 이야기는 상상적 추정에 불과한 것이다. 그러나 성경과 반응하지 않고 있던 아미노산들은 수억 수천만 년의 연대가 결코 사실이 아님을 가리키고 있다.



References
1. Schweitzer, M. H. et al. 2009. Biomolecular Characterization and Protein Sequences of the Campanian Hadrosaur B. canadensis. Science. 324 (5927): 626-631.
2. Surmik, D. et al. 2016. Spectroscopic Studies on Organic Matter from Triassic Reptile Bones, Upper Silesia, Poland. PLOS ONE. 11 (3): 0151143.
3. Buckley, M. et al. 2008. Comment on 'Protein Sequences from Mastodon and Tyrannosaurus rex Revealed by Mass Spectrometry.' Science. 319 (5859): 33.
4. Thomas, B. Dinosaur Soft Tissue Preserved by Blood? Creation Science Update. Posted on ICR.org December 11, 2013, accessed April 26, 2016.
5. Histidine and asparagine are particularly sensitive to iron-mediated chemical reactions according to DeMassa, J. M., and E. Boudreaux. 2015. Dinosaur Peptide Preservation and Degradation. Creation Research Society Quarterly. 51 (4): 268-285. Cysteine and cystine are also not expected to survive for millions of years since water could easily have carried away the very soluble sulfur atoms they contain.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9306

출처 - ICR News, 2016. 5. 9.

미디어위원회
2016-05-03

갑자기 훨씬 더 젊어진 행성들과 위성들 

: 운석 충돌에 의한 크레이터들은 대부분 이차성이었다. 

(Planets and Moons Suddenly Got Much Younger)


      충돌크레이터(craters)들로 뒤덮여있는 행성이나 위성들은 오래되어 보이는가? 행성 지질학자들은 달, 화성, 유로파, 다른 천체들에 나있는 크레이터들의 수를 표면의 절대적인 나이를 평가하는 데에 오랫동안 의지해 왔었다. 많은 크레이터들이 있다는 것은 연대가 오래되었으며, 크레이터가 별로 없는 것은 젊은 연대를 의미했다. 충돌체들은 시계처럼 규칙적으로 다가왔다고 가정되었고, 그들의 흔적은 장구한 세월 동안 남아있게 되었다는 것이다. 진화론자들의 이 단순한 그림을 방해하는 불쾌한 사실이 하나의 폭발유성(bolide)처럼 환하게 밝혀졌는데, 크레이터들의 대부분은 이차성 충돌(secondary impacts)에 의한 것이라는 사실이다.


화성을 내리치고 있는 큰 유성을 그려보라. 당신은 단 하나의 충돌이 1천만(10 million)개의 크레이터들을 만들기에 충분한 파편(debris)들을 만들어낸다는 것을 알고 있는가?그것은 Nature 지에 [1] 실린 한 글에서 채프만(Clark R. Chapman)과 두 명의 동료들에 의해서 보고 된 충격적인 사실 중에 하나이다 (또한 Space.com 에서 요약한 글을 보라). 그것을 믿든지 안 믿든지 간에, 작은 크레이터(직경 1km 이하)들의 약 95%는 이차성이며, 아마도 중간 크기의 크레이터들 중의 많은 수도 역시 이차성일 것이라고 계산하였다. 이것은 단지 소수의 충돌체만으로도 전체가 빠르게 크레이터들로 뒤덮일 수 있음을 의미한다. 그것은 또한 크레이터들의 수를 가지고 표면의 나이를 추정하는 것은 신뢰할 수 없는 폐기해야 하는 기술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표면의 나이는 크레이터들의 공간적 밀도에서 유추될 수 있었다. 그러나 이것은 행성간 충돌체(interplanetary impactors)들에 의해서 크레이터들이 천체 표면에 무작위적인 시간과 위치에서 만들어졌다고 추정할 때 그러하다. 이들 이차성 크레이터(secondary craters)들은 혼란을 초래하고 있다. 왜냐하면, 이들은 한 번의 충돌로 표면 위에 무작위적(random) 또는 비무작위적 위치에 수많은 크레이터들을 만듦으로 인해서, 일차성 크레이터 기록을 오염시키고 있는 것이다. 한 번의 일차성 충돌에 의해서 만들어진 이차성 크레이터들의 수와 공간적 크기는 중요한 연구 과제였다. 만약 표면에 있는 많은 또는 대부분의 작은 크레이터들이 이차성이라면, 그들은 일차성 크레이터들이 아니기 때문에, 충돌 개체군의 크기-빈도 분포(size-frequency distribution, SFD)에 의해 유도된 표면의 나이와 특성들은 오류(error)인 것이다.”  


그들의 수학적 분석에 의하면 95%가 이차성 크레이터들이었다. 유로파(Europa)에 있는 이차성 크레이터들의 생성은 ”뜻밖에도 효율적(unexpectedly efficient)”이었다. 비록 얼음으로 된 천체에서 이차성 크레이터들의 생성은 그럴 수 있다 하더라도, 달이나 화성같은 암석으로 된 천체에서도 유사한 이차성 크레이터들이 생성되어 있었다. 이것은 전체 방법을 의심케 하는 파급 효과를 가지는 것으로 인정되었다. 

”우리의 연구는 태양계 내행성(예로 화성)들의 표면 나이를 보정하는 데에 달의 작은 크레이터 분포(lunar small-crater distribution)들을 사용하는 방법에 의구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만약, 유로파에서처럼, 달과 화성의 작은 크레이터(수 km 미만)들의 95%가 이차성 크레이터들이라면, 잔존하는 일차성 크레이터의 개체 수는(그리고 유도된 표면 나이는) 매우 큰 오차(측정된 밀집도의 20배의 불확실성)를 보이게 된다. 이 불확실성은 화성의 표면 단위에서 측정된 크레이터 개체수와 달의 크기-빈도 분포(SFD, 달의 절대 나이를 나타내는 것으로 추정되었던) 모두에 해당한다. 전통적인 연대-측정 분석들은 아직도 이차성인 것으로 보이지 않는 대형 크레이터(직경이 수 km보다 큰)들을 사용할 때 확고한 연대를 나타낸다고 강조하고 있다. 그러나 그 방법도 대부분 이차성일 수 있는 소형 크레이터들을 사용한 작은 지리적 단위(geographical units)들을 연대측정에 적용할 때, 점점 신뢰성이 떨어지고 있다.” 


결과적으로, 그들은 충돌 크레이터들의 수에 의해서 표면의 나이와 특성을 결정하려는 ‘어떠한 시도‘도 이차성 크레이터들에 의해서 심각한, 그리고 부정확한 편견을 갖게 될 수 있다고 결론짓고 있다. 그들은 화성에서 일어난 단 한 번의 충돌이 직경 10~100 m 짜리의 이차성 크레이터들을 1천만 개를 만들었음을 예를 들면서 마무리하고 있다.

화성에 대해서, Mars Global Surveyor는 최근에 이차성 크레이터들을 보여주는 선명한 사진들을 보여주었다. 이차성 크레이터들의 사진을 보려거든 이곳을 클릭(Click here) 하라.


1. Bierhaus, Chapman and Merline, 'Secondary craters on Europa and implications for cratered surfaces,” Nature 437, 1125-1127 (20 October 2005) | doi: 10.1038/nature04069.



