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창조설계

미디어위원회
1일전

생체모방공학의 최근 사례들

: 다윈이 없는 더 나은 과학

(Better Science Without Darwin)

David F. Coppedge


    자연이 설계되지 않았다면, 과학자들이 자연을 모방하려 하지 않을 것이다.


   현대의 골드러시(Gold Rush)라고 불리는 생체모방공학(Biomimetics, 자연을 모방하는 분야)은 계속 가속화되고 있다. 수억 수천만 년에 걸쳐 무작위적 과정에 의해 우연히 생겨났다는 진화론의 우스꽝스러운 이야기에서 벗어나, 생물에 들어있는 공학적 설계를 높이 평가하고, 그 기술을 모방하려는, 생물학이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새로운 길이다. 다음은 진화에 대한 언급이 없는, 이 주제에 관한 최근 몇 가지 연구 사례들이다.


조개껍질에서 시멘트까지, 자연은 더 튼튼한 건축 자재에 영감을 준다(Princeton University, 2024. 6. 11). 재료 공학자들은 굴(oysters)과 다른 바다생물에서 영감을 받아, 강하고 균열에 강한 경량 소재를 만드는 방법을 알아내고 있다.


불개미를 모방한 자가-치유 소재의 개발. (Binghamton University, 2024. 6. 12). 불개미(fire ant) 서식지 근처에 사는 사람들은 불개미를 좋아하지 않을 수도 있겠지만, 일부 과학자들은 홍수에도 살아남을 수 있는, 서로 달라붙어 큰 뗏목을 만드는 불개미들의 능력에 흥미를 느끼고 있었다. 롭 와그너(Rob Wagner)는 자연을 모방하는 기쁨에 대해 이렇게 설명하고 있다 :

"살아있는 시스템은 현재의 엔지니어링 재료로는 불가능하거나, 심지어 근접할 수 없는 것을 실현하기 때문에, 항상 저를 매료시켜왔다"라고 그는 말한다. "우리는 괴상중합 시스템(bulk polymeric systems), 금속 및 세라믹을 제조하지만, 그것들은 수동적이다. 이러한 구성 성분들은 모든 생물체처럼 에너지를 저장한 다음 기계적 작동으로 전환하지 않는다.“

와그너는 이러한 에너지 저장과 변환이 생물체의 현명하고 적응적인 행동을 모방하는 데 가장 중요한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새의 눈에서 영감을 받은 향상된 감지 능력의 혁신적인 카메라.(Institute for Basic Science, 2024. 5. 30). 한국의 연구자들은 새의 정교한 눈을 모방하려는 시도하고 있었다.

독수리와 같은 맹금류의 눈은 수 km 떨어진 곳의 먹이를 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다. 새의 눈을 본떠 카메라 기술을 향상시킬 수 있을까?

연구자들은 새의 눈 구조와 기능에서 영감을 받아 새로운 유형의 카메라를 개발했다. 기초과학연구원(IBS) 나노입자 연구센터의 연구자들은 광주과학기술원(GIST)의 연구자들과 공동으로, 물체 감지에 특화된 페로브스카이트 기반 카메라(perovskite-based camera)를 개발했다.


생체모방 인공섬 모델: 고혈당을 조절하는 새로운 방법 (Medical Xpress, 2024. 5. 28). 당뇨병(diabetes)은 큰 문제이다. 하지만 췌장의 섬 세포(islet cells)처럼 인슐린을 생성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었다. 중국의 송산호 재료실험실(Songshan Lake Materials Laboratory)의 연구자들은 세포의 작동 원리를 연구하여 이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었다.

자연 섬(islet) 구조에서 영감을 얻은 중국 과학자들은 미세 혈관 네트워크를 통합하고, 미세 유체 고전압 전기분사 기술을 사용하여, 혈당 수치를 미세하게 조절하는 마이크로캡슐 기반의 생체모방 인공섬 모델을 개발했다.

c7c636b3b7474.png


거미줄의 소리 감지 시스템(Acoustical Society of America, 2024. 5. 16). 빙엄턴 대학(Binghamton University)의 연구자들은 거미(spiders)가 거미줄로 소리를 감지하는 방법을 연구하고 있다.

세계 최고의 마이크로폰(microphone)은 거미줄(spider silk)일 수도 있다. 거미는 거미줄을 엮어 먹이를 가두지만, 끈적끈적한 거미줄은 거미가 소리를 포착하는 데에도 도움을 준다. 인간의 고막이나 소리의 압력파를 감지하는 기존 마이크와 달리 거미줄은 음장(sound field)에 밀려오는 공기 입자의 속도(velocities of air particles) 변화에 반응한다. 이 음속 감지 방법은 압력 감지에 비해 아직 많이 연구되지는 않았지만, 고감도, 장거리 사운드 감지에 큰 잠재력을 갖고 있다.


곤충의 눈에서 영감을 얻은 카메라는 로봇에게 더 넓은 시야를 제공할 수 있다(New Scientist, 2024. 5. 16). 홍콩과학기술대학의 연구자들은 곤충의 겹눈을 기반으로 작동하는 로봇 카메라를 제작했다. 지금까지 연구자들은 220° 시야를 가진 37개의 개별 면(facets)을 구현했다. 시작은 미약하여, 잠자리(dragonfly) 눈의 30,000개의 면(홑눈)에 비해서는 훨씬 못 미치는 수준이다. 이 곤충은 거의 360° 시야를 확보할 수 있다. 그들의 저렴한 모조품은 드론에 적용되어 극적인 새로운 불빛 라이트쇼에 도움이 될 수 있다.


1세기나 된 이론을 새롭게 해석한 생물에서 영감을 얻은, 물질의 효율적인 질량 전달 잠재력(Cambridge University, 2024. 5. 7). "질량 전달을 극대화할 수 있는 다공성 물질의 구조 설계에 영감을 준, 나뭇잎에서 발견되는 천연 잎맥(vein) 구조는 1세기나 된 생물물리학 법칙인 머레이 법칙(Murray’s Law)을 새롭게 변형한 덕분에, 에너지 저장, 촉매 및 감지 분야의 발전을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이다.

1926년 머레이(Cecil D. Murray)가 제시한 머레이 법칙은 동물의 혈관과 식물 잎의 잎맥과 같은 자연적인 맥관 구조가 최소한의 에너지 소모로 유체를 효율적으로 운반하고 있는 방법을 설명한다.

"그러나 이 전통적인 이론은 원통형 기공 구조에서는 효과가 있지만, 둥근 구멍에 네모난 못을 끼우는 것과 같이 다양한 모양의 합성 네트워크에서는 종종 어려움을 겪는다."라고 논문의 제일 저자인 캠브리지 대학 박사과정 학생인 빙한 저우(Binghan Zhou)는 말한다.

'보편적 머레이 법칙(Universal Murray’s Law)'이라고 이름붙인 연구자들의 새로운 이론은 생물학적 맥관과 인공재료 사이의 간격을 메워, 에너지 및 환경 응용 분야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687cc8c3243f5.png


대장암의 표적 촉매 및 면역 치료를 위한 생체모방 압전성 나노물질 변형의 구강 마이크로로봇(Science Advances, 2024. 5. 8). 가장 흔한 암 중 하나를 치료하는 데 생체모방 기술이 도움이 될 수 있을까? 이 논문에서는 구형 박테리아(구균)를 모방한 마이크로로봇을 이용한 표적 치료법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고 있다.


더 이상 주사 공포증은 없다 : 맞춤의학(Personalized medicine)은 더욱 유연해졌다(Univ. of Southern California, 2024. 5. 1). USC 대학 연구자들은 바다달팽이(sea slug)의 가시 피부에서 영감을 받아, 부드럽고 신축성 있는 미세바늘(microneedles)을 개발하고 있다.


콘도르 날개를 기반으로 한 풍력 터빈은 더 많은 에너지를 획득할 수 있다(New Scientist, 2024. 4. 16). 풍력 터빈 날개를 콘도르(condor, 신대륙독수리)의 날개 모양으로 만들면, 10%의 전력 증가를 달성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이러한 날개는 공기 저항을 줄여준다.


홍콩과기대 연구자들은 첨단 가스 감지 및 냄새 감지를 가능하게 하는 혁신적인 생체모방 후각 칩을 개발했다(Hong Kong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2024. 3. 28). 실제 생물들의 코는 '전자 코'(인공 냄새탐지기)보다 더 잘 작동하지만, 과학자들이 이를 모방하려는 시도를 통해 점진적으로 발전하고 있다.

--------------------------------------------------------


박테리아에서부터 새, 바다달팽이, 잠자리에 이르기까지, 모든 만물은 실제로 물리적 문제들에 대한 훌륭한 설계적 해결책을 보여주고 있다. 창조주가 공학기술과 우아함으로 사물을 작동시키는 방법을 보여주고 있는데, 왜 다시 그러한 기술들을 재발명하는 것일까? 수백만 개의 세포, 식물, 동물들을 연구할 수 있다면, 인간은 배울 대상이 결코 부족하지 않을 것이다. 그리고 하나님은 하나의 세포에서부터 독수리의 눈과 거미의 거미줄을 짜는 샘에 이르기까지, 수정란에서부터 점점 자라나며 모든 설계를 재현하실 수 있다. 인간이 새끼를 낳고 스스로 점점 자라나는 로봇을 만들 수 있을까? 로봇이 발달 과정에서부터 작동하며, 부품의 모든 관계들을 유지할 수 있는 로봇을 만들 수 있을까? 만일 그렇다면 인간은 자랑할 만한 것이 있겠지만, 태초부터 그렇게 하신 우주의 최고 설계자 앞에서는 자랑할 것이 없을 것이다. 성경은 그가 이 모든 기이한 일들을 행하셨다고 말씀한다! 창조주의 지식과 지혜가 얼마나 방대할까!

46eb6330bf5d3.png


생체모방공학(Biomimetics)은 생물학을 오랫동안 지배해 온 진화론의 독재로부터 벗어날 수 있도록 해주는 분야이다.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을 철저히 믿고 있는 진화론자들의 오만과 독선은 생물에서 영감을 받아 획기적인 기술들을 개발하고 있는 연구자들에 의해 처참하게 무너지고 말 것이다. 그 후에 무작위적 돌연변이와 자연선택에 기반한 진화론이라는 우스꽝스러운 이론은 가을의 단풍잎처럼 사라질 것이다.

위의 목록 중 조류의 눈을 모방한 카메라에 관한 기사에는 유일하게 진화가 언급되어 있었는데, 독수리의 뛰어난 시력이 "장구한 세월에 의한 진화적 적응" 때문이라는 것이다.

"새의 눈은 비행 중에 멀리 있는 물체를 빠르고 정확하게 감지하도록 진화해 왔다. 우리 카메라는 로봇이나 자율주행 차량과 같이 물체를 선명하게 감지해야 하는 분야에서 사용될 수 있다. 특히 새가 서식하는 환경과 유사한 환경에서 작동하는 드론에 적용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다"라고 한 연구자는 말했다.

이 말로 멋진 연구를 망쳐버렸다. 연구자들이 모방하려고 하는 고도로 복잡한 눈이 무작위적 복제 실수로 우연히 생겨나지 않는다. 이것은 매우 비논리적 사고이며, 진화론으로 세뇌되었기 때문이다. 그들이 두려워하는 공산주의 정권은 진화론적 세계관을 바탕으로 독재 체제를 구축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덧붙여서, 이 글을 읽고도 여전히 "형편없는 설계"를 주장하는 진화론자들의 글로 인해 의구심을 갖고 있는 사람은 제리 버그만 박사(Jerry Bergman)의 책 ”형편없는 설계: 지적설계를 반대하는 무효한 주장(Poor Design: An Invalid Argument Against Intelligent Design)을 읽어 보라. 

450e6b1342706.png


*참조 : ▶ 생체모방공학

https://creation.kr/Topic1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487906&t=board

▶ 동물의 경이로운 기능들

https://creation.kr/Topic1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488433&t=board

▶ 나쁜 설계?

https://creation.kr/Topic4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759709&t=board

▶ 거미

https://creation.kr/Topic1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488562&t=board

▶ 동물의 눈

https://creation.kr/Topic1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488243&t=board

▶ 동물의 비행과 항해

https://creation.kr/Topic1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488035&t=board

 

출처 : CEH, 2024. 6. 11.

주소 : https://crev.info/2024/06/better-science-without-darwin/

번역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24-06-20

문어의 번식 방법은 진화론을 거부한다.

(Argonauts, octopuses, and death)

by Bruce Lawrence


    문어(octopus, 낙지)는 이상하게 생긴 아름다운 생물이다. 많은 종류의 문어들은 독특하고 환상적인 특성을 보여주고 있지만, 거의 모든 문어들은 공통점을 갖고 있는데, 냉정한 죽음의 번식 주기를 갖고 있다는 것이다.

아르고노트(argonaut, paper nautilus, 조개껍질을 갖고 있는 문어, 조개낙지, 집낙지)는 암컷이 매우 독특한 모습을 갖고 있는 문어 종이다. 암컷 아르고노트는 수컷보다 훨씬 크고, 탄산칼슘으로 만든 껍질을 갖고 있다. 수컷은 다른 문어 종들과 마찬가지로 번식에 사용되는 특수한 팔(specialized arm)을 갖고 있다. 이 팔은 수컷의 생식세포를 운반하여 암컷에게 전달한다. 하지만 여기서 유사성은 빠르게 끝이 난다.

16e9d0db1a10b.png

.아르고노트 (Argonaut). <Photo: © Rudie Kuiter, oceanwideimages.com>


수컷 아르고노트는 이 특수한 팔을 몸에서 분리할 수 있는 독특한 능력을 갖고 있다. 분리된 팔은 스스로 암컷에게 헤엄쳐 가서 나중에 사용할 수 있도록, 암컷의 몸 안에 보관된다. 수컷 아르고노트는 일반적인 문어의 생물학적 특성을 이용해 이를 달성한다. 문어에는 9개의 뇌(nine brains)가 있다. 각 팔에 하나의 뇌가 있고, 머리에도 하나의 뇌가 있다. 문어의 팔에 있는 흡입 컵에는 후각기관도 있다(문어는 사물의 냄새를 맡을 수 있다). 따라서 각 팔은 분리된 후에도 독립적으로 행동할 수 있다. 문어의 경우 이 특성이 번식에 활용된다.

수컷은 몸집이 훨씬 큰 암컷에게 잡아먹히지 않기 위해, 생식용 팔을 분리한다. 뇌와 후각이 장착된 팔은 암컷에게 헤엄쳐가도록 하는 임무를 수행한 후, 나중에 그 팔을 사용할 수 있도록, 팔을 보관할 수 있는 특수한 방으로 들어간다. 수컷은 이 팔을 잃고 얼마 지나지 않아 죽는다.[1] 수컷의 죽음은 번식을 위해 피할 수 없는 부분이기 때문에, 이것은 설계된 죽음과 고통의 사례로 보인다.


문어는 짝짓기 후 죽도록 창조되었을까?

타락(Fall)을 염두에 두고, 문어에 대해 일반적으로 발견되는 것을 바탕으로, 우리는 무엇을 추론할 수 있을까? 안타깝게도 문어와 문어의 번식에 관해서는 알려진 바가 많지 않다. 우리가 아는 것은 문어의 암수 모두 번식 후 죽음이 시각샘(optic gland)에 의해서 원인 된다는 것이다. 시각샘은 번식을 위해 몸을 준비하면서 매우 활발해지지만, 또한 시각샘은 (무엇보다도) 소화계의 종료를 시작한다.

