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창조설계

무척추동물인 문어도 도구를 사용한다.

무척추동물인 문어도 도구를 사용한다. 

(Octopus Snatches Coconut and Runs)


       도구를 사용하는 놀라운 지능을 가진 동물들이 알려져 있다. 침팬지? 돌고래? 까마귀? 이번에는 문어였다. (BBC News, 2009. 12. 14)

진화론적으로 하등한 동물이라고 말해지는 무척추동물인 문어(octopus)가 도구를 사용하는 동물 그룹에 포함되게 되었다. 바다 속에서 촬영된 영상물은 문어가 코코넛 껍질을 임시 피난처로 사용하는 장면을 보여주고 있었다. 과학자들은 9년 동안 인도네시아 해안에서 Amphioctopus marginatus 문어들을 조사하였다. 문어가 반으로 잘려진 코코넛 껍질을(사람에 의해서 잘려져서 바다에 들어온) 부드러운 흙으로부터 회수하여 사용하는 네 장면들을 보여주고 있었다. 그런 다음 문어는 코코넛 껍질을 피난처로 사용하기 위해 20m 떨어진 곳까지 가지고 이동하고 있었다.

빅토리아 박물관의 과학자 마크 노먼(Mark Norman)은 이렇게 말하고 있었다 : ”문어가 껍질 하나를 파내는 장면은 정말로 놀랍다. 문어는 진흙을 헐겁게 하기 위해서 팔들을 아래로 집어넣는다. 그리고 팔들을 회전시켜 밖으로 꺼낸다. 껍질을 청소한 후에 문어는 빠르게 부드러운 진흙으로부터 달아난다. 놀라운 손재주와 8개 팔들과 수백 개의 흡반들이 협동하는 장면을 보라”

또한 코코넛 껍질을 어떻게 사용하는지도 인상적이라고 BBC News는 보도하고 있었다. ”단지 반쪽만 가지고 있다면, 그것을 간단히 뒤집어서 그 아래에 숨는다. 그러나 운이 좋아 반쪽을 두 개 가졌다면, 그것을 원래 코코넛 형태로 조립하고 그 안에 들어가 숨는다.” 숨을만한 적절한 장소들이 거의 없는 해양 바닥에서 코코넛 껍질은 꽤 가치있는 것이 된다. National Geographic News 지의 글은(비디오를 볼 수 있음) 문어들이 껍질 아래에서 껍질을 들고 이동하기도 한다고 보도하고 있었다.   


엑시터 대학(University of Exeter)의 생태학자인 트레젠다(Tom Tregenza)는 뉴스 논평에서 덧붙였다. ”문어는 간단한 퍼즐을 풀 수도 있음을 보여주었다. 또한 문어도 꽤 다른 생물 종들을 흉내낼 수도 있었는데, 이제 이렇게 도구를 사용하는 것이 밝혀졌다. 문어들은 단지 척추동물들에서만 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됐던 행동들을 하고 있었다.” 이러한 문어들의 도구 사용은 (사람의 진화론적 친척이라고 말해지는) 침팬지나 고릴라와 같은 생물만이 도구를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우리에게 상기시켜주고 있다. 하나님은 각 생물들이 각각의 서식지에서 잘 살아갈 수 있도록 지능과 능력들을 설계하셔서 넣어놓으셨다.



For more information:
How Did Defense/Attack Structures Come About?
Gorillas and tools?

Get Answers : Design Features


*참조 1 : 문어도 도구 사용...무척추 동물 첫 사례 (2009. 12. 15. YTN)
http://www.ytn.co.kr/_ln/0104_200912151522313598

도구 이용하는 영리한 문어 발견 (2009. 12. 16. 중앙일보)
http://article.joins.com/article/cnn/article.asp?Total_ID=3925447

무척추동물도 도구 사용 (2009. 12. 15. 매일경제)
http://news.mk.co.kr/se/view.php?year=2009&no=643960

 

*참조 2 : 현명한 문어 (동영상)
http://www.youtube.com/watch?v=AP_dpbTbess&feature=related
http://www.youtube.com/watch?v=9kuAiuXezIU

영리한 물고기! 조개를 바위에 던져 깨먹는다
: 모래에서 대합조개 파낸 뒤 이를 깰만한 적절한 장소 찾아 돌아다녀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11002MW103217374638
(2011. 10. 2. 문화일보)

빵조각 이용해 물고기 낚시하는 왜가리 포착 (동영상 포함)
http://media.daum.net/foreign/others/newsview?newsid=20120827173109381
(2012. 8. 27. 서울신문)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answersingenesis.org/articles/2009/12/19/news-to-note-12192009 

출처 - AiG News, 2009. 12. 19.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802

참고 : 3825|4705|3999|4625|4359|3005|3870|3674|4794|4762|4795|4588|4853|5899|5335|5288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