겉모양은 흔히 믿지 못할 것들이 많다. 이러한 보고는 오랜 시간을 필요로 하는 동일과정설적 진화론자들에게는 바위덩어리가 내리치는 것처럼 충격을 줄 것임에 틀림없다. 1천만 개의 크레이터들이 하루 만에 형성되는 것을 상상해보라! 만약 크레이터들의 숫자가 나이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면, 관측되는 크레이터들 모두가 빠르게, 그리고 비교적 최근에 발생했다고 말할 수 없는 이유는 무엇 때문인가?

 

*참조 : Biblically-based cratering theory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14_3/j14_3_74-77.pdf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s://crev.info/2002/10/planets_and_moons_suddenly_got_much_younger/

출처 - CEH, 2005.10. 20

토성의 위성들은 공룡보다 젊을 수 있다? 

1억 년으로 줄어든 엔셀라두스의 나이

(Are Saturn’s Moons Younger than the Dinosaurs?)


   세속적 천문학자들도 토성의 위성(Saturn’s moons)들은 수십억 년 동안 유지될 수 없었다고 고백하고 있었다.

SETI 연구소가 수행한 모델링에 기초하여, 엘리자베스 하웰(Elizabeth Howell)은 Space.com(2016. 3. 25)에 충격적인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 ”토성의 위성들과 고리는 공룡보다 젊을 수 있다.” The Conversation(2016. 3. 30) 지에서 데이비드 로테리(David Rothery)는 상투적인 말을 내뱉고 있었다. ”그렇다면, 그곳에 생명체가 존재할 수 있을까?” 그의 대답은 아래에서 볼 수 있다.


정말로 그들의 생각에 변화를 일으킨 이유는 무엇일까? SETI 연구소의 보도 자료는 설명하고 있었다 :

새로운 연구는 토성의 유명한 고리와, 몇몇 얼음 위성들이 현대에 생겨난 장식품일 수 있음을 시사한다. 그들의 극적인 탄생은 많은 공룡들보다 더 최근인, 단지 1억 년 전에 일어났을 수 있다.

”위성들은 항상 자신의 궤도를 변경하고 있다. 그것은 불가피하다”고 SETI 연구소의 책임연구자인 마티자 쿡(Matija Cuk)은 말한다. ”그 사실은 토성의 내측 위성(inner moons)들에 대한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알아낸 것이다. 그렇게 함으로서, 우리는 그것들이 토성 역사의 가장 최근 2% 시기 동안에 탄생한 것임을 알아낼 수 있었다.”

토성의 고리는 1600년대부터 알려져 왔었지만, 그것의 나이는 지금도 논란 중에 있다. 토성의 고리에 대한 간단한 가정은 행성 자체의 나이인 40억 년 이상 오래 되었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2012년에 프랑스의 천문학자는 내측 위성들과 토성 내부 깊은 곳의 유체 사이에 중력적 상호작용에 의한 조석 효과(tidal effects)가 그들을 비교적 빠르게 나선형의 더 큰 궤도 반경으로 이동시킨 원인이 되었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것은 그 위성들이 현재의 위치에 있도록 했고, 아마도 이 위성들과 고리는 최근에 생겨난 현상임을 의미한다.


이 새로운 추정은 타이탄(Titan)과 이아페투스(Iapetus)와 같은 더 먼 위성들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그러나 토성에 가까운 내측 위성들, 특히 작은 위성들과 토성의 고리는, 토성의 추정되는 나이(45억 년) 동안 조석효과와 공명으로 인해 지금까지 살아남을 수 없다는 것이다. 그 결과는 Astrophysical Journal(2016. 3. 24)에 게재되었다. (arXiv에 다시 게재된 글을 보라). 보도 자료는 그 모델 뒤의 가정(assumption)을 설명하고 있었다 :

이 위성들의 나이에 대한 보다 구체적인 값을 얻기 위해서, 쿠크는 토성의 위성 엔셀라두스(Enceladus)에서 분출되고 있는 얼음 간헐천(geysers)을 사용하고 있었다. 연구자들은 이들 간헐천의 열 에너지는 토성과 조석 상호작용(tidal interactions)으로 생겨났고, 엔셀라두스의 지열 활동의 수준은 일정했을 것으로 가정했다. 그리고 그것으로부터, 토성의 조석력의 강도를 추정했다.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통해서, 연구자들은 엔셀라두스는 원래의 궤도 위치에서 현재의 위치로 단지 1억 년 전 쯤에 이동했을 것으로 결론 내렸다. 이것은 엔셀라두스는 백악기 시기에 형성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더 큰 의미는 토성의 내측 위성들과 화려한 고리는 모두 비교적 젊다는 것이다.


즉, 엔셀라두스의 간헐천을 설명하는 하나의 방법으로, 그 나이를 줄이고 있는 것이다. 저자들은 엔셀라두스가 수십억 년 동안 뜨거운 분출을 계속할 수 없었음을 깨닫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토성계의 나머지 천체들은 어떻게 그러한 장구한 나이 동안 유지되고 있는 것일까? 여기에 놀라운 약간의 상상력이 작동되고 있었다 :

”그렇다면, 질문이 생겨난다. 무엇이 내측 위성들의 최근 탄생을 일으켰는가?” 쿡은 묻고 있었다. ”우리의 최선의 추측은 과거에 토성은 위성들과 유사한 물체들을 가지고 있었는데, 그들의 궤도가 태양을 도는 토성의 움직임을 포함하여 특별한 종류에 궤도 공명에 의해서 방해를 받았다. 결국, 이웃 위성들의 궤도를 침범했고, 이들 천체들은 충돌했다. 그 잔해들로부터 현재의 위성들과 고리가 형성됐다.”

”만약 그 결과가 맞는 것이라면, 토성의 밝은 고리는 공룡들의 전성기보다 젊을 수 있다. 그리고 우리는 오늘날 그것을 목격하는 행운을 얻게 된 것이다.”


다른 사람들은 엔셀라두스의 젊음을 설명하기 위해서, 이러한 임시방편적 특별한 상황에 호소하지 않고 있었다. 에드윈 카이트(Edwin Kite)와 앨런 루빈(Allan Rubin)은 PNAS 지에서, 엔셀라두스의 추정되는 지하 바다까지 이어진 균열을 일으켰던 조석 공명(tidal resonances)에 관한 새로운 이론을 발표했다. Science Daily(2016. 3. 28) 지는 조석력 사이에 '안성맞춤인 장소(sweet spot)'를 어떻게 발견했는지에 관한, 카이트와 루빈의 주장을 기술하고 있었다 :  

”그 균열 시스템이 자신의 서리(frost)로 막히지 않는 이유는 하나의 수수께끼이다” 카이트는 말했다. ”그리고 증발 냉각에 의해서 물 표면에서 제거된 에너지가 위에 얼음을 쌓아놓지 않았던 이유를 설명하는 것은 하나의 수수께끼이다.”

필요한 것은 증발 냉각과 정교한 균형을 이루고 있는 에너지 근원이다. ”에너지 근원은 이전에 생각지 못했던 조석 소실(tidal dissipation)의 새로운 메커니즘일 것이라고 우리는 생각한다.” 카이트는 말했다.