그 결과 암컷은 서서히 굶어 죽지만, 수컷은 방향 감각을 잃고 색깔이 변하여, 굶어 죽기 훨씬 전에 잡아먹히는 경우가 많다. 암컷으로부터 시각샘을 수술로 제거하면, 암컷 문어는 번식 이후에도 계속 살며, 먹이를 구하러 둥지를 떠난다.[2]

최근 연구에 따르면, 이것의 많은 부분은 문어의 콜레스테롤 생산량 변화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흥미로운 점은 문어에서 보여지는 행동 변화와 과도한 콜레스테롤 생성을 초래하는 유전적 장애를 앓고 있는 다른 생물 사이의 연관성이다. 그 기사는 인간 어린이에서 관찰되는 비슷한 상황에 주목하고 있다. 그 기사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

“7-DHC의 높은 수치는 인간에게 독성을 나타내는데, 이는 7-DHC를 콜레스테롤로 전환하는 효소의 돌연변이로 인해 발생하는 스미스-렘리-오피츠 증후군(Smith-Lemli-Opitz Syndrome)이라는 유전적 장애의 특징이다. 이 장애를 가진 어린이는 문어의 수명이 다한 행동을 연상시키는, 반복적인 자해를 포함하여, 심각한 발달 및 행동 장애를 겪는다.

이러한 발견은 문어의 콜레스테롤 생산 과정이 중단되면, 다른 동물과 마찬가지로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

문어의 노화(senescence)에 대한 연구는 아직 밝혀지지 않은 것이 많지만, 이번 발견은 문어가 원래 짝짓기 후에 죽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시사한다. 오히려 이것은 유전적 쇠퇴(genetic deterioration)의 산물이다. 더 큰 태평양줄무늬문어(Pacific striped octopus)는 여전히 시각샘을 갖고 있지만, 번식 후 이러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 이 연구를 수행한 과학자들은 작은 태평양줄무늬문어의 시각샘을 연구하여, 이 콜레스테롤 문제가 왜 발생하지 않는지 알아볼 계획이다.[3]


죽음, 친밀, 그리고 새끼들

문어는 일반적으로 짝짓기 후에 죽는다. 문어는 한 번의 번식을 위해 살며, 최고의 짝을 찾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인다. 이 과정에서 암컷은 종종 수컷을 잡아먹으려고 시도하기 때문에 수컷은 매우 조심해야 한다. 매우 차가운 분위기이다. 수컷은 조심스럽게 암컷에게 다가가 정자 꾸러미를 전달하려고 시도하고, 수컷은 암컷이 자신을 먹으려고 할 때를 대비해 도망칠 준비를 한다. 수컷은 정자 꾸러미를 암컷에게 전달한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죽는다. 암컷은 훨씬 더 오래 생존한다. 암컷은 알을 낳은 후에도 둥지에 남아 새끼들을 보호한다. 이 과정에서 암컷은 둥지를 떠나 먹이를 수집하는 일을 하지 않는다. 암컷은 서서히 굶어 죽고, 변색되고, 심지어 자기를 먹는 행위(self-cannibalize)를 시작한다.


문어 노화에 대한 연구는 아직 밝혀지지 않은 것이 많지만, 이번 발견은 문어가 원래 짝짓기 후에 죽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시사한다. 오히려 그것은 유전적 쇠퇴의 산물이다.


진화론은 이 이상한 번식 방법은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 진화론은 무작위적 돌연변이가 일어나, 한 생물이 성공적으로 번식할 수 있었던 방법을 바꾸었다는 것이다. 진화론은 생물이 자신을 더 잘 방어할 수 있거나, 더 많은 새끼를 낳거나, 적은 수의 새끼를 낳지만 번식하기 전까지 죽을 확률을 낮추는 방식으로 일어났다고 주장되고 있다. 궁극적으로 '적자생존'은 생물체가 얼마나 강하고, 똑똑하고, 튼튼한가에 관한 것이 아니다. 자연선택은 단지 “차등번식(differential reproduction)”일 뿐이다. 경쟁자보다 더 빠른 속도로 번식하는 생물이 '적자'가 되는 것이다. 이제 이 점을 명확히 했으니, 진화론자들이 이 번식 방법을 어떻게 설명하려고 시도했는지 살펴보자.


개체수의 과잉 방지?

문어의 자연적인 짧은 수명은 급격한 개체수 과잉을 방지하는 역할을 할 수 있었다고 제안되었다.[4] 이것은 직관에 반하는 것처럼 보인다. (왜 번식을 제한하는 것이 성공적으로 진화될 수 있었을까?) 과거 문어의 진화 과정에서 많은 문어 개체군이 너무도 빨리 증식하여, 그 결과 붕괴되었다고 추측할 수 있다. 따라서 이 돌연변이를 일으킨 문어는 개체 수가 지속 불가능한 속도로 증가하지 않았기 때문에, 새롭고 오래 지속되는 개체군을 형성할 수 있었을 것이라는 것이다.

5e3ea6bd5a57b.png

.태평양줄무늬문어(Pacific striped octopus)


물론 개체수 조절을 위해 진화했다는 생각은 큰 태평양줄무늬문어와 작은 태평양줄무늬문어를 보면 기각된다. 이 태평양줄무늬문어(Pacific striped octopus)는 번식과 사회적 행동이라는 두 가지 영역을 제외하고는, 다른 문어 종들에 비해 특별하지 않다. 큰 태평양줄무늬문어 중에서도 암컷과 수컷은 더 부드럽고 친밀한 구애 과정을 거친다. 수컷은 먹히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고, 짝짓기를 할 때 두 개의 주둥이를 감싸 안는다. 이후 암컷은 알을 낳고, 수컷은 알이 부화하는 동안 암컷과 함께 생활하며, 암컷과 먹이를 나눠 먹는다. 알이 부화하면 수컷과 암컷은 둥지에 머물며 새끼를 돌본다. 다른 종들과 달리 수컷과 암컷은 번식 과정에서 자신의 역할을 다한 후 곧바로 죽지 않는다. 대신 계속 살아서 여러 번 번식을 한다.


이 번식 방법이 우월하다면, 진화는 왜 본질적으로 같은 생물에서 정반대의 번식 방법을 선호했을까? 번식 방법의 진화는 모든 생물에 동일하게 적용되어야 하지 않는가? 이것은 진화론이 실제 생물학에서 쓸모없다는 이유를 보여주는 좋은 사례이다.


한 번의 산란에 대한 진화론적 정당성은 개체 수 과잉을 막기 때문에 유익하다는 것이다. 그러나 동시에 태평양줄무늬문어는 일생동안 여러 번 산란할 수 있으며, 이러한 번식 방법이 더 우월하다는 진화 이야기도 있다. “이 종의 암컷은 또한 여러 개의 알을 생산할 수 있어 첫 알을 낳은 후 죽는 다른 종보다 우월하다.”[5]. 이 번식 방법이 우월하다면, 진화는 왜 본질적으로 같은 생물에서 정반대의 번식 방법을 선호했을까? 번식 방법의 진화는 모든 생물에 동일하게 적용되어야 하지 않는가? 이것은 진화론이 실제 생물학에서 쓸모없다는 이유를 보여주는 좋은 사례이다.


일회 번식과 반복 번식 중 어느 것이 먼저였을까?

또한 어느 것이 먼저였는지에 대한 질문도 제기된다. 일회 번식(single reproduction) 방식이 먼저였다면, 개체 수 과잉이 일어나지 않아 이것을 막기 위한 진화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다. 반대로 내가 참고한 논문에서 주장하는 것처럼, 반복(여러 번) 번식(multiple reproduction)이 독창적이고 우월하다면, 왜 자연선택은 대부분의 문어 품종에서 번식 성공을 방해하는 번식 방법(일회 번식)을 선호했을까? 고 필립 스켈(Philip Skell) 박사의 말처럼 말이다 :

나는 다윈의 진화론이 뚜렷한 근거를 제공하지는 못했음에도, 흥미로운 이론으로 받아들여졌다는 것을 알았다.... 거기에서 언급된 노력은 실험생물학이 아니라, 이미 검증된 현상, 즉 인간 본성 같은 것을 다윈주의적 용어로 설명하려는 시도였다. 또한 그러한 것들에 대한 진화론적 설명은 종종 너무도 임의적이다 : 자연선택은 인간을 이타적이고 평화롭게 만드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자기중심적이고 공격적으로 만든다. 또는 자연선택은 충실한 보호자이자 부양자인 수컷을 선호할 때를 제외하고, 열심히 씨를 퍼뜨리는 정력적인 수컷을 선호한다. 설명이 너무 유연해서(양쪽을 다 설명) 어떤 행동을 설명하는 경우, 이를 실험적으로 테스트하기가 어렵고, 과학적 발견의 촉매제로 사용하기 매우 어렵다. 다윈주의 진화론은 다른 장점이 무엇이든 간에, 실험생물학에서 유익한 휴리스틱(heuristic, 발견법)을 제공하지 못한다."[6]

대부분의 진화론자들이 이미 알고 있는 사실을 공개적으로 말할 수 있을 만큼, 정직하고 용감한 진화 과학자들이 가끔씩 있다는 것에 대해, 우리는 감사할 수 있다.

“의사, 수의사, 농부, 기타 생명과학에 종사자에게 필수적인 것은, 수억 수천만 년 전에 어떻게 생겨났을지에 대한 추측이 아니라, 생물체가 실제로 어떻게 작동하는지에 대한 우리의 지식이다.” -필립 스켈(Philip Skell) 박사.[7]

큰 태평양줄무늬문어에 대한 향후 연구가 무엇을 밝혀낼지 지켜보는 것은 흥미로울 것이지만, 우리가 이미 알 수 있는 것은 진화론적 이야기 지어내기가 통찰력을 제공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Published: CMI, 1 December 2022


*전에는 진화론자였던 핀란드의 생화학자 마티 레이솔라(Matti Leisola) 박사는 진화에 대한 모호한 정의로 인해, 진화론은 아무것도 제대로 설명하지 못한다며 이렇게 말한다 :

진화는 속도가 빠를 때를 제외하고, 느리고 점진적이다. 진화는 수억 년 동안 모든 것을 그대로 유지하는 경우를 제외하고, 역동적이며, 시간의 흐름에 따라 엄청난 변화를 일으킨다. 진화는 극단적인 복잡성과 우아한 단순성을 모두 설명할 수 있다. 진화는 새들이 어떻게 나는 법을 배웠는지, 어떤 새들은 어떻게 그 능력을 잃어버렸는지를 말해준다. 진화는 치타를 빠르게 만들었고, 거북이를 느리게 만들었다. 진화는 어떤 생물은 크게 만들었고, 어떤 생물은 작게 만들었다. 진화는 어떤 생물은 아름답게 만들었고, 어떤 생물은 지루할 정도로 단순하게 회색으로 만들었다. 진화는 물고기를 걷게 만들었고, 걷던 동물을 바다로 돌아가게 만들었다. 그것은 수렴될 때를 제외하고, 분기되었고, 쓰레기(junk)를 만들 때를 제외하고, 미세하게 조정된 정교한 디자인을 만들어낸다. 진화는 하나의 목표를 향해 진행될 때를 제외하고, 무작위적이며 방향이 없다. 진화 중인 생물들은 이타주의적 행동을 보여줄 때를 제외하고, 잔인한 전쟁터이다. 진화는 미덕과 악행, 사랑과 증오, 종교와 무신론을 설명할 수 있다. 그리고 점점 더 많은 부수적인 가설들과 함께 이 모든 것을 진행하고 있다. 현대 진화론은 많은 이론들로 구축된 루브 골드버그(Rube Goldberg, 미국의 만화가 루브 골드버그가 고안한 연쇄 반응에 기반한 기계) 장치이다. 그리고 이 모든 사색적 독창성의 결과는 무엇일까? 폐기된 플로지스톤(phlogiston) 이론처럼, 그것은 아무것도 잘 설명하지 못하면서, 모든 것을 설명한다. 


References and notes

1. Catchpoole, D., Amazing argonauts, Creation 38(1):34-37, 2016; creation.com/argonauts. 

2. O’Toole, T., Octopus Surgery Has a Surprising End: Longer Life, The Washington Post, 1 Dec 1977. 

3. Wood, M., Changes in cholesterol production lead to tragic octopus death spiral, biologicalsciences.uchicago.edu, 12 May 2022. 

4. Wodinsky, J., Hormonal Inhibition of Feeding and Death in Octopus: Control by optic gland secretion, Science 198(4320):948–951, 1977. 

5. larger Pacific striped octopus, americanoceans.org. 

6. Philip Skell, ‘Why Do We Invoke Darwin? Evolutionary theory contributes little to experimental biology’, The Scientist 19(16):10, 29 August 2005. 

7. Skell, P., The Dangers of Overselling Evolution, 23 Feb 2009, forbes.com. See also creation.com/skell. 


Related Articles

The Fall: a cosmic catastrophe

Amazing argonauts

The Octopus

The mimic octopus


Further Reading

Nephesh chayyāh

‘It’s not science’

Science, Creation and Evolutionism


*관련기사 : 문어에 관한 놀라운 비밀 10가지 (2024. 3. 19. 청색경제뉴스)

https://www.blueconom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500

똑똑한 문어, 새끼 깨어나면 자해하며 죽는다…도대체 왜? (2022. 5. 17. 한겨레)

https://www.hani.co.kr/arti/animalpeople/ecology_evolution/1043136.html


*참조 : 문어

https://creation.kr/Topic1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07360&t=board

우스꽝스러운 진화이야기

https://creation.kr/Topic4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760069&t=board

관측되지 않는 진화

https://creation.kr/Topic4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760103&t=board


출처 : CMI

주소 : https://creation.com/octopus-death

번역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24-06-17

경이로운 연어에 대한 두 번째 영상물

(Another Fish Story That Is True)

David F. Coppedge


     연어의 귀소본능과 그 능력에 관한 새로운 짧은 동영상은 정말로 놀라움을 안겨준다.


   당신은 일러스트라 미디어(Illustra Media)의 “물고기 이야기(Fish Story)” 1부를 보았는가? (아래 링크 참조). 그 영상물은 여러분을 태평양 연어(salmon)의 콧구멍 속으로 데려갔었다! 연어는 수년 전에 알에서 부화했던 정확한 위치까지 수십, 수백 마일의 길을 찾아갈 수 있다. 그 영상물은 연어의 경이로운 후각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고 있다.

이제 올림픽 심판들이 10점 만점을 줄 만한 점수로 장애물 코스를 통과해 고향으로 돌아가는, '불굴(Indomitable)‘이라는 별명을 가진 연어들의 실화를 담은 2부가 공개되었다. 지금 시청해보라!

<영상물은 여기를 클릭>


요한복음 10:10 프로젝트(The John 10:10 Project)에서, 이 영상물 외에 다른 “놀라운 경이”들을 보여주는 영상물들을 찾아보라. 그리고 이와 같은 고품질의 자연을 다룬 영상물을 좋아한다면, 뉴스레터를 구독하고, 가능하다면 이러한 영상물을 전 세계에 무료로 제공하는 사역 단체인 일러스트라 미디어(Illustra Media)를 후원해주길(donate) 부탁한다.