그것은 미세하게 균형 잡힌 골디락스(Goldilocks, 딱 맞는) 상황이다. 엘리자베스 하웰은 Space.com(2016. 3. 30)에서 썼다 :

새로운 모델은 깊고 수직적인 '슬롯(slots, 가늘고 긴 홈)'들이 엔셀라두스의 얼음 표면과 아래의 물 층 사이에 존재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 만약 슬롯이 넓었다면, 조석 영향 후에 분출은 매우 갑자기 일어났을 것이고, 슬롯이 좁았다면, 조석력은 더 오래 걸렸을 것이라고, 연구자들은 말한다. 관측된 5시간의 지연은 어디엔가 중간 사이에 있는 슬롯의 크기로부터 생겨나는 것이라고, 과학자들은 말했다.

”그들 사이의 슬롯은 매우 적절한 크기인 안성맞춤이었다” 카이트는 말했다.


그 논문은 이것이 간헐천을 장구한 '지질학적 시간' 동안 지속시켰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NASA의 Astrobiology Magazine(2016. 3. 29) 지에 따르면, 무신론자로서, 사진 과학자이며, 행성 고리 전문가인 캐롤린(Carolyn Porco)은 이 이론을 좋아하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당신이 그 논문을 읽을 때, 그들의 시간 척도가 얼마인지를 살펴보라. 그들은 수십억 년이 아니라, 단지 ”백만 년의 시간 척도”를 언급하고 있었다. 1백만 년은 태양계의 추정 나이에 비해 단지 1/4500에 해당하는 짧은 기간이다. 그들 중 누구도 그것을 설명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그들은 생명체가 우연히 탄생하기 위한 충분한 시간 확보를 위해, 엔셀라두스의 활동성이 오래 유지되기를 바라고 있었다 :

엔셀라두스에서 지속적인 물 분출은 그 작은 위성의 주거성(habitability)에 영향을 미친다. (만약 그 물기둥이 분출을 멈춘다면, 엔셀라두스의 미래 탐사계획은 수립되기 어려워질 것이고(예산 배정은 어려워질 것이고), 우주생물학 분야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토성 위성의 젊음에 대한 데이비드 로테리의 반응은 The Conversation 지에서 살펴볼 수 있는데, 그의 세계관이 잘 드러나 있다. 만약 엔셀라두스가 그렇게 젊다면, 생명체가 진화할 시간이 없지 않았겠는가? 그러나 그는 이렇게 추정하고 있었다 :

나는 아직도 엔셀라두스를 살펴볼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어떤 종류의 생명체가 지구가 매우 젊었던 41억 년 전에도 존재했을지도 모른다는 힌트를 과학자들이 얻을 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엔셀라두스가 정말로 백악기 정도로 젊다면, 그리고 그곳에서 생명체가 발견될 수 있다면, 우주에는 더 많은 생명체들이 생겨나 있을 수도 있는 것이다. 

진화론자들의 진화에 대한 철저한 신념은 어떠한 경우에도 흔들리지 않는다.



”토성의 위성들은 공룡보다 젊을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대답은 ”아니요!” 이다. 왜냐하면 그들은 같은 나이이기 때문이다. 그들은 장구한 시간 전에 만들어지지 않았다. 공룡들은 조금 빨리 사라졌을 뿐이다. 토성의 위성들은 수십억 년 동안 유지될 수 없었다. 엔셀라두스의 분출은 수백만 년도 지속될 수 없다. 그것은 곧 사라질 것이다.


어떠한 증거들이 발견된다 하더라도, 세속주의자들의 머리 속에 단단히 자리잡고 있는 수십억 년의 연대 개념은 결코 흔들리지 않는다. 그러나 이제 그들도 엔셀라두스의 남극 지역에서 얼음물 분출이 수십억 년 동안 뿜어져 나올 수 없다는 것을 깨닫고 있음이 분명하다. 그러면 그들은 어떠한 태도를 취할까? 그저 무시해버리거나, 생명체가 존재할 수도 있다는 이야기로 본질을 왜곡하거나, 오래된 위성들이 충돌했고 새로운 위성들이 탄생됐다는 새로운 이야기를 발명해내는 것이다. 그러한 이야기 지어내기는 '다윈의 사원(Temple of Darwin)'이 붕괴될 때까지 계속될 것이다. 그리고 그러한 지어낸 이야기를 가지고, 수십억 년이라는 연대 개념은 계속 생명을 연장하며, 지속될 수 있는 것이다.

 


*관련기사 : ‘겨우 1억년 전’ 공룡 시대에 태어난 토성의 고리와 위성들 (2016. 4. 3. 한겨레)
http://scienceon.hani.co.kr/384575

엔진 불꽃같네… 토성 위성의 얼음분수(2017. 7. 21. 서울신문)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0722020005&wlog_tag3=naver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6/04/saturns-moons-young/

출처 - CEH, 2016. 4. 2.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362

참고 : 6169|6140|5982|5890|5012|4327|4263|4180|3846|3823|3703|3404|3296|3006|3004|5662|4388|4750|4216|4123|2100|6068|5077|4065|4051

미디어위원회
2016-03-31

수십억 년의 태양계에서는 모든 것들이 기괴하다! 

(Solar System Is Weird Only if It Is Old)


  태양계가 수십억 년 되었다고 믿고 있는 사람들에게, 그 안의 천체들이 기괴하게 보이는 것은 이상한 일이 아니다.


수성은 기괴하다

The Conversation(2016. 3. 11) 지에서 오픈 대학의 행성과학자인 데이비드 로테리(David Rothery)는 이렇게 표현했다 : ”수성에 대해 더 많은 것을 알게 되면 될수록, 수성은 점점 더 기괴하게 보인다.” 여러분도 보게 되겠지만 그러한 기괴함은 수성에만 해당되는 것이 아니다.

수성은 작은 행성이지만, 연구자들에게 매우 커다란 수수께끼의 행성이다. NASA의 메신저 탐사선은 수성 표면에 황, 염소, 나트륨, 칼륨과 같이 쉽게 증발되는 원소들이 놀라울 정도로 풍부하다는 것을 밝혀냈다. 이것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이상한 일이다. 이러한 종류의 물질들은 수성과 같이 태양과 매우 가까운 행성의 탄생 시에 예상되는, 뜨겁고 맹렬했던 탄생 과정 동안에 사라졌을 것이기 때문이다.

또한 과학자들은 수성이 그렇게 어두운 이유를, 그리고 가장 초기의 행성 지각이 무엇으로 이루어졌고, 냉각되어 새로운 행성 지각이 무엇으로 이루어졌는지를 이해하는 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제 연구는 그 답을 찾으려고 시작하고 있다. 그러나 이것은 새로운 많은 의문들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그들은 답을 찾으려고 하고 있다. 왜냐하면 제안됐던 모든 답들은 관측과 맞지 않고 있었기 때문이다. 한 가지는 분명하다 : 그 수수께끼는 그 행성의 나이를 수십억 년으로 가정하고 있기 때문에 발생한다는 것이다. 쉽게 증발되는 원소들은 그러한 장구한 시간이 지난 후에는 남아있을 수 없다. BBC News(2016. 3. 7)는 표면에서 발견된 예상치 못했던 흑연(graphite)은 수성의 원래 용융된 내부에서 상층부로 떠올랐을 수도 있었을지 모른다고 설명하고 있었다. 그러나 그것은 뜨겁고 맹렬했던 탄생 과정 동안에 사라졌어야만 하는, 표면에 있는 휘발성(volatiles) 물질들에 대한 수수께끼를 해결하지 못한다.


화성은 기괴하다

Icarus 지에 게재된 한 논문은 화성(Mars)에서 줌바(Zumba)라는 이름의 '젊은' 충돌크레이터(crater)에 대한 결과를 보고하고 있었다. 그것은 직경 3km의 크레이터로 수백 km에 걸쳐 분출 광조(rays)를 확장시켜 놓고 있다. 이전 과학자들은 각각의 크레이터들은 별도의 충돌에 의해서 오랜 기간에 걸쳐 생성되었다고 생각했었다.(5/22/12). 그러나 이제 한 충돌 크레이터가 35만2천 개의 이차성 크레이터(secondary craters)들을 만들었다고 말하고 있었다. 즉 그 모든 크레이터들은 한 번의 충돌 사건으로 동시에 만들어진 것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그들은 여전히 줌바 크레이터는 5억7천만 년 전에 생겨난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이전 과학자들이 각각의 크레이터들은 오랜 시간을 두고 독립적으로 일어났던 충돌사건으로 생각하고 추정했던 연대 그대로 말이다.

또한 화성에 있는 화산(volcanoes)과 협곡(canyons)으로 인해서, 화성은 매우 기괴하다는 것이다. 이제 Space.com(2016. 3. 2)은 대대적인 용암이 아닌, 물(water)이 화성의 그러한 협곡을 파놓았다고 주장하고 있었다. 거대한 타르시스 화산(Tharsis volcanoes)이 형성되었던 것처럼, 비와 눈이 화성의 주요한 골짜기들을 파놓았다는 것은 맞는 말이다. 이것은 과거 화성에 물이 풍부했다는 학자들과 건조했다는 학자들 사이에 전쟁이 지금도 계속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New Scientist 지는 이 이론에 화성의 지각은 화산과 결과로 생겨난 홍수로 인한 ‘완전한 지축 이동(true polar wander)’에 기인하여 기울어졌다는 것을 추가시키고 있었다.    

화성은 2014년 10월에 한 혜성이 지나가면서 그 코마(coma)가 지표면 아래로 도달했을 때, 약한 자기장에 커다란 격변이 일어났다. 몇몇 탐사선은 그 영향을 측정했다. 우주생물학 지(Astrobiology Magazine, 2016. 3. 11)에 의하면, 그 사건은 자기장에 혼란을 일으켰고, 일부 대기 분자들이 우주로 이탈되는 것을 가속시켰다는 것이다.

처음에 그 변화는 미묘했다. 화성의 자기장이 혜성의 접근으로 반응하기 시작하면서, 일부 지역은 다른 방향을 가리키며 재조정되기 시작했다. 혜성이 가까이 접근하면서, 이 영향은 더 강해졌고, 바람에 휘날리는 커튼처럼 행성의 자기장은 펄럭이게 되었다. 최고 근접 거리에 접근하여 혜성의 플라즈마가 가장 많아졌을 때, 화성의 자기장은 완전히 혼돈 상태에 빠졌다. 혜성이 지나간 수 시간 후에도, 일부 붕괴는 계속 측정되었다.

연구자들은 플라즈마 조류의 영향이 강했지만, 짧은 수명을 가지는 태양풍의 영향과 유사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리고 태양풍처럼, 혜성의 근접 통과는 화성의 상층부 대기권으로부터 많은 량의 가스들을 이탈시키는 일시적인 파도처럼 작용을 했다. 시간이 흐름에 따라, 그러한 폭풍들은 대기권에 피해를 입혔다.

그러한 사건이 이번에 처음 발생한 것일 수 없다. 어느 누구도 그러한 사건이 탐지 장비를 가지고 있는 동안에만 일어났다고 생각하지 않을 것이다. 화성의 나이가 수십억 년이라면, 얼마나 많은 혜성들이 화성 옆을 지나가면서 대기를 이탈시켰을까? 수천 번? 아니 수백만 번은 되지 않았겠는가? 그렇다면 화성에는 어떠한 대기도 남아있지 않아야하는 것이 아닌가? 그리고 화성의 미약한 자기장은 미래의 지구 자기장의 모습이 아니겠는가? 자기장은 지금도 붕괴되고 있다. 그것은 수십억 년 동안 지속될 수 없는 물리적 현상이다.(5/17/12, 4/17/15, 5/08/15).
   

세레스는 기괴하다.

던 우주탐사선(Dawn spacecraft)은 일여 년 동안 소행성 세레스(Ceres)의 궤도를 비행하고 있다. 최근 보내온 사진에서 거대한 산(mountain)이 발견됐다고 우주생물학 지(Astrobiology Magazine, 2016. 3. 8)는 보도했다. 아후나 몬스(Ahuna Mons)라는 이름의 산은 높이가 무려 4800m나 됐다.(백두산 2744m, 후지산 3776m 보다 높다). ”작은 소행성 세레스에 그렇게 거대한 산이 있으리라고는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다”고 연구 책임자는 말했다. ”우리는 그러한 산의 형성을 설명할 수 있는 만족스러운 모델을 여전히 가지고 있지 못하다.” 놀라움을 요약하면, ”세레스는 우리의 예상을 깨뜨리고, 여러 가지로 우리를 놀라게 했다. 던 탐사선이 보내온 일여 년의 데이터에 감사한다. 우리는 탐사선이 보내온 미스터리를 풀기 위해 힘든 작업을 하고 있다.” 연구 책임자는 말했다.
 

타이탄은 기괴하다

행성이 될 수도 있었을 만큼 충분히 커다란, 토성의 위성 타이탄(Titan)은 액체 메탄(liquid methane)의 호수들을 가지고 있다. 이전 과학자들은 타이탄의 메탄 호수는 거울처럼 잔잔할 것으로 생각했었다. 그러나 New Scientist(2016. 3. 2) 지의 최근 보고에 의하면, 호수에 물결이 친다는 증거가 있다는 것이다. 분점(equinox, 주야 평분점)에서 지점(solstice)으로 변화 시에 바람이 일어나는 것일까? PhysOrg(2016. 3. 4) 지는 1990년대에 타이탄에서 발견될 것으로 예상했었던, 전 행성적 깊은 바다에 대한 그림을 게재했다. 그러나 카시니 우주탐사선은 흩어져있는 호수들만을 발견했을 뿐이다. 호수들은 대부분 북반구에 존재한다. 몇몇 호수는 180m 깊이 이상으로, 지구 메탄 매장량의 40배에 해당하는 량으로 평가됐지만, 수십억 년 동안 태양풍에 의해 기인된 메탄 및 에탄 강우에 기초하여 예상했던 예상치보다 훨씬 적은 량이었다. 오래 전에 고요해졌어야하는 천체에서 물결은 놀라운 일이다. PhysOrg 지는 말한다. : ”행성 과학자들은 주목하고 있다... 왜냐하면, 그러한 파도는 오래 전에 얼어붙어버렸을 타이탄이 활발한 환경을 가지고 있음을 가리키는 것이기 때문이다.” 우주생물학 지(Astrobiology Magazine, 2016. 3. 4)는 나타났다 사라지는 것처럼 보이는 한 호수의 ‘미스터리한 모습’에 대한 비교 사진을 게재하고 있었다.