일러스트라 미디어의 장편 다큐멘터리는 Go2RPI.com에서 스트리밍 또는 DVD로 만나볼 수 있다. 일부 영상물의 외국어 버전은 YouTube에서 확인할 수 있다.


*참조 : 회귀성 어류인 연어의 콧구멍 속을 탐사하다 : 연어의 항해를 다룬 일러스트라의 새 영상물  

https://creation.kr/animals/?idx=17873421&bmode=view

연어에서 발견된 정교한 나침반 세포

https://creation.kr/animals/?idx=1291132&bmode=view

작은 물고기는 수마일 밖에서도 냄새를 맡는다. 

https://creation.kr/animals/?idx=1290999&bmode=view

진화로 설명 안되는 연어의 불가사의한 「수천㎞ 귀향 여행」

https://creation.kr/animals/?idx=1290940&bmode=view

연어, 구피, 동굴물고기에서 보여지는 연속환경추적(CET)

https://creation.kr/Variation/?idx=12975031&bmode=view

▶ 동물의 경이로운 기능들

https://creation.kr/Topic1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488433&t=board

▶ 동물의 비행과 항해

https://creation.kr/Topic1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488035&t=board


*일러스트라의 동영상들을 소개한 홈페이지 자료들 :

러시모어 산의 얼굴상과 지적설계에 대한 숙고

https://creation.kr/IntelligentDesign/?idx=26985623&bmode=view

물총고기에 대한 일러스트라의 새로운 영상물

https://creation.kr/animals/?idx=12956301&bmode=view

환상적인 반딧불이 : 일러스트라의 새로운 영상물

https://creation.kr/animals/?idx=11787277&bmode=view

북극 제비갈매기의 놀라운 항해를 보여주는 영상물

https://creation.kr/animals/?idx=11019209&bmode=view

일러스트라의 크리스마스 영상물 : 우주에서 바라본 지구

https://creation.kr/Earth/?idx=9210957&bmode=view

나무에서 떨어지는 씨앗에 들어있는 지적설계

https://creation.kr/Plants/?idx=9117092&bmode=view

눈송이의 설계 추론

https://creation.kr/IntelligentDesign/?idx=5910876&bmode=view

찌르레기의 경이로운 군무

https://creation.kr/animals/?idx=5244335&bmode=view

스스로 땅을 파고드는 씨앗 : 일러스트라의 새 영상물 "정말로 경이로운 까끄라기"

https://creation.kr/Plants/?idx=4064022&bmode=view

아이작 뉴턴을 다룬 영상물 : 과학에서 하나님을 보았던 위대한 과학자

https://creation.kr/Peoples/?idx=12356486&bmode=view

문제를 해결하려면, 자연을 보라 : 생체모방공학의 새로운 소식들

https://creation.kr/animals/?idx=16454791&bmode=view

DNA는 형태학을 설명하지 못한다

https://creation.kr/Human/?idx=13741848&bmode=view

나비의 마법 같은 진화 이야기

https://creation.kr/animals/?idx=15595962&bmode=view

문제를 해결하려면, 자연을 보라 : 생체모방공학의 새로운 소식들

https://creation.kr/animals/?idx=16454791&bmode=view

예수님의 부활과 성경 기록의 정확성에 대한 영상물들

https://creation.kr/BiblenHistory/?idx=1849707&bmode=view


출처 : CEH, 2024. 4. 27.

주소 : https://crev.info/2024/04/another-fish-story-that-is-true/

번역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24-06-14

절단된 바다달팽이의 놀라운 생존 시스템

(Severed slug’s slick survival system)

by Philip Robinson


    바다달팽이(sea slugs, 갯민숭붙이)는 머리가 몸에서 분리된 후에도, 곧바로 스스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당시 일본 나라여자대학(Nara Women’s University) 박사과정에 재학 중이던 발견자 사야카 미토(Sayaka Mitoh)는 이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심장과 다른 중요한 기관이 없어 곧 죽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몸 전체가 재생되는 것을 보고 또 한 번 놀랐다.”[1] 이 우연한 발견 이후, 미토는 두 종의 바다달팽이(Elysia cf. marginata and Elysia atroviridis)에 대해 추가 연구를 진행했다.[2]

.절단된 달팽이의 생존시스템 <Sayaka Mitoh © 2021 Elsevier Inc.> 


두 종 모두 낭설류, 또는 태양에너지를 이용하는 바다달팽이로, 먹이로 삼은 조류의 엽록체를 조직 내에 따로 저장하고 이용한다. 


신체 일부를 자발적으로 떼어내는 것을 자절(autotomy, 자기절단, 그리스어로 '스스로 자르다'라는 뜻)라고 한다. 자절은 몸에 기생충이나 독소가 축적되어 번식을 억제하는 것에 대한 방어 메커니즘으로 생각되고 있다. 바다달팽이는 “목에 가로로 홈이 있는데, 이는 미리 정해진 ‘파괴 면(breakage plane)’으로 보인다.” 이로부터 몸이 떨어져 나간다. 미토와 그녀의 동료인 수서생태학 교수인 요이치 유사(Yoichi Yusa)는 이 홈 주위에 가느다란 나일론 끈을 6마리의 바다달팽이에 조심스럽게 묶었다. 그중 다섯 마리는 하루 만에 그 홈에서 자동적으로 움직였다. 나머지 달팽이는 9일이 걸렸는데, 왜냐하면 끈이 움직였기 때문이다. 자기절단 후, E. marginata는 약 20일 만에 몸 전체가 재생되었다. E. atroviridis는 7일밖에 걸리지 않았다.


 다시 말해, 다른 많은 경이로운 자연 현상과 마찬가지로, 시스템의 모든 구성 요소들이 함께 존재해야만, 어떤 유익을 얻을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


두 종 모두 낭설류(sacoglossan), 또는 태양에너지를 이용하는 바다달팽이로, 먹이로 삼은 조류의 엽록체(chloroplasts)를 조직 내에 따로 저장하고 이용한다. (엽록체는 식물이 광합성, 즉 햇빛, 물, 공기에서 에너지를 함유하는 당을 만드는 데 사용하는 작은 공장이다). 이 과정은 색소체탈취(kleptoplasty)라고 말해지고 있다. 엽록체는 달팽이의 반투명한 피부를 통과하는 빛으로 광합성을 계속한다. 엽록체의 광합성을 통해 몸에 연료를 공급할 수 있는 이유는, 그들의 소화기관이 몸 전체에 퍼져 있기 때문이다.

낭설류 갯민숭붙이는 이러한 기능을 하는 것으로 알려진 유일한 다세포 동물이다. 이전 몸을 버린 후, 다른 몸을 재생할 수 있는 이러한 능력 때문에, 그 달팽이는 오래 생존할 수 있다고 미토와 유사는 말한다.

연구자들은 “이 연구에서 자기절단은 복잡한 몸체 틀을 가진 동물이 본체를 잃어도 생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고 결론지었다.

진화론자들은 이러한 시스템이 자연주의적 시행착오의 단계적 과정을 통해 진화했다고 주장한다. 우연히 일어난 DNA 변화(돌연변이)가 누적되어 몸통을 잃게 된 바다달팽이를 상상해 보라. 이 바다달팽이는 몸 전체를 재생하는 데 필요한 모든 분자기계들과 프로그램을 이미 진화시켜놓지 않았다면, 죽었을 것이고, 당연히 더 이상 자손을 낳지 못했을 것이다. 따라서 이러한 DNA 변화는 미래 세대에게 전달되지 않았을 것이고, 모든 과정은 끝났을 것이다. 다시 말해, 다른 많은 경이로운 자연현상들과 마찬가지로, 시스템의 모든 구성 요소들이 함께 존재해야만, 어떤 유익을 얻을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 즉, 진화론적 과정으로 '단계적'으로 하나씩 진화할 수는 없었을 것이다. 이러한 자연의 경이로움은 창조주 하나님께 귀속되어야 마땅하다.


Posted on CMI homepage: 18 September 2023


References and notes

1. Massey, S., Sea slugs sever their own heads and regenerate new bodies, study suggests, standard.co.uk, 8 Mar 2021. 

2. Mitoh, S. and Yusa, Y., Extreme autotomy and whole-body regeneration in photosynthetic sea slugs, Current Biology 31(5):233–234, 2021. 


Related Articles

Solar-powered sea slugs defy evolution and horizontal gene transfer

Photosynthetic sea slugs: an evolutionary enigma

Photosynthetic sea slugs: an evolutionary enigma

Did cells acquire organelles such as mitochondria by gobbling up other cells?

Shining light on the evolution of photosynthesis


Further Reading

Design Features Questions and Answers

Origin of Life Questions and Answers


*관련기사 : 살기 위해 몸통 잘라 버리는 갯민숭붙이 (2021. 4. 2. 동아사이언스)

https://m.dongascience.com/news.php?idx=45321

’부활’하는 바다달팽이, 머리만으로 몸통 ’완벽 재생’ (2021. 3. 9. 시그널)

https://www.signal.or.kr/news/articleView.html?idxno=12379


*참조 : ▶ 동물의 경이로운 기능들

https://creation.kr/Topic1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488433&t=board

▶ 동물의 비행과 항해

https://creation.kr/Topic1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488035&t=board

▶ 동물의 눈

https://creation.kr/Topic1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488243&t=board

▶ 생체모방공학

https://creation.kr/Topic1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487906&t=board


출처 : Creation 44(3):55, July 2022

주소 : https://creation.com/slug-survival

번역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24-06-04

생체모방공학이 생물의 기술을 능가할 수 없는 이유

: 인간은 자연에서 배울 수는 있지만, 성공적으로 복제할 수는 없다.

(Why Biology Will Always Surpass Biomimetics

Humans can learn from nature but can never successfully duplicate nature)

by Jerry Bergman, PhD


    창조론적 세계관을 받아들여야 하는 두 가지 이유는 다음과 같다 : 1)생물의 독창적인 설계와 2)생물의 경이로운 복잡성이다.

사이먼 프레이저 대학(Simon Fraser University)의 생의학 및 운동학 교수인 맥스 도넬란 (Max Donelan)은 자연의 우월성에 대한 몇 가지 사례를 소개했다. 그는 지구의 거친 표면을 이동하는 특정 동물의 비교할 수 없는 능력에 대해 언급했다 :

누(wildebeest)는 거친 지형에서 수천 km를 이동할 수 있고, 산양(mountain goat)은 말 그대로 절벽을 기어오르며 존재하지 않는 것 같은 발판을 찾아낼 수 있으며, 바퀴벌레(cockroaches)는 다리를 잃어도 속도가 늦춰지지 않는다.... 이러한 지구력, 민첩성, 견고함을 갖춘 로봇은 아직까지 없다.[1]

설계(design)에 대한 유사한 주장들은 다른 많은 곳들에서도 제기된 바 있다.[2] 인류가 자연계에서 작동되고 있는 원리를 살펴보고, 인류의 기술 발전에 중요한 정보를 얻었다는 사실은 오랜 역사를 갖고 있다.[3] 인간이 생물계를 연구하면서 얻은 통찰력에 관한 많은 책들 중에서 '인간 공학자 - 자연의 모방자(Man the Engineer—Nature’s Copycat)'라는 제목의 책이 있다.[4] 우리는 생물들로부터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지만, 지금도 생명체를 만들어낼 수 없으며, 미래에도 그럴 수 없을 것이다. 설사 우리가 모든 구성물질들을 합성하고 조립할 수 있다고 할지라도, 그것이 “켜지고” 작동되지는 않을 것이다(2010. 2. 5. 논평 참조). 참되시고 살아계신 하나님만이 생명의 유일한 원천인 것이다.


딱딱한 로봇과 부드러운 생물의 비교

“로봇은 왜 생물을 능가할 수 없는가?”[5]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공학적 기준으로 볼 때, 생물들은 생체 구성 요소들의 통합과 제어에 탁월하다.[6] 하지만 생물들은 “인공 부품들에 비해 놀라울 정도로 성능이 우수하다”라고 사이먼 프레이저 대학(Simon Fraser University)의 연구자들은 주장하고 있었다. 연구자들은 매우 다른 두 가지 유형의 재료, 즉 딱딱한 재료와 부드러운 재료를 비교했다. 강철, 구리, 플라스틱, 유리, 전선 등과 같은 대부분의 인공 부품들은 딱딱하다. 이들은 단기간 동안 잘 작동할 수 있다. 하지만 생물들은 부드러운 생체 조직과 신체 기관을 사용한다. 부드러운 신체 부위는 수영, 달리기, 나무타기를 할 때 구부러질 수 있고, 하나의 컴팩트한 세트처럼 움직일 수 있다. 반면 로봇의 프레임워크와 대부분의 구성 요소들은 단단하기 때문에, 특별히 설계된 관절이 있을 때에만 움직일 수 있다.

또한 근육과 신경과 같은 생물학적 구성 요소들은, 내장된 유전정보에 따라 배아의 세포 세트에서부터 발달한다. 초기 근육이 발달하면, 생물체가 성체가 될 때까지, 길이와 크기가 계속 증가한다. 또한 근육은 모든 생물들의 요구 사항을 수행하고, 지속적으로 유지되고 수리되며, 부상과 같은 손상으로부터 복구된다. 그리고 오직 생명체만이 스스로 번식할 수 있다.

반면 로봇의 근육과 신경을 모방하는 재료에는 모터, 도르레(pulleys), 전선, 유압장치 등이 포함되며, 이러한 재료는 발달하거나 성장하지 않는다. 이러한 부품들은 “성체” 형태로 제작되며, 설치 시점에 제대로 작동해야 한다. 유압장치는 공기나 오일과 같은 압축된 가스나 액체를 사용하며, 다양한 접합부, 신축 단면, 작동체에 힘을 전달한다. 유압장치는 전원 공급 장치, 하나 이상의 모터들, 피스톤 및 밸브 세트, 피드백 루프(feedback loop)로 구성된다. 모든 부품들은 조립 시에 올바르게 작동되도록 통합되어야 하며, 배아 로봇에서부터 성장될 수 없다. 또한 필요한 노하우를 갖춘 사람이 외부에서 정기적으로 유지 보수해야 한다. 일부 유지보수를 스스로 수행하는 비교적 간단한 내장형 시스템이 존재하지만, 이러한 시스템은 살아있는 생물체에서 관찰되는 것만큼 포괄적이지 않다. 성체 동물은 장기가 손상된다 하더라도, 거의 완벽하게(예로 간) 복구할 수 있다. 로봇은 인간이 할 수 없는 많은 동작들을 수행할 수 있다고 주장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로봇은 손을 360도로 빠르게 돌리는 등 인간이 할 수 없는 불가능한 동작을 할 수도 있다(그렇게 설계된 경우)고 말한다. 그러나 헨더슨의 말처럼,

약간의 예외를 제외하고, 하위 부분의 인공적 시스템은 생물들의 하위 부분보다 성능이 뛰어나고 때로는 강력할 수 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전체 시스템 수준에서 생물과 로봇을 비교해보면 움직임 측면에서 생물이 놀랍다는 것이다.[7]


생물학적 설계의 모방과 목표

인간이 만든 기계를 생물의 것과 비교하는 한 가지 목표는, 장치의 개선 방법을 배우려는 것이다. 잘 설계된 로봇은 원자력 발전소의 고위험 방사능 구역에서 자재들을 옮기거나, 설치된 수천 개의 지뢰들을 제거하거나, 식당에서 근로자를 대체할 수 있는 등... 많은 잠재적 용도로 사용될 수 있다.