명왕성은 기괴하다

만약 당신이 명왕성의 산에서 스키를 타려 한다면, 메탄 모굴(moguls)을 넘는 방법을 배워야만 할 것이다. 뉴 호라이즌스 호의 최근 사진은 봉우리 위에 메탄 얼음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그것은 여기 지구에서 사용하고 있는 냉동 재료보다 더 이국적인 것”이라고 Space.com(2016. 3. 11)는 말한다. 이전에 보내온 놀라운 뉴스는 여전히 연구팀을 당혹케 만들고 있다 :

2015년 7월 14일 뉴 호라이즌스 우주선의 근접비행은(명왕성 표면에서 단지 12,550km 내로 접근한) 이 난쟁이 행성이 놀라울 정도로 다양한 풍경을 가진 복잡한 세계임 밝혀냈다. 예를 들어, 치솟아있는 산들 외에도, 명왕성은 스푸트니크 평원(Sputnik Planum)으로 알려진, 어떠한 충돌크레이터도 결여되어 있는, 광대한 질소얼음 평원을 가지고 있었다.

스푸트니크 평원의 매끈한 표면은 그 지역이 매우 최근에 재포장되었음을 가리킨다. 이것은 명왕성이 (재포장을 구동시킬 수 있는) 내부 에너지원을 가지고 있음을 가리킨다. 그 에너지 근원이 무엇인지는 아직도 미스터리로 남아있다.

뭔가가 ”명왕성을 먹고 있다”고 Science Daily(2016. 3. 11) 지는 보도했다. 뭔가가 지각을 베어 무는 것과 같은 지질학적 모습이 보인다는 것이다. 그것은 아래로부터 메탄의 승화에 의해서 발생하는 것처럼 보인다는 것이다. 그 기사는 ”아직 완전히 승화되지 않은 메탄이 잔재하고 있음”에 대해서 말하고 있었지만, 46억 년 후에도 아직도 남아있는 이유를 설명하지 못하고 있었다.


유성은 기괴하다.

PNAS 지에서 과학자들은 금속이 풍부한 콘드라이트(chondrites, 구립운석)의 어떤 그룹이 짧은 수명의 방사성 핵종의 서명을 갖고 있는 이유에 대해서 한 이론을 제시하고 있었다. 그것은 임시변통의 특별한 초기 조건을 가정하고 있었는데, ”다른 콘드라이트 그룹에서 이 물질의 결여는 아마도 가스형 행성의 초기 형성 시기에 원반 간극의 열림에 의해 외행성들로부터 고립을 요구한다”는 것이다. 또 다른 PNAS 지의 논문은 밀리미터 크기의 콘드룰(chondrules, 콘트라이트에 함유되어 있는 둥근 입자)을 설명하기 위해서 임시변통의 특별한 조건을 가정하고 있었다. ”또한, 콘드률과 기질의 동위원소 상보성은 콘드률이 좁은 시간 간격 내에 형성되었고, 빠르게 모체 물질로 부착될 것을 요구한다. 이것은 콘드률 형성이 미행성체로 발전해가는 한 중요한 단계였음을 의미한다.” 이것은 매우 특별한 상황에 호소하는 것처럼 들린다. 그 이론이 특별한 상황들을 요구한다는 사실은 일반적 이론에서는 이러한 관측을 설명하기 어렵다는 것을 가리키는 것이다.


소행성은 기괴하다.

당신은 소행성의 적자(deficit)가 걱정되는가? 그것은 연방정부의 적자만큼 심각하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몇몇 행성과학자들은 자신들의 머리를 긁적이며 걱정하고 있었다. Nature(2016. 2. 18) 지는 그들이 걱정하는 이유에 대해서 기술하고 있었다 : 

모델에 의하면, 많은 소행성(asteroids)들이 태양에 가깝게 접근하는 궤도에서 발견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지만, 거의 발견되지 않고 있다. 또한, 일반적으로 지구 근처의 소행성은 낮은 알베도(low-albedo, 반사율 10% 이하)와 높은 알베도(반사율 10% 이상)의 소행성들이 혼합되어 있지만, 태양 근처의 소행성들은 전형적으로 높은 알베도를 가진다.  

이것을 설명하기 위해서, 저자들은 가능한 물리적 메커니즘을 제시하고 있지만, 그것은 격변에 호소하고 있었다 :

우리는 태양 근처에 낮은 알베도의 소행성들이 부족한 것은 소행성들이 태양 반경의 수십 배 정도의 근일점 거리에 도달했을 때, 그들의 실질적 부분에 대한 초격변적 해체(거의 완전한 붕괴)가 발생했기 때문인 것으로 결론지었다. 그러한 파괴가 발생했던 거리는 작은 소행성일 경우에 더 컸다. 근일점을 통과할 때 그들의 온도는 증발하기에는 너무 낮아서, 그들의 사라짐을 설명할 수 없다. 밝은(높은 알베도) 소행성과 어두운(낮은 알베도) 소행성들 모두 결국 해체되지만, 우리는 낮은 알베도의 소행성들이 태양으로부터 멀리에서 더 많이 해체된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것은 지구 근처에는 높은 알베도의 소행성들이 많은 것을 설명해주며, 낮은 알베도의 소행성들은 열 효과의 결과로 더 쉽게 해체된다는 것을 가리킨다.

격변적 붕괴는 빠르게 일어날 수 있다. 사실, 가까이에 있는 한 소행성은 단지 250년만 지나면 완전히 붕괴될 수 있다. OK, 그래서 이러한 일은 얼마나 오랫동안 계속되어 왔는가? 46억년 동안 일어나고 있었는가? 이 이론은 단지 다른 알베도를 가지는 소행성들의 비대칭적 분포를 설명하는 것일 뿐이다. 그들 소행성들의 나이에 관한 것은 아니다.


천왕성은 기괴하다.

Space.com(2016. 3. 15)은 ”미스터리한 천왕성의 5가지 기괴한 사실들(Top 5 Weird Facts About Mysterious Uranus)”이란 제목의 기사를 보도하고 있었다. ”천왕성은 왜 고리를 가지고 있는가?” ”고리의 형성 배후의 상황은 거의 이해되지 않고 있다”고 그 기사는 말했다. (그 고리는 수십억 년 전에 사라졌어야만 한다.) ”왜 천왕성은 다른 가스형 자이언트 행성들처럼 내부의 열을 발산하지 않고 있는가? 그것이 그렇게 차갑다면, 왜 폭풍이 있는가? 왜 천왕성은 옆으로 거의 기울어져 공전하는가? 그리고 왜 그 자기장의 방향은 회전축과 정렬되지 않고 벗어나 있는가? 왜 위성 미란다(Miranda)는 보이저 2호가 촬영한 후 30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설명하지 못하는 모자이크식 모습들을 가지고 있는가?” 천왕성은 너무도 기괴하다는 것이다.