사이먼 프레이저 대학 연구자들은 미래에 사용될 발전된 로봇 기술을 개발하기를 원하고 있었다. 더 나은 하드웨어를 만드는 데 중점을 두는 것이 아니라, 기존 하드웨어를 더 잘 통합하고 제어하는 방법을 이해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었다. 도넬란(Donelan) 교수는 이렇게 설명한다 : “인간의 엔지니어링이 생물학에서 통합 원리를 배우게 되면서, 작동되는 로봇은 생물만큼이나 효율적이고, 민첩하며, 견고해질 것이다.”[8] 물론 아직은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다. 하지만 도넬란 교수는 생물학적 설계에서 영감을 얻은 새로운 재료, 장치, 구조의 개발이 진보를 가져올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아마도 그렇게 될 것이다. 하지만 엔지니어들의 모방은 생물에 장착되어 있는 능력에는 결코 미치지 못할 것이다. 절대 근접할 수 없을 것이다!

생물에서 영감을 받은 설계에 관한 한 도서인 '도마뱀붙이의 발: 생물학적 영감 - 자연에서 얻은 신소재 공학(The Gecko’s Foot: Bio-inspiration: Engineering New Materials from Nature)‘을 읽어보라. 여기에는 사막 딱정벌레, 해파리, 거미줄, 규조류... 등에서 보여지는 놀라운 생체 기술들을 소개하고 있다. 책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도마뱀붙이(gecko)의 발바닥과 그 밖의 다양한 생물 사례들은 자연으로부터 무궁무진한 영감을 얻을 수 있도록 한다.[9] 이 목록들은 생물은 너무나 잘 설계되어 있어서, 인간의 기술은 그것보다 훨씬 뒤처져 있다는 사실을 분명히 보여준다. 사이먼 프레이저 대학 연구의 공동저자이자 생물학자인 독일 킬 대학(Kiel University)의 스타니슬라브 고브(Stanislav Gorb)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 “이러한 생물학적 시스템에서 가장 흥미로운 점은 거시적 규모에서부터 미시적 규모 및 분자 수준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들이 완벽하게 최적화되어 있다는 것이다.”[10]


창조된 설계를 설명해보려는 진화론자들의 헛된 시도

동식물에 들어있는 이러한 놀라운 시스템들은 명백히 지적설계(intelligent design)를 가리킨다.[11] 그러나 오늘날의 과학적 패러다임은 공학자들에게 이에 대해 진화론적 설명을 만들어내도록 강요한다.[12] 자연에서 발견된 경이로운 설계들이 모두 무작위적 돌연변이들에 의해서 우연히 생겨날 수 있었을까? 진화론자들은 엔지니어들이 모방할 만한 가치가 있는 고도로 복잡한 구조들이 설계되었을 것이라는 주장을 거부하고, 무작위적 과정으로 생겨났다고 주장한다. 창조론자들은 초월적 지혜의 창조주 하나님으로부터 시작한다. 진화론자들은 어떤 힘이 이러한 복잡한 구조들을 만들었다고 생각하는가? 놀랍게도 그들은 무작위적 돌연변이와 자연선택이 그러한 고도로 복잡한 구조들을 만들었다고 믿고 있는 것이다. 이것은 컴퓨터의 성능을 개선하기 위해서, 맹목적으로 총을 쏘는 것과 같다. 방향성 없이, 목적도 없이, 진행되는 무작위적 과정은 장구한 시간이 지난다 하더라도 개선되지 않는다.

헨더슨은 진화론적 장구한 시간을 언급하면서, 생물에서 영감을 얻는 공학적 개발에 대해 이렇게 쓰고 있었다 : 

진화는 방향성이 없기 때문에, 더 빠르게 발전할 수 있다... 우리는 로봇을 설계할 때 훨씬 더 정확히 할 수 있다. 한 로봇으로부터 무언가를 학습하여, 다른 모든 로봇에 다운로드 할 수 있다. 생물학에는 그러한 옵션이 없다. 따라서 로봇을 설계할 때, 진화를 통해 할 수 있는 것보다 훨씬 더 빠르게 할 수 있다... 그러나 진화는 훨씬 더 대대적으로 출발한다.[13]

하지만 수억 수천만 년이 도움이 될까? 헨더슨은 계속 말한다,

로봇 공학 분야가 좀 더 낙관적인 것은, 연구자들은 로봇 공학의 기술을 개발하는 데 걸린 시간은 수억 수천만 년에 걸쳐 진화한 수많은 세대의 생물들과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짧다. 사실 그 과정은 놀랍도록 빠른 것이다.[14]

다른 저자들은 진화가 장구한 시간에 걸쳐 “진화에 의해 자연선택된 기본 구성 요소들과 구축 원리”가 만들어졌다고 동일하게 설명하고 있었다.[15] 위키백과에 따르면, 생물영감(bioinspiration)은 “생물학적 진화의 산물에서 기능을 관찰하고 이해하는 데 기반을 두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16] 자연선택으로 연마된 돌연변이는 설계된 것처럼 보이는 결과를 만들어내며, 과학자와 엔지니어에게 영감을 제공하고 있다고 주장되는 것이다. 이러한 주장은 의심스러운데, 맹목적이고, 방향성이 없는, 무작위적 과정이 발전을 위한 공학적 기술을 만들어낼 수 있느냐 하는 것이다. 


요약

인간은 자연계에서 많은 것을 배우고 모방할 수는 있지만, 하나님이 완전한 시스템으로 창조하신 창조물과 같은 것을 결코 만들어낼 수 없다. 과학자들이 모방하고 싶어하는 경이로운 공학적 구조와 특성들이 수천만 년에 걸친 무작위적 유전적 손상들에 의해 나타났다는 주장은 매우 불합리해 보이며, 신뢰할 수 없어 보인다. 다윈 이전의 과학자들은 생물들에서 보여지는 설계를 전지전능하신 창조주의 탓으로 돌리는 일이 일상적이었다. 위대한 과학자들의 전기에서 많은 사례들을 살펴보라.


References

[1] Henderson, W. “Why can’t robots outrun animals?

https://www.sfu.ca/sfunews/stories/2024/04/why-can-t-robots-outrun-animals-/, 2024.

[2] Allen, R. Bulletproof Feathers: How Science Uses Nature’s Secrets to Design Cutting-Edge Technology. The University of Chicago Press, Chicago, IL, 2010.

[3] Martin, R.E. “Nature invented them first.” Popular Science 123(4):14-21, 1933.

[4] Munch, T. Man the Engineer—Nature’s Copycat. Westminster Press, Philadelphia, PA, 1974.

[5] Henderson, 2024.

[6] Henderson, 2024.

[7] Henderson, 2024.

[8] Henderson, 2024.

[9] Forbes, P. The Gecko’s Foot: Bio-inspiration: Engineering New Materials from Nature. W.W. Norton & Company, New York, NY, 2006.

[10] National Institute of Standards and Technology, “Gecko feet are coated in an ultra-thin layer of lipids that help them stay sticky.” Phys.Org. https://phys.org/news/2022-07-gecko-feet-coated-ultra-thin-layer.html, 6 July 2022.

[11] Bergman, J. “Affirmations of God’s existence from design in nature.” https://answersingenesis.org/is-god-real/affirmations-of-gods-existence-from-design-in-nature/, 2012.

[12] French, M.J. Invention and Evolution: Design in Nature and Engineering. Cambridge University Press, New York, NY, 1988.

[13] Henderson, 2024.

[14] Henderson, 2024.

[15] Sanchez, C., et al. “Biomimetism and bioinspiration as tools for the design of innovative materials and systems.” Nature  Materials 4(4):277-288, doi: 10.1038/nmat1339, April 2005.

[16] “Bioinspiration.” https://en.wikipedia.org/wiki/Bioinspiration.


*참조 : ▶ 생체모방공학

https://creation.kr/Topic1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487906&t=board

▶ 동물의 경이로운 기능들

https://creation.kr/Topic1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488433&t=board

▶ 창조를 믿었던 위대한 과학자들 

https://creation.kr/Topic501/?idx=6790566&bmode=view


출처 : CEH, 2024. 5. 15.

주소 : https://crev.info/2024/05/biology-vs-biomimetics/

번역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24-06-02

'스쿠버 다이빙' 도마뱀

: 아놀도마뱀은 호흡한 공기를 재사용한다.

(‘Scuba-diving’ lizards)

by Philip Bell


    아놀도마뱀(anole lizards)은 다양한 색깔을 가진 200여 종의 아놀도마뱀 속(genus Anolis)에 속하는 도마뱀들이다. 이들은 카리브해 일부 섬들을 포함하여 중앙아메리카와 남아메리카에서 발견된다.[1] 대부분의 종은 열대우림에서 생활하기에 적합한 뛰어난 나무 등반가이지만, 일부는 사막, 도시 지역, 심지어 깊은 동굴 안에서도 발견된다.[2] 단지 소수의 종만이 물속에서 시간을 보내는데, 과학자들은 이 생물에서 흥미로운 사실을 발견했다.

.아놀도마뱀 <Bazzano Photography / Alamy Stock Photo>


6,000여 종의 도마뱀(lizards)들이 알려져 있지만, 완전한 수생 도마뱀은 없으며, 반수생 도마뱀은 수십 종(11개 과)에 불과하다.[3] 토론토 대학의 생물학자들은 특정 아놀도마뱀 종이 최대 18분 동안 물속에서 머무를 수 있는 방법을 밝혀냈다. 이 아놀도마뱀이 물속에 오래 머무를 수 있는 이유 중 하나는 포유류나 조류에 비해 신진대사율이 낮기 때문이다. 그리고 놀라운 사실은 먹이를 찾기 위해 잠수하거나 포식자로부터 숨을 때, 자신의 공기를 '재호흡(rebreathe)'할 수 있기 때문이다.[4] 이 놀라운 발견은 척추동물 중에서는 처음 있는 일이다. 편리한 기술이지만, 도대체 어떻게 이런 놀라운 능력을 발휘할 수 있을까?

수영장에서 코로 천천히 숨을 내쉬면, 기포가 코에 붙어 있지 않고 수영장 표면으로 빠르게 올라간다. 하지만 아놀도마뱀은 물속에서 숨을 내쉴 때, 콧구멍에서 빠져나온 기포가 그대로 붙어 있어, 다시 흡입될 준비가 되어 있는 것이다. 그들을 도마뱀 스쿠버 다이버라고 생각해보라! 이 논문의 수석 저자인 크리스토퍼 보치아(Christopher Boccia)가 블로그에 게시한 짧은 동영상을 시청해 보라.[5] 기포가 커졌다가 다시 사라지면서, 도마뱀은 공기에서 더 많은 산소를 추출하고 있다.

사람의 피부는 이러한 공기층을 유지할 수 있는 특성이 부족하다. 아놀도마뱀의 비늘 모양의 피부 표면은 사람의 피부보다 훨씬 더 소수성(hydrophobic, 물 분자와 쉽게 결합되지 못하는 성질)이기 때문에, 기포를 붙잡기가 더 어려울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그러나 역설적이게도 그 반대가 사실이다.


놀라운 미세 가시

아놀도마뱀 몸체 표면의 발수성(water-repellent) 경향은 수많은 작은 가시(spines, 약 1.2 µm)들과 더 작은 가시돌기(spinules, 약 0.5 µm)에서 비롯된 것이다. 얼마나 작은가? 1mm는 1,000µm 이다. 실제로 1㎟당 1,120만 개의 가시가 있다![6] 육상 도마뱀의 피부에도 동일한 미세구조가 존재하지만 더 짧다(각각 약 1.0 및 0.4µm).[7] 도마뱀 표면의 젖음성(wettability)을 낮추면서(소수성을 갖도록), 가시와 가시돌기는 실제로 피부 옆에 얇은 공기층을 포집하고 유지한다.[6] 젖지 않는 피부는 자가세척(self-cleaning)을 가능하게 하고, 수영할 때 저항을 줄여주며, 열을 보존하는 데 도움이 되는 등 여러 이점을 제공한다. 하지만 이러한 수중 호흡 능력도 가능하게 한다는 것이 밝혀졌다.

전문용어로 말하면, 스쿠바 다이빙을 하는 아놀도마뱀의 이러한 종류의 호흡은 '플라스트론 호흡(plastron respiration)'이라고 알려져 있는 것이다. 플라스트론(plastron)은 갇히게 된 얇은 공기 막이라는 뜻이다. 생물학자들은 여러 곤충들이 플라스트론 호흡을 하는 것에 대해서 오랫동안 알고 있었지만, 파충류에서는 처음으로, 두 그룹의 과학자들이 독립적으로 발견하였다.[8] 대부분의 아놀도마뱀들은 이와 같은 스쿠버 다이빙을 하지 않으므로, 이것은 자연선택에 의한 진화적 적응의 예일까?


생물학자들은 여러 곤충들이 플라스트론 호흡을 하는 것에 대해서 오랫동안 알고 있었지만, 파충류에서는 처음으로 발견되었다.


진화인가, 설계인가?

이 발견을 보고한 연구팀은 이 스쿠버 다이빙 능력은 포식자를 피하기 위해서, 반수생 아놀도마뱀 종을 포함하여 여러 생물들에서, 독립적으로 여러 번 진화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하고 있었다.[4] 다른 전문가들은 가시와 가시돌기의 구조와 위치의 변화를 일으킨 돌연변이가, 반수생 아놀도마뱀 종의 재호흡 행동에 앞서서(또는 적어도 일치해서) 진화했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6] 

반수생 도마뱀 개체군에서 돌연변이가 일어나, 피부에 가시와 가시돌기가 약간 더 길어져, 젖음성이 감소한 한 개체가 태어났다고 상상해 보자. 한 가지 시나리오는 그 도마뱀이 물속에서 숨을 내쉴 때, '수중호흡기(aqualung)'와 같이 피부에 기포가 부착된 채로 남아있는 것을 발견하고, 이를 통해 다시 숨을 쉴 수 있었다는 것이다. 또는 돌연변이는 생물에 서로 관련 없는 여러 변화들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돌연변이가 일어난 유전자는 피부 구조와 행동을 동시에 변화시켰어야 한다(그렇다면 이 도마뱀은 이런 방식으로 적응하도록 설계된 것으로 볼 수도 있다). 이 유익한 변형된 유전자(대립유전자)를 갖고 있는[9], 물을 좋아하는 도마뱀이 함께 만나 번식하면, 다음 세대에 더 많은 소수성 피부를 갖도록 하는 유전정보의 전달 가능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 유익한 대립유전자가 전체 개체군에 퍼지려면, 정상 대립유전자는 소멸되어야 한다. 따라서 '행운의 돌연변이'는 포식자로부터 도망치거나, 수중에서 더 많은 먹이를 잡을 수 있게 하는 등 상당한 이점이 있어야만 한다. 그렇다면 '스쿠버 다이빙'을 가능하게 하는 유전정보가 그러한 아놀도마뱀 속의 개체군을 장악하는 것이 합리적일 것이다. 이렇게 변화된 피부와 행동을 가진 그들의 자손들은 스쿠버 다이빙을 할 수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이것은 아메바에서 아놀도마뱀으로의 진화라는 의미의 진화가 아니라, 하나님이 창조하신 종류(kinds)라는 한계 내에서, 생물들이 다양해지도록 설계되었다는 증거일 수 있는 것이다.[10] 그리고 도마뱀의 피부 구조에서 크기와 밀도(따라서 소수성)의 변화를 이야기하는 것은, 애초에 그러한 복잡한 피부 표면이 어떻게 생겨날 수 있었는지를 설명하는 것과는 거리가 멀다는 것은 분명하다.