도대체 태양계에서 기괴하지 않은 천체가 어디 있는가? 수십억 년의 장구한 태양계 나이와 커다란 폭발로 우연히 태양계가 생겨났다는 이론을 교리처럼 믿고 있는, 진화론자들과 모이보이(moyboys, millions of years boy)들에게 관측되는 모든 것은 기괴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참조 : 나는 젊다고 외치고 있는 태양계!

http://creation.kr/SolarSystem/?idx=1294319&bmode=view

태양계 천체들의 새로운 유행 - 바다의 존재 : 유로파에서 관측된 200km의 물기둥이 의미하는 것은?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24&bmode=view

맹렬하게 화산을 분출하고 있는 목성의 위성 이오는 수십억 년의 태양계 나이를 거부한다.

http://creation.kr/SolarSystem/?idx=1294304&bmode=view

토성의 고리는 젊지 않고, 매우 젊다.

http://creation.kr/SolarSystem/?idx=1757536&bmode=view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6/03/solar-system-weird-if-old/

출처 - CEH, 2016. 3. 14.

미디어위원회
2016-03-24

트라이아스기 파충류 화석에서 연부조직이 발견되었다. 

(Original Material Found in Triassic Reptile Fossils)

David F. Coppedge 


      중생대 트라이아스기(Triassic) 화석에서 또 다시 원래의 단백질과 구조가 보존되어서 발견되었다.

PLoS One(2016. 3. 15) 지에 게재된 한 논문은 또 다시 '오래된' 화석 뼈에서 원래의 연부조직(soft tissue)이 보존되어 있었다는 것이다. 로만 파우리키(Roman Pawlicki)가 포함된 한 연구팀은 지배파충하강(archosauromorphs)으로 분류되는 두 파충류 종의 화석을 조사했다. 파우리키는 1966년부터 공룡에서 원래의 생체분자가 보존될 수 있다고 주장해왔다. 폴란드에서 발견된 노토사우루스(nothosaurid)와 타니스트로페우스(tanystropheid, 수생 및 육상 이궁류의 파충류) 화석은 분광분석, 이미지분석, 질량분석 등 여러 방법으로 분석되었다. 연구팀은 철 광물로 보존된 '혈관(blood vessels)'과 유사한 구조를 촬영했다. 그들은 뼈 내에서 콜라겐을 가리키는 아미노산의 잔유물들을 발견했다.


연구자들은 그들의 발견이 기존의 통념을 깨뜨리고 있음을 인정하고 있었다.

기존의 통념에 의하면, 지질학적 시간으로 중생대 척추동물의 뼈에는 원래의 유기물질은 남아있을 수 없다는 것이었다. 이것은 시간에 대한 비현실적으로 강한 화학적 조건을 사용한 모델에 기초한 것이다. 그러나 반세기 전, 우리들 중 한 사람(Roman Pawlicki)은 고비사막에서 발견된 백악기의 공룡 뼈 화석에서 세포, 콜라겐 섬유, 혈관 등이 존재함을 최초로 입증했다. 이것은 화석에 대한 당시의 통념으로는 허용될 수 없는 것이었다. 


참고 문헌에는 연구자들과 함께 그 논문을 논의했고 의견을 개진했던 메리 슈바이처(Mary Schweitzer)를 포함하여, 공룡에서 연부조직의 발견을 보고했던 많은 이전의 논문들이 나열되어 있었다. 저자들은 그것이 '생물막(biofilm)' 또는 '오염'된 것일 수 있다는 반대론자들의 주장을 반박하기 위해서 세심한 주의를 기울였다. 그들은 대조군으로서 최근의 바다 이구아나 뼈(marine iguana bones)들을 사용했고, 그들의 측정을 주변의 비-유기물질 기질과 비교했다. 그들은 또한 오염 여부를 알아보기 위해, 뼈 내부로부터 불침투성의 물질들을 분석했다.


논문의 대부분은 오염을 방지하기 위한, 그리고 세균이나 곰팡이에 의한 생물막을 배제시키기 위한 그들의 방법을 자세하게 다루고 있었다. 논문을 공개한 후, 독자들은 연구자들이 얼마나 많이 그들의 시료를 처리하고, 소독하고, 세척하며, 세심한 주의를 기울였는지를 알 수 있을 것이다. 독자들은 그들의 추론을 비판할 수 있는 공간을 찾을 수 있다.(예를 들어, 일부 아미노산의 스펙트럼은 '완전히 명확하지 않다' 등과 같은). 하지만, 전반적으로 실험방법 및 교차검사 등은 원래의 생체 유기분자와 구조들이 실제로 검출되었다고 결론을 내리게 하고 있었다.

이 발견은 산화철 광물(iron-oxide mineral)로 코팅된 원래의 연부조직이 보존될 가능성이 일반적인 믿음보다 훨씬 더 클 수 있으며, 이러한 방식으로 보존된 분자들은 구조적으로 비교적 손상을 받지 않아, 스펙트럼 방법을 통해서 식별될 수 있음이 입증되었다.


놀랄 것도 없지만, 그들의 의도는 기존의 장구한 연대에 의문을 제기하려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 그렇게 오랜 시간 동안 연부조직이 보존될 수 있었는지를 설명해보려는 것이었다. 그들의 이론은 동물의 조직(가령 헤모글로빈과 같은)에서 유래된 적철광(hematite)과 침철광(goethite)과 같은 산화철 광물이 생체분자 주위에 보호용 코팅을 제공했다는 것이다.

우리의 연구는 화석의 생체분자가 빠른 초기 속성작용에 의한 철 라디칼의 교차결합(iron radical cross-linking)을 통해서 남아있을 수 있다는 명백한 증거를 제공한다. 이 생체분자들은 광물이 혈관과 세포와 같은 연부조직 위로 직접 침전할 때, 그리고 그들의 원래 조직을 단단히 뒤덮을 때, 철분이 풍부한 광물에서 효과적으로 보존될 수 있다. 중생대 트라이아스기 초기의 뼈에서 내생적으로 기원한 단백질 잔해의 보존은 혈관 벽에서 사후 광물화 과정의 결과였다고 추정될 수 있다. 우리의 관측은 산화철이 먼 지질학적 과거의 공룡 뼈에서 내인성 생체분자의 보존을 가능하게 해준 보호용 봉투(protective envelopes)로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가설을 확인해주고 있는 것이다.


그 뼈는 메리 슈바이처가 연부조직을 발견했던 공룡 뼈보다 훨씬 이전인, 2억4700만 년 전으로 연대가 평가되었다. 이러한 연대는 이들 광물로 코팅된 생체분자들이 분해되지 않고 남아있기에는 너무도 오랜 기간이다. 단지 수천 년만 지나도, 많은 지질학적, 물리학적, 생물학적 변화들이 일어날 수 있다. 산화철이 생체분자들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그 보호용 봉투는 빠르게 만들어져야 하고, 수억 년 동안 그대로 유지되어야만 한다. 그것은 매우 특별한 상황에 호소하는 것처럼 들린다. ”이 빠른 화석화 현상은 초기 속성작용 동안에, 생물체가 죽은 후에 즉각적으로 발생했음에 틀림없다.” 그들은 말했다. 왜 이들 파충류는 하나는 물속에서, 하나는 육상에서 빠르게 파묻혔는가? 그리고 그것들을 즉각적으로 화석화시킨 것은 무엇이었는가? 그러한 일은 어떻게 일어났는가?


인간의 역사는 10^3년 범위 내에서 알려져 있다. 어떠한 사람도 수백만 년을 경험할 수 없다. 그 아미노산과 콜라겐이 수억 년 전의 것인지 아닌지, 누가 알 수 있단 말인가? 그러한 추정은 주요한 전제(가정)에 의존하고 있다 : 1)지구는 오래 되었다. 2)생체분자가 발견되었다. 3)결론 : 생체분자는 오래된 것이다. 이 삼단논법에서 만약 1)번 전제가 사실이 아니라면, 어떻게 되는 것인가?



화석에서 연부조직의 발견 목록에 이 논문은 또 하나의 사례를 추가시키고 있다. 가장 정확한 설명은 이 뼈는 결코 오래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참고문헌 목록은 메리 슈바이처가 보고했던 모든 논문들을 포함하여, 지난 이십여 년 동안 발견되어왔던 고대 화석에서의 연부조직 발견에 대한 목록을 제공해주고 있다.

'기존의 통념'이라는 단어는 흥미로운 용어이다. 그것은 종종 매우 잘못되어 있다. 당신이 이러한 용어를 들을 때, 이들 과학자들이 그랬던 것처럼, 그것은 매우 잘못될 수 있음을 기억하라.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6/03/triassic-reptile-soft-tissue/

출처 - CEH, 2016. 3. 18.

박지훈(미디어간사)
2016-02-22

섬세한 실크 화석은 창조를 가리킨다.

: 3억 년(?) 전 곤충의 원래 유기물질이 아직도 남아있다고?

(Delicate Silk Fossils Point to Creation)

by Brian Thomas


    수억 수천만 년 전으로 추정되는 수많은 화석들에서 놀랍게도 아직도 콜라겐(collagen), 엘라스틴(elastin), 난백알부민(ovalbumin), DNA, 라미닌(laminin), 멜라닌(melanin), 헤모글로빈(hemoglobin), 키틴(chitin) 등과 같은 비광물화된 원래의 생체물질이 남아있는 것이 계속적으로 발견되고 있다.[1] 이제 한 새로운 연구는 이 목록에 실크(silk)도 포함되어야 하는 증거를 제시하고 있었다.

브라질과 폴란드의 연구자들은 브라질 남부의 셰일(shale) 암석에서 날도래(caddisfly) 유충의 실크 구조처럼 보이는 것에 대해 기술하고 있었다. 흰색의 실크 같은 가닥은 주변의 어두운 회색의 셰일에서 눈에 띄는 것이었다. 그 논문은 온라인 저널인 Scientific Reports 지에 보고되었다.[2] 수중 공학자로 알려진, 날도래목 유충의 일부 종은 위장(camouflage)을 위해서 유기물 파편들로 부착된, 특수 실크로 짜여진 집을 짓는다. 화석화된 날도래의 싸개(casings)는 거기에 부착된 고대의 파편들을 가지고 있다.

즉, 오늘날 살아있는 날도래가 물 아래에서 집을 짓는 것과 정확히 동일한 것이 고대의 날도래목 유충에서 관측된 것이었다. 그렇다면 어떻게 이 생물은 2억9500만 년 이상 동안 어떠한 진화적 변화도 없었던 것일까? 또한 날도래 곤충의 진화론적 조상은 아직까지 그 어떠한 것도 알려진 것이 없다. 대신 이 작은 생물은 하나님이 태초부터 부여하신 몸체 특성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Scientific Reports 지 논문의 저자들은 소위 "실크 같은 물질(silk-like material)" 내에 풍부하게 들어있는 원소들을 분석했다. 연구자들은 그것을 흰색 실크 가닥 밖에 있는 파편 층에서 발견되는 원소들과 비교했다. 그 분석은 분명한 차이를 나타내었다. "실크 같은 물질"은 독특한 물질이었다. 하지만 매우 짧은 수명을 갖는 그러한 유기물질이 수억 년 동안 남아있을 수 있는 것일까?

그들의 분석은 흰색 실크 물질 내에 황(sulphur), 칼슘(calcium), 산소 등이 풍부함을 보여주었다. 단백질을 구성하는 표준 아미노산들은 산소와 황을 갖고 있지만, 칼슘 원자를 갖고 있지 않다. 그러나 오늘날의 날도래 유충의 실크 단백질에는 많은 량의 칼슘이 들어있다. 2010년의 한 날도래 연구는 그 곤충의 실크 생산은 "칼슘 연결교(calcium crossbridging)“라 불리는 독특한 과정을 사용하는 것을 발견했다.[3] 그들은 양전하의 칼슘 이온과 상호작용을 하는, 음전하를 띄는 실크 단백질을 분비한다. 이 정전기적 상호작용은 물을 밀어내어, 물속에서 살아가면서 잘 조직화된 끈적끈적한 실크를 형성할 수 있는 것이다. 이것은 놀라운 디자인이다. 이 놀라운 ‘칼슘 연결교’ 과정이 어떻게 진화될 수 있었을까? 방향도 없고, 지성도 없는, 무작위적인 돌연변이들로 우연히 생겨났는가? 그리고 그 과도기적인 중간 단계들은 모두 어디에 있는가?

Scientific Reports 연구는 실크 같은 물질의 전자현미경 사진을 보여주고 있었다. 그것은 현대 날도래 유충의 실크와 매우 유사한 모양과 크기의 실과 같은 분기된 끈들을 보여주고 있다.[4]

이 모든 증거들은 이 연구자들이 남아있던 원래의 실크 단백질을 조사했음을 시사한다. 그러나 생체물질들에 대한 분해 실험은 이들 단백질이 단지 1백만 년도 지속될 수 없음을 보여주었다. 미래의 연구가 이 하얀 날도래목 유충 케이스가 원래의 실크 단백질이었음을 확증한다면, 장구한 연대 틀을 믿고 있는 기존의 진화 과학자들은 어떻게 이들 섬세한 실크 가닥이 거의 3억 년 동안 분해되지 않고 남아있을 수 있었는지를 설명해야하는 새로운 도전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한편, 화석에서 원래 실크의 발견은 이 날도래 유충이 노아의 홍수 동안에 파묻혀 화석이 되었다는 세계 역사에 대한 성경적 세계관을 지지하는 것이다. Scientific Reports 지의 저자들은 이렇게 썼다 :

날도래의 싸개는 화석들이 풍부한 1.1m 두께의 검은 셰일 층에서 발견되었다. 거기에는 또한 육방해면류(hexactinellid) 해면동물, 완족류(brachiopods), 복족류(gastropods), 이매패류(bivalves), 갑각류(crustaceans), 조기류(actinopterygian) 물고기, 실러캔스(coelacanth) 비늘, 상어(shark) 이빨, 코노돈트(conodont) 잔해, 스콜코돈트(scolecodonts), 곤충(insects) 뿐만 아니라, 분석(coprolites)과 식물 조각 등이 포함되어 있었다. 이러한 화석들 집합은, 특별히 화분 화석(sporomorphs), 식물 잔해, 곤충 등과 같은 육상생물 화석들의 존재는 육상과 가까운 해양 환경이었음을 가리킨다.