Posted on CMI homepage: 20 December 2023


References and notes

1. Losos, J.B. and Schneider, C.J., Anolis lizards, Current Biology 19(8):PR316–318, 28 Apr 2009. Just a single species is native to the southeastern US. 

2. Scarpetta, S. and 8 others, Morphology and ecology of the Mexican cave anole Anolis alvarezdeltoroi, Mesoamerican Herpetology, 2:260–270, Sep 2015. 

3. Bauer, A.M. & Jackman, T., Global diversity of lizards in freshwater (Reptilia: Lacertilia), Hydrobiologia 595:581–586, Jan 2008. 

4. Boccia, C.K. and 14 others, Repeated evolution of underwater rebreathing in diving Anolis lizards, Current Biology 31(13):P2947–2954.E4, 2021. 

5. Boccia, C., Repeated evolution of underwater rebreathing in diving Anolis lizards, anoleannals.org, 12 May 2021. 

6. Baecken, S. and 5 others, Convergent evolution of skin surface microarchitecture and increased skin hydrophobicity in semi-aquatic anole lizards, J. Exp. Biol. 224(19):jeb242939, 2021. 

7. See Table 1 of ref. 6.

8. The first, published in a blog post: Swierk, L., Underwater breathing by a tropical lizard, anoleannals.org, 20 Dec 2018. The second, see ref. 4; the lead author describes finding rebreathing in four Anolis species (ref. 5).

9. E.g. different alleles of the same gene code for different fur colours: Lightner, J., Colourful creature coats, Creation 28(4):33–34, Sep 2006; creation.com/coats. 

10. To learn about this in more depth, see this 3-part article series: Carter, R., Species were designed to change: creation.com/species-designed-change-1, 1 Jul 2021; creation.com/species-designed-change-2, 22 Jul 2021; creation.com/species-designed-change-3, 12 Aug 2021.


Related Articles

The ‘water-walking’ lizard

Lizard discovered that can lay eggs and birth live young

Latin Lizards: Logos vs Lottery

‘Evolution in action’ or ‘Evolution inaction’?


Further Reading

Mutations Questions and Answers

Natural Selection Questions and Answers

Design Features Questions and Answers


▶ 도마뱀

https://creation.kr/Topic1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06557&t=board

▶ 도마뱀붙이

https://creation.kr/Topic1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06541&t=board

▶ 동물의 경이로운 기능들

https://creation.kr/Topic1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488433&t=board

▶ 생체모방공학

https://creation.kr/Topic1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487906&t=board

▶ 새로 밝혀진 후성유전학

https://creation.kr/Topic4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776421&t=board

▶ 종의 분화

https://creation.kr/Topic4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777108&t=board


출처 : Creation 44(4):36–37, October 2022

주소 : https://creation.com/diving-lizards

번역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24-05-27

쇠똥구리의 놀라운 운송 기술

(The amazing navigation skills of the dung beetle) 

Andrew Sibley


    쇠똥구리(dung beetle)는 동물의 분뇨에 의존하여 살아간다. 쇠똥구리는 일부 분뇨를 그 원천 근처에 먹이로 묻어 저장하고, 다른 일부 분뇨는 작은 공(balls)으로 만든 다음, 놀랍게도 그 공을 굴려서 대략 직선적으로(straight line) 멀리까지 운반한다. 그런 다음 분뇨를 땅에 묻어 경쟁자로부터 숨긴다.

.흔한 쇠똥구리 Scarabaeus laticollis.


관찰된 증거에 따르면, 쇠똥구리는 머리를 아래로 향하고, 앞발이 땅에 닿은 상태에서 뒷발로 공을 밀어낸다. 그래서 그들은 뒤로 밀고 있기 때문에, 어디로 가는지 볼 수 없다. 어떻게 그들은 그러한 놀라운 운송을 완수하는 것일까? 연구에 따르면, 낮에는 태양의 빛을 이용하여 길을 찾는다. 그러나 태양이 구름에 가려지거나, 정오에 머리 위에 있으면, 바람을 이용하여 길을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1] 또한 아프리카쇠똥구리(Scarabaeus satyrus)와 같은 일부 쇠똥구리는 야행성이다. 이 영리한 쇠똥구리는 달의 편광된 빛이나, 매우 희미한 은하수의 빛을 사용하여 길을 찾을 수 있다.[2]

그러한 적응 행동은 춤을 추어 신호를 보내는 영리한 꿀벌(bees)을 포함하여, 많은 다른 생물들이 공유하고 있는 특성인 본능(instinct)에서 비롯된다.[3] 진화론자들은 이 ‘직선적인’ 행동이 다른 쇠똥구리와의 충돌을 피하기 위해 진화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확인된 유익한 형질이 무작위적 돌연변이의 축적과 자연선택으로 진화했음을 입증하는 것이 아니다.[4] 오히려 그것은 놀라운 설계의 예로 여겨질 수 있다. 즉, 쇠똥구리는 태양빛, 달빛, 별빛을 이용하여 그들의 길을 찾아갈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는 것이다.

또한 쇠똥구리의 활동은 생태계의 중요한 부분으로, 동물 배설물에서 필수 영양소를 다시 땅으로 돌려보내는 것을 도와준다. 연구에 따르면, 쇠똥구리의 활동은 토양 수분 보유력을 10% 향상시켜, 가뭄이 들었을 때, 식물 성장을 280% 촉진하였다. 이로 인해 잎 면적과 식물의 높이가 크게 증가했다.[5]

.쇠똥구리의 한 종인 Trypocopris vernalis.


호주에서는 수백만 마리의 소들을 사육하면서, 덤불파리(bush flies)가 성가실 정도로 창궐하여 큰 문제를 일으켰다. 파리들은 매일 생산되는 수백만 개의 똥 뭉치에서 수천 마리씩 번식했다. 1965년부터 과학자들은 소똥을 처리하기 위해서, 토종 종보다 소똥을 더 잘 처리하는 쇠똥구리 종을 해외에서 수입하였다. 외래종을 도입하여 주요 문제를 해결하려는 시도가 모두 좋은 결과를 가져온 것은 아니다. 그러나 이 프로젝트는 파리 개체수를 90% 감소시키며 압도적인 성공을 거두었다. 이로 인해 호주 곤충학자이자 쇠똥구리 전문가인 존 피한(John Feehan) 박사는 2016년에 이렇게 말했다 : “저는 50년 동안 제가 관여해 온 이 쇠똥구리를 하나님이 우리 인간에게 준 선물 중 하나로 생각하고 싶습니다.”[6]


----------------------------------------------

신성한 쇠똥구리

또한 쇠똥구리는 고대 문화의 상상력을 표현해주고 있다. 이집트인들은 왕쇠똥구리(Scarabaeus sacer)를 그들의 신성한 상징물에 포함시켰고, 그것을 부적에 묘사해놓았다.[1] 이것은 분명히 땅에 묻혔다가 다시 나타나는 쇠똥구리가 죽음과 부활을 상징하기 때문이었다. 히스기야 왕 시대(BC 721년경)의 히브리인들도 큰 저장 항아리의 봉인(seals)에 왕쇠똥구리의 상징을 사용했다. 이 봉인은 ‘왕의’ 소유를 의미하는 LMLK 봉인으로 알려져 있다.[2]

.이집트 카르나크 신전(Karnak temple)의 쇠똥구리 조각상

---------------------------------------------------


References and notes

1. Choi, C.Q., How dung beetles roll their food in a straight line, smithsonianmag.com, 5 Jan 2021. 

2. Dacke, M. et al., How dung beetles steer straight, Annual Review of Entomology 66:243–256, 2021.

3. Marsden, N., Intriguing instincts, Creation 29(4):28–30, 2007. 

4. Doyle, S., Does biological advantage imply biological origin? J. Creation 26(1):10–12, 2012; creation.com/biological-advantage. 

5. Johnson, S.N. et al., An insect ecosystem engineer alleviates drought stress in plants without increasing plant susceptibility to an above-ground herbivore. Funct Ecol 30:894–902, 2016.

6. Dung beetles in Australia, National Museum Australia, nma.gov.au, accessed 5 Sep 2022.References and notes (for box) 

7. Andrews, C., Amulets of Ancient Egypt, University of Texas Press, 1994. 

8. Na’aman, N., The lmlk seal impressions reconsidered, J. Institute of Archaeology of Tel Aviv University, 43(1):112–125, 2016. 

*ANDREW SIBLEY B.Sc.(Hons.), M.Sc, M.Phil

Andrew worked as a meteorologist in the UK for 38 years. A frequent contributor to CMI’s publications over many years, he has been a speaker and writer for CMI-UK/Europe since 2021. He is the author of Restoring the Ethics of Creation. For more: creation.com/andrew-sibley.


Related Articles

The amazing bombardier beetle

Newly discovered jumping beetle mechanism inspires bionic design

Beetles … nature's workaholics

How do we account for so many species of beetles if Noah’s Flood was only 4,500 years ago?

Divine design denies evolution

Preliminary observations of the pygidial gland of the Bombardier Beetle, Brachinus sp.


*참조 : 쇠똥구리 : 초원을 보존하는 작은 일꾼

https://creation.kr/animals/?idx=1291206&bmode=view

쇠똥구리는 자기 몸무게의 1,141 배를 끌 수 있다.

https://creation.kr/animals/?idx=1291074&bmode=view

부서지지 않는 딱정벌레는 과학자들을 놀라게 한다.

https://creation.kr/animals/?idx=5234648&bmode=view

딱정벌레에서 발견된 기어는 설계를 외치고 있다.

https://creation.kr/animals/?idx=1757472&bmode=view

놀라운 폭탄먼지벌레

https://creation.kr/animals/?idx=13733184&bmode=view

딱정벌레, 진화론자들을 어리석게 보이도록 만드는 것

https://creation.kr/Mutation/?idx=1289749&bmode=view

세계에서 가장 힘 센 생물체에 숨겨진 미스터리 : 습도에 반응하여 색깔을 변화시키는 헤라클레스 딱정벌레

https://creation.kr/animals/?idx=1291028&bmode=view

놀라운 보석 딱정벌레

https://creation.kr/animals/?idx=1291014&bmode=view

가장 밝고 하얀 곤충

https://creation.kr/animals/?idx=1291000&bmode=view

3억 년 전의 현대적인 딱정벌레의 발견으로 진화론자들은 당황하고 있었다.

https://creation.kr/animals/?idx=13735273&bmode=view

딱정벌레들은 공룡과 함께 살았다. : 2억5천만 년(?) 전으로 올라간 딱정벌레들의 출현 연대

https://creation.kr/Circulation/?idx=1294927&bmode=view

5200만 년(?) 전의 한 딱정벌레는 오늘날과 너무도 유사했다 : 개미와 공생 관계도 동일했다.

https://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96&bmode=view

9천9백만 년 전의 호박 속 딱정벌레는 오늘날과 동일했다. : 또 다른 살아있는 화석은 진화론적 설명을 부정한다.

https://creation.kr/LivingFossils/?idx=1757555&bmode=view


출처 : Creation Magazine Vol. 45(2023), No. 1 pp.50-51

주소 : https://creation.com/dung-beetle-navigation

번역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24-05-05

한 환형동물의 카메라형 눈은 어떻게 진화될 수 있었을까?

(How Could a Camera Eye Evolve in a Worm?)

by Jerry Bergman, PhD


    세 계통의 환형동물 이야기 : 이들은 서로 다른 진화 경로를 걸었다고 진화론자들은 말한다.


    오랜 기간동안 내가 생물학을 공부하면서 배운 한 가지 사실은, 생물들은 진화론자들의 주장처럼 단순한 생물에서 복잡한 생물로 진화했다는 것과 맞지 않는다는 것이다. 많은 예들 중 하나는 마디로 분절된 벌레인 환형동물(annelid), 특히 다모류(polychaete worm)이다.

지중해에 서식하는 이 바다 환형동물은

설치류와 비견될만한 시력을 갖고 있어서, 자외선을 볼 수 있고, 움직이는 작은 물체에 초점을 맞출 수 있으며, 짝짓기나 사냥과 같은 야행성 활동에 이 능력을 사용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 벌레의 눈은 매우 커서, 머리의 나머지 부분보다 약 20배나 더 무게가 나간다."[1]

진화론자들은 사람의 카메라형 눈(human camera type eyes)을 갖고 있는 이 환형동물은 포유류와 같은 시각을 진화시켰다고 주장하고 있다. 예상할 수 있듯이, 이러한 진화는 과학자들을 당황시키고 있다.[2]

만약 사람의 눈이 이 벌레의 눈과 같은 비례적 크기를 갖는다면, 우리의 눈은 100kg에 달할 것이고, 고개는 눈의 무게를 지탱하지 못할 것이다. 게다가 눈의 설계를 보면, 포유류의 시력만큼이나 예리한 시력을 갖고 있다. 그림에서 볼 수 있듯이, 하등한 동물로 주장되는 이 작고 투명한 바다 벌레에게 커다란 포유류의 카메라형 눈은 기괴할 정도로 어울리지 않는 것처럼 보인다. 이 벌레는 야행성이기 때문에, 그들의 거대한 포유류형 눈은 야간 시야를 더 잘 확보해줄 수 있을 것이다.

다모류는 일반적으로 강모벌레 또는 다모충이라고 불리는 바다 벌레의 한 종류이다. 각 신체 분절에는 키틴(chitin)으로 만들어진 강모(chaetae)라 불리는 많은 털들이 나있는, 우족(parapodia)이라고 하는 한 쌍의 다육질 돌기가 있다.[3] 이 강(class)에는 10,000여 종 이상이 있는데, 일반적으로 길이가 10cm 미만이다.[4]

.카메라형 눈을 가진 벌레. <From Bok, M.J., A. Macali, and A. Garm. “High-resolution vision in pelagic polychaetes.” Current Biology 34(7):269-270, 8 April, 2024.>


눈에 대한 분석

다모류의 눈을 면밀히 분석한 결과, 렌즈와 망막, 보조 신경 구조 등을 갖춘 완전히 현대식 카메라형 눈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

3종의 알시오피드(alciopids)의 눈과 수정체를 형태학적 및 광학적으로 분석한 결과, 구형 수정체의 직경은 ∼150과 ∼550 μm로 밝혀졌다... F-수치 (초점 거리/조리개 또는 렌즈 직경)는 1.2에서 1.45 사이였으며, T. candida는 일반적으로 초점 거리가 더 길었다... 구면수차(spherical aberration)의 징후는 보이지 않았으며, 이는 이 렌즈의 굴절률이 등급을 갖고 있음을 시사한다.... 또한 렌즈는 색수차(chromatic aberration)가 거의 또는 전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T. candida와 V. formosa 눈의 마이크로 CT 이미지는 망막 전체에 잘 정돈된 수용체 모자이크를 보여주었으며, 수용체 밀도는 0.5~1.5 CPD(cycles per degree, 해상도) 사이의 샘플링 주파수(sampling frequency)와 동일했다... 

두 종 모두 망막을 가로지르는 수직 및 수평 횡단면에서, 유사한 상대 밀도 패턴을 보였으며, 복부와 전방 영역에서 밀도가 더 높았다. 이러한 결과는 알시오피드 망막이 다른 작은 무척추동물과 비교할 때, 넓은 시야(150° 이상)에서 높은 해부학적 시력을 달성하는데 뛰어나다는 것을 보여준다... 사람의 시력은 중심와(fovea) 중심으로부터 최대 20°에서 10%로 급격히 떨어진다.[5]

카메라 작업을 하는 사람들은 F1.2, 심지어 F1.4도 우수한 품질이며, F1.8은 고품질 렌즈를 의미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 결론적으로 이 연구는 "알시오피드의 눈은 고해상도 작업과 물체를 보는 데 필요한 해부학적, 형태학적, 생리학적 특성을 모두 갖고 있다"는 사실을 밝혀낸 것이다. 이전에는 척추동물, 절지동물(arthropods), 두족류(cephalopods)만이 이러한 특성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진화론적 문제

이 발견이 발생시키고 있는 진화론적 문제는 "어떻게 진화계통나무의 맨 아래에 있는 벌레가 진화계통나무의 꼭대기에 있는 눈을 진화시킬 수 있었을까?"하는 것이다. 저자의 말에 따르면, 문제는 다음과 같다 :

고해상도 물체 시력(high-resolution object vision, 시각적 배경으로부터 환경에 있는 특정 물체를 분리, 분류, 반응하는 능력)은 35개의 동물 문(phyla) 중 극피동물, 절지동물, 두족류(문어 등)의 세 문에서만 진화한 것으로 알려졌었다.[6]

패리(Parry)는 썼다 :

지렁이(earthworms)와 거머리(leeches)는 5억 년 이상 전에 처음 진화한 환형동물(annelids)이라는 큰 그룹에 속하는 벌레들이다. 지렁이는 죽으면 빠르게 분해되는 부드러운 몸체를 갖고 있지만, 특별하고 희귀한 지질학적 장소에서 피부, 내장, 근육 조직과 같은 특징들이 보존된 풍부한 화석 기록을 남겼다. 현재 캄브리아기(약 5억4천만 ~ 4억8천5백만 년 전)의 여러 지층에서 환형동물의 부드러운 부분의 화석화된 잔해가 알려져 있다.[7]

그는 덧붙였다 ; 

캄브리아기(Cambrian Period)는 생물체의 역사에서 주요 동물 그룹들이 화석 기록에 처음 등장하고, 빠르게 다양화됐던 중요한 시기이다.... 이 초기의 환형동물은 다모류라 불리는 벌레의 일종으로, 다육질의 팔다리 끝에 있는 튼튼하고 딱딱한 돌기에 많은 강모들이 있다.

아이러니하게도, 패리는 이 눈(eye)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우연히 발달했다는 개념에 문제가 될 뿐만 아니라[8], "환형동물 신경계의 복잡성은 매우 일찍 발생했으며, 단순한 신경계를 가진 많은 살아있는 환형동물 그룹들은 진화적 시간이 흐르면서 그 형질을 잃어버렸다"고[9] 결론내리고 있었다. 즉, 진화론자들에 의하면, 퇴화(devolution)가 일어났다는 것이다. 연구자들은 알시오피드가 왜 그렇게 정교하고 화려한 눈을 진화시켰는지, 진화론으로는 설명할 수 없었다. 알시오피드의 시각 생태를 완전히 설명하기 위해서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며, 왜 알시오피드가 환형동물 중에서 유일하게 물체를 볼 수 있는 능력을 진화시켰는지를 설명해야 한다."[10]


요약 : 세 계통의 환형동물 이야기

진화론적 화석기록에 따르면, 한 종의 환형동물은 5억 년 동안 더 이상 진화하지 않고 살아있는 화석(living fossil)이 되었다. 또 다른 종의 환형동물은 5억 년 후 카메라형 눈을 가진 인간으로까지 진화했다. 세 번째 환형동물 종은 몸체는 진화하지 않았지만, 눈은 진화되어, 인간과 같은 카메라형 눈을 갖게 되었다. 당신은 이러한 진화 이야기가 합리적이라고 생각하는가? 환형동물이나 인간, 카메라형 눈을 가진 환형동물의 진화에 대한 증거들은 존재하지 않는다. 따라서 창조만이 유일한 설명이 될 수 있다. 인간의 카메라형 눈을 가진 살아있는 화석은 월터 리마인(Walter ReMine)이 제안한 ‘생물 메시지(Biotic Message)’의 한 예로 보인다. 그는 자연의 생물계는 진화 과정으로는 그 기원을 설명할 수 없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설계된 것처럼 보이도록 만들어졌다고 주장했다.[11] 다모류의 눈은 분명히 지적 설계자가 계심을 가리킨다!


References

[1]  University of Copenhagen, 2024.

[2] University of Copenhagen. “Discovery of Unusual Worm With Mammal-Like Vision Stuns Scientists.” https://scitechdaily.com/discovery-of-unusual-worm-with-mammal-like-vision-stuns-scientists/, 9 April 2024.

[3] Casadidio, C. “Chitin and chitosans: Characteristics, eco-friendly processes, and applications in cosmetic science.” Marine Drugs 17(6):369, June 2019.

[4] Glasby, C., et al., “Global diversity of polychaetes (Polychaeta: Annelida) in freshwater.” Hydrobiologia. The International Journal of Aquatic Sciences 595(1):107-115, 18 December 2007.

[5] Bok, M.J., A. Macali, and A. Garm. “High-resolution vision in pelagic polychaetes.” Current Biology 34(7):269-270, 8 April 2024.

[6] Bok, et al., 2024.

[7] Parry, L. “Discovering the earthworm’s half a billion year old cousin.” Oxford University.

https://www.seh.ox.ac.uk/blog/discovering-the-earthworms-half-a-billion-year-old-cousin.

[8] Parry, L., and J.B. Caron “Canadia spinosa and the early evolution of the annelid nervous system.” Science Advances 5(9):eaax5858, 11 September 2019.

[9] Vinther, J., L. Parry, D.E. Briggs, and P. Van Roy. “Ancestral morphology of crown-group molluscs revealed by a new Ordovician stem aculiferan.” Nature 542(7642):471-474, 6 February 2017.

[10] Bok, et al., 2024, p. 270.

[11] ReMine, W.J. The Biotic Message: Evolution Versus Message Theory. St. Paul, MN: St. Paul Science, 1993.


*참조 : 캄브리아기에서 고도로 발달된 새우 눈이 발견되었다 : 3,000 개의 겹눈을 가진 생물이 하등한 동물인가?

https://creation.kr/Circulation/?idx=1294984&bmode=view

16,000 개의 거대한 겹눈이 5억 년 전에 이미? : 아노말로카리스는 고도로 복잡한 눈을 가지고 있었다.

https://creation.kr/Circulation/?idx=1295026&bmode=view

삼엽충에서 제3의 눈이 발견되었다 : 가운데 눈은 겹눈처럼 갑자기 나타나 있었다

https://creation.kr/Burial/?idx=14641650&bmode=view

대단한 삼엽충 : 고도로 복잡한 삼엽충의 겹눈은 창조를 가리킨다.

https://creation.kr/Burial/?idx=11739344&bmode=view

사마귀새우의 경이로운 눈은 진화론을 거부한다 : 16종류의 광수용체를 가진 초고도 복잡성의 눈이 우연히?

https://creation.kr/animals/?idx=1291171&bmode=view

깡충거미에서 영감을 얻은 마이크로-로봇 눈.

https://creation.kr/animals/?idx=3635694&bmode=view

물 위를 살펴볼 수 있는 상자해파리의 눈 : 4가지 형태의 24개 눈을 가진 해파리가 원시적 생물?

https://creation.kr/animals/?idx=1291162&bmode=view

바닷가재의 눈 : 놀라운 기하학적 디자인

https://creation.kr/animals/?idx=1290968&bmode=view

고성능 야간 카메라인 도마뱀붙이의 눈

https://creation.kr/animals/?idx=1291050&bmode=view

거울 달린 물고기의 눈은 창조를 가리킨다.

https://creation.kr/animals/?idx=1291044&bmode=view

관 모양의 회전하는 물고기 눈은 진화를 거부한다.

https://creation.kr/animals/?idx=1291046&bmode=view

거대한 겹눈을 가졌던 게에서 진화의 증거는 없었다. 

https://creation.kr/LivingFossils/?idx=10573107&bmode=view

▶ 동물의 눈

https://creation.kr/Topic1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488243&t=board

▶ 경이로운 인체 구조 – 눈

https://creation.kr/Topic104/?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558155&t=board

▶ 동물의 경이로운 기능들

https://creation.kr/Topic1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488433&t=board


출처 : CEH, 2024. 4. 24.

주소 : https://crev.info/2024/04/how-could-a-camera-eye-evolve-in-a-worm/

번역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24-04-22

놀라운 사막 트리오

: 이 동물들은 어떻게 뜨거운 기후에 적응했는가?

(An amazing desert trio. Adapted to the heat)

Matthew Cserhati


   창세기 대홍수의 전 지구적 대격변 이후 지구의 기후는 극적으로 변했다. 대홍수의 물이 대륙으로부터 물러간 후에도 바다는 여전히 따뜻하여 막대한 증발과 강수를 일으켰다. 공기 중에는 화산재와 같은 것들이 많이 있어, 햇빛을 반사하였고, 땅을 식혔다. 이 모든 것들은 빙하기(Ice Age)로 이어졌다. 

몇 세기 후에 따뜻했던 바다는 냉각되었고, 강수량은 상당히 감소했다. 지구에서 이전에 물이 많던 지역들은 건조해졌다. 세계의 여러 지역이 사막이 되었다. 예를 들어 사하라 사막은 이전의 무성했던 숲이 있었던 증거를 여전히 보여주고 있다.[1]

그곳에서 살아남기 위해 동물 개체군은 극도로 덥고 건조한 환경에 적응해야했으며, 일부는 분명히 적응했다. 하나님은 이 잘 적응된 종들을 각각 따로 창조하지는 않으셨다. 많은 동물들은 사막에 적응하지 않은 유사한 종과 여전히 교배할 수 있으며, 이는 그것들이 동일한 창세기 종류(kinds)의 후손임을 보여준다. 

그렇다고 방주에 있던 동물들이 사막 지역에서 살 수 있도록 준비된 기능을 드러내고 있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일반적으로 생물들은 많은 유전적 다양성(variation, 변이)를 갖도록 만들어졌고, 어떤 생물 종류의 경우에 이것은 매우 건조한 조건에서 유리한 특질에 대한 유전정보를 갖고 있었을 것이다. 그러면 사막 환경에서의 자연선택은 이런 유전정보가 부족하거나 없는 생물을 제거하여, 나머지 개체군에서 이 유전정보의 빈도를 증가시켰을 것이다.

.좌측부터 볏꼬리물가라, 모래고양이, 사막여우(Dasycercus cristicauda, Felis margarita, Vulpes zerda).


사막 환경에 대한 적응

사막 환경에서 유리한 한 가지 특질은 작은 크기(small size)이다. 작은 동물은 큰 동물보다 더 쉽게 열을 발산하며, 많이 먹거나 마실 필요가 없다. 또 다른 유리한 특질은 느린 신진대사(slower metabolism)이다. 이것은 휴면(torpor)이라고 알려진 것에 의해 수행될 수 있다. 휴면은 동면(hibernation)처럼, 느린 신진대사의 일시적인 상태로, 저체온이 동반된다. 더위를 피하는 세 번째의 쉬운 방법은 단지 밤에 활동하거나(야행성 생활방식), 또는 새벽/황혼(어스레한 생활방식)에 활동하고, 낮에는 잠을 자는 것이다. 

표 1. 모래고양이(sand cat), 사막여우(fennec, 페넥여우), 물가라(mulgara, 유대류 일종) 사이의 몇 가지 유사한 특질과 독특한 특질들.


예를 들어, 방주에서 나온 많은, 아마도 대부분의 동물 종류에서 신체 크기의 상당한 변화 가능성이 어떻게 나타났는지 확인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 따라서 동물 개체군이 사막에 들어가면, 큰 신체 크기의 유전자를 갖고 있는 개체는 보다 쉽게 많은 열을 받아, 번식 전에 죽었을 것이다. 

작은 신체 크기의 유전자를 갖고 있는 개체는 더 잘 대처할 수 있었고, 그들의 자손은 그러한 ‘작은 크기’ 유전자를 물려받게 되었다(부록의 ‘자연선택이 어떻게 유전정보를 제거하는가’를 보라). 동물들이 ‘더위를 이길 수 있는’ 다른 여러 방법에 대해서도 원칙적으로 동일하다. 그렇더라도 그것이 방주에 있는 모든 동물들이 미래의 사막 조건에 적응하기 위한 유전자가 ‘전면에 장착되었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이제 사막 환경에 잘 적응한 매혹적인 동물 트리오를 살펴보자.


특화된 모래고양이

모래고양이(sand cat, Felis margarita, 위 사진의 가운데)는 물가에서 멀리 떨어진, 주로 사막 지역에서 살아가는 유일한 고양이이다. 모래고양이의 지리적 범위는 사하라 사막에서 중동 및 중앙아시아 지역까지 확장되어 있지만, 일부 지역에 국한되어 살아간다. 모래고양이는 야생에서 가장 작은 고양이 종들 중 하나이다. 낮에 기온이 높이 올라가면 굴에 머물러있고, 황혼이나 밤에만 활동한다.[2]

.모래고양이(The sand cat, Felis margarita)


모래고양이는 크고 삼각형 모양의 귀(열을 분산시키는 데 도움이 됨)와 넓은 외이도를 갖고 있어서, 다른 고양이보다 5배까지 더 좋은 청각을 갖고 있다.[3] 이것은 작은 설치류, 곤충, 심지어 지하 굴에 있는 독사까지 포함하여, 먹이를 찾는 데 필요하다. 그들은 사람이 사는 곳 근처에서 물을 마실 수도 있지만, 생존하는 데 필요한 물은 어떤 형태로든 대부분 음식에서 얻는다. 물은 먹이 자체에도 존재하지만, 음식 연소의 부산물이기도 하다. 

모래고양이의 또 다른 흥미로운 특징은 발과 발가락 사이에, 타는 듯한 사막 모래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모피 패드(pads of fur)가 있다는 것이다(아래의 그림을 보라). 또한 모래고양이는 밝은 황갈색의 모피 코트(coat of fur)를 갖고 있어서 사막 환경에서 위장하는 데 도움이 된다.

.모래고양이의 모피 발<Photographer - Jamie Veronica Murdock, President of Big Cat Rescue>


유령 사막여우

모래고양이가 충분히 색다르지 않다면, 이 동물 사막여우(fennec fox, 페넥여우, Vulpes zerda, 맨 위 사진 오른쪽)는 그것의 쌍둥이 형제처럼 보인다. 사막여우는 세계에서 가장 작은 여우 종으로, 지리적으로 모래고양이가 살아가는 지역과 겹친다. 