바다생물과 육상생물이 혼합되어 발견된다는 것은 매우 이상한 일이지 않는가? 그러나 노아의 시대에 있었던 전 지구적 홍수는 이 브라질의 퇴적층처럼, 육상생물과 바다생물을 뒤섞어서 진흙 속에 파묻어버렸을 것이다. 그 결과 단지 수천 년 전에 퇴적됐던 이 셰일층에는 여전히 원래의 실크 단백질이 남아있었던 것이다.[5]


References

1. See references in Thomas, B. 2015. Original Biomaterials in Fossils. Creation Research Society Quarterly. 51: 234-247.

2. Mouro, L. D. et al. 2016. Larval cases of caddisfly (Insecta: Trichoptera) affinity in Early Permian marine environments of Gondwana. Scientific Reports. 6 (19215).

3. Steward, R. J. and C. S. Wang. 2010. Adaptation of Caddisfly Larval Silks to Aquatic Habitats by Phosphorylation of H-Fibroin Serines. Biomacromolecules. 11 (4): 969-974.

4. Compare Figure 4 in Reference 2 with Figure 1 in: Addison, J. B. et al. 2013. β-Sheet Nanocrystalline Domains Formed from Phosphorylated Serine-Rich Motifs in Caddisfly Larval Silk: A Solid State NMR and XRD Study. Biomacromolecules. 14 (4): 1140-1148.

5. Their water-resistant chemical structure may help explain why these silk proteins may have lasted for thousands of years. Some dinosaur bones contain collagen protein, which also does not dissolve in water. Insoluble proteins seem to better resist microbial degradation.

*Mr. Thomas is Science Writer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Article posted on February 19, 2016.


출처 : ICR News, 2016. 2. 19.

주소 : http://www.icr.org/article/9199

번역 : 미디어위원회

박지훈(미디어간사)
2015-11-11

명왕성에 얼음 화산이 분출 중일 수 있다!

(Pluto May Be Erupting)


    거대한 화산처럼 보이는 명왕성(Pluto)의 두 산은 명왕성이 현재에도 분출 중일 수 있음을 가리킨다는 것이다.

Nature(2015. 11. 9) 지는 명왕성의 남극 근처에 얼음 화산이 존재하는 것을 가리키는, 뉴호라이즌스 호가 보내온 최근의 몇몇 사진들을 게재했다. 높이 3~5km, 어떤 것은 6km에 이르는 이 산들은 내부에서 얼음 "마그마"를 분출하는 것으로 생각되고 있는 해왕성(Neptune)의 위성 트리톤(Triton)에 있는 지형과 유사하다. 산들의 폭은 160km 정도였다.

만약 이 산들의 중심부에서 정말로 분출이 일어나고 있다면, 그것은 명왕성의 나이에 대한 심각한 의문을 불러일으킨다.

우뚝 솟은 산들과 매끄러운 얼음 평원을 가지고 있는, 명왕성 표면의 많은 부분들은 지질학적으로 활발하다. 그러한 지질학적 활동성은 어떤 내부적 열 근원의 존재를 가리킨다. 명왕성이 탄생한 45억 년 전부터 남아있던 방사성 원소의 붕괴와 같은 열 근원이 내부를 따뜻하도록 유지했고, 분출되어 흘러넘치게 했을 것이다.

그러나 얼음화산이 명왕성의 차가운 얼음 표면을 뚫고 분출하기 위해서는, 충분한 열을 필요로 한다. 트리톤에서는 가까운 해왕성의 중력적 인력이 트리톤 내부의 유동성을 유발하여, 얼음화산을 유지하는 데에 충분한 마찰열을 만들었다고, 뉴 호라이즌스 팀의 멤버이며 콜로라도 볼더에 있는 사우스웨스트 연구소의 칼리 호웨트(Carly Howett)는 말했다. 명왕성에 얼음화산을 분출하기에 충분한 내부의 열이 있는지 여부는 불분명하다.

한편 가니메데(Ganymede)에 존재하는 것으로 여겨지고 있는 것과 같은 판구조적 특성이 명왕성에 있다면, 과학자들은 더욱 곤혹스러울 것이다. "목성의 위성인 가니메데는 완전히 이해되고 있지 않은, 얼음화산과 같은 지형 모습을 가지고 있다.“ 한 선도적인 행성과학자는 말했다.

그리고 Space.com(2015. 11. 10)에 의해서 또 다른 놀라움이 보고되었다 :

명왕성의 위성 카론(Charon)과 네 개의 위성들에 대한 새로운 결과에 의하면, 그들 중 일부는 매우 빠르게 회전을 하고 있었으며, 하나는 공전 궤도와 역방향으로 회전하고 있었고, 어떤 것은 옆으로 기울어져서 공전하고 있었다. 이것은 모행성 주변의 견고한 부동의 궤도로 잠겨져 있는, 태양계에 있는 거의 모든 위성들과 극명하게 대조된다. 태양계에서 명왕성의 위성들은 문제아와 같은 천체들이다.

이것은 또 다른 연대 문제를 불러일으키고 있었다. 명왕성과 그 위성들이 주장되는 것처럼 정말로 수십억 년의 나이를 갖고 있다면, 그러한 운동들은 이제는 평형상태에 도달해 있거나, 명왕성과 조석적으로 잠겨 있어야만 한다. 빠른 회전을 어떤 충돌에 의한 것으로 설명해보려 할 수도 있지만, 충돌에 의한 회전이 4개의 위성 모두에서 일어났을 것 같지는 않다. 시간이 지나면서 “대체로 모행성에 의한 중력은 위성들의 회전 운동을 감소시켰을 것이다.” 그러나 관측되는 것은 그러한 것이 아니었다.

-------------------------------------------------------------


방사성 열이 이 작은 명왕성을 45억 년 동안 따뜻하게 유지되도록 할 수 있었을까? 그것은 특별한 경우에 호소하는 것처럼 보인다. 또한 더 작은 카론도 최근 지질활동의 징후를 보여주고 있음을 고려해야 한다. 그리고 그러한 특별한 호소가 모든 태양계의 천체들에 적용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인가? 그러한 열이 위성들의 크기와 무관한 이유는 무엇인가? 어떤 커다란 천체들은 명왕성처럼 활발한 것으로 나타나지 않는다. 태양계 외곽의 극도로 추운(-220~230℃) 곳에 있는 명왕성은 오래 전에 차갑게 식어 있어야만 한다. 명왕성의 나이가 매우 젊을 수도 있지 않을까? 명왕성이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젊은 연대로 보이는 모습들은 CMI의 아티클 “The New Pluto”을 참조하라.


*관련기사 : "명왕성에 '얼음화산' 존재 가능성 높아" (2015. 11. 10. YTN)

http://www.ytn.co.kr/_ln/0104_201511101908281271

명왕성에 ‘얼음화산’ 가능성…NASA 3D 이미지 공개 (2015. 11. 10. 나우뉴스)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51110601009&section=&type=daily&page


출처 : CEH, 2015. 11. 10.

주소 : http://crev.info/2015/11/pluto-may-be-erupting/

번역 : 미디어위원회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