사막여우는 모래고양이와 비슷한 방식으로 사막의 더위에서 생존하고 있으며, 먹이도 비슷하다. 그것은 연한 적갈색에서 노란색이고, 열을 발산하는 큰 귀를 갖고 있어서, 그것으로 모래 아래의 먹이를 감지할 수 있다. 사막여우의 귀는 신체 길이의 40%까지 길게 자랄 수 있다. 마치 이러한 적응적 유사성이 충분하지 않은 듯, 사막여우도 역시 뜨거운 모래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사용되는 모피 발도 갖고 있다. 

더 많은 열을 방출하기 위해, 사막여우의 호흡 속도는 놀랍게도 분당 23회에서 분당 690회까지 30배 더 빨라질 수 있다!

사막여우는 곤충, 설치류, 도마뱀, 새, 알, 뿌리, 과일 및 잎을 먹는다. 모래고양이처럼 사막여우는 먹이로부터 어떤 형태로든 필요한 물을 얻는다. 또한 사막여우는 수분을 유지하기 위해 고농축 소변을 배설한다. 모래고양이와 마찬가지로 사막여우도 밤에 활동하며 먹이를 사냥한다. 낮에는 시원함을 유지하기 위해, 굴에 숨어 있다.[4]

.사막여우(Vulpes zerda, 페넥여우)


독불장군 물가라

사막 트리오의 마지막 동물은 호주의 건조한 사막과 초원에서 발견되는 물가라(mulgara, 맨 위 사진의 왼쪽)이다. 그것은 쥐처럼 생긴 유대류(marsupial)이다. 즉, 캥거루와 코알라처럼 어미가 배에 있는 주머니 속에서 새끼를 키운다. 그것의 음식은 곤충, 파충류, 및 작은 설치류들이며, 밤에 사냥을 한다. 사막여우와 마찬가지로, 물가라는 물을 거의 마시지 못하기 때문에 수분을 유지하기 위해 매우 농축된 소변을 배설한다. 물가라는 두 개의 종으로써 볏꼬리물가라(Dasycercus cristicauda)와 그보다 작은 붓꼬리물가라(Dasycerus blythi)가 있다.

휴면의 빈도와 길이는 물가라마다 그들의 먹이에 따라 다르다. 주로 척추동물을 먹는 개체는 에너지 함량이 낮은 무척추동물을 먹는 개체보다 휴면기간이 짧고 횟수도 더 적다.[5]

.볏꼬리물가라(Dasycercus cristicauda) <wikipedia.org>


진화는 그러한 특성들을 설명할 수 있는가?

지금까지 살펴본 것처럼 자연선택은 환경에 적응하는 데 도움이 되는 실제 현상이다. 이것은 예를 들어 모래고양이 뿐만 아니라, 사자와 같은 오늘날의 다양한 고양이과 생물들이 대홍수 후에 한 쌍의 종류에서 생겨나서, 다양한 생태학적 적소들에 빠르게 적응한 방식과 같다. 하지만 그것은 이미 존재하고 있던 유전정보들 중에서 오직 ‘선택’되어 나타난 것이다. 자연선택은 새로운 유전자를 생성하지 않으며, 오히려 그것들을 제거할 뿐이다.

그러한 적응의 예는 일반적으로 자연선택이 작용할 수 있는 유전정보들이 방주에 실려진 생물들에 이미 존재했음을 의미한다. 다만 그것이 이전 개체군에 나타나거나 발현되지 않았을 뿐이다. 

그러나 진화론은 모든 동물에 들어있는 모든 특질들이 수백만 년에 걸친 돌연변이(유전자의 무작위적 복제 오류)에 의해 생겨난 후에, 자연선택 되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무작위적인 유전적 변화가 설계된 유전정보를 생성해낼 가능성은 극히 적다. 관찰에 의하면, 돌연변이는 전체적으로 퇴화(유전정보의 소실)를 보여주고 있다. 

돌연변이는 기껏해야 적응 변화의 사소한 예만을 설명할 수 있다. 거의 모든 경우에서, 돌연변이들은 무언가를 새로 ‘만들어내는’ 것이 아니라, ‘파괴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동물의 성장을 방해하는 돌연변이는 사막에서는 이점이 될 수 있지만, 여전히 성장 메커니즘을 파괴하는 것일뿐, 새로운 무언가를 만들어내는 것이 아니다.


변화는 미리 설정된 한계 내에서만 일어난다

더 나은 설명은 이 세 동물의 적응에 필요한 유전정보가 창조 당시와 대홍수 후에 이미 고양이 종류, 개 종류, 그리고 물가라 종류에 존재하고 있었다는 것이다.[6] 모든 고양이과 동물들은 명백히 모피 유전자를 갖고 있다. 이들은 신체의 모든 세포 안에 들어있지만, 제어 메커니즘이 그것들이 필요한 곳에서만 발현되도록 조절한다. 발에 털을 발생시키는 유해한 돌연변이는 일반적으로 선택되지 않지만, 그 메커니즘은 이점이 있으므로 선택된다. 

다양한 귀 크기에 대한 유전적 잠재력도 이미 존재하고 있었다. 귀가 큰 동물은 사막 조건에서 유리할 것이다. 그러나 그러한 변화는 전체적으로 그 종류의 유전자 풀에 있는 정보에 의해 제한되기 때문에, 무제한이 아니다. 

또한 진화는 이 세 동물이 왜 그토록 비슷한 방식으로 열에 적응했는지 설명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 비교를 위해 표 1의 목록을 보라. 예를 들어, 모래고양이와 사막여우는 둘 다 작고, 귀가 크고, 모피 발을 갖고 있으며, 둘 다 비슷한 색을 띠고 있고, 둘 다 야행성이다. 이러한 정확히 같은 적응 조합이 우연히 각각 모두 발생했을 가능성은 극히 낮다. 그것은 마치 두 명의 화가가 사전에 의논하지 않고 그림을 그렸는데, 우연히 동일한 그림이 그려진 것과 같다.

 

결론

요약하면, 이 놀라운 사막 트리오는 진화론을 지지하지 않는다. 극심한 더위에 대처할 수 있는 그들의 능력은 우리의 전능하신 창조주 하나님의 놀라운 솜씨와 예지를 보여주는 것이다.


----------------------------------------------------

자연선택은 어떻게 정보를 제거하는가?


개를 사용한 이 단순화된 예에서는 각각의 개 아래에 하나의 유전자 쌍이 두 가지 가능한 형태로 표시되어 있다. 유전자의 한 형태(S)는 큰 몸체 크기에 대한 명령을 전달하고, 다른 하나(s)는 작은 몸체 크기에 대한 명령을 전달한다.

1행에서 중간 크기의 동물(Ss) 교배로 시작한다. 각각의 자손은 그들의 두 개의 유전자를 구성하기 위해, 각각의 부모로부터 하나씩의 유전자를 얻을 수 있다.

2행에서 그 결과 자손은 큰(SS), 중간(Ss), 작은(ss) 크기를 가질 수 있음을 본다. 예를 들어, 사막 환경에서 작은 크기의 개만 살아남으면, 그들은 다음 세대(3행)에 유전자를 물려줄 유일한 동물이 될 것이다. 그때 이후로 모든 개들은 새롭고 작은 품종이 될 것이다. 그들은 그들의 환경에 더 잘 적응했지만, 새로운 유전자가 추가되지 않았음을 주목하라. 사실상, 그들 개체군부터 (큰 몸체 크기의) 유전자는 소실된 것이다. 즉, 유전정보의 소실이 일어났는데, 이것은 미생물에서 인간으로의 진화가 되기 위해 필요한 것(유전정보의 획득)과는 반대되는 것이다. 

따라서 개체군은 더 전문화되어 있지만, 미래의 환경적 변화(예를 들어 큰 몸체 크기로 되돌아가기)에는 적응할 수 없다. 더 큰 크기에 대한 유전자를 잃어버렸을 뿐만 아니라, 더 큰 동물이 전달하고 있을 수 있는 몇몇 다른 여러 유전자들도 잃어버리게 된 것이다. 유전자들은 그들 스스로 선택할 수 없다. 그들이 전달하고 있는 모든 유전자들은 창조된 것이다.

------------------------------------------------------


References and notes

1. Oard, M., The problem of the wet Sahara, J Creation 31(1):3–4, 2017; creation.com/wet-sahara. 

2. The sand cat; nationalzoo.si.edu, accessed 7 Nov 2019.

3. Huang, G.T. and 3 others, Mammalian ear specializations in arid habitats: structural and functional evidence from sand cat (Felis margarita), J. Comp. Physiol. A: Neuroethol. Sens. Neural Behav. Physiol. 188(9):663–81, 2002.

4. The fennec fox; nationalzoo.si.edu, accessed 4 Nov 2019.

5. Pavey, C.R. and 3 others, Vertebrate diet decreases winter torpor use in a desert marsupial, Naturwissenschaften 96(6):679–83, 2009.

6. Possibly incorporating quolls and Tasmanian devils.

*MATTHEW CSERHATI, Ph.D., B.Sc. Matthew has a Ph.D. in biology and a B.Sc. in software development from the University of Szeged, Hungary. For more: creation.com/matthew-cserhati.


Related Articles

Kangaroo rats

Migration after the Flood


Further Reading

Adaptation

Designed to adapt?


*참조 : 캥거루쥐 (Kangaroo rats) : 경이로운 신장을 가지고 있는 사막에 사는 설치류

https://creation.kr/animals/?idx=1290963&bmode=view

사람의 고산지대 거주는 설계에 의한 적응임이 밝혀졌다 : 환경 적응은 자연선택이 아니라, 후성유전학이었다.

https://creation.kr/NaturalSelection/?idx=6163272&bmode=view

1970년에 주장됐던 진화론의 잘못된 증거들

http://creation.kr/HistoryofEvolution/?idx=5593680&bmode=view

도마뱀의 색깔 변화는 사전에 구축되어 있었다. : 1주일 만에 일어나는 변화는 진화론적 설명을 거부한다.

https://creation.kr/NaturalSelection/?idx=1757451&bmode=view

형질 변이와 종 분화는 무작위적 돌연변이가 아니라, 내장된 대립유전자에 의해서 일어난다.

https://creation.kr/Variation/?idx=17316410&bmode=view

새로운 유전자 없이 적응하는 방법 : 아홀로틀 도롱뇽과 흰파리에서 놀라운 발견

https://creation.kr/Mutation/?idx=10971754&bmode=view

급속한 진화는 진화론을 부정하고, 창조론을 확증하고 있다.

http://creation.kr/Variation/?idx=1290470&bmode=view

식물의 빠른 변화는 내재된 것임이 입증되었다.

http://creation.kr/Variation/?idx=2268884&bmode=view

후성유전학 메커니즘 : 생물체가 환경에 적응하도록 하는 마스터 조절자

https://creation.kr/Variation/?idx=16436574&bmode=view

연속환경추적 : 공학에 기초한 생물들의 적응 모델

https://creation.kr/Variation/?idx=17131600&bmode=view

후성유전학 : 진화가 필요 없는 적응

https://creation.kr/Variation/?idx=13222062&bmode=view

개들의 다양한 품종과 변화의 한계 : 창조된 ‘종류(kind)’ 내에서의 다양성은 진화가 아니다.

https://creation.kr/Variation/?idx=1290473&bmode=view

▶ 새로 밝혀진 후성유전학

https://creation.kr/Topic4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776421&t=board

▶ 종의 분화

https://creation.kr/Topic4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777108&t=board

▶ 돌연변이 : 유전정보의 소실, 암과 기형 발생, 유전적 엔트로피의 증가

https://creation.kr/Topic4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777162&t=board

▶ 대홍수로 변화된 기후와 환경

https://creation.kr/Topic2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600895&t=board


출처 : Creation 42(4):28–31, October 2020

주소 : https://creation.com/desert-trio

번역 : 이종헌

미디어위원회
2024-04-15

매력적인 닭

(Charming chickens)

Lucien Tuinstra


창조된 깃털을 가진 우리의 친구

닭 날개를 먹어 본 적이 있는가? 접시에 담긴 내용물은 닭의 완전한 크기를 실제로 보여주지는 않지만, 알을 포함하여 음식을 위해 자란다는 것을 상기시켜준다. 닭은 고기의 질과 양(비자연적으로 대량 생산되지만)을 위해, 알을 얻기 위해, 때로는 둘 다를 위해서 사육된다. 그보다는 덜하지만, 닭은 애호가들에 의해 애완동물로 길러지기도 한다.

아내와 나는 몇 년 동안 닭을 키웠고, 닭에 관한 몇 가지 흥미로운 사실을 관찰했다. 나는 집에서 키운 닭의 달걀이 슈퍼마켓의 달걀보다 더 맛있다고 생각한다!


경박한 퍼덕임

사육되는 닭은 칠면조, 꿩과 함께 닭목(Galliform order)의 일원이다.(아래의 박스 기사 참조).[1] 일반적으로 지상에서 발견되기 때문에, 이 그룹은 ‘땅 가금류(landfowl)’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닭을 포함하여 그들은 날 수 있다! 때때로 주 날개깃이 한쪽으로 붙어있어서 그들이 적절한 ‘양력’을 얻는 것을 방해한다.

그러나 닭은 보통 잘 날지 못하고, 심지어는 비행을 꺼리기까지 한다.[2] 그들은 이륙 후 적당한 거리를 이동할 수 있어, 지상 포식자를 피하는 데 도움이 된다. 닭은 높은 지점에서부터 시작하면, 보조날개의 활공으로 의해, 더 먼 거리를 날 수도 있다. 그러나 그들은 대부분 단단한 땅에 발을 접촉하고, 흙을 긁고 쪼는 것을 선호한다. 앉을 때는 나무와 같은 더 높은 곳에 앉을 수도 있다.

공중에 떠 있는 것도 상당한 에너지를 필요로 하기 때문에, 높은 대사율과 충분한 음식 섭취가 필요하다. 야생에서 “날지 못하는 새는 나는 새보다 흉근(가슴근)이 작고, 신진대사 속도가 느리다.”[3] 

고기를 위해 사육되는 닭은 더 통통한데, 좁은 공간에서 키우면 비용을 절약할 수 있기 때문에, 매우 밀집되게 가두어 놓는다. 환경 때문에 날개를 제대로 펄럭이지 못하여, 비행 근육은 운동 부족으로 약해졌고, 그들의 비행 능력은 감퇴되어 있다.

들꿩(grouse)의 일종인 큰초원뇌조(Tympanuchus cupido, prairie chickens)에 대한 연구에서, 야생 닭은 우리가 기르는 닭보다 날기에 더 좋았던 것으로 확인되었다. 집에서 기르는 닭을 야생에 풀어놓고 1년이 지나도, 그들의 비행 능력은 아직 완전하지 못했다.[4]

더욱이, 달걀을 얻기 위해 여러 세대에 걸쳐 사육된 암탉은 비행 능력보다 알을 낳는데 섭취된 에너지를 더 많이 사용한다.


눈부신 다양성

닭은 사육되는 아종(Gallus gallus domesticus)들 중에서 크기, 깃털, 무게 등이 매우 다르다. 닭싸움에서 이기는 데 관심이 있던 닭 애호가들은 이러한 이유로 인공선택을 실행하였다. 닭에 대한 여러 매혹적인 변종들이 전 세계적으로 나타났다. 많은 것들이 1800년대에 생겨났지만, 일부는 훨씬 더 이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5]


● 더치반탐(Dutch Bantam) : 세계 최초의 사육 닭으로 여겨짐.

● 요코하마(Yokohama) : 600년경 중국에서 일본으로 수입됨.

● 레그혼(Leghorn) : 연간 270개 이상의 알을 낳을 수 있다.

● 코친(Cochin) : 푹신한 깃털로 1880년대에 사랑을 받았다.

● 부티드 반탐(Booted Bantam) : 발에 화려한 깃털을 가짐.

● 브라마(Brahma) : 가장 큰 닭 중 하나이며, ‘가금류의 왕’으로 고기를 목표로 한다.

● 폴란드(Poland) : 네덜란드에서 번식된 볏이 있는 품종으로, 그 혈통은 미스터리로 남아 있다.

● 실키(Silkie, 오골계) : 그 이름처럼 생겼다.

● 프리즐(Frizzle) : 그 모습과 깃털대로 이름이 지어졌다.

.브라마(Brahma) 품종

.폴란드(Poland) 품종


매혹적인 달걀

암탉이 둥지를 준비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둥지를 짓는 행동은 본능적이다(유전적으로 프로그램되어 있다).[6] 내재적 동기는 배란과 관련된 호르몬 방출로 인해 발생한다.[7, 8] 선택권이 주어지면, 사육 닭은 짚으로 미리 만들어진 둥지 상자에 알을 낳는 것을 선호한다.

대부분의 파충류(거북이 및 도마뱀 같은)는 구멍을 파고, 그들의 알을 묻고는 훌쩍 가버린다. 그들은 자기들의 새끼를 부양하지 않는다. 그러나 어미 암탉은 갓 낳은 알 위에 앉아 알을 품는다. 닭은 이러한 행동을 어떻게 알고 있을까? 알에 보살핌이 필요한 새끼가 들어있다는 명백한 징후는 없다. 그러한 행동은 창조된 본능인 것 같다. 왜냐하면 많은 현대의 상업적 품종들도 이러한 행동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9]

알 껍질의 디자인은[10] 안에 들어있는 병아리를 위한 설계자의 배려를 보여준다. 껍질의 특징은 다음과 같다 :

● 다공성으로 수분을 보존하면서 가스 교환을 허용한다.

● 껍질 내부에서 용해시키는 메커니즘이 있어 배아 뼈에 칼슘을 공급한다. 

● 보호를 위한 충분한 강도를 갖고 있으면서, 부화 시기가 되면 깨지기 쉬워진다.

● 병원균의 침입을 막는 ‘블룸(bloom)’이라 불리는 코팅이 있다.


알의 다양한 내부 특징들도 똑같이 중요하다 : 예를 들어, 그것의 막 구획(난황낭, 양막 및 요막). 그러한 생명이 탄생되는데 필요한 많은 요구 사항들이 갖추어져 있는, 그러한 놀라운 패키지가 ‘우연과 필요성’에 의해서 진화될 수 있었을까?[11]

이러한 기능 중 일부는 단순히 있으면 좋은 것이 아니라, 병아리의 생존에 필수적인 것이다; 처음부터 함께 존재하지 않으면, 그것은 병아리의 사멸을 의미한다(다른 모든 새 종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나는 우리의 작은 닭들이 그토록 영양가 있는 알들을 여러 날 연속적으로 낳는 것을 보고 경탄하지만, 창조주 하나님에게는 그렇게 복잡한 것이 아니다.

.닭의 알(달걀)은 기본적인 흰색 껍질에 더해진 다른 색소들로 인해, 유전자에 고정된 다양한 색상들을 갖고 있다. 예를 들면 갈색 알은 로드아일랜드레즈(Rhode Island Reds) 종과 같이, 가장 일반적인 뒷마당 품종이 낳는다. 흰색 알은 레그혼(Leghorns)과 같은 품종이 낳는다. 파란색 알은 칠레의 아라우카니아 지역이 원산지인 아라우카나(Araucanas) 품종이 낳는다. 파란색 알을 낳는 품종을 갈색 알을 낳는 품종과 이종교배시키면, 녹색 계통의 알을 얻을 수 있다! 껍질의 색은 달걀의 영양가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홰에 앉아서 쉰다

닭이 나뭇가지에 앉아있거나, 그 위에서 자는 것을 본 적이 있는가? 닭은 발톱으로 횃대 주위를 감싸고 있는데, 거의 노력을 들이지 않는다. 무게 중심을 앉은 위치로 낮추면, 팔다리 힘줄이 자동으로 발톱을 닫는다는 사실이 입증되었다. 정말 멋진 설계이다.[12]


먹이의 처리

사람은 음식 덩어리를 작은 조각으로 씹을 수 있는 이빨을 갖고 있다. 닭은 이빨이 없어서, 먹이를 통째로 삼킨다(또는 삼키기 전에 쪼거나 흔들어서 깨려고 한다). 소화를 돕기 위해, 닭은 작은 돌을 삼켜서 모래주머니(gizzard)로 내려보낸다. 모래주머니는 닭의 먹이를 위석(gastroliths)이라고 하는 작은 돌들과 함께 갈아버리는 근육기관이다.[13] 위석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부드러워지고 작아지면, 결국 노폐물로 배설된다. 따라서 마모된 위석을 대체하기 위해 작은 돌을 계속 섭취하는 것은 정상이다.

닭이 이빨을 가졌던 적이 있었는가? 일부 진화론자들은 “조류의 이빨은 최소 7천만~8천만 년 전에 상실되었다”고 말하면서, 다른 생물들에서도 진화 과정에서 “이빨은 독립적으로 여러 번 상실되었다”고 말한다.[14] 그러나 돌연변이에 의한 이빨(또는 다른 특징)의 상실은 그 이빨들이 처음에 그 생물에 어떻게 나타났는지를 설명해 주지 않는다. 오히려 신다윈주의가 설명해야 하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새로운 유전정보가 등장해야 하는 것과는 정반대이다. 사실, 일반적으로 유용한 유전정보를 추가하는 돌연변이는 닭의 이빨만큼 드물다!

이빨이 없는 새가 이빨 없이 창조되었든지, 혹은 그것이 상실되었든지 간에, 진화론자들이 대답해야할 질문은 다음과 같다 : 이빨이 없는 최초의 새는 돌이나 자갈을 삼키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을 어떻게 알았을까? 그리고 어떻게 근육질 모래주머니가 그 돌들을 수용하기 위해 동시에 진화하게 되었을까? 분명히 돌은 영양분으로는 적합하지 않다. 


닭이 목욕을 하는가?

닭은 누워서 깃털 전체에 고의적으로 흙을 튀기는 것이 관찰된다. 사실상, 그들은 청결을 유지하기 위해 이것을 한다! 닭은 과도한 기름이나, 이(lice) 및 진드기(mites)를 제거하기 위해 흙 목욕을 한다. 또한, 그것은 외부 깃털이 발수성(water-repellent, 방수)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밀집형 양계장에 있는 암탉은 흙이 없어도 흙 목욕 행동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깃털이 없는 돌연변이 변종도 흙 목욕을 하고 있다.[15] 이것은 학습된 행동이 아니라, 내장된 본능에 의한 것이며, 따라서 창조된 설계적 기능임을 암시한다.

.두 마리의 로드 아일랜드 레즈가 흙목욕을 하고 있다.


누가 대장인가?

닭 무리에는 계급(서열)이 있다. 소위 쪼아먹는(pecking) 순서가 있다. 특히 가장 낮은 순위의 암탉들에게는 이 과정이 치열할 수 있다. 그러나 일단 서열이 정해지면, 닭들은 자신의 위치를 알고 조화롭게 살아간다. 최고 암탉의 역할은 단지 다른 닭을 괴롭히는 것만이 아니다. 종종 그것은 밤에 마지막까지 밖에 있는 다른 모든 암탉들이 들어오게 한다. 하나가 없으면, 그 닭은 안들어온 닭을 부른다. 그들은 사회적 동물이다.

최하위 암탉이 아프면, 다른 암탉들은 음식과 물에서 그것을 쫓아낸다(아마도 다른 암탉이 아프게 되지 않도록). 그 닭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나는 그 닭을 분리하려고 했지만, 그 닭은 더 비참해져서 다른 닭들에게 돌아가고 싶어했다. 그것이 결국 그 닭의 죽음을 초래했다. 

실키 종의 계급 구조는 반드시 나쁜 것은 아니며, 최초의 타락 이전에도 존재했을 수 있다. 즉, 그것은 설계적 특성이었는데, 타락에 의한 저주로 행동이 더 거칠어졌다. 반면에 닭의 죽음, 질병, 해로운 쪼는 행동은 분명 원래는 존재하지 않았을 것이다.


몇 가지 최종 생각

인류는 땅을 다스리는 청지기 직분을 받았다(창 1:28). 하나님은 우리에게 식물을 먹도록 허락하셨다(창 1:29). 대홍수 이후에야 음식으로 닭을 먹을 수 있게 되었다(창 9:3). 닭은 매혹적이고 즐겁게 기를 수 있다. 잘 기른 닭은 건강한 동물이며, 좋은 품질의 고기와 맛있는 달걀은 전 세계인이 즐기고 있다. 그리고 집약적인 달걀 농장에서 그들의 목적을 다한 후 ‘은퇴’한 닭들도 나와 내 가족이 증언할 수 있듯이 훌륭한 애완동물이 될 수 있다. 그들이 배회하고 흙을 긁는 것을 보는 것은 재미있다. 그리고 그들은 계속해서 사랑스러운 달걀을 낳아줌으로써, 우리를 기쁘게 한다.


-------------------------------------------------

닭과 창조된 종류


대부분의 생물학자들은 사육용 닭들이 적색야계(red jungle fowl, Gallus gallus)의 후손이라고 믿고 있다. 이것은 단일계통 이론으로 언급되고 있다. 그러나 일부 사람들은 닭이 회색야계(Gallus sonneratii)를 포함하여 여러 조상을 가졌다고(다계통 이론) 생각한다.[1] 이 논쟁은 계속되고 있다. 어쨌든, 이들 닭과 다른 닭(예로 실론야계(Gallus lafayetii)) 사이의 종간 이종교배가 가능하다는 증거는 그들이 모두 같은 창조된 종류(kinds)에 속한다는 것을 확인시켜주며, 이것은 놀랄만한 일이 아니다.(2) 모든 닭속( jungle fowls) 생물들은, 즉 꿩, 들꿩, 꿩류, 메추라기, 공작, 칠면조, 사육용 닭 등은 모두 같은 창조된 종류에 속하는 것이며, 이는 과(family) 수준까지 확장될 수 있다. 따라서 이 속에 속하는 육상 생물들은 방주 이후에 한 유형으로부터 다양화되었던 것이다. (사실상, 창조된 종류는 닭목(galliform order, Galliformes)에 해당하는 것일 수도 있다.[3])


References and notes

1. Eltanany, M. and Distl, O., Genetic diversity and genealogical origins of domestic chicken, World’s Poultry Science Journal 66(4):715–726, 2010.

2. Nishibori, M. et al., Molecular evidence for hybridization of species in the genus Gallus except for Gallus varius, Animal Genetics 36(5):367–375, 2005.

3. Lightner, J., An initial estimate of avian ark kinds, Answers Research Journal 6:409–466, 2013.

----------------------------------------------


References and notes

1. McConnachie, M. and Brophy, T.R., A baraminological analysis of the Landfowl (Aves: Galliformes), Frontiers in Creation Research, Proceedings of the Seventh BSG Conference, Occasional papers of the BSG 11:9–10, 2008.

2. Some breeds cannot fly at all, e.g. Silkie bantams’ fluffy plumage makes flight impossible.

3. Ji, Y. and DeWoody, J.A., Relationships among powered flight, metabolic rate, body mass, genome size, and the retrotransposon complement of volant birds, Evolutionary Biology 44:261-272, 2016.

4. Hess, M. et al., Differences in flight characteristics of pen-reared and wild prairie-chickens, The Journal of Wildlife Management 69(2):650–654, 2005.

5. Aschwanden, C., Beautiful Chickens: Portraits of Champion Breeds, Frances Lincoln Limited, London, 2011.

6. Landsberg, G.M. and Denenberg, S., Social behaviour in chickens, msdvetmanual.com, May 2014.

7. The University of Edinburgh, Chicken behaviour and welfare: nesting and layer behaviour, coursera.org, accessed 26 Jan 2021.

8. Jacob, J., Normal behaviors of chickens in small and backyard poultry flocks, poultry. extension.org; accessed 28 Jan 2021.

9. Wiggins, E., What does a hen do with her unfertilised eggs?, independent.co.uk, 14 Mar 2015.

10. See creation.com/eggshell-design.

11. See creation.com/whats-in-an-egg.

12. Vukičević, T. et al., The morphological characteristics of the passive flexor mechanism of birds with different digit layout, Veterinarski Arhiv 88(1):125–138, 2018.

13. Greek g astēr = stomach, and lithos = stone.

14. Harris, M. et al., The development of archosaurian first-generation teeth in a chicken mutant, Current Biology 16:371–377, 2006.

15. Olsson, I. and Keeling, L., Why in earth? Dustbathing behaviour in jungle and domestic fowl reviewed from a Tinbergian and animal welfare perspective, Applied Animal Behaviour Science 93(205):259–282, 2005.

*LUCIEN TUINSTRA, B.Sc., M.C.Ed. After graduating in applied physics in his native Netherlands, Lucien worked in Spain and then the UK in technology/engineering in the gas industry. A long-time biblical creationist, he has a Masters in Christian Education from ICR in the US, and is a fulltime speaker/writer for CMI UK/Europe. For more, see creation.com/lucien-tuinstra.


Related Articles


Further Reading


*참조 : 새의 알에 들어있는 정보 : 알의 두께 변화, 자기장 탐지, 극락조, 송골매의 경이

https://creation.kr/animals/?idx=1291220&bmode=view

껍질 있는 알은 진화론에 균열을 내고 있다.

https://creation.kr/Mutation/?idx=19047929&bmode=view

닭이 먼저인가, 달걀이 먼저인가? DNA와 단백질 중에 무엇이 먼저인가?

https://creation.kr/Influence/?idx=1289907&bmode=view

▶ 까마귀

https://creation.kr/Topic1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493212&t=board

▶ 앵무새

https://creation.kr/Topic1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493204&t=board

▶ 비둘기

https://creation.kr/Topic1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493182&t=board

▶ 딱따구리

https://creation.kr/Topic1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493169&t=board

▶ 벌새

https://creation.kr/Topic1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493161&t=board

▶ 독수리

https://creation.kr/Topic1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493155&t=board

▶ 철새

https://creation.kr/Topic1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493143&t=board

▶ 기타 새

https://creation.kr/Topic102/?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492428&t=board

▶ 종의 분화

https://creation.kr/Topic401/?q=YTox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9&bmode=view&idx=6777108&t=board


출처 : Creation 43(4):28–31, October 2021

주소 : https://creation.com/charming-chickens

번역 : 이종헌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